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8-08-11 11:45
SNS가 수상한 이유.
 글쓴이 : 가쉽
조회 : 560  

zo.PNG

zod.PNG

zod1.PNG



이게 왜 이상하냐면요

SNS 전사 양성한다고  새누리당이 이명박때부터 난리였거든요

광우병파동때 집회가 커진 이유로  PD수첩과 SNS를 꼽거든요.

그당시 이명박이 엄청 놀랬습니다. 그래서 그때부터 SNS에 보수들이 엄청 늘었죠.

그당시만 해도 새누리당이 민주당을 이기고 있었기 때문에  굳이 내부 갈라치기가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진영 싸움으로 충분했던 시기죠.


요즘 많이 느끼는게  자한당이 무너지면서 진영싸움으로는 더이상 안되게 된겁니다.

그래서 SNS에 위장 친문이 등장하게 된거라 생각해요.

우습게도 여기에 이재명이슈로 진짜 친문SNS들이 넘어가면서 혼탕이 되어버린 거예요.

도저히 이해할수 없는 수준의 주장인데도 그걸 믿고 따르며 김진표를 민다는게 가능한건지 의아할때가 많아요.


예전에 전해철.이재명 경선때  권리당원 투표하면 전해철이 80%이상 권당이 이긴다는 설문조사가 돌았죠.

막상 까고 보니 권당투표도 이재명이 이긴겁니다.  물론 전해철이 많이 쫓아가긴 했지만

지금도  당대표 선거에도 이런식으로 여론몰이를 하고 있어요.


이명박.박근혜 시절 진영논리로 싸우던 보수쪽 SNS유저들이 상당수 사라진 이유가 위장 친문 SNS유저때문이 아닐까 생각해요.  요즘 SNS보고 있으면 정말 답답하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nigma 18-08-11 11:55
 
뿐이겠습니까? 다른 커뮤니티나 그 비슷한 곳에도 일베나 뭐 그 부륟이나 지령 받고 활동한는 본성숨기고 여기저기 암약하는 사람들 모르긴 몰라도 아마 많이 있을 것 같습니다.
가쉽 18-08-11 12:06
 
해결방법이 하나 있긴한데  2016년도 부터 활동하는 SNS 유저들을 언팔하는 방법뿐이 없는듯 해요.
천창룡이나 이병철 팔로잉 하는 친문유저들도 많고 이런사람들 좀 거르는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김사랑이나 남경필도 팔로잉 하는 사람들인데 이런말이 씨가 먹힐지는 모르겠지만.
KYUS 18-08-11 12:52
 
저놈들은 진화를 합니다.
노무현/ 이회창 때 온라인 여론이 패인의 분석이라고 해서 사이버전사 10만 양병설을 주장하죠.
그결과 이명박이 대통령이 됩니다.
이명박이 대통령이 된 후에 국정원, 국방부, 경찰, 기무사등 동원가능한 정부기관을 총 동원해서 댓글 작업을 시키죠.
기존 언론을 장악하고 투표조작하고 댓글 부대를 총동원했는데도 힘들게 된게 박근혜 입니다.

왜 힘들게 됐냐면 팟케스트 때문이죠. 
이번 문재인 정부의 탄생은 진보 팟케스트의 위력이 크다고 봅니다.
진보 팟케스트의 구독자가 적패언론의 구독자 수를 이미 압도했거든요.
팟케스트는 기존에 신뢰성을 잃어버린 메이저 언론에 대한 대안 언론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팟케스트의 위력은 정보의 가치와 신뢰에 있습니다. 
온라인 정보는 댓글 조작으로 일반인들이 정보의 진위를 판단을 하기 어려운데, 팟케스트는 그 진위를 걸러서 양질의 신뢰성이 있는 정보와 진정성를 구독자들에게 제공해 준거죠. 
그렇게 해서 권력에 대해 부역한 언론과 적패충 부대의 여론 조작 위력을 반감시킬 수 있었던 겁니다.   

저놈들은 이번 대선의 패배 원인으로 팟케스트를 견재하지 못한것으로 분석한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놈들이 기획한게 프락치 팟케스트라고 보고 있습니다.

정권이 바뀐 후에도 저놈들의 활동이 여전하고 건재하고 더 치밀하고 교활해진걸 보면
우리나라에 적패놈들의 드러나지 않는 법과 상식, 정부의 권력까지도 무시하는 침묵의 카르텔이 존재하는것 같습니다.
 
 
Total 133,1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394197
133101 홍카콜라' 홍준표 (2) 담생각 12-18 119
133100 표창원의원 페이스북 (5) 라이브러리 12-18 208
133099 을사오적 가슴에 달렸던 '욱일장' 받는 한국인 (7) 담생각 12-18 173
133098 20대 남? 아까 분명 이야기했는데도 아직도 발광이네. (26) 호태천황 12-18 205
133097 20대 남성에 대해 몇가지 첨언하자면 (5) 호두룩 12-18 167
133096 세대별 대통령 지지율을 보니깐.. (33) 서호 12-18 260
133095 자유당은 사람들이 성숙하지 않는 이상은 사라지기 힘들… 호두룩 12-18 90
133094 21명 물갈이 한국당 의외로 잠잠..알고보니 총선 출마 가… 포스원11 12-18 111
133093 자위당 궤멸은 힘듦. (1) 호태천황 12-18 119
133092 과거 손석희가 삼성 안깐다고 욕하던 분들 호두룩 12-18 101
133091 신연희 문재인 대통령 허위비방 재판에서 "대통령께 사… (3) 포스원11 12-18 150
133090 MB "열심히 일하며 부끄러운 일 없었다고 확신" (3) 포스원11 12-18 107
133089 민주당, '특별당비 거론' 김소연 대전시의원 제명… (6) 김석현 12-18 132
133088 문재인정부, 역대 정부 1년 6개월차 최고 지지율 (2) 포스원11 12-18 196
133087 정두언, 민주당 지지율 하락에 “文대통령 이미지, 공감… (14) 강인리 12-18 281
133086 민주당은 20대만 돌아서는게 아니라 총체적 위기인 상황… (13) 강인리 12-18 306
133085 박근혜똥 vs 문재인똥 (25) 대한민국1 12-18 341
133084 자유한국당은 2020년 총선에서 궤멸할까... 그 확률은? (8) 서울맨 12-18 266
133083 문정권 지지율 떨어지는 이유 (22) 대한민국1 12-18 497
133082 '격려금 횡령' 신연희 "정말 부끄럽다"..검찰, 2심 … (1) 째이스 12-18 256
133081 채용비리 국조 강원랜드 청탁 조사하기로 합의 (1) 콜라맛치킨 12-18 126
133080 학생들이 붙이는 대자보에 대한 민족고대의 입장.txt (27) 장진 12-18 473
133079 전국 대학가에 새로 붙고 있는 대자보 . jpg (14) 장진 12-18 430
133078 아버지가 김태우 욕하심 ㅋㅋㅋㅋㅋㅋㅋㅋ (13) 부두 12-18 525
133077 베충이 5마리면 전국대학 여론 조작 가능하다 (18) lanova 12-18 4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