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9-06-20 18:03
[사회] "살해 멈춰!" 고깃집 찾아가서 외친 채식주의자 논란
 글쓴이 : Wolverine
조회 : 1,589  

https://news.v.daum.net/v/20190620065603407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월령 19-06-20 18:16
   
채식주의자들이 더 폭력적인게 맞는 듯.
겨우리 19-06-20 18:24
   
동물원 가서 호랑이한테도 훈계해보던가....
카스 19-06-20 18:52
   
옆가게서 돈받았나보죠모 한국이니까 가능한이야기 외국에선 무서워서 저러지도못함
불청객 19-06-20 19:10
   
생태계의 먹이사슬 그게 자연이고 인간도 일부에요
khikhu 19-06-20 19:24
   
저런거 시위 기본적으로 나체로 하는거 아닌가?
외국에선 그러던데.... 그 정도 마음가짐은 되어야지
핫자바 19-06-20 20:06
   
식물들도 살아있는 생물이고 아픔도 느끼는데 식물들은 안불쌍한가봐요.
NightEast 19-06-21 02:01
   
사회가 커지고 도시화가 되니까 육류대량도축, 유통으로 바뀐건데
마찬가지로 채소 곡류도 대량생산유통으로 공급되고 있고
우리가 평소 사용하는 대부분의 물건들이 다 그런식으로 우리에게 공급되는데
왜 육류가지고만 난리지?

게다가 생명은 다 같은 생명인데 피튀기고 불쌍해보이는 것만 안된다?
생명의 가치나 존중이 잔인하냐 마냐, 자기가 불쌍하게 여기냐로 차등이 이루어지는건가??

자연계는 포식자가 먹이를 잡아서 죽여 먹는 방식으로 애초에 설계되었고
마찬가지로 인간도 동물이고, 유사이래 이제껏 육식 채식 다 해왔던 잡식성 동물인건데
뭔놈의 살인 살해 운운하는것인지?

공장에서 태어나자마자 단체로 기계에 갈려나가는 동물들 보면 누구라도 잔인함을 느끼고 슬픈건 마찬가지임. 헌데 그런것으로 채식을 강요하고 육식을 악행이라 칭하는 것은 정말 치졸하고 비겁한 짓임

말맞다나 그럼 공장식 육류생산 버리고 우리가 고기먹고 싶을때마다 개개인이 일일히 사냥해와서 해체하면 뭐가 달라지나? 그건 잔인한거 아니고??

살해의 옳고 그름 기준은 대상과 상황에 따라 고무줄길이처럼 바뀌는건지??

글고 따지고 보면 지금 입고 쓰고있는 모든것이 파괴와 살육으로 만들어진 것인건 알고 있으려나
현대사회에서 인간은 존재 자체로 이미 파괴자, 살육자라는 말 못들어봤나?
왜 고기가지고만 난리지? 자기가 그렇게 파괴, 살육이 싫으면 걍 혼자 죽어버리면 됨
아니면 무인도에 알몸으로 아무것도 소유하지 말고 들어가서 야생을 삶을 살던지

애초에 그런 야생의 삶을 살지 않고 이렇게 발전해왔으니까 채식이네 머네 고민도 하고 선택도 가능한것을 ㅉㅉ

육류 대량생산유통의 문제점은 요즘 잘 까발려져서 왠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있음
근대 그 해결책이 채식이냐고? 절대 아니지.. 그건 그냥 현실외면한 비겁한 도피일 뿐이지
Alice 19-06-21 10:14
   
나는 이런 폭력(육식)을 좋아합니다.~~~~

감정을 느끼는 식물을 먹는것은 폭력이 아닌가요????
 
 
Total 23,0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222581
23070 [세계] FT “중, 내년 3월 람 홍콩 행정장관 교체” 아마르칸 10-23 953
23069 [사회] 다른 사람 정자로 낳은 아이…대법원 "그래도 친자녀" (8) 아마르칸 10-23 779
23068 [세계] 日외상, 한·일 총리 면담 앞두고 “한국에 징용문제 시정 요… (6) 아마르칸 10-23 1428
23067 [IT/과학] 만리장성에 막혀 30개월 哭소리… 2년6개월째 얼어붙은 中 게… (1) 아마르칸 10-23 857
23066 [세계] 홍콩사태 촉발 ‘찬퉁카이’ 출소…송환법 공식 폐기 아마르칸 10-23 388
23065 [사회] 인헌고 학생들 "편향된 정치사상 강요" vs 학교 측 "주입 교육 … (1) 아마르칸 10-23 273
23064 [경제] 아르헨 리튬광산 간 최정우 "지구 반대편서 50년 준비" 아마르칸 10-23 222
23063 [정치] 러 군용기 'KADIZ' 흔들기에…'비행 핫라인 설치'… 아마르칸 10-23 155
23062 [세계] 마라톤 미련 못 버리고..도쿄도, 새벽 5시 경기 제안 (1) Wolverine 10-23 260
23061 [문화] 나이 들수록 세월 빨리 가는 이유 (2) fresh 10-23 949
23060 [세계] 중국인들 돼지고기 값 폭등하자 개고기 먹는다 (4) fresh 10-23 959
23059 [세계] 아빠의 손길에 미소…생후 10일 여아 표정 fresh 10-23 606
23058 [스포츠] "손흥민, 발롱도르 수상 힘들지…후보는 쾌거" 냉정한 日 매체 (1) fresh 10-23 324
23057 [사회] 임은정 "돈 주면 희망검사 배당…대검, 선수끼리 다 알면서 발… fresh 10-23 442
23056 [사회] 소녀상 찾은 日고교생들 "위안부 몰랐다…반일 이해돼" fresh 10-23 377
23055 [사회] 아빠 임종 지키러 간 기차서 만난 군인을 찾습니다 fresh 10-23 197
23054 [사회] 여경 없어 체포 늦어?..美대사관저 구멍 뚫린 경비 (1) Wolverine 10-23 150
23053 [사회] "왜 경적 울려" 인천서 승합차로 보복 운전한 러시아인 집행유… Wolverine 10-23 206
23052 [세계] 남태평양 바누아투, 중국인 등쌀에 "투자이민 재검토" Wolverine 10-23 391
23051 [사회] 경남 사천 다문화센터서 스리랑카인들 흉기 패싸움..1명 숨져 (4) Wolverine 10-23 777
23050 [사회] 이정옥 여가부 장관 "모바일 게임도 셧다운제 검토" (4) Wolverine 10-23 687
23049 [세계] 펠리페6세 스페인 국왕 국빈방문 피에조 10-23 712
23048 [세계] 靑 "내년 1월 스페인 관광박람회에 한국이 주빈으로 참가" (2) 피에조 10-23 633
23047 [세계] 나루히토 일왕 즉위 선포일 도쿄서 천황제 반대 시위 (1) Wolverine 10-23 680
23046 [세계] 브루나이, 日 후쿠시마산 식품 수입규제 없애기로 (9) Wolverine 10-23 138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