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9-02-11 23:04
[세계] "우리도 먹고살자"…북극곰 50여마리가 북극 마을 점령
 글쓴이 : 초록바다
조회 : 1,134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421&aid=0003827186&date=20190211&type=1&rankingSeq=6&rankingSectionId=104


"우리도 먹고살자"…북극곰 50여마리가 북극 마을 점령

 시베리아 노바야 제밀라 안전 위해 비상사태 발령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했다. <출처=시베리아타임스> © 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해 '점령'하는 희귀한 사태가 벌어졌다. 마을 주민들은 쓰레기 더미를 뒤지고 민가까지 들어오는 곰들로 공포에 떨고 있다. 주민 안전을 위해 '비상령'을 발동한 당국은 유치원 놀이터 등 민가 지역에 격리담장을 치고 감시요원을 배치하는 등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활개치는 곰들로 인해 골머리를 앓는다. 이들을 처리할 뾰족 수가 없는 탓이다.

북극권 노바야 제밀야는 구 소련 당시 핵실험 장소로 사용될 정도로 늘상 두터운 얼음에 둘러싸인 동토의 외딴 지역이다. 자그만 군기지에 마을 주민 등 2000여명이 거주한다. 이 곳에 북극곰이 떼지어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83년부터 이 곳에 살아온 마을 이장은 타스 통신에 "이제까지 살아오면서 인근서 이렇게 많은 북극곰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북극곰이 마을로 몰려온 것은 한가지 이유뿐이다. 지구온난화에 빙하가 녹으며 삶을 터전을 잃고 먹이를 찾아 온 것이다. 북극곰은 통상 얼어붙은 바다위에서 물범 등을 사냥해 먹고산다. 기후변화 학자들에 따르면 온난화로 극지방의 얼음이 녹는 속도가 이전보다 17%나 빨라졌다.

북극곰 보존협회에 따르면 현재 약 2만2000~3만1000마리의 북극곰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홀로 독립된 채집활동을 하는 특성상 이들은 너른 북극권 지역에 산재해 산다. 하지만 얼음이 녹아 점차 생활권이 줄어들며 동족 상잔의 양상도 종종 목격된다. 점차 사라지는 빙하로 2050년께 멸종될 것이라는 추정도 나온다.

멸종위기종임에 사냥은 엄격히 금지돼 있다. 노바야 제밀야 당국의 고민도 여기서 나온다. 근처 바다도 모두 녹아 달리 이주시킬만한 곳도 없다. 시당국은 최악의 경우 '머릿수 조절'이라는 극단의 카드도 만지작 거리고 있다.

러시아 시베리아 북극권 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한꺼번에 난입했다. <출처=시베리아타임스> © 뉴스1

bello@news1.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나비야 19-02-12 11:39
 
머릿수 조절이라니요  북극곰 멸종 위기종 아닌가요?
 
 
Total 16,0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202441
16010 [사회] '일본은 맞고 한국은 틀리다'...도넘은 日의 '내로… (4) llllllllll 01:28 582
16009 [문화] JYP, 친일 논란.."日 노래 부르는 日 걸그룹인데 K팝?" (45) MR100 00:09 1342
16008 [정치] 후쿠시마 영향? 수산업계, '식품안전' 큰 관심 MR100 00:09 326
16007 [정치] 새누리가 만든 법, 한국당의 뺨을 때리다 (1) BTSv 04-24 880
16006 [세계] 안식처? '화장실 가면 안 나와' 日 사회문제로 (2) MR100 04-24 665
16005 [정치] "계엄군이 시민 사살해 시범 보였다"..5·18 문건서 확인 MR100 04-24 424
16004 [정치] 임이자, 문희상 바로 앞서 양팔 벌리고 등까지 만져 '점거… (1) MR100 04-24 818
16003 [경제] 소방관 급식차·스프링클러 지원..눈길 끄는 '추경 사업들&… (1) 가민수 04-24 403
16002 [세계] 이집트 3연임 개헌안 통과… 장기독재 길 닦아 (3) 아마르칸 04-24 197
16001 [IT/과학] [현장] 로봇팔 올라타고 VR 야구게임도 한판 아마르칸 04-24 233
16000 [세계] 홍콩 법원, '우산 혁명' 주역들에 최대 16개월 징역형 아마르칸 04-24 245
15999 [사회] 병원서 처방받은 마약류 해외에 팔아 12억 챙긴 부부 아마르칸 04-24 261
15998 [경제] 이름만 경기 활성화…실직자·노인일자리 위한 `복지성 추경` 아마르칸 04-24 120
15997 [정치] 미군, 평택에서 사드 훈련...수도권 훈련 첫 공개 아마르칸 04-24 121
15996 [세계] 김정은, 최초 외신인터뷰.."북러회담, 정세관리 계기되길"(종… 가민수 04-24 475
15995 [세계] 일본은 맞고 한국은 틀리다'..도넘은 日의 '내로남불�… (2) pgkass 04-24 1089
15994 [세계] 코카콜라, 커피콜라·에너지콜라로 글로벌시장 승부수 Kayneth 04-24 239
15993 [정치] 외교차관, 유엔안보리 국제회의서 '日 위안부 문제' 언… (1) pgkass 04-24 451
15992 [방송/연예] 박유천 결백 회견으로 체포 피했지만..결국 모든걸 잃다 (2) Kayneth 04-24 453
15991 [세계] 사우디, 테러범 37명 십자가형 사형 집행 Kayneth 04-24 361
15990 [세계] 홍콩 법원, '우산 혁명' 주역들에 최대 16개월 징역형 Kayneth 04-24 112
15989 [세계] 이탈리아 부총리, 경찰에 "무슬림 공동체 동향 주시하라" Wolverine 04-24 101
15988 [경제] 정보통신업 취업자 15개월 연속↑..3월 86만5000명 취업 (1) 가민수 04-24 228
15987 [경제] 성장률 낮추고 금리 올리고, 성장률 두 번 더 낮춘 한은의 '… (2) 가민수 04-24 179
15986 [경제] '유커'가 돌아온다, 올 1분기만 27% 증가..부진한 내수경… (4) 가민수 04-24 2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