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4-29 16:20
기독교를 안믿는 이유
 글쓴이 : 에벤키
조회 : 1,527  

제 나이 올해 21, 어머니 설교목사, 아버지 모태신앙이셨다가 고교졸업후 무교.


저 또한 기독교에 회의감이 들었고, 특히 교회라는 집단에 대한 회의감이 들음.


새벽기도회를 참여하면 눈물과 회개, 찬양만이 삶의 길이라고들 강요, 집단최면에 걸린듯 모두가 손을 들고 감성에 젖어 눈물뚝뚝 찬양을 하고 새 사람 되었습니다 선언을 해도, 교회 밖으로 나오면 모두가 원상태로 회귀함.


15살 즈음, 종교든 경전이든 현실의 문제에 있어 방향성과 행동양식을 정해주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음. 이후로 주말예배, 새벽기도회, 수련회 등등 각종 교회행사 참여안하고 교회랑은 연을 끊음, 품에 안고 있는 것 남은 하나는 성경책.


기독교는 물론 크리스트교 자체의 원류와 역사, 흐름에 대해서 공부한 후, 이 작자들이 이집트는 물론, 아시리아, 바빌론 등 중동 메소포타미아 계열, 그리스 로마 계열, 당시의 각종 강대국들 신화와 종교를 짜집기, 카피 한 것에 불과하다는 것을 카더라식으로라도 깨달음(대표모델이 조로아스터교 인것으로 알고있음).


고등학교 시절부터 지금까지 스마트폰이라든지, 인공지능, 로봇, 유전공학, 특이점과 우주, 그리고 그런 주제들을 자극해주는 각종 SF영화와 다큐멘터리들을 골고루 접하고 각성하게되서, 내 종교는 "과학"이 됨.


과학은 여타 종교들과 달리 자신의 존재를 기꺼이 드러냄. 현실의 문제에 있어 방향성과 행동양식이 확실하기까지.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 의 가장 표본이라고 할 수있는 종교.


과학이 진보하면서 기독교는 마치 과학의 여집합 행세라도 하려는 듯 더더욱 세력확장을 하면서 세상의 종말이 가까이 왔다, 음모론이다, 진화론이 아니라 창조론이다 등등 새 세상, 새 희망을 안고 살아가려는 현대인들에게 위기의식, 죄책감, 절망감만 심어줌. 전교방식도 그들의 교리, 무조건적인 사랑이라는 아가페와 배려와는 전혀 상반되서 (경험자분들은 아실거라고 생각함) 눈살이 찌푸려짐.


21살이 되면서 기독교에 대해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래도 마지막으로 아쉬운 점이 있다면 천국의 존재 유무였는데, 선택이론 방식으로 나름 케이스를 분류해봤음.


1) 천국이 존재x --> 믿o: 존재하지 않는 천국과 신을 위해서 삶에 있어서 너무나 커다란 희생

                             믿x: 종교적 감성보다는 과학적 이성과 인간의 합리적 욕구를 충분히 실천해가면서 살아감

2) 천국이 존재o --> 믿o: 천국갈려고 억지로 쎄쎄쎄하던 신자들이랑 강제로 영원히 찬양이나 하고살아야함

                             믿x: 아무렴 위보다는 나음.



결론: 천국이 있든 없든 안믿는게 속편함.


간디: 저는 예수를 좋아하지만 기독교인들은 좋아하지않습니다. 그들이 예수를 닮지않았기때문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abat69 16-04-29 17:48
 
저도 진심 믿어보려고 수십년을 도적놈들 틈에서 열심히 하였습니다만 님과같이 이성적인 사고가 맹신을 방해하더군요.
지금 돌이켜 보니 늦게나마 깨닳은것이 다행이죠
     
에벤키 16-04-29 18:10
 
진정한 의미에서 구원받으신 겁니다ㅎㅎ
좀비스타일 16-04-29 18:34
 
간디: 저는 예수를 좋아하지만 기독교인들은 좋아하지않습니다. 그들이 예수를 닮지않았기때문입니다.

명언이죠. 우리나라에 이권침탈하러 왔던 양놈들도 죄다 카톨릭 아니면 개신교 믿고 있었을테니까요.
     
에벤키 16-04-29 18:40
 
종교의 이중성이죠ㅋㅋ
     
beyondd 17-07-23 12:47
 
이권침탈?
레종프렌치 16-04-29 22:14
 
님 가문에 경사난 것임.
 
 
Total 4,1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9528
113 야훼를 믿지 않아서, 인간이 얻게 되는 것 (7) 블루로드 05-06 1256
112 나는 대환란을 보았다 (6) 화검상s 05-06 1977
111 신이라는 존재에 대하여 (26) 나비싸 05-05 1362
110 제대로 된 목사나 교회는 있을까? (7) 주예수 05-05 1316
109 참으로 ch2가 여기 게시판 보면 오히려 (7) 북진멸일 05-05 1456
108 유대인과 일본인의 유사점이아니라 (2) 햄돌 05-05 1394
107 헬스장 다녀오는 길입니다. (4) 해류뭄해리 05-04 1244
106 왜이리 당신들은 자기중심적입니까 (21) 초원의늑대 05-04 1606
105 종교자체를 까는게 아닙니다 (3) hydration 05-04 1015
104 음.. 이제 제가 올린글에도 댓글다는분에게 질문하면 안되는군… (2) hydration 05-04 1032
103 목사의 폭력성... (1) 하이1004 05-04 1104
102 본색을 드러 냈습니다 여러분~~ 종교인이 아닙니다 (4) 나비싸 05-04 1260
101 하.. 이제야 왜 다른 분들이 기피하는지 알겠습니다 (45) hydration 05-04 1441
100 지금에야 알 수 있습니다 (2) 나비싸 05-04 1000
99 늑대님 답변좀 부탁드립니다 (84) hydration 05-04 1480
98 김진명도 신은없다고 (6) 까꽁 05-04 1254
97 일본인과 유대인은 그냥 무시하기엔 너무 유사하다. (15) 초원의늑대 05-04 1331
96 난 외계인의 종교를 믿어요... 농담 아님...;; (12) 유수8 05-04 1600
95 유대인 언어학자 요셉 아이 델 버그 그는 단언한다 일본인의 뿌… (27) 초원의늑대 05-04 2622
94 오늘 집에 목사님이 다녀가셨는데... (6) 북진멸일 05-04 1399
93 일본인과 유대인이 동족인 이유 (12) 초원의늑대 05-04 2396
92 우리나라 개신교가 얼마나 비정상인지 (5) 람다제트 05-04 1099
91 이스라엘과 일본의 유사성?? (14) 나이트위시 05-04 1771
90 사람을 지옥으로 밀어넣는게 바로 종교인 coooolgu 05-03 1104
89 히브리어, 일본어 단순 비교 지청수 05-03 1360
 <  161  162  163  164  165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