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9-02-11 23:04
[세계] "우리도 먹고살자"…북극곰 50여마리가 북극 마을 점령
 글쓴이 : 초록바다
조회 : 1,185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421&aid=0003827186&date=20190211&type=1&rankingSeq=6&rankingSectionId=104


"우리도 먹고살자"…북극곰 50여마리가 북극 마을 점령

 시베리아 노바야 제밀라 안전 위해 비상사태 발령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했다. <출처=시베리아타임스> © 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해 '점령'하는 희귀한 사태가 벌어졌다. 마을 주민들은 쓰레기 더미를 뒤지고 민가까지 들어오는 곰들로 공포에 떨고 있다. 주민 안전을 위해 '비상령'을 발동한 당국은 유치원 놀이터 등 민가 지역에 격리담장을 치고 감시요원을 배치하는 등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활개치는 곰들로 인해 골머리를 앓는다. 이들을 처리할 뾰족 수가 없는 탓이다.

북극권 노바야 제밀야는 구 소련 당시 핵실험 장소로 사용될 정도로 늘상 두터운 얼음에 둘러싸인 동토의 외딴 지역이다. 자그만 군기지에 마을 주민 등 2000여명이 거주한다. 이 곳에 북극곰이 떼지어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83년부터 이 곳에 살아온 마을 이장은 타스 통신에 "이제까지 살아오면서 인근서 이렇게 많은 북극곰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북극곰이 마을로 몰려온 것은 한가지 이유뿐이다. 지구온난화에 빙하가 녹으며 삶을 터전을 잃고 먹이를 찾아 온 것이다. 북극곰은 통상 얼어붙은 바다위에서 물범 등을 사냥해 먹고산다. 기후변화 학자들에 따르면 온난화로 극지방의 얼음이 녹는 속도가 이전보다 17%나 빨라졌다.

북극곰 보존협회에 따르면 현재 약 2만2000~3만1000마리의 북극곰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홀로 독립된 채집활동을 하는 특성상 이들은 너른 북극권 지역에 산재해 산다. 하지만 얼음이 녹아 점차 생활권이 줄어들며 동족 상잔의 양상도 종종 목격된다. 점차 사라지는 빙하로 2050년께 멸종될 것이라는 추정도 나온다.

멸종위기종임에 사냥은 엄격히 금지돼 있다. 노바야 제밀야 당국의 고민도 여기서 나온다. 근처 바다도 모두 녹아 달리 이주시킬만한 곳도 없다. 시당국은 최악의 경우 '머릿수 조절'이라는 극단의 카드도 만지작 거리고 있다.

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했다. <출처=시베리아타임스> © 뉴스1

bello@news1.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나비야 19-02-12 11:39
   
머릿수 조절이라니요  북극곰 멸종 위기종 아닌가요?
 
 
Total 20,7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215704
20752 [정치] 무토 전 대사 또 막말 "한일관계 개선책 文대통령 교체뿐" (1) pgkass 12:11 33
20751 [세계] "올해 일본 여행 안 가겠다" 81.8%…갈수록 커지는 일본의 피해 피에조 12:10 13
20750 [사회] '위기에 불통'..강지환 사건 '112 먹통' 이유 밝… MR100 09:46 724
20749 [경제] 효성, 탄소섬유에 1兆..文 "소재 강국 출발점" MR100 09:46 499
20748 [세계] 아베의 '국회 답변서' 입수..日 야당 "수출규제 설명 불… 피에조 08:30 1165
20747 [세계] 육·해·공 사관생도 합동순항훈련 기항지서 日 제외 피에조 06:47 612
20746 [세계] “의사도 통역도 공짜” 도쿄올림픽 무보수 봉사 비난 (2) pgkass 06:14 1152
20745 [세계] "환영합니다" 한글 현수막…공항 마중 나온 日공무원… (4) 스쿨즈건0 00:29 1657
20744 [세계] 日경찰, 韓 절도 용의자 '대대적' 공개 수배...혐한 … (6) 스쿨즈건0 00:17 1956
20743 [세계] 中왕이 “한일갈등 해결 위해 중국도 할 일 있으면 하겠다” (8) 스쿨즈건0 00:17 1184
20742 [정치] "일본군 위안부 없었다" 주장한 부산대 교수에 사과 요구 빗발 (6) MR100 08-20 1240
20741 [정치] 일본 입장 대변하는 뉴라이트, 이영훈 교수의 조급함 (3) MR100 08-20 1153
20740 [정치] 도쿄올림픽에 가려진 후쿠시마 가보니..재난, 현재 진행형 (1) MR100 08-20 523
20739 [정치] "한국인 싫다" 김포공항 난동 日공무원, 징계 고작 '정직 1… (6) MR100 08-20 1336
20738 [정치] 日 100% 의존한 폴더블폰·롤러블TV 핵심소재 '국산화' … (1) MR100 08-20 743
20737 [사회] '몸통시신' 피의자 돌려보낸 경찰..이낙연, 경찰청장 … (2) MR100 08-20 747
20736 [경제] abc 마트 ㅡ 8월에만 7개 신규매장 더 내. (2) mymiky 08-20 587
20735 [정치] 김진태, 조국 선친 묘비 찍어 손주 이름까지 공개…사생활 침… (1) 안선개양 08-20 637
20734 [정치] 청문회 늦추며 조국 겨눈 한국당 “막장드라마 연상케 해” (1) 안선개양 08-20 272
20733 [세계] '난기류' 日 하늘길..대한항공 동남아로 기수 돌려 (1) 피에조 08-20 499
20732 [세계] 성화 봉송 루트 따라가보니..방사능 수치 '최대 25배'로 피에조 08-20 246
20731 [세계] 도쿄올림픽 참가국 선수단장 회의..'방사능 이슈'도 논… (9) 피에조 08-20 630
20730 [세계] "주홍콩 英총영사관 직원 중국서 억류"..공안 휴대전화도 검사 하늘치 08-20 603
20729 [사회] 지난주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는 '후쿠시마 하늘치 08-20 668
20728 [세계] "후쿠시마 야구장에 바람이 불면, 아즈마산 방사능 몰려와" 하늘치 08-20 7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