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8-08-26 17:34
[사회] 다이소, 내달부터 학용품 낱개로 못판다
 글쓴이 : 판콜스
조회 : 1,165  

https://news.v.daum.net/v/20180826171102081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꽃피는봄 18-08-26 17:43
   
학용품만 그런가

그릇이고 포크고 별거 다판다    다른상권 죽이는 물건들이 많음 가만보면..
llllllllll 18-08-26 17:46
   
다이소말고도 비슷한거 엄청 생기던데...ㅎ
캔다 18-08-26 18:01
   
국민이 필요한 만큼 저렴하고 편리하게 구매하는 걸 막는 게 누굴 위한 정책이고 누굴 위한 상생이란 소린지.  문구점 하는사람들 위해 국민이 희생하란 소리.  진짜 짜증난다
말랑카우 18-08-26 18:19
   
급하게 뭔가 필요할때 다이소만한 곳이 없음..
퀄리티 18-08-26 18:29
   
뇌물 안바쳤나보네
stabber 18-08-26 18:36
   
다이소 매출이 1조원 넘으면서 대형마트에 적용하는 것처럼 묶음 단위로만 판매하게 된 거고
동네 문구점쪽에서도 골목상권 침해한다고 주장해온 건데 언제는 자영업자 보호해야한다면서
그렇게 이용해먹고 이제는 다이소 옹호하며 상생 안한다고 정반대의 논리를 펴는 거 보면 그냥
정부 욕하고 싶은 알바들에게는 논리가 없지 동네 문구점은 그렇게 소중하다고 해온 자영업자
아닌가 봅니다 경쟁 어쩌고 하면 자본의 위력 앞에서 동네 슈퍼마켓 문구점 다 망해야겠네
일본 브랜드 쓰고 일본 자본이 34% 들어가 있는데 일본 브랜드 다이소에 대한 로열티 없다고
주장하지만 전체이익의 1/3 이상이 주식 배당금으로 매년 50억원 이상 일본에 가는 토종기업
다이소 한국 회장이 롤모델이 롯데라고 한만큼 더욱 커져서 롯데 같은 국민기업(?)이 되기를
참치 18-08-26 18:37
   
동네 구멍가게가 언제부터 서비스 정신이 좋았고, 물건값이 저렴하던가요?

이런식의 규제는 사업자 간 경쟁을 저해시키고, 소비자의 이익을 해치는 일 입니다.

차라리 프렌차이즈 계약서에 독소조항이나 법으로 막아주쇼.
직장인 18-08-26 19:02
   
어차피 저거 "메이드 인 차이나" 즉 중국공장, 중국재료, 중국인 노동자, 중국에 세금내고
우리나라에 파는 형태....
거기에다 자본은 일본자본....

개인적으로 이런 건 규제해도 전혀 상관없다고 봅니다

어디 다이소 뿐이가....
내손안에 18-08-27 08:02
   
무무소 곧 한국올듯
 
 
Total 21,9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219323
5919 [정치] 文 대통령 위로 글에 나흘만에 답한 日 아베.."따뜻한 위로 감… MR100 09-11 392
5918 [사회] 지난해 여성 우울증 환자 45만명…남성의 2배 (2) fresh 09-11 174
5917 [정치] 여상규 법사위원장에 뿔난 박지원 "당신이 판사야?" (1) 욜로족 09-11 258
5916 [경제] "車부품사 줄도산 막자" 뒤늦게 나선 정부 (1) 특급 09-11 252
5915 [정치] `퍼주기 정책` 남발에… 稅收 늘어도 나라빚 증가 특급 09-11 177
5914 [세계] 아프간 자폭테러로 32명 사망 130명 부상 crocker 09-11 117
5913 [정치] '위장전입 8번' 이은애 논란…"어머니가 다 해서 몰라" (1) 길위에서 09-11 161
5912 [경제] KDI “한국 경제, 곧 정점 지나 하락 국면 접어들 것" 특급 09-11 224
5911 [세계] 잃어버린 파라다이스가 된 '꿈의 섬' 하와이 (1) 욜로족 09-11 207
5910 [경제] 금감원, ‘최저임금 경영애로’ 문구 지워…“실증분석 없어… 특급 09-11 116
5909 [정치] 이목희 "민간일자리 연내 50만개 창출…4분기 고용개선" 특급 09-11 105
5908 [정치] 배현진 “삼겹살 구워 전기 쓰자는 文정부, 지나가던 돼지도 … (3) 특급 09-11 317
5907 [정치]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국회 제출…내년 2천986억원 추가 소요… 특급 09-11 112
5906 [정치] 임종석 "한국정치의 꽃할배이길"…중진론 앞세워 거듭 방북 … 특급 09-11 130
5905 [방송/연예] SM엔터테인먼트, 베트남법인 설립 준비…"현지 스타 발굴" (2) fresh 09-11 233
5904 [사회] 영장 기각 틈타 '파기'된 대법 자료..검찰 "책임 묻겠다 (1) 닮은살걀 09-11 135
5903 [사회] 합의성관계 맺고 9차례 강 간 당했다 무고한 20대 여성 (1) 닮은살걀 09-11 309
5902 [경제] `고용참사 최저임금 탓`…KDI도 첫 인정 길위에서 09-11 148
5901 [세계] 위안부 동상 발길질 후 오리발, 중국.대만 반일감정 폭발 (1) crocker 09-11 361
5900 [사회] “내가 왜 택시 타야 하나? 구급차 공짜인데” 진상 대한민국 (1) llllllllll 09-11 223
5899 [사회] "구조조정 방치" 산은 회장, 이명박근혜 정부 질타 모라카노 09-11 141
5898 [사회] ‘판사 25년’ 유해용은 왜, 구속사유 알고도 증거를 인멸했나 모라카노 09-11 186
5897 [사회] 양승태, 일선 법원 결정 취소까지 ‘진두지휘’ 모라카노 09-11 119
5896 [정치] ‘영포 문건’ 단독 입수…정치 중립성 잃은 경찰 민낯 모라카노 09-11 167
5895 [사회] [단독] 동작구청 가판점 정책 ‘도마’…‘공권력’에 이수역… 스카르보 09-11 288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