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20-08-10 00:17
로베스피에르의 우유가격
 글쓴이 : 스리랑카
조회 : 284  

18세기 프랑스 혁명 당시 ‘공포정치’로 유명한 급진 지도자 막시밀리앙 로베스피에르의 우유 가격 통제 사례는 정부가 시장에 인위적으로 개입하면 얼마나 참혹한 결과를 초래하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


혁명 후 시민들이 생필품 가격 상승으로 불만을 쏟아내는 등 민심이 흉흉해지자, 로베스피에르는 물가를 안정시키고 대중의 인기를 얻기 위해 “모든 프랑스의 어린이들은 값싼 우유를 마실 권리가 있다”며 우유 가격의 인하를 지시했다. 다시 말해 우유 가격을 강제로 절반으로 낮춰 고시한 것이다. 아울러 이를 어기고 정해진 가격보다 비싸게 우유를 팔면 차익의 두 배를 벌금으로 물었다. 나름 가난한 사람들도 자녀들에게 우유를 먹일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였다.


로베스피에르의 서슬 퍼런 위협에 당장은 우유 가격이 하락하면서 시민들이 환호했지만, 결과는 의도와 정반대로 나타났다. 얼마 지나지 않아 우유 가격은 급등세를 보였으며 시장에 나오는 우유 역시 급감했다. 지정 가격이 사료 값(건초 값)도 안 되자, 낙농업자들이 도저히 수지를 맞출 수 없는 젖소 사육을 포기하고 대신 도축하여 고기로 내다팔았기 때문이다. 즉, 젖소 개체 수가 줄어들면서 우유 생산량도 감소했고 이에 따라 우유 가격은 더욱 상승한 것이었다. 이 과정에서 엉뚱하게도 소고기 값만 폭락했다.


로베스피에르가 낙농업자들을 불러 젖소를 키우지 않는 이유를 묻자, 그들은 사료 값(건초 값)이 너무 비싸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로베스피에르는 우유 공급을 늘리기 위해 이번엔 젖소 사료 가격도 억지로 낮췄다.


이에 사료업자(건초 생산업자)들은 역시 수지가 맞지 않는다며 원가도 받지 못하는 사료 생산을 포기했고 건초를 불태워버렸다. 이로 인해 사료 값도 덩달아 폭등하고 말았다. 그 결과 우유 값은 공급이 더욱 부족해져 10배로 뛰었고, 갓난아기도 마실 수 없을 정도로 우유 마시기가 힘들어졌다. 오직 소수의 부자들만 우유를 마실 수 있었다.


이외에도 로베스피에르는 각종 농작물 등에 대해서도 최고 가격 제도를 실시했지만 이와 같은 가격 통제는 식품과 생활필수품들을 아예 시장에서 사라지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었다. 로베스피에르는 시장을 마음대로 통제하여 시민을 위한 선정을 펼칠 수 있다고 자만했으나 역설적으로 의도와 다르게 시민을 위협하는 좋지 않은 결과를 불러왔다.


이러한 사례는 우리나라에도 존재한다. 특히 이 사례는 요즘 들어 자주 거론되는데, 사실 이유는 간단하다. 선한 의도(?)로 시행한 정책들이 대부분 나쁜 부작용만 키운 경우가 다반사였기 때문이다. 최저임금 인상과 부동산 정책 등이 대표적이다. 정책을 시행하더라도 경제 현실이 감안되었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때문에 시장 기능을 저해하는 과도한 개입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부쩍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급이 늘면 가격은 떨어지고, 수요가 늘면 가격이 오르는 것이 시장의 원리다. 이것이 바로 수요 공급의 법칙이며 애덤 스미스가 언급한 ‘보이지 않는 손’이다. 시장에서 자연스럽게 결정되어야 할 가격을 누군가가 인위적으로 통제한다면 시장 왜곡이 발생하여 체계가 무너지고 만다. '로베스피에르의 우유'는 시장 원리를 거스르는 가격 통제가 얼마나 허망한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


이거 어디서 본 정책 같지 않냐?

2020년 누구 정책 같음.


