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20-08-08 13:36
(이승만 시리즈) 국회 프락치 사건. 성시백. 01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125  

*이승만장개석 회담 정탐..국회 장악기도.. 국군 2개대대 월북시켜

 

 

* 6.25 전야 국회 프락치사건, 간첩 성시백(북한 '영웅 1호')의 혁혁한 공로

 

 

* 국회프락치사건 北(북) 97년 자인 “성시백의 공작”

 

 

* 박*순氏 등 “이승만 정권의 조작”주장

 

 

소위 ‘통일혁명열사’ 성시백의 주요한 공작성과 중 한 가지는 1949년 국회프락치사건이었다.

 

 

이 사건은 1948년 5월10일 선거에 의해 구성된 국회에서 급진세력들이 남로당원들과 간첩의 사주를 받아 미군철수 등을 요구하며 국회를 장악하려 했던 일이었다.

 

 

검찰은 1949년 5월부터 6월까지 소장파 국회의원들을 검거하여 그들을 남로당의 국회공작에 협조했다는 죄목으로 국가보안법 위반죄를 적용, 구속기소했다.

 

 

이 사건은 15회의 공판 끝에 1950년 3월14일 서울지방법원에서 피고인 모두에게 유죄판결이 내려졌으나, 6.25남침으로 서용길 의원을 제외한 전원이 월북했다.

 

 

북한은 그간 국회프락치사건을 비롯한 남한 수사당국이 발표한 간첩사건들을 ‘고문조작사건’으로 일축해왔다.

 

 


이 같은 평가는 남한 운동권들도 마찬가지였다. 예컨대 아름다운재단 이사장 박*순 변호사는

 

<역사비평> 198*년 가을호에서 “국회프락치사건은 고문에 의해 날조, 조작된 것으로 국회 소장파 의원들이 이승만 정권과 국회 내의 반대세력인 한민당 세력의 합작에 의해 정치적으로 제거당했다”는 요지로 주장했다.

 

 

그러나 북한은 1997년 5월26일자 <로동신문>에서 “성시백이 1948년 가을부터 남조선 괴뢰 ‘국회’공작에 힘을 넣었다”며 신문 한 면에 걸친 상세한 설명을 하고 있다.

 
  


요지는 이렇다.

 

 

“국회 안에서 민족적 감정과 반미의식을 가지고 있는 국회의원들로 진지를 구축하고 여기에 다른 국회의원들까지 포섭하여 국회부의장과 수 십 명의 국회의원들을 쟁취 포섭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외군철퇴요청안’과 ‘남북화평통일안’을 발표케 함으로써 미제와 남조선괴뢰도당들을 수세와 궁지에 몰아넣고 남조선인민들에게 필승의 신념을 안겨주었다.”

 

 

국회프락치사건 등이 김일성의 첩자인 성시백에 의한 비밀공작이었다는 사실을 북한이 공식 시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고문조작으로 비판받고 있는 여타 공안사건들에 적지 않은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다.

 
 

** 간첩 성시백, 국회프락치사건과 국군 2개대대 월북주도..

 

 

** 6.25남침 직전에 많은 정보 보내...간첩 연루자 112명에 달해

 

 

1950년 6월 11일 발령됐던 군부대 비상경계령이 6·25 하루 전인 24일 0시 갑자기 해제됐다.

 


이에 따라 전 장병의 절반이 휴가와 외박을 갔고 육군본부 장교들은 전쟁 당일 새벽까지 댄스파티를 즐겼다.

 


당시 38선 경비를 맡았던 경기경찰국은 인민군 사단들이 전선 인근인 경기 연천·전곡 등에 집결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6월 20일부터 22일까지 수원·개성·양주에서 서장 회의를 열고 경계강화를 지시했던 때였다.
사정이 이런데도 우리는 왜 북한의 남침을 몰랐을까?

 

 

군번 1번인 이형근 육군대장은 그의 회고록에서 "6·25 전후 사정을 종합해보면 군 내외에서 좌익분자들이
긴밀하게 합작, 국군의 작전을 오도했다"고 썼다.

 

 

그렇다면 적과 내통한 사람은 누구일까. 북한은 13년 전인 1997년 5월 26일자 노동신문(위 사진)에 그 미스터리를 풀 단초를 공개했다.

 

 

'민족의 령수(김일성)를 받들어 용감하게 싸운 통일혁명렬사'란 제목의 한 지하공작원 이야기였다.

 

 

"그는 괴뢰 국방부부터 사령부, 헌병대, 육군 정보국에 이르기까지 조직선을 늘리고 적군 와해공작을 벌였다. 괴뢰 정부, 경찰, 정보, 남조선 미군부대와 장개석의 영사관까지 정보조직선을 그물처럼 펴놓았다."

 

 

북한이 밝힌 '그'는 성시백이다. 1905년 황해도 평산에서 태어난 그는 서울 중동학교를 다니다가 중국 상해로 망명했다.


겉으로는 장개석 정부에서 일했지만 중국공산당에 입당해 지하활동을 했다. 당시 그는 '정향백'이란 이름으로 활동했다.

 

 

성시백은 중경 임시정부 요인들과 관계를 맺고 해방 후 김일성 직속으로 대남 사업에 파견됐다.

 

 

그는 남한에서 10여개 신문사를 경영하며 선전공작에 이용했다고 한다.
그는 1950년 5월 15일 붙잡혀 서울 함락 하루 전인 6월 27일 간첩죄로 처형됐다.

 

 

"성시백이 남한 전체를 쥐고 흔들었는데 박헌영패가 밀고했다. (사형당한) 그의 시체라도 평양 근처에 묻어주려 했는데…"라는 김일성의 말도 기사에 있다.

