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8-11-09 15:35
역대 최고의 낙하산인사를 잊었냐?ㅋㅋㅋ
 글쓴이 : 돌아왔다
조회 : 756  

윤진숙해수부장관 만큼 역대 최고의 낙하산인사가 대한민국 건국이래 있긴했냐?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콜라맛치킨 18-11-09 15:37
 
의원님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
표독이 18-11-09 15:54
 
청문회 시작은 호기 있었습니다. 새누리당 신성범 의원이 "떨리지 않냐?"고 질문하자. 윤 내정자는 "안 떨려서 죄송합니다. 제가 발표를 많이 하다보니까.."라고 답변했습니다. 개인 비리 의혹이 적었던 내정자였던 만큼, 당차게 부활하는 해수부의 정책 비전을 제시할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는 데는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대부분의 의원들의 질의에 내정자는 “모른다”는 답변으로 일관했기 때문입니다. 몇 가지 문답을 소개합니다.

김춘진 의원(민): 수산은 전혀 모르나요?
윤진숙 내정자: 전혀 모르는 건 아니고요
김춘진 의원(민): 큰일 났네.
김춘진 의원(민): 우리 어업 GDP 비율은 아세요?
윤진숙 내정자: GDP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하하

홍문표 의원(새): 지금 항만 권역이 몇 개죠?
윤진숙 내정자: 항만 권역이요? 권역까지는 잘..
홍문표 의원(새): 전부 모르면 어떻게 하려고 여기 오셨어요?

 답변 태도도 문제였습니다. 긴장된 분위기에 웃음으로 대응하는 게 도를 넘었습니다. 부실한 답변을 감추기 위해 웃어넘긴다는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새): 해양수도가 되기 위한 비전이 뭡니까?
윤진숙 내정자:  해양~ 크 크
하태경 의원(새): 구체성이 없지 않습니까?
윤진숙 내정자: 글쎄요

김선동 의원(통합진보): 천연덕스럽게 친환경 물질이라고 하는 게 말이 됩니까, 사과하십시오.
윤진숙 내정자: 참! 어떻게 사과해야 돼!(혼잣말) 예, 알겠습니다.

 이쯤 되니 질의를 하는 의원들의 얼굴이 더 어두워보였습니다. 여당 의원들이 긴 한숨을 쉬는 모습이 화면에서 목격되기도 했고, 질문을 하고는 내정자가 엉뚱한 답변을 하자 의원들이 당황하는 표정을 짓기도 했습니다. 인사청문회의 주객이 슬슬 바뀌어가기 시작했던 겁니다.

 청문회 준비도 부실했습니다. 보통 부처 장관 내정자들은 의원들의 사전 질의에 서면으로 답변을 보냅니다. 내용이 방대하기 때문에 보통은 담당과의 책임자들이 문건을 올리면 장관이 뺄 건 빼고 넣을 건 넣어서 답변을 완성합니다. 하지만 윤진숙 장관은 이 서면 답변 자료조차 제대로 검토하지 않았습니다.

김재원 의원(새): 서면질문을 했는데 답변서는 아무래도 본인이 직접 쓰시지는 못했죠?
윤진숙 내정자: 네
김재원 의원(새): 읽어보긴 다 읽어봤나요?
윤진숙 내정자: 다는 못 읽어보고. 어떤 거는 읽어보고 못 읽어본 거도 있습니다.
김재원 의원(새): 못 읽어보면 어떻게 하나요.

 난감하기는 기자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청문회가 재미있다는 느낌을 넘어서 윤 내정자가 해양수산부라는 거대 부처의 수장으로 적합하냐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윤 내정자가 청문회장에서 장관직을 처음에 고사했다고 얘기했었는데, 아예 끝까지 못하겠다고 말하지 그랬냐는 타박까지 나왔습니다.

배기운 의원(민): 몇 번이나 (장관직을) 사양하셨나요?
윤진숙 내정자: 두 번 정도 한 거 같습니다.
배기운 의원(민): (청문회장) 기류가 점점 더 우려가 강하고, 불안하기까지 합니다. 두 번 사양했으면 마지막까지 사양하지 그랬나요.
윤진숙 내정자:...

