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4-01-14 09:13
밀입북 후 아내 살해 60대, 알고 보니 민족문제연구소 강연 듣고…
 글쓴이 : 블루유니온
조회 : 820  

밀입북 후 아내 살해 60대, 알고 보니 민족문제연구소 강연 듣고…적화통일 야욕 못버린 비전향장기수의 위험성
   
▲ 밀입북자 송환 ⓒ 연합뉴스


함께 밀입북한 아내를 살해한 60대에게 중형이 선고된 가운데 비전향장기수로 인해 북한에 관심을 갖고 밀입북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4부(김용관 부장판사)는 아내와 함께 밀입북한 뒤 아내를 살해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및 살인)로 기소된 이모 씨(65)에 대해 징역 10년과 자격정지 2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막노동을 하며 근근이 생활하던 이씨는 지난 2004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주최한 비전향장기수 정순택 씨의 강연을 들은 뒤 북한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후 2006년 3월 입북을 시도했지만 자녀들의 의사가 불분명하다고 거절당한 이씨는 지난 2011년 5월 자녀들을 남겨 두고 부인과 함께 압록강을 건너 북한에 들어갔다.


북한에 대한 잘못된 환상을 심어준 역할을 한 비전향장기수 정씨는 2005년 사망해 북한으로 인계됐다. 북한은 그를 ‘영웅’으로 치켜세우며 혁명열사릉에 안치하는 등 체제선전에 활용했다.


남파간첩 출신인 정씨는 1958년 체포돼 31년 5개월을 복역했다. 민족문제연구소 서울남서지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정씨는 2004년 말 ‘미제의 몰락’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홈페이지 후기에 따르면 그는 2차대전까지 패권을 쌓았고 승승장구하던 미국은 한국전쟁 무승부(실제로는 패배), 월남패전, 엔화, 유로화, 위안화 등이 경제블록을 쌓고 있고, 달러화의 약세와 1조 달러의 외채, 재정적자 등의 징후를 통해 미제는 필연적으로 몰락하게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전향서를 썼지만 스스로 “강요된 전향”이라고 말했던 정씨는 종북세력으로부터 ‘통일운동가’로 포장되어 왕성한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보좌파 진영은 보안관찰제를 ‘사상과 양심’을 침해한다며 폐지를 촉구하고 있다.


 출소하기 위해 전향하는 척 거짓말을 하거나, 끝까지 적화통일 야욕을 버리지 않고 출소한 공산주의자들이 민주인사, 통일인사로 불리며 활개를 치고 있는 상황에서 제2 제3의 이모씨가 나오지 않기 위해선 보안관찰법이 유지‧강화되어야 한다.


<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http://www.bluetoday.net/news/articleView.html?idxno=6305

[관련기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경서 14-01-14 10:41
   
http://news.donga.com/3/all/20140113/60120618/1 이 기사 보시고 보세요. 왜 그랬는지 나옵니다.
 
 
Total 193,2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35264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81407
49898 문창극 현재 심경 (1) 알트텝 06-13 706
49897 해봤어? (9) 뻥치지마라 06-12 590
49896 도올선생 성명 "박근혜는 물러나라" (자생) (12) 찌짐이 06-12 1459
49895 오늘 직장에서 있었던 황당한 일..........., (3) 허큘러스 06-12 615
49894 민주당이 부러운 새누리당인가??? 해치 06-12 529
49893 난 ㅂ ㅕㅇ신이었습니다. 죄송합니다. (5) 허큘러스 06-12 857
49892 그들은 왜 침묵하는가? (6) 너드입니다 06-12 474
49891 와 진짜 ㅇㅂ ㅎㄷㄷ 하넹.. (7) 고프다 06-12 647
49890 문창극 후보자 "하나님 믿는 나라끼리 동맹" (2) 아웃사이더 06-12 600
49889 왜 사람들이 조중동 세개 묶어서 말하는지 알려주는 단… (3) 500원 06-12 492
49888 문창극 커밍아웃 세븐키 06-12 592
49887 눈팅이나 활동중인 지지자분들의 의견을 묻습니다... (2) 가가맨 06-12 374
49886 일베 정치동물 새끼들이 일부만 발췌했다느니 해서 전체… (5) 스캘 06-12 661
49885 이와중에 민정수석실 인사교체 꼬라지보세요 (4) 돌돌잉 06-12 482
49884 중국언론, 문창극 " 친일 망언 " 속보로 타진 (5) 아웃사이더 06-12 804
49883 선거 전엔 "도와주십시오" 라던 정부 여당이 선거 끝나자… (7) 아웃사이더 06-12 665
49882 생각할수록 열불이 납니다 (1) 돌돌잉 06-12 465
49881 朴대통령, '문창극 카드' 딜레마에 밀어붙이기 택… (4) 남만맹덕 06-12 679
49880 이번 총리후보는 관심도가 다른때에 비해 남다르네요. 남만맹덕 06-12 334
49879 문~참극이가 물러나긴 물러날 듯... (3) 상아 06-12 567
49878 침묵은 암묵적 동조라고 했던가요? (1) 백수 06-12 358
49877 보수보수 하지마십시요 (3) 센스 06-12 458
49876 현 정권과 여당 다시는 믿지 않으렵니다... (7) 공생민진 06-12 660
49875 민주당이 얼마나 일처리를 못하고 ㅄ같은지 이번 정권에… (7) 스토리 06-12 555
49874 누리당은 선거기간에 이사건 안나온걸 다행으로 알아야… (2) 오뎅거래 06-12 389
 <  5731  5732  5733  5734  5735  5736  5737  5738  5739  57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