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20-09-23 00:32
다음 대선 야당은 포기 당했나
 글쓴이 : 안선개양
조회 : 1,736  

다음 대선 500여일 정도 남았는 데 
 
그럴싸한 야당 후보가 전혀 없네

 

뭐 이렇게 무능하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검군 20-09-23 00:35
   
포기한게 아니라 포기당한 것...대선후보가 될 만한 인재가 눈씻고 찾아도 없음. 정신이 온전한 자가 토왜당에서 활동하겠음?
     
안선개양 20-09-23 01:11
   
아 그러네요 고칠께요.
     
그럴껄 20-09-23 10:50
   
야당에 대선후보가 될 후보군을 분석해보죠.
1. 당권파 (김종인)
  -  직접 대통령이 되거나, 정치초보를 메이킹하고 자신이 영향을 행사하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지난 총선의 공천권행사를 하지 못했으므로, 당을 장악했다고 보기 어려움.
    당이 어려우니 지도층에서 총대를 매야 하는데, 김종인은 희생할 생각이 없다.

2. 구 계파 (김무성, 홍준표, 유승민, 황교안)
  - 당 상황은 처참하다. 이미지 변신이 필요하다.
    당명, 간판 다 바꾸고, 사장도 바지로 다시 세운다.
    이미지를 바꿔야 하니 기초소득 같이 "평소면 빨갱이정책" 눈에 불을 켤 정책이
    자기 당에서 나와도 조용히 잠수를 탄다.
    빨리 시간이 흐르고 여당이 삽질하면서 본인들이 잊혀질때쯤 대선이 시작되면
    바지사장을 팽하고 다시 우리들의 리그를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

3. 외부인사 영입 (안철수, 홍정욱, 그외 기타)
  - 계파 쪽에선 외연 확장효과, 김종인의 단독체계도 껄끄러우니 견제할만한 바지 후보필요(찬성).
    김종인 쪽에선 안철수는 반대(자기편이 될 가능성이 없음.) 홍정욱은 지지기반 없기는 마찬가지라 연합이 가능하지만, 홍정욱이 김종인과 사상적으로 공유되는 부분이 없음.
    외부인사 쪽에서 보면, 여러 모로 독이 든 성배의 성격...
    당 지지율이 나빠 들어가서 지지율 향상이 약하면 바로 본인에게 타격이 옴.
    당이 계파가 많아 굴러온 돌이 버티기 힘든 구조.
    지금 들어갔다가 몇번 헛발질 하면, 대선때까지 지지기반을 다져야 하는데
    구 계파가 워낙에 뿌리깊은 터줏대감이고, 권모술수에 능한 인물들이다.
    여러 모로 고민될 수 밖에 없다.

대선 기간 직전이 되면 태풍이 불겠지만,
일단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이 굳건해서
아무도 앞에 나서지 않는다. 바지 사장인 김종인 마저도...
탈곡마귀 20-09-23 01:15
   
김종인 안철수 홍춘표 같은 애들만 대권에 나가보려고 용쓰고 있고
나머지 국회의원들은 대선은 안중에도 없고 그냥 재선이나
한번 더 해보려고 태극기 할배 귀에 좋은 소리만 해대는 형국.
미우 20-09-23 01:48
   
인재는 태초부터 없었죠. 인간 재해는 그득했지만...
그전엔 사기질이 통했고 이젠 사기질 패악질이 전혀 안통하는 단계일 뿐... ㅎ
여름한나비 20-09-23 01:53
   
원래 인재 따위는 없었죠. 민주화 후 토착왜구 대통령들 면면을 살펴봅시다. 노태우는 군바리 출신이니 언급할 가치가 없음.

YS는 솔직히 자기를 말년에 대통령 욕심에 합당했지만 평생 군바리 독재와 싸운 인물로서 자유당 뿌리를 둔 현 미래당 토착왜구 사이드에 두면 무덤에서 튀어나올 것이고 그 다음 쥐박? 대통령을 돈 벌이로 생각한 사기꾼에 불과했죠. 그래서 깜빵행~ 503은 아빠 팔이에 불과 결국 깜빵행. 이게 그동안 검레기 분칠과 조중동 선동을 지운 뒤의 미래당 토착왜구의 본모습입니다.

