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7-11-15 12:54
박정희와 최태민
 글쓴이 : 너드입니다
조회 : 176  

박정희는 왜 박근혜-최태민 관계 단절에 실패했나


조순제는 녹취록에서 최태민과 박근혜의 관계를 "간첩 점조직"식으로 만나는 "물과 고기"의 관계로 묘사했다. 그러면서 "참 묘하다" "불가사의하다" "미스터리하다"라고 말했다. 

물 최태민과 고기 박근혜의 관계가 비정상적이라는 판단하에 이 둘을 격리시키려는 시도가 당대 정권의 최고실력자들에 의해 이뤄졌다. 그러나 모두 실패했다. 심지어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의 격리 시도도 실패했다.

둘을 떼어내려는 첫 번째 노력은 박정희 대통령 시절의 중앙정보부장이었던 김재규에 의해 이뤄졌다.

조순제는 녹취록에서 10·26 전에 "김재규가 수단방법 안 가리고 (최태민의) 모든 걸 다 수집"했다고 말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76873



김재규 "10.26 동기 중 하나는 박근혜-최태민 때문"


김재규는 항소이유보충서를 통해 10.26이 혁명이었고 정당하다는 사실을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이 항소이유보충서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태민의 이야기도 들어 있습니다.

김재규는 '10.26 혁명 동기의 보충' 부분에서 "10·26 혁명의 동기 가운데 간접적인 것이기는 하지만 중요한 것 한 가지는 박대통령이나 유신체제 자체에 관한 것이 아니라 박대통령의 가족에 관한 것"이라며 "공개된 법정에서는 밝힐 수 없는 것이지만 꼭 밝혀둘 필요가 있으므로 이 자리에서 밝히고자 합니다"라며 박근혜와 박지만, 두 사람을 거론합니다.

"3. 10·26 혁명동기의 보충

본인이 결행한 10·26 혁명의 동기 가운데 간접적인 것이기는 하지만 중요한 것 한 가지는 박 대통령이나 유신체제 자체에 관한 것이 아니라 박 대통령의 가족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공개된 법정에서는 밝힐 수 없는 것이지만 꼭 밝혀둘 필요가 있으므로 이 자리에서 밝히고자 합니다.

① 구국여성봉사단과 관련한 큰영애의 문제

구국여성봉사단이라는 단체는 총재에 최태민, 명예총재에 박근혜양이었는 바, 이 단체가 얼마나 많은 부정을 저질러왔고 따라서 국민, 특히 여성단체들의 원성이 되어왔는지는 잘 알려져 있지 아니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큰영애가 관여하고 있다는 한 가지 이유 때문에 아무도 문제 삼은 사람이 없었고 심지어 민정수석(民情首席) 박승규 비서관조차도 말도 못 꺼내고 중정부장인 본인에게 호소할 정도였습니다.

본인은 백광현 당시 안전국장을 시켜 상세한 조사를 시킨 뒤 그 결과를 대통령에게 보고하였던 것이나 박 대통령은 근혜양의 말과 다른 이 보고를 믿지 않고 직접 친국까지 시행하였고, 그 결과 최태민의 부정행위를 정확하게 파악하였으면서도 근혜양을 그 단체에서 손떼게 하기는커녕 오히려 근혜양을 총재로 하여, 최태민을 명예총재로 올려 놓은 일이 있었습니다. 중정본부에서 한 조사보고서는 현재까지 안전국(6국)에 보관되어 있을 것입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54627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00,5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140429 (1) 객님 12-03 329259
100549 막상 대선에서 안철수가... 보혜 14:57 12
100548 김정란 교수 페이스북 ,<자유당 썩은 자들아.> (4) krell 14:41 130
100547 바른정당 1 .2차 탈당 지역구명단 (3) 진보적보수 14:41 106
100546 안철수가 견제대상이라는 말은 틀리지만.. (3) 열무 14:40 50
100545 청와대, 본관에 임옥상 작가 대형 촛불집회 그림 걸어 (1) veloci 14:38 81
100544 지금 정치에서 라이벌 (9) 새연이 14:27 114
100543 사실이긴함 ㅇㅇ 그나마 안철수밖에 없음 ㅇㅇ (7) nirvana1225 13:57 231
100542 정우택 “조국, 서슬 퍼렇게 국민과 야당 윽박지르고 가… (6) krell 13:54 323
100541 문빠들이 5%정당 대표 안철수를 끝까지 까는 이유.. (17) 미친파리 13:49 300
100540 문 대통령 홍종학 임명장 수여| 사진 (5) krell 13:11 317
100539 안철수 "北에 구충제 지원 검토해야.. (18) 유정s 12:31 717
100538 개신교만 종교인 과세와 세무 조사해야 하는 이유 (2) 호두룩 12:24 281
100537 홍준표 화들짝, 원혜영의 법적조치 경고에 "기억의 착오" (8) 유수8 12:04 706
100536 앞으로 외부 적폐 처리에 온힘을 기울일 것인데 내부 적… 호두룩 11:52 184
100535 비상걸린 북쪽 도서관... ㄷㄷㄷㄷㄷㄷㄷㄷㄷ (6) 유수8 11:51 737
100534 미국 다음 대통령이 누굴까요 (1) 호두룩 11:07 271
100533 이진성 “공수처, 정보수집 사찰하면 사법권 중대 침해" (6) 화답 10:39 532
100532 문재인 대통령, 홍종학 중소기업부 장관 임명 (13) 화답 10:34 491
100531 부창부수 (2) veloci 10:23 421
100530 안찰수 인성 (2) veloci 10:14 531
100529 대통령 까면서 한미 동맹으로 가야한다라.. 호두룩 09:38 381
100528 이정렬판사도 청와대 기레기들 한테 빡침! (4) 유수8 09:10 893
100527 젓선 따까리의 발악 (1) 웨이크 08:52 499
100526 외신들, 한국을 배워라. (3) 유수8 08:02 1603
100525 MB 장남, "리틀 다스" 핵심 납품업체 또 사들여 (2) 너드입니다 06:48 6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