 

 

노동신문이 성시백의 공적으로 꼽은 것은.. 국회공작과 적군 와해공작, 정보공작이었다.

 

 

국회공작은 1949년 국회의원들이 미군 철수를 요구하다가 붙잡힌 국회프락치사건이었다.

 


이는 운동권에서 이승만 정권의 고문·조작이라고 평가하던 사건이었다.

그러나 이들을 배후에서 포섭한 것은 바로 성시백이었던 것이다.

 

 

성시백은 남한의 정칟경제·군사 정보들을 모아 북으로 보냈다. 1949년 8월 이승만과 장개석 사이의 진해 비밀회담 내용도 들어있었다. 이는 장개석과 회담에서 통역을 맡았던 중국대사관의 김석민을 통해 빼낸 정보였다.

 

 

성시백은 미국대사관 직원이던 김우식을 통해 워싱턴 미 정부의 훈령과 기밀문서를 빼내 북에 보냈다.

 

 

오제도 검사는 성시백을 붙잡고 그의 집에서 찾아낸 비밀문서를 통해 국군 2사단 정보참모 김모 소령을 체포했다.

 


해군 진해통제부사령관도 그와 관련된 사실이 밝혀졌다. 1949년 춘천지역의 국군 2개대대가 월북한 사건도 그의 공작에 의한 것이었다.

 

 

성시백이 군부에 접근할 수 있었던 것은 중국에서 광복군과 교류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노동신문은 "성시백은 적들이 북침을 개시하면 우리 인민군대가 즉시 반격으로 남진(南進)의 길에 오를 수 있다는 것을 예견하여 적후방을 교란하기 위한 적구(적의 관할지역)공작에도 힘을 넣었다"고 기록했다.

 

 

북한은 그런 그에게 '공화국 영웅 1호' 칭호를 주고, 평양의 혁명열사릉에 그의 가묘를 만들었다.

 

 

1990년대 초반 <붉은 단풍잎>이란 7부작 영화도 만들었다. 성시백을 통해 6·25 때 미제의 침략을 분쇄했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성시백 사건은 112명이나 연루자가 있는 게 밝혀졌다.

 


하지만 수사는 6·25 발발로 중도에 끝났고 연루자들도 대부분 재판을 받지 않은 채 탈옥, 월북해 구체적인 전모가 드러나지 않았다.

 

 

성시백의 가족은 월북했다. 막내아들 성자립은 2004년 북한에서 김일성대학 총장이 됐다.

 


이들의 일가가 2005년 8월 금강산호텔의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적이 있다.

 

 

6·25 전에 남한의 군사·정치 정보를 북에 보내고 6·25 직후 처형된 성시백.

 

 

하지만 성시백이 쳐놓은 '적구(敵區) 공작' 그물 속에 어떤 인물들이 포함되었고 국군 와해공작 대상이 누구였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한광덕 예비역육군소장은 "성시백의 망령은 지금도 사라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고 했다.

 


 

이상..     02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8,4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8178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47585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03775
198404 다음 대선 야당은 포기 당했나 (6) 안선개양 00:32 314
198403 트럼프 "백인은 좋은 유전자 가졌다". 인종차별 발언 (8) 일반시민 09-22 286
198402 안씨 "돈 번 적도, 세금 낸 적도 없는 사람들이 기업규제 … (3) 이멜다 09-22 474
198401 사면초가 박덕흠?.."과거 입찰 담합으로 적발" (3) 개개미S2 09-22 357
198400 문대통령"어떤 언론 정당처럼 느껴.정파성에 진실 뒷전" (13) 일반시민 09-22 388
198399 진보 진영 최고의 리더 스타일은? (3) 아안뇽 09-22 178
198398 국회의원을 모욕하는건 국민을 모욕하는거다 개개미S2 09-22 170
198397 이사람들이 정말 (3) 달의몰락 09-22 131
198396 추미애 논란, "어의없다?" (10) 엔트리 09-22 439
198395 민주당은 180석 가까이 있어도 하는 짓이.... (3) 밍구리 09-22 357
198394 "왕"은 왕이네. 건설왕 개개미S2 09-22 146
198393 오늘날 왜좀의 정의 ! (2) 아차산의별 09-22 149
198392 패션 국회의원님 근황 (9) 개개미S2 09-22 719
198391 조국’ 없었던 ‘조국’ 재판 (6) 개개미S2 09-22 603
198390 SBS는 왜 민주당만 미친듯 물어 뜯나? (6) 개개미S2 09-22 849
198389 김호창 입시전문가 페북 : 조국 사태 시--발점의 제보자 (8) 삼촌왔따 09-22 917
198388 강탱구리님 어제 오늘 안보이시네요?? 홍차도령 09-22 201
198387 이제 미국 주정부도 엿 먹이는 조선일보 (2) 갓라이크 09-22 604
198386 국킴당은 개명을 자주하는데... (2) 검군 09-22 238
198385 토왜알바님들에 대한 격려말씀 검군 09-22 107
198384 검찰 추미애 아들과 담당 대위 압수수색 (6) 검군 09-22 647
198383 이준석 "추미애,헬리콥터맘도 아니고 폭격기맘" (8) greent 09-22 606
198382 토왜알바님들께 글쓰기 요령 지도 (5) 검군 09-22 230
198381 '수천억 수주 의혹' 커지는 논란의 박덕흠 보미왔니 09-22 302
198380 병장 회의 ㅡ.ㅡ (11) 여유공간 09-22 11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