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0-16 06:27
탄핵 前으로 유권자 성향 '유턴'… 진보 줄고 중도·보수 늘어
 글쓴이 : 탈랄라
조회 : 336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23&aid=0003480229&sid1=110&mode=LSD

文 정부 들어 진보층 37→28% 보수층 23→26% 중도층 40→46%
소득·일자리 악화, 조국 사태 등 진보 與圈에 실망감 반영
유권자 절반인 중도층은 '反文 정서' 높지만 야당도 비호감

3년 전 탄핵 정국 이후 진보층이 급증하면서 보수층을 압도했던 이른바 '진보 우위 시대'가 막을 내리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 따르면 진보층 규모가 작년 하반기부터 급속히 줄면서 최근 보수층과 비슷해졌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반환점(11월)을 앞두고 탄핵 정국 이전으로 유권자 이념 지형(地形)이 '유턴'한 것이다. "진보를 표방한 현 정부의 경제 실정(失政)과 지난 두 달여간 나라를 뒤흔든 '조국 사태'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 정치 지형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서전 '운명이다'에서 표현한 것처럼 오랜 기간 보수 쪽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다. 하지만 2016년 말 탄핵 정국은 이념 운동장을 아예 거꾸로 돌려놓았다. 이에 힘입어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다. 50년, 100년 '장기 집권론'이 나올 정도로 '진보 우위 시대'는 순탄할 것 같았다. 그렇지만 문 대통령 임기가 절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예상보다 빨리 저물고 있다.

◇3년 만에 저무는 '진보 우위 시대'

한국갤럽은 정치 관련 조사를 할 때 '정치 성향이 보수·중도·진보 중 어디에 해당하는가'를 물어서 응답자가 스스로 판단한 주관적 이념 성향을 측정한다. 주관적 이념 성향은 대통령·정당 지지율에 비해선 변동 폭이 크지 않지만, 정치·사회적 상황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난다.

갤럽 조사에서는 본격적으로 탄핵 국면이 시작되기 직전인 2016년 10월에 중도층(46%)이 가장 많았고 보수층(28%)과 진보층(26%)이 비슷했다(월평균 수치, 중도층에 이념 성향 '무응답자' 포함). 하지만 탄핵 충격파는 이념 지형의 지각변동을 일으켰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안의 국회 가결 직후인 2017년 1월에 진보층(37%)이 단숨에 선두로 올라섰고, 중도층(36%)에 이어 보수층(27%)이 가장 적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던 2017년 5월에는 중도층(40%)이 다소 늘긴 했지만 진보층(37%)과 보수층(23%) 차이는 더 커졌다.


그런데 최근 10월 조사에선 현 정부 출범 때에 비해 중도층(40→46%)과 보수층(23→26%)은 늘어난 반면, 진보층(37→28%)이 줄면서 보수층과 비슷해졌다. 탄핵 정국 이전처럼 진보층과 보수층의 경쟁 체제로 되돌아간 것이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갤럽 조사에서 현재 보수층은 최고치, 진보층은 최저치다. 다른 조사도 비슷했다. 지난달 코리아리서치 조사는 중도층(43%), 보수층(29%), 진보층(28%) 순이었다. 한국리서치 조사는 중도층(47%)에 이어 진보층(27%)과 보수층(26%)이 거의 같았다.

이상일 입소스코리아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공언했지만, '바뀐 게 없다'는 실망감이 커지면서 진보층이 중도층이나 보수층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했다. 일자리 축소와 소득 분배 악화, 소통 부재 등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정부가 자초한 현상이란 것이다. 진보·좌파의 위선과 탐욕의 민낯이 드러난 조국 사태도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 많다. 조국 임명설이 나오기 이전인 지난 6월과 10월 갤럽 조사를 비교하면 진보층이 31%에서 28%로 줄었다. 진보 정치권에 대한 이미지 악화가 진보층 감소로 이어진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구급센타 19-10-16 06:31
   
새벽기도 가서 좋은말씀 듣고 가족과 지인과 나라를 끝으로 본인을 위해 기도해야 하는데
어서 이상한 말과 저주와 남 욕하는거만 듣고 와서 참 한심하다 거기서 빤스 내려올려 하다 오냐

지옥가 이놈아
DarkNess 19-10-16 06:34
   
응 아니예요
정신승리 많이 하시길
     
탈랄라 19-10-16 06:39
   
저 여론조사 결과가 틀렸다고 생각하는 것이죠?
          
깁스 19-10-16 07:04
   
 
 
Total 173,2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6892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23551
173211 언론의역할과시민의역할 fymm 22:31 28
173210 日, 궁지 몰렸나… 액화불화수소 수출 첫 허가 (4) 초록바다 21:44 376
173209 지금 검찰이 조국잡으려고 대놓고 파렴치 수사를 하는줄… (10) 솔고개 20:58 534
173208 국적이 대충 잠작이 되는... (10) 밤ㅂ 19:43 478
173207 최근 조국 일가 검찰수사 가생이 해외 반응 없나요? (12) 조지아나 19:16 334
173206 문대통령, 아세안 10개국 정상들과 각각 정상회담 예정 (6) samanto.. 18:51 360
173205 자한당은 역사의 민폐 정당이다 (8) 초록바다 18:38 254
173204 진중권이 아니라 기레기 양아치들이 문제다 (15) 초록바다 18:15 247
173203 부사관 증원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답은 여성징병제… (8) 코우스 17:52 160
173202 전관예우는 범죄다! (5) 너를나를 17:48 129
173201 한국당은 ‘민폐’ ‘좀비’… 해체해야” 김세연 불출… (6) bts4ever 17:30 325
173200 '16명 살인자' 한국당 총공세에도 힘 실리지 않은 … (4) 너를나를 17:29 326
173199 "검찰, 조국 털듯 하면 모두 구속" 유시민에 "악취나는 말… (11) OOOO문 16:21 585
173198 문재인 대통령 미국 국방장관 접견 (2) 2019사역자 16:15 351
173197 토왜 매니아를 위한 교양 강의 (4) 호연 16:02 132
173196 한국당 김세연, 총선 불출마 선언..."당 해체하고 황교안… (2) 별찌 16:00 220
173195 왜 다들 황교안 나경원 나가라고 해요 (3) 부두 15:26 351
173194 민주당은 총선 승리를 위해 긴장해야 한다 (8) 초록바다 14:38 247
173193 황교안은 독재 잔당이다 (5) 초록바다 14:33 157
173192 정치검찰이 주장하는 소위 '정경심교수의 차명계좌&#… (8) 2019사역자 14:30 352
173191 월600주면 모병제 가능합니다. (13) 코우스 13:36 318
173190 그냥 농담입니다 (1) 이름귀찮아 13:32 98
173189 임종석 불출마 선언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17) 조지아나 13:16 460
173188 김세연, 현역 전원 용퇴·한국당 해체 후 재창당 제안…… (6) bts4ever 13:03 294
173187 日 불산액도 수출 허가..韓업계 "일본없어도 이젠 문제없… (1) 너를나를 12:43 3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