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0-16 06:27
탄핵 前으로 유권자 성향 '유턴'… 진보 줄고 중도·보수 늘어
 글쓴이 : 탈랄라
조회 : 353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23&aid=0003480229&sid1=110&mode=LSD

文 정부 들어 진보층 37→28% 보수층 23→26% 중도층 40→46%
소득·일자리 악화, 조국 사태 등 진보 與圈에 실망감 반영
유권자 절반인 중도층은 '反文 정서' 높지만 야당도 비호감

3년 전 탄핵 정국 이후 진보층이 급증하면서 보수층을 압도했던 이른바 '진보 우위 시대'가 막을 내리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 따르면 진보층 규모가 작년 하반기부터 급속히 줄면서 최근 보수층과 비슷해졌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반환점(11월)을 앞두고 탄핵 정국 이전으로 유권자 이념 지형(地形)이 '유턴'한 것이다. "진보를 표방한 현 정부의 경제 실정(失政)과 지난 두 달여간 나라를 뒤흔든 '조국 사태'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 정치 지형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서전 '운명이다'에서 표현한 것처럼 오랜 기간 보수 쪽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다. 하지만 2016년 말 탄핵 정국은 이념 운동장을 아예 거꾸로 돌려놓았다. 이에 힘입어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다. 50년, 100년 '장기 집권론'이 나올 정도로 '진보 우위 시대'는 순탄할 것 같았다. 그렇지만 문 대통령 임기가 절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예상보다 빨리 저물고 있다.

◇3년 만에 저무는 '진보 우위 시대'

한국갤럽은 정치 관련 조사를 할 때 '정치 성향이 보수·중도·진보 중 어디에 해당하는가'를 물어서 응답자가 스스로 판단한 주관적 이념 성향을 측정한다. 주관적 이념 성향은 대통령·정당 지지율에 비해선 변동 폭이 크지 않지만, 정치·사회적 상황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난다.

갤럽 조사에서는 본격적으로 탄핵 국면이 시작되기 직전인 2016년 10월에 중도층(46%)이 가장 많았고 보수층(28%)과 진보층(26%)이 비슷했다(월평균 수치, 중도층에 이념 성향 '무응답자' 포함). 하지만 탄핵 충격파는 이념 지형의 지각변동을 일으켰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안의 국회 가결 직후인 2017년 1월에 진보층(37%)이 단숨에 선두로 올라섰고, 중도층(36%)에 이어 보수층(27%)이 가장 적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던 2017년 5월에는 중도층(40%)이 다소 늘긴 했지만 진보층(37%)과 보수층(23%) 차이는 더 커졌다.


그런데 최근 10월 조사에선 현 정부 출범 때에 비해 중도층(40→46%)과 보수층(23→26%)은 늘어난 반면, 진보층(37→28%)이 줄면서 보수층과 비슷해졌다. 탄핵 정국 이전처럼 진보층과 보수층의 경쟁 체제로 되돌아간 것이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갤럽 조사에서 현재 보수층은 최고치, 진보층은 최저치다. 다른 조사도 비슷했다. 지난달 코리아리서치 조사는 중도층(43%), 보수층(29%), 진보층(28%) 순이었다. 한국리서치 조사는 중도층(47%)에 이어 진보층(27%)과 보수층(26%)이 거의 같았다.

이상일 입소스코리아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공언했지만, '바뀐 게 없다'는 실망감이 커지면서 진보층이 중도층이나 보수층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했다. 일자리 축소와 소득 분배 악화, 소통 부재 등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정부가 자초한 현상이란 것이다. 진보·좌파의 위선과 탐욕의 민낯이 드러난 조국 사태도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 많다. 조국 임명설이 나오기 이전인 지난 6월과 10월 갤럽 조사를 비교하면 진보층이 31%에서 28%로 줄었다. 진보 정치권에 대한 이미지 악화가 진보층 감소로 이어진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구급센타 19-10-16 06:31
   
새벽기도 가서 좋은말씀 듣고 가족과 지인과 나라를 끝으로 본인을 위해 기도해야 하는데
어서 이상한 말과 저주와 남 욕하는거만 듣고 와서 참 한심하다 거기서 빤스 내려올려 하다 오냐

지옥가 이놈아
DarkNess 19-10-16 06:34
   
응 아니예요
정신승리 많이 하시길
     
탈랄라 19-10-16 06:39
   
저 여론조사 결과가 틀렸다고 생각하는 것이죠?
          
깁스 19-10-16 07:04
   
 
 
Total 196,1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39779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94918
196126 윤석열 수족 날린 데 이어 눈·귀도?..수사정보기획관 폐… (1) 강탱구리 19:29 158
196125 왜산아몬드가 죽으면??? (5) 독거노총각 19:07 121
196124 왜산 아몬드야...이번 낙동강 보가 터진 원인........... (2) 강탱구리 19:05 122
196123 집중호우로 낙동강 둑 무너져 피해 확산...전문가 “오히… (2) 그림자악마 19:04 113
196122 검레기 나경원 쉴드친 거 보소. (5) 그림자악마 18:55 175
196121 4대강보 때문에 오히려 본류 제방이 터지네. (15) 그림자악마 18:46 137
196120 '윤희숙 효과' 통합당 달라졌다..8월국회도 '… (1) 강탱구리 18:38 149
196119 노영민 후임에 김현미 거론…"부동산 이슈 정면돌파 카… (16) 실제상황 18:33 100
196118 낙동강 둑이 터지기전 정진석이 한 말....... (3) 강탱구리 18:16 230
196117 ‘애완용 검사’ 발언 비판한 김남국에… 권영세 “애완… (12) 실제상황 18:06 172
196116 김웅 "저승사자 문찬석 가고, 정권 앞잡이 애완용 검사 … (6) 실제상황 18:03 95
196115 秋 "원칙 있었다" 팩트체크 해보니.."추미애사단, 전북마… (1) 너를나를 17:25 221
196114 정치라는게 생물이라는 말이 맞기는 한듯. (5) 불꽃요정 16:32 145
196113 통합당, 서울.부산 재보선 앞 조직·공약 채비 본격화 (7) 너를나를 13:57 451
196112 아~~비많이 온다........노무현 대통령 (2) 강탱구리 13:04 303
196111 저쪽 얘들이 윤석열 빠는 이유..... (17) 강탱구리 11:09 669
196110 진정한 친문, 윤석열 (12) 철미니 10:58 493
196109 대구경북인들이 미통당 지지하는 이유 (10) 너를나를 10:43 511
196108 진석사와 전광훈의 콜라보가 못마땅한 변희재.jpg (5) 너를나를 10:14 449
196107 조국 전 장관 페북..... (10) 강탱구리 09:53 609
196106 홍준표 "정권 붕괴 순간 더 빨리 오는 듯..청와대 치명상" (11) NIMI 03:07 945
196105 진중권 근황... (21) 강탱구리 00:45 1560
196104 정치 모르는 사람이 정치글 써도 되는 이유. (15) 철미니 00:31 280
196103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존경합니다. (7) 바람아들 08-08 669
196102 닥대가리가 좃망한 이유 (5) OO당박멸 08-08 4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