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8-02-15 07:09
[칼럼] ‘쿨’해진 북한
 글쓴이 : 산너머남촌
조회 : 390  

forests-why-matter_63516847.jpg
(글만 올리려니 허전해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과 예술단, 응원단의 방한 행적은 북한에 대한 고정관념을 깼다. 트집잡기, 신경전, 허세가 사라지고 ‘쿨(cool)’해졌다. 북한 응원단의 응원도구를 한국언론이 ‘김일성 가면’이라고 보도해도, 만경봉호가 기항한 묵호항과 서울시내에서 반북 시위대가 인공기와 김정은 사진을 불태워도 북한은 그냥 넘어갔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진 현수막이 비에 젖은 것을 북한 응원단이 발견하고 울부짖던 2003년 대구 유니버시아드 대회 때와는 천양지차다. 삼지연 관현악단은 북한 노래에서 시빗거리가 될 만한 가사는 모두 뺐고, 소녀시대 멤버와 합동공연을 해 달라는 청와대의 갑작스러운 요청도 수용했다.

고전적인 헤어스타일에 수수한 옷차림으로 한국을 방문한 김여정은 예의와 성의로 세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서 태극기가 게양되고 애국가가 흐르자 일어나 예를 갖췄다. 한국 고위인사가 북한에서 인공기 게양 때 그랬다면 보수세력들이 벌떼처럼 들고 일어났을 일이지만, ‘외교란 이런 것’임을 김여정은 쿨하게 보여줬다.

북한은 1월9일 판문점 고위급회담에서도 기싸움 없이 속도전으로 회담을 진행했다. 남북관계를 취재하던 2000년대 초반과는 전혀 딴판이다. 어떤 이들은 ‘북한이 보여준 모습 그대로 믿어선 안된다’고 한다. 일본어의 혼네(本音·속마음)와 다테마에(建前·표면적인 태도)로 표현하면 북한이 보여준 건 ‘다테마에’일 뿐이라고. 하지만 본심과 겉모습을 늘 일치시키는 나라도 있던가. 외교무대야말로 ‘다테마에’의 경연장 아닐까.

북한의 대남태도가 쿨해진 데는 여러 분석이 있을 수 있다. 경제제재의 압박이 커지고 미국이 군사공격까지 검토하는 엄중한 정세를 돌파하기 위해 남북관계 복원에 나선 만큼 판을 깨지 않으려 각별히 조심했던 것 같다. 남남갈등이 만만치 않은 상황에서 대화에 응한 문재인 정부를 배려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 ‘쿨해진 북한’을 설명하기엔 부족하다. 남북관계가 단절되고 북핵에만 이목이 쏠려 있던 김정은 정권 7년간 북한 내부에서 일어난 변화도 들여다봐야 한다.

이 시기 북한은 ‘유격대 국가’나 다름없던 상태에서 정상국가로 조금씩 이행해 왔다. 올림픽 개막 전날 열병식이 열린 북한군 창건기념일(건군절)이 ‘비정상화의 정상화’의 좋은 예다. 원래 창군일은 1948년 2월8일이었지만 김일성이 중국에서 항일유격대를 조직한 날(1932년 4월25일)로 1970년대에 변경됐다. 김정은이 2015년에 이를 원위치시켰고, 올해 2월8일 70주년을 기념해 열병식을 개최한 것이다. 북한의 역사와 제도를 김일성 우상화에 동원하던 선대의 극단주의에서 탈피하려는 시도다.

김정은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국무위원장’이란 직함을 썼다. 여전히 낯선 직함이지만 최고지도자가 ‘국방위원장’이던 선대의 어색함에서는 벗어났다. 김정은은 김정일과 달리 매년 신년사를 직접 발표한다. 지난해 신년사에선 “언제나 늘 마음뿐이었고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는 안타까움과 자책 속에 지난 한 해를 보냈다”고 북한 주민들에게 사과했다. ‘무오류’의 주체사상과 강성대국을 부르짖던 예전 북한에선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세습 독재체제에 핵·미사일로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는 본질은 그대로지만 적어도 나라 전체에 만연했던 ‘허세의 거품’은 줄어들고 있다.

(후략)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2141829005&code=990503#csidx2c03c4c2cc139a79acff14ba378e961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북한의 변화를 잘 지적한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의 유화책은 남한을, 대북제재 및 미국의 군사공격에 대한 방패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어디선가 본, 이 주장이 일리가 있다고 생각하긴 합니다만, 그렇다고 너무 겁먹을 필요는 없는 게 아닐지...

그건 그렇고, 명절연휴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떡국 너무 많이 드시지 마시구요~ 너무 많이 먹으면 두 살 먹는다는 소문이 있음...ㅡ,.ㅡ)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30,3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386231
130307 [단독]美 최대 곡물업체 극비 방북 (2) 슈감털 12:27 115
130306 거대한 팬덤을 가진 정치인 (1) 도이애비 12:15 101
130305 유치원 교사 주딩이로 살해 한 카페가 레뭐시기 거기인 … 도이애비 12:05 105
130304 데일리안과 리얼미터 차이가 크네요 (1) 콜라맛치킨 11:17 322
130303 문재인 김정은 비서관설 사실? (10) 미친파리 11:16 250
130302 난민,외노자,불체자 문제에 대해서 여야, 좌우상관없이 … (9) Anarchist 10:38 183
130301 난민 체류허가결정 개쩐다 그치? (25) 인하기계 09:32 465
130300 이은재 국회연구비 사용논란 (5) 콜라맛치킨 08:57 483
130299 엑박이라길래.. (6) znxhtm 08:55 157
130298 혜경궁사건의 전모는 결국 공작으로 보임. (23) 제로니모 07:40 741
130297 "한반도 평화를 빕,니,다" 교황청국무원장 말하자 문대통… (1) 호연 07:12 310
130296 이동형과 이정렬 (10) 촌팅이 03:48 503
130295 [생방송] 문재인 대통령 바티칸 교황청 연설 (4) 오캐럿 01:42 532
130294 심재철이 위험하다 (4) 서울맨 01:04 891
130293 문재앙은 유럽 돌아다니면서 삽질 거하게 하네요 ㄷ (30) 장진 10-17 973
130292 요새 찢묻었다는 진보의 아이콘.! (18) 장진 10-17 585
130291 지금까지 오유사태 2컷 만화 (9) znxhtm 10-17 660
130290 이은재 사퇴하세욧!!! (12) 본명김준하 10-17 1114
130289 문통의 과감한 행보.. (19) 더러운퍼기 10-17 1046
130288 재제완화 (12) 지중해 10-17 507
130287 상전 대하 듯,,~~~~~ (22) 달의몰락 10-17 815
130286 나경원의 잡스추모.jpg (15) 엣지있게 10-17 2297
130285 이참에 사립학교 국가보조금 끊을 필요가 있다. (9) 다라지 10-17 628
130284 보수정권 9년동안 참 많이도 썩었다. 햄돌 10-17 845
130283 바티칸의 파격대우.... (9) 보미왔니 10-17 15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