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9-02-11 23:04
[세계] "우리도 먹고살자"…북극곰 50여마리가 북극 마을 점령
 글쓴이 : 초록바다
조회 : 1,103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421&aid=0003827186&date=20190211&type=1&rankingSeq=6&rankingSectionId=104


"우리도 먹고살자"…북극곰 50여마리가 북극 마을 점령

 시베리아 노바야 제밀라 안전 위해 비상사태 발령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했다. <출처=시베리아타임스> © 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해 '점령'하는 희귀한 사태가 벌어졌다. 마을 주민들은 쓰레기 더미를 뒤지고 민가까지 들어오는 곰들로 공포에 떨고 있다. 주민 안전을 위해 '비상령'을 발동한 당국은 유치원 놀이터 등 민가 지역에 격리담장을 치고 감시요원을 배치하는 등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활개치는 곰들로 인해 골머리를 앓는다. 이들을 처리할 뾰족 수가 없는 탓이다.

북극권 노바야 제밀야는 구 소련 당시 핵실험 장소로 사용될 정도로 늘상 두터운 얼음에 둘러싸인 동토의 외딴 지역이다. 자그만 군기지에 마을 주민 등 2000여명이 거주한다. 이 곳에 북극곰이 떼지어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83년부터 이 곳에 살아온 마을 이장은 타스 통신에 "이제까지 살아오면서 인근서 이렇게 많은 북극곰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북극곰이 마을로 몰려온 것은 한가지 이유뿐이다. 지구온난화에 빙하가 녹으며 삶을 터전을 잃고 먹이를 찾아 온 것이다. 북극곰은 통상 얼어붙은 바다위에서 물범 등을 사냥해 먹고산다. 기후변화 학자들에 따르면 온난화로 극지방의 얼음이 녹는 속도가 이전보다 17%나 빨라졌다.

북극곰 보존협회에 따르면 현재 약 2만2000~3만1000마리의 북극곰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홀로 독립된 채집활동을 하는 특성상 이들은 너른 북극권 지역에 산재해 산다. 하지만 얼음이 녹아 점차 생활권이 줄어들며 동족 상잔의 양상도 종종 목격된다. 점차 사라지는 빙하로 2050년께 멸종될 것이라는 추정도 나온다.

멸종위기종임에 사냥은 엄격히 금지돼 있다. 노바야 제밀야 당국의 고민도 여기서 나온다. 근처 바다도 모두 녹아 달리 이주시킬만한 곳도 없다. 시당국은 최악의 경우 '머릿수 조절'이라는 극단의 카드도 만지작 거리고 있다.

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했다. <출처=시베리아타임스> © 뉴스1

bello@news1.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나비야 19-02-12 11:39
 
머릿수 조절이라니요  북극곰 멸종 위기종 아닌가요?
 
 
Total 13,3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198540
13310 [정치] 민병두 "5.18 유공자로 내가 받는 혜택, 국립공원 입장료 면제… 닮은살걀 21:47 10
13309 [세계] '노벨상'도 써먹는 아베식 외교..굴종? 실용? 닮은살걀 21:46 9
13308 [세계] 日 '은둔형 외톨이', 누나 빌려 해결하세요 닮은살걀 21:45 27
13307 [정치] 文대통령 5·18 언급에 4당 '동감'..한국당만 "갈등조장" 닮은살걀 21:44 16
13306 [사회] "예쁜 아이돌 비중 줄여라" 여가부 문화검열 논란 (2) 좨니 21:34 111
13305 [정치] 윤여준 "6·25를 북침이라 해도, 해석의 차이로 볼건가?" (1) 차가버섯 21:28 129
13304 [정치] 진선미, 女임원 간담회…"여성할당제 병행할 수밖에 없어" (1) 좨니 20:58 288
13303 [방송/연예] 연예인 외모 제재 나선 여가부… '외모' 판단 근거는 … (10) 사과나무 19:35 875
13302 [세계] 日관방, 문희상 의장 '적반하장' 발언에 "분노 금치 못… (9) 아마르칸 19:31 747
13301 [IT/과학] 포털 선정적 기사·광고 판단 엄격해진다 아마르칸 19:31 139
13300 [세계] 화웨이 손 들어준 英···'파이브 아이즈'에 금가나 아마르칸 19:30 256
13299 [사회] [단독] 중국 여성 “경찰, 세제·고양이 안약 압수”…버닝썬 … (2) 아마르칸 19:28 439
13298 [경제] '車관세 보고서' 어떤 영향 미칠까…국내 자동차업계 &… 아마르칸 19:26 34
13297 [정치] “당이 경남도정 뒷받침” 김경수 구하기 나선 與 아마르칸 19:24 61
13296 [정치] "극우를 어이할꼬"..한국당 지지율 뚝 가민수 19:11 444
13295 [경제] 최종구 "역전세, 집주인이 해결할 일..집값 더 안정돼야" (1) 가민수 18:55 229
13294 [경제] 한국산 분유 찾는 中..김치 찾는 日 가민수 18:47 635
13293 [사회] '흉가체험'서 시신 발견 BJ, 주거침입죄로 처벌받을까 (1) 가민수 17:46 923
13292 [사회] 상근예비역 훈련 받았는데 현역병이라니..병무청, 황당 실수 Wolverine 17:27 235
13291 [사회] 제주 해상서 무허가 조업한 중국어선 2척 나포 Wolverine 17:26 331
13290 [세계] 중국서 베껴쓰기 방학숙제 대신해주는 로봇 등장 화제 Wolverine 17:25 289
13289 [세계] 트럼프 "IS 포로 800명 데려가라" 요구에 유럽국들 고민되네 (1) Wolverine 14:59 1108
13288 [사회] 생활비로 ‘수억’ 명절 땐 ‘수천’… 법원공무원, 뇌물은 … (2) 사과나무 13:15 1040
13287 [정치] 김병준 "https 차단하는 나라는 '중국'과 일부 '중동 … (8) 사과나무 13:13 1149
13286 [기타] 영국 결국 화웨이 손들어 줬다…미국 궁지에 몰려 (1) 바주카포 12:18 12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