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7-11-15 12:57
박정희와 채홍사
 글쓴이 : 너드입니다
조회 : 346  

‘채홍사’박선호 군법회의 증언 녹취록

대통령 박정희의 ‘大行事’‘小行事’


육여사, 박종규 뒷조사 지시

대통령 박정희에게 여자를 조달하는 일은 본래 경호실이 시작했다. 5·16쿠데타를 거사할 때부터 충직한 경호대장이던 박종규가 모든 것을 관장했다. 박은 각하의 심기관리에서부터 술자리까지 챙겼다. 군대에서 부관이나 전령병이 지휘관을 잘못 모시면 전체 분위기가 썰렁해진다는 말은 금언에 속한다. 그런 군사문화에 젖은 경호실장 박종규는 각하의 심기관리를 최우선 업무로 삼았다.

박정희의 술과 여자는 많은 비화를 남겼다. 70년대 초 어느날 대통령부인 육영수 여사를 면담한 어느 여성은 육여사의 얼굴에 멍이 든 것을 본다. 소문은 퍼지고 청와대출입기자들이 그 배경을 취재했다. 부부싸움을 하다가 박정희가 재떨이를 던졌다느니 손찌검을 했다는 얘기가 나돌았다. 한 기자가 직접 박정희에게 물었다.

『영부인 얼굴에 멍이 들었던데, 부부싸움을 하신 겁니까?』

이 말에 대통령은 몹시 어색한 얼굴로 헛기침만 했다.

『어허, 음, 흠…』

부부싸움은 대통령의 주색 때문이었다.

육여사는 대통령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온갖 하고 싶은 일을 다 하게 해주는 경호실장 박종규가 문제라고 생각했다. 육여사는 박종규 거세계획에 착수한다. 이 계획에 동원된 사람이 당시 청와대 사정담당 수석비서관 홍종철이었다. 육여사는 홍종철을 은밀히 불러 박종규의 부도덕한 행위에 대해 눈물을 글썽이며 규탄했다.

『내가 이 사람을 더 이상은 각하 곁에 놓아둘 수 없습니다. 방법이 없을까요』

이래서 홍종철은 극비리에 박종규 비리조사에 착수한다. 본인과 형제 친척들의 이권개입과 인사청탁 여부에서부터 사생활 비리 등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런 일이 막강한 경호실 안테나에 안 걸릴 리가 없었다. 박종규의 귀에 사정수석실이 자신의 비리에 대해 내사하고 있으며 홍종철이 직접 지휘한다는 정보가 들어갔다. 박종규는 흥분했다. 그는 경호실에 있던 엽총을 집어들고 홍종철의 방에 뛰어 들어갔다.

『야, 이 새끼야, 네가 내 뒷조사를 하고 다니냐』

박종규는 분에 못이겨 엽총 방아쇠를 당기고 말았다. 그러나 총구는 천장을 향해 있었다. 그가 냅다 갈긴 엽총 탄알은 홍종철의 머리 위 천장에 맞고 튀었다. 홍종철은 박종규 앞에서 기를 펴지 못했다. 경호실장은 박정희의 분신으로 누가 무슨 보고를 해도 경호사고가 나지 않는 한 문책인사 대상이 아니었다.

이 사건 후 대통령의 채홍사 일이 경호실에서 중앙정보부로 옮겨졌다. 술자리 마련과 여자 조달하는 일을 청와대에서 한다는 사실이 외부로 알려지는 날이면 큰 낭패라는 생각에서 그 일을 비밀 공작수행기관인 중정으로 떠넘긴 것이다.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이 있는데다 공식적인 방문객도 많아 비밀스러운 일이 노출될 위험이 컸다. 어느 모로 보나 그 일을 맡기엔 중정이 안성맞춤이었다. 국가기밀이라는 허울좋은 베일 뒤에서 각하의 술과 여자가 난무하게 된 것이다.

박종규가 1974년 8·15 광복절 기념식장에서 일어난 육영수여사 피격사건으로 물러난 것은 묘한 아이러니였다. 육여사는 그렇게 싫어했던 경호실장을 생전에 밀어내지 못하고 죽어서야 뜻을 이룬 셈이다.

따지고 보면 10·26사건의 먼 원인은 8·15저격사건이 된다. 이때 박종규가 문책으로 물러났기 때문에 차지철이 후임 경호실장으로 들어갔으며, 차지철의 횡포에 김재규가 자극받은 것이다. 사건 당일도 만약 임무수행에 철저한 박종규가 경호실장이었다면 그렇게 호락호락 김재규에게 당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얘기다.

http://www.donga.com/docs/magazine/new_donga/9811/nd98110020.html



------------------



출처는 벌레 모지리들이 3대 신문사라 주장하는 동아

 http://www.donga.com/docs/magazine/new_donga/9811/nd98110020.html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너드입니다 17-11-15 12:57
 
채홍사의 증언에 따르면 박정희의 술자리 여인으로는 이미 유명해진 기성 배우보다는 20대 초반의 연예계 지망생이 더 선호됐다. 그중엔 유수한 대학의 연예 관련학과 재학생도 있었다. 채홍사가 구해 온 여자들은 먼저 경호실장 차지철이 심사했다. 차지철은 채홍사에게 『돈은 얼마든지 주더라도 좋은 여자를 구해 오라』고 투정을 부리곤 했다. 그래서 대통령의 채홍사란 중정 의전과장보다도 경호실장 차지철에게 붙여져야 할 이름이었다.

