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20-05-23 20:11
이명박이 막은 김대중 대통령의 노무현 대통령 추도사........
 글쓴이 : 강탱구리
조회 : 979  

김대중 대통령은 노무현대통령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하려고 했지만,


이명박 정부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 추도문은 7월 3일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라는 책의 추천사 형식으로 뒤늦게 공개됐다.


김대중대통령은 그해 8월 18일 서거하셨다.


.....................................................

 

나는 지금도 그날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동교동에서 독일 《슈피겔》 지와 인터뷰를

하다가 비서관으로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그때 나는 “내 몸의 반이 무너진 것 같다.”고 했습니다. 왜 그때 내가 그런 표현을 했는지

생각해봅니다.

 

그것은 우리가 함께 살아온 과거를 돌아볼 때 그렇다는 것만이 아니었습니다.

나는 노 전 대통령 생전에 민주주의가 다시 위기에 처해지는 상황을 보고 아무래도

우리 둘이 나서야 할 때가 머지않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왔습니다.

그러던 차에 돌아가셨으니 그렇게 말했던 것입니다.


나는 상주 측으로부터 영결식 추도사 부탁을 받고 마음속으로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지 못했습니다. 정부 측에서 반대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때 나는 어이없기도 하고 그런 일을 하는 정부에 연민의 정을 느꼈습니다.

마음속에 간직한 추도사는 하지 못한다고 해서 없어지는 게 아닙니다.

영결식장에서 하지 못한 마음속의 그 추도사를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의 추천사로

 대신합니다.



노무현 대통령 당신, 죽어서도 죽지 마십시오. 우리는 당신이 필요합니다.

노무현 당신이 우리 마음속에 살아서 민주주의 위기, 경제 위기, 남북관계 위기,

이 3대 위기를 헤쳐 나가는 데 힘이 되어주십시오.


당신은 저승에서, 나는 이승에서 우리 모두 힘을 합쳐 민주주의를 지켜냅시다.

그래야 우리가 인생을 살았던 보람이 있지 않겠습니까. 당신같이 유쾌하고 용감하고,

그리고 탁월한 식견을 가진 그런 지도자와 한 시대를 같이했던 것을 나는 아주 큰 보람으로

생각합니다.

저승이 있는지 모르지만 저승이 있다면 거기서도 기어이 만나서 지금까지 하려다 못한

이야기를 나눕시다. 그동안 부디 저승에서라도 끝까지 국민을 지켜주십시오.

위기에 처해 있는 이 나라와 민족을 지켜주십시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접하고 우리 국민들은 엄청난 충격을 받았고

조문객이 500만에 이르렀습니다. 나는 그것이 한과 한의 결합이라고 봅니다.

노무현의 한과 국민의 한이 결합한 것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억울한 일을 당해 몸부림치다 저세상으로 갔습니다. 우리 국민들도

 억울해하고 있습니다. 나도 억울합니다. 목숨 바쳐온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해 있으니

억울하고 분한 것입니다.


우리의 민주주의가 어떻게 만든 민주주의입니까. 1980년 광주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었습니까. 1987년 6월 항쟁을 전후해서 박종철 학생, 이한열 학생을 포함해 민주화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습니까.

그런데 독재정권, 보수정권 50여 년 끝에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가 10년 동안 이제 좀

민주주의를 해보려고 했는데 어느새 되돌아가고 있습니다. 민주주의가 되돌아가고

경제가 양극화로 되돌아가고, 남북관계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나는 이것이 꿈같습니다,

정말 꿈같습니다.

이 책에서 노 전 대통령은 “각성하는 시민이어야 산다.”, “시민이 각성해서 시민이 지도자가

될 정도로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내가 말해온 ‘행동하는 양심’과 같은 것입니다.

우리 모두 행동하는 양심, 각성하는 시민이 됩시다. 그래야 이깁니다.

그래야 위기에 처한 민주주의를 살려낼 수 있습니다.

그 길은 꼭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자기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행동하면 됩니다.

무엇보다 바르게 투표하면 됩니다. 인터넷 같은데 글을 올릴 수도 있습니다.

여론조사에서 민주주의 안 하는 정부는 지지 못한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민주주의가 위기일 때, 그것조차 못한다면 좋은 나라와 민주국가 이런 말을

우리가 할 수 있겠습니까.

국민 여러분,

노무현 대통령은 타고난, 탁월한 정치적 식견과 감각을 가진 우리 헌정사에 보기 드문

지도자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어느 대통령보다도 국민을 사랑했고, 가까이했고,

벗이 되고자 했던 대통령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항상 서민 대중의 삶을 걱정하고 그들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을

유일하게 자신의 소망으로 삼았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부당한 조사 과정에서 갖은 치욕과

억울함과 거짓과 명예훼손을 당해 결국 국민 앞에 목숨을 던지는 것 외에는 자기의 결백을

밝힐 길이 없다고 해서 돌아가신 것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다 알고 500만이 통곡했습니다.

그분은 보기 드문 쾌남아였습니다. 우리는 우리 시대에 인간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노무현 대통령과 같은 훌륭한 지도자를 가졌던 것을 영원히 기억해야겠습니다.

그리고 그분이 바라던 사람답게 사는 세상, 남북이 화해하고 평화적으로 사는 세상,

이런 세상을 위해서 우리가 뜻을 계속 이어가서 끝내 성취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만일 우리가 그렇게 노력하면 노무현 대통령은 서거했다고 해도 서거한 것이 아닙니다.

