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4-08-27 14:58
네이버에서 "정윤회" 순위가 사라졌습니다.
 글쓴이 : 폰뮤젤
조회 : 676  

 

[정치 인사이드] 정윤회, 누구인가… ‘그림자 실세’ 논란 계속되는 미스터리맨

박근혜정부 비선(秘線) 핵심인사로 거론되는 정윤회(59)씨 이름이 또다시 튀어 나왔다. 검찰이 일본 산케이신문의 박근혜 대통령 명예훼손 고발 사건을 수사하면서 정씨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한 사실(국민일보 8월 25일자 1·6면 보도)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정씨는 검찰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인 4월 16일 청와대에 간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국정을 농단하는 비선 실세’와 ‘억울한 루머의 피해자’라는 양극단의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그에 대한 공통된 의견이 하나 있다. 그가 미스터리한 인물이라는 것이다. 공개적인 활동을 꺼리기에 이런 주장은 증폭된다.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보이지 않는 손’ ‘그림자 실세’ 논란이 제기될 때마다 정씨의 이름은 단골손님으로 등장했다. 박근혜정부가 출범한 지 1년반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그의 이름이 은밀하게 나돈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자진사퇴한 문창극 전 국무총리를 추천한 인물도 정씨라는 말이 떠돌았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만만회’의 국정 농단 의혹을 제기했다. 만만회는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 박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씨, 정씨의 이름에서 한 글자씩 따온 것이다.

정씨는 딸의 승마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 특혜 의혹이 있다는 야당의 공격을 받았다. 고 최태민 목사의 딸 최모씨와의 이혼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이혼 합의 조건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 ‘결혼 생활 중에 있었던 일들을 외부에 발설하지 말 것’이라는 내용이 항간의 의혹을 부추겼다. 정씨는 자신이 박지만씨를 미행했다는 기사를 쓴 한 시사주간지 기자들을 고소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각종 설은 무성하지만 그에 대해 알려진 것은 별로 없다. 루머가 확대 재생산되기에 딱 좋은 토양조건인 셈이다.

박 대통령이 국회에 진출했던 1998년 대구 달성 보궐선거를 도왔고, 박 대통령이 한국미래연합을 창당했을 때 비서실장으로 일했다는 게 거의 전부다. 박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신)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싸웠던 2007년을 전후해 공식 석상에서 사라졌다. 그 이후 박 대통령과의 관계가 거의 단절됐는지, 아니면 무대 뒤에서 비선으로 움직였는지 여부가 정씨를 둘러싼 논란의 핵심이다.

그의 출신고교도 은밀한 화제였다. 한 여권 관계자는 “정씨가 ‘서울고를 졸업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정부 들어 서울고 출신 인사들이 약진하면서 정씨의 ‘비선 인사’설이 파다했다. 국민일보는 59세로 알려진 정씨가 졸업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시점의 서울고 낡은 졸업앨범을 구했으나 정씨의 모습은 없었다. 사정기관 핵심 관계자는 26일 “정씨의 비선 인사설이 있어 그의 학력을 이미 스크린했다”면서 “그러나 서울고를 졸업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정씨는 박 대통령이 정계 입문 이후 이끌었던 것으로 알려진 ‘강남포럼’의 실제 관리자였다는 얘기도 있다.

여권에서는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하지만 “지금도 만난다”는 사람은 거의 없다. 한국외대 정외과 이정희 교수는 “의사 결정 과정이 불투명해지면 비제도권의 영향력이 커진다고 믿는 현상이 있는데, 정씨를 둘러싼 논란도 바로 이런 현상”이라며 “정치의 투명성이 확보되지 않고 불신이 계속 쌓이면 이런 현상은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윤해 기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런 기사들때문에, 순위가 4~ 5위 였던 정윤회 검색어가 사라졌습니다.
민감한 사건인가 보네요?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지쟈스 14-08-27 15:00
   
조선일보가 세월호 침몰 당시 박근혜 사라진 7시간 의혹을 제기
이걸 산케이가 다시 기사화..
청와대 산케이만 고소..
     
폰뮤젤 14-08-27 15:01
   
약점을 잡혔는지, 왜 조선일보는 고소를 못했을까요?
          
미우 14-08-27 15:12
   
없는건 아니지만 자기 자식 고소하는 부모는 아주 드물죠.
 
 
Total 196,3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40477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95957
53073 청와대 상공은 비행금지구역이라 헬륨을 넣은 풍선을 날… (1) 아웃사이더 10-20 815
53072 "집회에서 목소리 크게 내면 처벌?" 개정 집시법 22일부터… (3) 아웃사이더 10-20 529
53071 박대통령 풍자전단 뿌린 팝아트작가 연행 아웃사이더 10-20 578
53070 [기사]검찰 "장비 가져가 카톡 직접 감청 검토" 아웃사이더 10-20 472
53069 설훈과 자니윤으로 인한 설화는 곧 사라질 듯... (1) Abedogski 10-20 1029
53068 새누리지지한다는 극우보수단체와 극좌단체 (3) 담생각 10-20 728
53067 이재명 SHL5 10-20 430
53066 정동영, 설훈 (15) SHL5 10-20 933
53065 보면 중2병 환자분들이 일베 많이 하더라구여.. (3) Mr킬러 10-20 654
53064 항상 궁금한게 우리나라를 보면 (5) 다든 10-20 523
53063 야당 대표, "세금을 줄여라" 정부 비판 기자회견 (6) afterlife 10-20 909
53062 북한 여성 바지 착용 9월부터 금지? (1) NK투데이 10-20 820
53061 박근혜에게 공약이란? (9) 500원 10-20 1422
53060 "연령대별 소득 불평등도, 60대가 가장 높아" (6) 담생각 10-19 1507
53059 대학등록금, 지난해보다 1.7% 올라 (6) 담생각 10-19 930
53058 韓 주가·화폐가치 하락폭 아시아 최고..'현금인출기&… (18) 담생각 10-19 2433
53057 중국 국감중 뮤지컬을 즐긴 면상들 (23) 철학적탐구 10-18 2157
53056 쟈니윤이 선택된이유가 궁금하세요? (7) 김진석 10-18 4032
53055 朴대통령은 왜 하필 쟈니윤을 선택했을까? (3) Mandara 10-18 1974
53054 이명박 정부때 군비리 폭로한 김영수 소령의 슬픈 이야… (10) 김진석 10-18 1823
53053 프랑스 르몽드도 까네요 (24) 센스 10-18 2455
53052 올해들어 사망사고가.. (8) CHANGE 10-18 685
53051 판교 환풍기 붕괴 사건은 정부 잘못? (21) 고맙습니다 10-18 2173
53050 4대강, 빈깡통자원외교, 무궁화위성, 한식사업 (4) 여시 10-18 848
53049 그나저나 치킨공주의 7시간은 어떻게 된건가요? (8) 냉면 10-18 2959
 <  5731  5732  5733  5734  5735  5736  5737  5738  5739  57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