 재산 관련한 의혹도 제기됐지만, 어느 것 하나 명확하지 않았습니다. 2001년 경기도 의왕의 한 아파트를 1억 160만 원에 매입했다가, 2003년 2억 6천만 원에 매각하면서 시세차익을 얻은 게 투기 의혹이 있다는 것과 소득이 없는 내정자의 동생이 서울 송파구 아파트를 지난 2001년 2억 6천만 원에 매입한게 명의신탁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거였습니다. 하지만 답변은 우물우물, 은근슬쩍 넘어가 속 시원히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수십억 원의 전관예우를 받았던 후보자들에 비하면 작은 의혹이었지만, 해명이 오락가락했습니다. 듣기가 민망했던지 여당 의원의 자괴감 섞인 질의가 나오기까지 했습니다.

윤명희 의원(새): 계산에 밝지 못해 착오가 생기는 건 이해가 되지만, 일관된 답변을 주셔야지 이랬다저랬다 하는 건 옳지 않습니다. 여당 의원의 한 사람으로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청문회를 마친 여야 의원들은 모두 우려를 쏟아냈습니다. 야당은 당연히 장관으로서 자격 미달이라는 반응을 내놨고, 여당도 탐탁치 않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해당 부처 관료들이 업무에 대해 문외한이라는 게 증명된 장관을 어떻게 보좌할지 난감해한다는 말까지 들리고 있습니다. 물론 장관이 사안을 공부하고, 청문회에 점점 익숙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절박한 어민들의 경제 상황과 해양 자원, 영토를 둘러싼 주변국들과의 갈등 상황을 보면 우리 국민들은 장관이 천천히 학습하도록 기다려줄 여유가 없습니다. 철학도 비전도 능력도 어느 것 하나 보여주지 못했던 장관 내정자를 보면서 부활하는 해양수산부의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지 심각한 우려가 들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1715754&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째이스 18-11-09 15:56
 
윤진숙.
잘 모르면서 웃는 멘탈.... 정말 역대급 극혐.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표독이 18-11-09 15:57
 
나중에는 자위발정당도 쉴드 칠수 없을 만큼 논리도 없고 지식도 없는 윤진숙 후보자를  포기

허나 위대하신 우리 그네누님은 결코 아니라 하심.

朴대통령 "윤진숙,청문회서 당황해 머리 하얗게 됐다고…실력있다니 지켜봐 달라"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4/12/2013041202248.html

이런 사람을 300여일동안 장관으로 앉져주신 그네누님

모르긴 몰라도 순시리한테 돈 찔러넣어주지 않고 저럴수가 없었을듯
개개미S2 18-11-09 16:35
 
윤진숙많큼 머리 빈 사람도 있을 수 있다는걸 그 때 처음 깨달았었죠..
     
표독이 18-11-09 16:53
 
다른 대통령들은 그정도 반대하면 다들 임명철회라도 했는데

바꾸네는 전혀 그런거 없음 다 임명

분명 순시리가 연관되지 않았다고 생각할수 없는문제에요
빡꾸 18-11-09 18:08
 
윤진숙은 낙하산보다는 능력없는 사람 임명한걸로 까야되지 않나요? 해수부 장관하기 전에 해수부에서 10년 넘게 일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제가 기억하는 임명직 최악은 총리 임명하려다 실패했지만 문창극 이상 없었던거 같네요
     
표독이 18-11-09 18:57
 
이토록 인사청문회에서 능력없음을 보여주면서도 억지로 장관에 임명된거는 분명 낙하산입니다.
그리고

윤진숙 경력입니다

2000년 건설교통부 국가지리정보체계추진위원
2001년 국무총리실 물관리대책위 평가위원
2002년 해양수산부 중앙연안심의위원
2005년 호주 울런공 대학교 객원교수
2006년 해양수산부 정책평가위원
2006년 건설교통부 토지이용규제심의위원
2006년 해양수산부 정책자문위원회 위원
2007년 과학기술부 해양분야 전문위원
2007년 해양수산부 자체평가위원
2008년 국토해양부 정책평가위원 및 자체평가위원
2008년 국토해양부 중앙연안심의위원
2008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정책연구본부장
2010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아카데미 학장
2012년 국토해양부 중앙연안심의위원
2012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연구본부장
2012년 한국수로학회 부회장
2013년 해양수산부 장관
2014년 2월 6일부로 경질

