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8-08-11 10:46
"물증-진술 다르다" 지적에 당황한 드루킹, 김경수 앞 횡설수설
 글쓴이 : 초록바다
조회 : 747  

진실이 드러나는 것 같네요~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10264067&isYeonhapFlash=Y&rc=N


"이것은 제가 작성한 문건이 아닙니다. 저는 이런 문건을 본 적이 없습니다." 지난 10일 새벽. '드루킹' 김동원씨의 다급한 목소리가 허익범 특별검사팀 영상녹화조사실에 울려 퍼졌다. 자신의 진술이 스스로 쓴 문건의 내용과 배치되자 당황한 나머지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11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특검이 지난 9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이튿날 오전 2시까지 진행한 김 지사와 드루킹의 대질신문에서는 이처럼 드루킹이 논리적 허점을 드러내거나 진술을 번복하는 장면이 수차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질 조사에서 드루킹은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청탁을 어떤 식으로 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김 지사가 아닌 그의 보좌관 한모씨에게 전달했다"고 답했다. 청탁 시점도 기존에 알려진 2017년 6월 7일보다 늦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특검은 드루킹이 그해 12월 14일 작성한 문건을 제시하며 설명을 요구했다. 문건에는 "6월 7일 의원회관에서 '바둑이'를 만나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바둑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 지사를 칭하는 은어다. 이 문건을 읽은 드루킹은 자신의 직전 진술과 상반되는 내용이 나오자 한동안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처음 보는 문건"이라며 잡아떼기도 했다. 그는 한참이 지나서야 "제가 문건에 잘못 기재했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사실상 진술과 문건 양쪽의 신빙성을 모두 흔든 것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역전의용사 18-08-11 10:49
 
사지를 찢어 죽일 드루킹 개xxx
제냐돔 18-08-11 11:45
 
저런 진술가지고 특검은 뭐를 한다고? 구속영장 신청할지 말지 고민중이라고?
특검 니들이 지금 무슨 ㅄ짓들을 하고 있는지 알기는 아니? 이게 고민거리나 되냐?
엄한 노회찬의원 사지로 보내놓고 참 잘하는 짓들이다 ㅉㅉ
샤루루 18-08-11 15:09
 
애초에 드루킹은 엄무 방해죄로 집행유예 때릴 범죄임
많이 잘해봐야 징역 1-2년?
우리나라에서 엄무 방해죄는 많이 안나와요
     
개짖는소리 18-08-11 18:50
 
초범은 다 집유나 벌금이죠 ㅎㅎ
이건 정치적인 사건이라 조금 더때린다 치더라도 님말씀처럼 초범이 아닐경우 실형 내지 집유입니다
 
 
Total 128,1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378434
128180 박원순 옥탑방 앞에서 시위하는 사람들 초록바다 19:44 3
128179 단독]김경수 구속영장입수, 까보니 정말 아무것도 없었… (3) krell 19:19 239
128178 이낙연 총리님 관련 트윗(feat.총리님 답글) (1) krell 19:16 90
128177 [단독]올겨울 AI 살처분 전년比 90%↓ (6) krell 18:51 157
128176 바미당 구조조정 비인간적, 반민주적 - 당직자 17명 자진… (3) 호연 18:11 147
128175 이재명을 까면서 스트릭랜드 17:23 190
128174 채이배, 진척없는 민생경제TF에 쓴소리 (9) 김석현 17:15 169
128173 추하다 정말 추해,~~~ (15) 달의몰락 17:01 347
128172 국민연금 개혁안 보니..참말로 쪼옷 같네.. (31) 메버릭 16:46 301
128171 지만원 뉴스타운 항소 기각.. (2) 따식이 16:15 258
128170 이재명 이거 해결하면 정말 인정한다! (9) 두개의시선 14:56 697
128169 이재명도지사 카팟 라이브 방송중 (7) 으하하 13:00 552
128168 안희정에 대한 단상. (27) 호태천황 12:04 533
128167 '김빙삼' 늦었지만 반성하다! (14) 가쉽 09:06 1320
128166 안희정 회생할지도 모르겠네요 (14) 하지마루요 08:51 867
128165 보수쪽 황교안 카드는 날아갔다네요.. (2) 보혜 08:06 1129
128164 자칭 보수들이 진짜 한심한건 (3) 그레고리팍 05:59 556
128163 우리 중사 역시 말귀를 못 알아 듣네요~ (19) 본명김준하 03:22 380
128162 도지사직무수행 평가 여론조사 이재명 꼴지? (8) 제로니모 02:10 605
128161 김구선생의 육성 (1) MR100 02:03 217
128160 오히려 김경수를 보호하는 이재명의 그릇 (5) 제로니모 00:58 804
128159 여가부 이젠 일좀하자 (1) 가쉽 00:35 255
128158 文대통령 "자영업자·소상공인 세부담 줄여라"..국세청 … (5) krell 00:13 436
128157 [탐사K] 검찰, 5년 전 '새누리 매크로' 물증 확보 … (3) krell 00:10 484
128156 17개 시도지사 직무 지지도…이재명 29.2%로 꼴찌, 1위는 (10) 김석현 00:05 5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