무능하기 그지 없죠. 괜히 남들 평생 가도 못 말아먹을 나라를 20년동안 2번, 정권 잡을 때마다 말아먹은 게 아니에요.
     
미우 20-09-23 01:57
   
등신 노욕 사기꾼 금치산

헌데 그보다 나은 것들이 하나 없고 나은 것이 나올 가능성도 전무
기간틱 20-09-23 05:52
   
70년 전 자유당 새끼들 중에  쓸만한 새끼는 처음부터 없었음.
왜구 밑구녕 핥던  새끼들이  우릴 위해  일 할 종자들이 아님.
데구르르르 20-09-23 09:58
   
기득권에 빌붙어서 꿀만 빨던 애들한테 리더쉽 기대해봤자 의미 없죠.
YS 이후 그나마 리더쉽이라고 불릴만한게 있었던 사람이 MB라는 데서 보수의 막장상황을 알 수 있습니다.
그나마 MB는 자기가 주도해서 돈 빼먹는 데엔 리더쉽을 발휘했으니까요.

503이요? 리더쉽(아버지의 후광) 같은 거 필요하세요?
부르르르 20-09-23 14:05
   
대선정국 즈음 되면 검찰 도움도 받기 어려운 상황일 텐데...
그거 생각하면 왜구들한테는 지금이 천국.
우주신비 20-09-23 20:28
   
국민의 짐당  차기 대선후보는  빤스먹사  전광훈
 
 
Total 199,55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18186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56253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13121
199555 [단독] "윤석열 장모 무혐의 근거 된 각서는 위조" 동업자… (6) 나물반찬 00:01 467
199554 추풍낙열과 윤썩열 제사상.....ㅋㅋㅋ (14) 강탱구리 10-27 764
199553 MBC단독 단독~~~ (9) 강탱구리 10-27 1052
199552 대한민국에 절대권력자는 누굴까? (7) 뭔데 10-27 299
199551 "윤석열 장모 무혐의 근거 된 각서는 위조" 동업자 주장 (2) 강탱구리 10-27 239
199550 추장관 털게 그렇게나 업었나부다 (4) 나루터기 10-27 389
199549 김정은식 반성정치.. (1) 돌통 10-27 170
199548 추장관 진짜 물건인듯 (10) 냐웅이앞발 10-27 782
199547 이번 eu 나이지리아 지지 사태는요 (18) 반박불가 10-27 939
199546 옵티머스 손실 보전용 물류단지 檢 "인허가 로비했다" 진… (8) 강탱구리 10-27 613
199545 침몰 앞둔 선박의 쥐새끼들...... (7) 강탱구리 10-27 742
199544 중국인이 중국의 역사문제에 동의안하면 뭐어찌되나요? (10) 콜리 10-27 497
199543 옹립의 개떼들...... (3) 강탱구리 10-27 410
199542 국민뉴스의 철수 패기 (7) 삼촌왔따 10-27 838
199541 장제원이 장관 꿈꾸는 만화 (9) 아발란세 10-27 916
199540 EU 나이지리아 지지?ㅋㅋㅋㅋㅋㅋㅋㅋ (31) 반박불가 10-27 1287
199539 朴 추도식서 “K방역은 박정희 덕분” “따님 석방 위해… (4) 강탱구리 10-27 709
199538 강경화 "6·25는 남침, 中에 입장 전달".. 서욱 "명백한 남… (6) 강탱구리 10-27 473
199537 발정이가 말했다 역사적으로 두번다시오지않을 정치총… (3) 댓글실명제 10-27 258
199536 원조 빨갱이 무덤에서 일어날 소식 (5) 별명11 10-27 779
199535 내일 당장 정치를 시작한다고 해도... (7) 달구지2 10-27 454
199534 민주당 vs 국민의짐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군 (13) 개개미S2 10-26 956
199533 윤석렬을 검찰총장 임명 (13) 정말미친뇸 10-26 1029
199532 명불허전 정청래 (6) 칼까마귀 10-26 1229
199531 윤석열-방상훈 회동·옵티머스 무혐의 처리도 감찰" (3) 독거노총각 10-26 7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