반대로 우리가 아무리 500만이 나와서 조문했다고 하더라도 노무현 대통령의 그 한과 억울함을

푸는 노력을 하지 않으면 그분의 죽음은 허망한 것으로 그치게 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노무현 대통령을 역사에 영원히 살리도록 노력합시다.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여러분,

나는 비록 몸은 건강하지 못하지만 그래도 마지막 날까지, 민주화를 위해 목숨 바친 사람들이

허무하게 생각하지 않도록,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내가 할 일을 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은

연부역강(年富力强)하니 하루도 쉬지 말고 뒷일을 잘해주시길 바랍니다.

나와 노무현 대통령이 자랑할 것이 있다면 어떤 억압에도 굴하지 않고 민주주의, 서민경제,

남북평화를 위해 일했다는 것입니다. 이제 후배 여러분들이 이어서 잘해주길 부탁합니다.

나는 이 책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가 그런 후배 여러분의 정진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인터뷰하고 오연호 대표 기자가 쓴 이 책을 보니 정치인 노무현은

대통령이 되기 전후에 국민의 정부와 김대중을 공부했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이 책으로

참여정부와 노무현을 공부하십시오.

그래서 민주정부 10년의 가치를 재발견해 계승하고, 극복할 것이 있다면 그 대안을 만들어내서,

결국 민주주의를 위기에서 구하고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가길 부탁드립니다.

우리가 깨어 있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죽어서도 죽지 않습니다.

 


15대 대통령 김대중


...........................................................


두 분 대통령님 생각하면 눈물이 나다 ... 눈물이 나다.......ㅠ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초록바다 20-05-23 20:18
   
김대중과 노무현 두 분 대통령 덕분에
오늘날 대한민국이 정상적인 나라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후손들은 두 분 대통령님의 노고와 공로를 잊지 않을 것입니다.
엔트리 20-05-23 20:35
   
지금의 대한민국을 흐뭇한 미소로 내려다보시고 계시겠군요.
부디 그곳에서는 악연인 맹바기를 후임으로 받지 마시기를 기원합니다.
맹바기는 (죄가 많아)두 분 계신 곳을 꿈도 못 꾸겠지만
만약 뜻대로 되지 않아 부득불 보게 된다면 두 분께서 제대로 갈궜으면 합니다.
입에서 단내 나도록 요.
두 분 모습만 봐도 자지러질 정도로 말입니다.
두 분 파이팅입니다. 내년에 다시 뵐게요. ㅎ
새콤한농약 20-05-23 20:42
   
다시는 뉴라이트 토왜 쪽발이들과 중국몽에 취한 놈들이 이 나라에서 정권을 잡지 못하도록 두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합니다.
수퍼밀가루 20-05-23 20:44
   
맹바기는 쪽본나라에다 파묻어 주는 걸로......
벌레퇴비 20-05-23 23:20
   
다시는 다시는 저 이명박 가튼 색휘들이 정권을 잡는 날이 오지 않게 해야죠..
기성용닷컴 20-05-23 23:36
   
추도사 마저도 막다니..... ㅠ

그래도 결국은 이렇게 차츰차츰 다시 정상적으로 바로잡혀가고 있네요...
역사의 흐름이란 큰 강줄기는
잠시 굽이치더라도 계속 앞으로 나아갑니다
 
 
Total 192,8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34910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79859
192894 민주당이 오만하게 상임위 독식 발언한 결과 (1) 개개미S2 23:11 63
192893 5.18 묘역서 무릎 꿇은 노태우 아들 "전두환, 이해 안가" 초록바다 23:04 42
192892 종양) 정치인생 쉼표 찍은 김무성 "박근혜와 만나면 안됐… 너를나를 23:01 48
192891 미국은 자체 분열.내부 분열로 망할거 같아.......... (1) 강탱구리 22:51 56
192890 의석을 너무 많이 먹어서 식곤증이 온 건지... 보혜 22:32 82
192889 국민의당, 윤미향 기자회견 혹평…"변명 일색 가증의 절… (7) 실제상황 22:01 189
192888 정원석 "윤미향, 일본 극우 정치인과 본질적으로 같아" (5) 실제상황 21:56 185
192887 결국 토왜벌러지들 문정부 까대면서 (1) 냐웅이앞발 21:45 76
192886 일제때 오중흡은 누구인가 ? 돌통 19:32 117
192885 의심스러운 김 주석의 죽음.02편.. 돌통 18:17 93
192884 의심스러운 김 주석의 죽음..01편. 돌통 18:14 81
192883 문재인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큰일이네... (8) 대간 17:57 695
192882 토왜들은 이런거나 만들면서 놀고있네요. (3) 쟈옴 16:23 351
192881 여순사건과제주4,3사건등.이승만은왜학살을명령했 06편 (1) 돌통 15:46 83
192880 이제는 국회에서 더 안봐도 되는 낮짝들~ (8) 보미왔니 15:41 429
192879 민주당 '상임위 모두차지, 윤미향문제없다' 오만… (16) 보미왔니 15:39 631
192878 윤미향 기자회견을 보고...... (5) 강탱구리 15:11 554
192877 사방지야. 지원금으로 추어탕이나 먹으러 갈까? (3) 正言명령 14:02 179
192876 사방지는 왜 백두혈통이 된겨? (11) 正言명령 13:57 197
192875 왜구 씨종자님들. 요새는 길거리 여론조사 안하나요? (24) 正言명령 13:33 234
192874 민주당은 법사위,예결위 둘중에 하나는 (20) 백두혈통 13:32 393
192873 21대 민주당은 무자비하게 일하고 평가받자. (3) 正言명령 13:28 158
192872 빨리 21대 국회 출범해야지 원.... (2) 正言명령 13:25 93
192871 3주 연속 65%…윤미향 논란에도 끄떡없는 문 대통령 지지… (5) Binch 13:24 259
192870 강남3구 어쩌고 하는데 (1) 뽀치 13:00 1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