차지철의 심사에 이어 여인들은 술자리에 들어가기 전 경호실의 규칙에 따라 보안서약과 함께 그날의 접대법을 엄격하게 교육받았다. 우선 그 자리에 참석했던 사실을 외부에 발설하면 안 된다, 술자리에 들어가면 대통령을 비롯해서 고위 인사들의 대화 내용에 관심을 표하지 말아야 한다, 특히 대통령이 말을 걸어오기 전에 이쪽에서 먼저 응석을 부리지 말아야 한다, 등등이다.

http://www.donga.com/docs/magazine/new_donga/9811/nd98110020.html
winston 17-11-15 13:03
 
달력에 나온 여자들은 거의 다..

당연히 모를 신세대 븅딱들을 위해서 설명을 해주자면..
아이돌 걸그룹.. Cf스타.. 신인 및 톱 탤런트.. 영화배우
좀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으려나?
요즘으로 친다면 말이다~
너드입니다 17-11-15 13:05
 
여성 비하 외치던 벌레들은
왜 이런 글에는 댓글을 안쓸까????????????????????

박정희야 말로 적폐의 시작이자 끝판왕
친일 + 빨갱이출신 + 성문란
고소리 17-11-15 13:23
 
그래서 옛날분들이 연예인 하면 진저리를 쳤었던 것 같습니다.
시끄럽고 17-11-15 13:28
 
박정희의 공과를 말하자면....
공은 개발도상국형 독재성장이고
과는 인권유린, 헌법유린, 민주퇴보 다.

공은 사실 근면한 국민성과 교육열, 산업화 열망과 미국,일본의 호황에 편승한 성장이었고
과는 불안한 정체성 때문에 쿠데타패거리에 작위를 주고 논공행상 나라를 나눠먹음이다.
유수8 17-11-15 14:19
 
신혼 유부녀 김삼화씨도 끌고가서 농락한 인간 쓰레기임.... ㄷㄷㄷ
 
 
Total 100,8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140429 (1) 객님 12-03 330896
100805 지금 jtbc 뉴스 보는데 포항여고 함성소리 대단합니다. (3) krell 17:41 164
100804 강징징이 되셨음 ㅇㅇ (1) nirvana1225 17:22 160
100803 다른 정치인에게 입에 담기도 싫은 쌍욕을 하면서 (29) 샤를리 16:26 389
100802 포항에 빨리 가라했더니 갔군요. 잘했습니다. (20) 샤를리 15:58 608
100801 [이국종 교수 언급하며...외상센터 집중 질의 한 표창원] 국대 15:36 304
100800 [스크랩] 문재인 대통령 포항 방문 사진 모음 (12) krell 15:24 501
100799 [스크랩] 박주민의 사회적 참사법 반대한 사이코패스들 … (5) krell 14:57 464
100798 포항 방문 文 '나그네' 삼행시에 여고생들 '네… (7) krell 14:50 634
100797 보좌진 늘리면서 "국민 눈치 왜 보나" -국민의당 최도자- fanner 14:41 331
100796 사회적참사법 국회통과..세월호참사·가습기살균제 특조… (1) veloci 13:23 343
100795 유경근 위원장 "국민의당, 자유한국당과 공조? 이해 안돼 (7) veloci 13:09 560
100794 연쇄살인범이 절도범은 나쁜놈이다라고 하면 (4) nirvana1225 12:44 314
100793 살인강도가 살인강도 수습자들을 비웃다 (2) 행복찾기 12:43 266
100792 가증스럽고 교활한 자유당 인간들. (15) 진실과용기 12:02 806
100791 장재원.. (11) 지현사랑 11:40 903
100790 이진성 임명동의안 가결 찬성 254표 콜라맛치킨 11:30 335
100789 자유한국당하고 그지지자들이 세월호를 위해 뭘? Assa 11:26 260
100788 김관진 조만간... 불만폭주 10:56 561
100787 김관진 석방되면 MB수사 어떻게? 판사가 우병우...? 사법… 블루하와이 10:55 342
100786 [또, 장제원 문재인청와대 압력 몰아가려다 뻘줌] (1) 국대 10:37 687
100785 박근혜를 닭이라고 하는데...(정치글 말고 개인적인) (5) U87슈투카 10:14 659
100784 귀순 北병사 구출한 한국 장병에 ‘육군공로훈장’ 수여 유정s 09:43 512
100783 상대 외국정상은 이런 박근혜보고 무슨 생각.jpg (8) 엣지있게 08:35 1049
100782 홍종학 장관 임명에 대한 김동철의 발언 (5) sangun92 08:07 632
100781 이니는 참 마음이 넓어~ (2) 웨이크 03:31 78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