무슨무슨 위원이이라는 이름으로 2000년부터 정부관계에서 10년을 넘게 일했던 사람이
장관으로 임명되었으면서 그 부처에 대한 일에 하나도 모르는 사람이라는 것을 온 국민이 TV로 확인했는데도, 박근혜의 어이 없는 논리 하나로 장관에 임명된것은 낙하산이라고 봐야죠.
          
빡꾸 18-11-09 19:46
 
제가 윤진숙의 무능함을 실드치려는건 아니고 당시 저도 윤진숙 임명강행에 쌍욕을 했던 사람입니다.

다만 능력이야 어쨌든 자기분야에서 10년넘게 일한사람이 그 분야의 장관이 됐다고 낙하산이라고 하는것은 과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글을 남겼던 겁니다.

박근혜 최순실 시절 공공기관 임명직 2~3명의 1명은 낙하산이었다는 걸로 알고있습니다. 이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닭정부 욕할 수 있다는 생각이듭니다.

물론 윤진숙이 심하게 무능력해서 쌍욕나오게 했던건 사실입니다. ㅎㅎ
 
 
Total 134,6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398440
134696 눈팅만 몇년하다 처음 청치 게시판 글 써보는데 (1) 542352 01:16 31
134695 민주당 버리고 바미당 찍어줍시다 (10) 순둥이 01:04 122
134694 알릴레오 3회. (1) 호태천황 00:03 184
134693 최저임금이 경제에 좋다, 나쁘다 토론하자. (10) 스리랑카 01-18 179
134692 폼페이오와 김영철이 좀 있다 회동하는군요. (1) 설설설설설 01-18 157
134691 손 혜원의원에게 묻는다. (27) 매남콩 01-18 340
134690 아직도 저러고있나.. (2) 햄돌 01-18 132
134689 손햬원이 SBS와 함게 중흥건설을 수사의뢰한 이유 (6) 네이비ㅡ썰 01-18 392
134688 아 호태천왕님ㅋㅋㅋㅋ 개웃기네 (24) 빙빙도 01-18 293
134687 정게님들 베충이들에 열내지 마세요 (4) 욕쟁이할배 01-18 143
134686 왜 차명이 아니냐? (15) 호태천황 01-18 251
134685 손혜원의혹. 목포주민 반응 .목표 MBC 인터뷰방송 (11) 네이비ㅡ썰 01-18 532
134684 정부와 기업인의 만남은 이래야.. (7) 수정아빠 01-18 184
134683 민주당 지지자 분들.. (16) 매남콩 01-18 261
134682 투기란? (6) 호태천황 01-18 128
134681 손혜원)건물은 같이샀는데 서로 누군지 모름ㄷㄷㄷ .jpg (3) 장진 01-18 234
134680 손혜원인사청탁이 중앙이라 안 믿기면 본인 인터뷰는 어… (3) 장진 01-18 138
134679 손의원 건은 토건족의 음해에서 시작된게 확실함 (3) 가쉽 01-18 153
134678 양승태 구속 영장 발부. (6) 호태천황 01-18 174
134677 손혜원측, 좋은 소스 있다고 안 팔려는 주민들 강요 ㅋㅋ… (3) 장진 01-18 162
134676 손혜원 사건은..... samanto.. 01-18 84
134675 중앙이라 믿지는 않지만.. (2) 차칸웨이크 01-18 148
134674 "손혜원, 지인 딸 뽑으라며 중앙박물관서 1시간 고성" (19) 장진 01-18 418
134673 나경원도 보면 볼수록 웃기는 사람임 (4) 주말엔야구 01-18 243
134672 권순욱 흡연사건 아세요? (1) 가쉽 01-18 1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