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0-16 06:33
[신종수 칼럼] 중도층의 재발견
 글쓴이 : 탈랄라
조회 : 236  

https://m.news.naver.com/read.nhn?sid1=110&oid=005&aid=0001249402&mode=LSD

진영 싸움 벗어나 상식과 합리 따른 캐스팅보트 역할 주목
중도는 진보와 보수 중간 아닌 균형과 절충 찾아가는 과정
국정 운영과 정치도 마찬가지지지층 의존 말고 설득해야

조국 사태를 보면서 가장 혼란스러웠던 점은 검찰 개혁과 조국 수호를 같이 외치는 것이었다. 조국 사태의 본질은 고교생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의학전문대학원 2차례 유급과 6차례 장학금 등에서 불거진 공정성 문제였다. 청년층을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평소 공정과 정의를 강조해 온 조국에게 실망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고 검찰 개혁을 찬성하는 사람 중에서도 조국이 다른 장관도 아니고 사법행정을 관할하는 법무부 장관을 맡는 것에 반대하는 사람이 많았다. 친문 성향 맘카페 여론조사에서 조국 반대가 압도적으로 많았던 것도 한 예다. 이뿐만 아니라 조국 사태가 벌어진 이후 실시했던 수많은 여론조사에서 한 번도 조국 반대가 찬성보다 적었던 적이 없었다.

그런데 이 문제가 진영 싸움이 되면서 해괴한 일이 벌어졌다. 검찰의 전방위적 수사를 계기로 ‘검찰 개혁=조국 수호’ 등식이 만들어졌다. 할 말을 한 진중권 금태섭 박용진 김경률 등이 진영 내에서 집단 린치를 당하는 억압 구조도 생겼다. 조국을 수사하는 검찰을 쿠데타라고 공격하고 조국을 비호하는 궤변과 요설이 난무했다. 여권의 대선주자들마저 한마디씩 거들며 지지층의 눈도장을 받았다. 반면에 국정 농단과 탄핵을 부정하는 태극기부대가 공정을 외치는 역전 현상도 일어났다. 자유한국당에 강력한 대여 투쟁 명분과 정당성을 제공해 대규모 집회가 가능하게 됐다. 모두 여권이 조국을 수호하려 한데서 비롯된 일이다.

사안별로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경향이 강한 중도층은 이런 상황을 힘들어했다. 진영 싸움이 가열될수록 상당수의 중도층이 이탈했다. 중도층에 이어 단순 지지층마저 떨어져 나가 극렬 지지층만 남는 것은 시간문제로 보였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로 떨어졌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문 대통령보다 더 낮다. 한국당은 그동안 별로 한 일도 없는데 반사이익으로 지지율이 올랐다. 지금 총선이 치러졌다면 민주당은 틀림없이 졌을 것이다.

여기서 밀리면 끝이라며 조국을 수호하려 했던 여권의 판단은 애초부터 틀렸다. 국민 다수의 의견을 수용하는 게 뭐가 끝이란 말인가. 핵심 지지층 결집 전략도 실패했다. 핵심 지지층만으로는 내년 총선에서 이길 수 없고 국정을 제대로 운영할 수도 없다. 흑과 백으로 편을 갈라놓고 조국 수호는 우리 편, 반대는 저쪽 편이라고 몰아붙이는 것은 비상식이다. 세상은 흑과 백만 있는 게 아니라 둘 사이에 회색을 포함해 다양한 컬러의 중간색들로 이뤄져 있다.