한마디로 정리하면 정부는 시장을 이길 수 없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갓라이크 20-08-10 00:26
   


박정희가 여대생 논 것과 박원순의 비서 성폭력
http://archive.today/X3Yqs

조두순 5일장하면 동의합니까?
http://archive.today/DtHNQ

박원순이 욕먹는 이유는 단순함.
http://archive.today/RUIGP

갓라이크 20-08-10 00:28
   


.
강탱구리 20-08-10 00:31
   
현대의 자본주의 국가에서는 세금과 정책으로 토지.건축물을 통제한단다........저런 단편적 예 하나로
어찌 국가의 부동산 정책을 사회주의로 몰고갈 수있는가? 니가 그런쪽 인간이라 가능한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리랑카 20-08-10 00:38
   
세금이 지나치면 반작용이 발생하지. 그 반작용의 부작용이 암시장이다.
          
강탱구리 20-08-10 00:45
   
부동산에 암시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리랑카 20-08-10 00:46
   
너 암시장 개념 모름?
불법 시장을 말하는거야. ㅇㅇ
부동산계약서에 업다운.
                    
강탱구리 20-08-10 00:48
   
세상을 모르네...업.다운은 지금 전산망으로는 20년가도 걸린단다...하지마라 ㅋㅋㅋㅋㅋ
구급센타 20-08-10 00:51
   
어서 찌라시 유튭이 말한거 주어왔구만
smartboy 20-08-10 01:35
   
문레스피에르!

참고로 로베스피에르 최후가 어떻게 되는지 아니?
단두대에서 끝냈지
     
진명2 20-08-10 02:39
   
라고  벌레  sekki...  꿈틀데는 소리....  쨔져있어  븅쉬나....
 
 
Total 198,3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8074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47503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03694
198389 김호창 입시전문가 페북 : 조국 사태 시--발점의 제보자 (2) 삼촌왔따 12:25 197
198388 강탱구리님 어제 오늘 안보이시네요?? 홍차도령 12:12 74
198387 이제 미국 주정부도 엿 먹이는 조선일보 갓라이크 11:33 216
198386 국킴당은 개명을 자주하는데... 검군 11:21 91
198385 토왜알바님들에 대한 격려말씀 검군 11:13 46
198384 검찰 추미애 아들과 담당 대위 압수수색 (4) 검군 10:59 276
198383 이준석 "추미애,헬리콥터맘도 아니고 폭격기맘" (7) greent 10:51 293
198382 토왜알바님들께 글쓰기 요령 지도 (4) 검군 09:43 144
198381 '수천억 수주 의혹' 커지는 논란의 박덕흠 보미왔니 09:41 196
198380 병장 회의 ㅡ.ㅡ (10) 여유공간 01:28 934
198379 내가 대통령이면 검찰에 딜 넣겠다. (8) 다라지 00:22 757
198378 "회장님이 했었잖아" 묻자..윤석열 장모 "어, 그럼" (1) 일반시민 09-21 430
198377 "박덕흠 보도 적은 이유? 언론사 최대 주주 대부분 건설… (3) 개개미S2 09-21 612
198376 "박덕흠 가족회사, 수의계약·제한입찰로 LH 공사 수주" 개개미S2 09-21 290
198375 박덕흠 기자회견 3줄 요약 (11) 개개미S2 09-21 1339
198374 나는 민주당 지지자인건 확실함 (10) 나루터기 09-21 597
198373 전 개인적으론 북한 권력층 애들은 남한 엄청 무서워할 … (7) 데구르르르 09-21 451
198372 이재명 측 파기환송심서 "항소 기각해 사건 종지부 찍어… (5) 캡틴홍 09-21 861
198371 종편폐지결정를 병장회의에서 가능하나요 ? (10) 아차산의별 09-21 697
198370 박지원 '국정원, 국내정치에 관여 못하게 법률로 규… (2) BTJIMIN 09-21 625
198369 文대통령 "공수처 조속 출범"...당정, 공수처법 개정 드라… (5) BTJIMIN 09-21 620
198368 추미애 '수사권개혁 완료하고 검찰개혁 완수하겠다&#… BTJIMIN 09-21 314
198367 병장회의 > 주한미군사령관 (7) 둥글둥글 09-21 676
198366 검찰,박덕흠 '배임혐의 수사시작' 보미왔니 09-21 385
198365 드디어 실체를 드러낸 비밀군사조직 (3) 달구지2 09-21 79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