진영 논리에 빠지지 않고 사안별로 옳고 그름, 상식과 비상식을 판단하는 중도층의 존재감이 이번에 확인됐다. 중도층은 두 진영으로 쪼개진 우리 사회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다. 견고하게 30∼40%를 차지하고 있는 중도층은 좀처럼 조직화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양 극단의 정치가 이분법으로 다툴 때 조용히 상황을 지켜보곤 한다. 각 진영의 패거리들이 몰려다니며 SNS에서 댓글을 달고 목소리를 높여도 주로 눈팅만 한다. 이들은 서초동과 광화문 모두를 갈 수도 있고 어느 곳도 가기 싫어할 수도 있다. 사실 이번에 관심을 끈 집단은 무조건 조국을 찬성한 진보나 조국에게 설령 별다른 문제가 없었어도 반대했을 보수가 아니다. 검찰 개혁에 찬성하면서도 조국에 반대한 중도, 중도 진보, 중도 보수다. 이들은 다중적이고 애매한 상황을 견디며 올바른 선택을 한다. 중도는 단순히 진보와 보수의 중간이 아니다. 복합적인 상황이지만 칼날 위에서 균형을 잡고 나아가듯이 극단적 판단을 멀리 하면서 절충적이고 실용적인 입장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문 대통령이 조국 사퇴 이후 어떻게 국정 운영을 해야 할지는 자명하다. 중도에게 다가가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 지지층인 노동계 중심의 정책에서 벗어나 보다 실용적이고 유연한 정책을 구사해야 한다. 지지층을 설득하지 않고 지지층에 얹혀가는 지도자는 올바른 지도자가 아니다. 정치권도 마찬가지다. 지지층만 생각하는 정치는 패거리 정치나 다름없다. 양당 독과점 체제에서 지지층에 기대는 정치는 당장은 쉽고 편하지만 확장성이 없다. 진영 논리에 갇혀 있지 않고 상식을 말하는 정치인도 많아지기를 바란다. 여야 관계도 변해야 한다. 여야는 서로 타도 대상이 아니라 손을 잡아야 할 파트너다. 검찰 개혁의 핵심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만 해도 여야 합의가 아니면 처리가 어렵다. 서로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아야 한다. 공통분모를 찾지 않고 자기 주장만 하는 것은 정치가 아니다. 유권자들도 특정 정당이나 사람을 무조건 지지하기보다 사안별로 옳고 그름을 따지는 성숙함이 필요하다. 누가 이편이냐 저편이냐고 묻거나, 색깔을 분명히 하라고 요구할 경우 흑도 백도 아닌 고화질 총천연색이라고 당당히 답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이것은 기회주의가 아니라 민주주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피에조 19-10-16 06:50
   
X냄새 범벅 일본 길바닥.
깁스 19-10-16 07:03
   
 
 
Total 173,65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7276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25442
173656 [속보]청와대 "수출규제·화이트리스트 해결 없이 한·일 … (1) 발자취 09:11 27
173655 김세연 "한국당, 1차원적 생존욕구만 남아…보수정당 자… (2) bts4ever 08:26 155
173654 ㅋㅋㅋ 한명이 설치니까 한명이 조용하네 곧휴가철 08:15 97
173653 文대통령 “단식 풀고 25일 만찬 함께”… 黃 “아니다, … (5) bts4ever 07:58 230
173652 “박근혜 요구 거절 못 해…” 손경식 CJ 회장 증인 신청… bts4ever 07:57 105
173651 “떼써서 죄송합니다. 빠른 재판 부탁드립니다” 김성태… (1) bts4ever 07:55 108
173650 떡검 쓰레기들 또 한 건 했네.. (3) Anarchist 07:33 215
173649 박원순의 광화문 , 그리고 지소미아 페기~ 새로운 건국? (12) 조지아나 07:14 126
173648 어제 방위비,지소미아에 대해 우리의 불리한 점만 쓴 것 … (5) Anarchist 06:49 139
173647 지소미아 종료 해선 안된다고 발악하며 토왜짓하던.. (2) Anarchist 06:10 262
173646 대깨문들 특징하나 발견했다 (10) 서성한 04:00 230
173645 열불나서 잠이안오네 ㅅㅍ 진짜 너무망신스럽다 (24) 서성한 03:24 345
173644 문재인 이작자는 잠이 잘올라나? (9) 서성한 03:20 173
173643 향후 한달간 문빠들 아가리닫고 자숙해야지 (13) 서성한 03:06 195
173642 어쨌든 속이 쓰리긴 쓰립니다. (1) 밤말들은쥐 02:48 105
173641 지소미아 관련 뉴스를 이제서야 봤네요. (3) 밤말들은쥐 02:31 168
173640 이젠 문재인 한테 기대할 게 없어요 손절 해야하요 (7) 홍콩까기 02:13 225
173639 문뽕조국충들은 뇌가 없죠?? (3) 홍콩까기 02:05 112
173638 미국 국회까지 거들어주던 상황이라 그냥 버티고 종결하… (1) 에이프럴 02:04 140
173637 문재인하고 박그네하고 다른 점이 뭔가요? (5) 홍콩까기 01:57 157
173636 문재인이 바로 친일파 토왜죠 (7) 홍콩까기 01:42 200
173635 문정부가 국민에게 모욕감을 줬다 (6) 순둥이 01:41 194
173634 황교안이나 나베가지고는 도움안됨 에이프럴 01:38 57
173633 문뽕조국충들 오늘은 좀 쪽팔리겠다ㅋㅋㅋ (10) 홍콩까기 01:31 185
173632 지소미아 종료 유예는 문프의 빅픽쳐(펌) (8) 2019사역자 01:01 3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