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5-04 00:19
이스라엘과 일본의 유사성??
 글쓴이 : 나이트위시
조회 : 1,359  

약간 찾아봤습니다만... 역시나...
hydration님이 자세한 링크를 찾아주셔서 어렵진 않았습니다.
http://www.victor.or.kr/kor/sn_news/2013/02/638-1.htm

첫째, 일본어의 가다가나와 히라가나가 히브리어의 문자와 유사한 점이 위의 도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발음과 뜻이 같은 단어와 발음과 뜻이 유사한 단어들이 많이 있다??
저 글에 보면...
이스라엘이 BC586년 패망한 후 이스라엘 12지파 가운에 10지파가 사라졌다는데 사라진 10지파는 아시아 각 지역으로 분산되었으리라고 말하고 있다...
라고 말하는데
일본에서 문자가 생긴 건 6세기경에 한자가 전파된 이후고
약자체를 생략해서 만들어진 가타카나는 9세기경에 언어구조 등의 문제로 공문서작성 등에
쓰기 위해 9세기경에 만들어져서 10세기 경에 성립된데다...
저기서 비교하는데 쓴 가타카나는 이자체가 하도 많아서 익히기 힘든 걸 1900년도에
강제로 통일시키면서 정립된 거니 개중에 전혀 비슷하지도 않은 글자가 있는 건 넘어가더라도
몇 개 되지도 않는 글자가 비슷하다고 해서 히브리어와 유사하단 소리는 어불성설인데다
가타카나가 만들어진 시기나 만들어지는 과정 같은 건 
이론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확인된 사실입니다.
저 주장을 한 작자는 뇌에 문제가 있나 봅니다.

셋째, 일본 축제인 마츠리의 행사에 가마(오미고시)를 메고 행사 지역을 돌 때 기합으로 ‘엣샤’라고 소리치는데 히브리어로 엣샤는 운반하다의 뜻이라고 한다. 한국은 ‘으샤’라고 소리치는 것을 보면 발음이 유사한 것을 알 수 있다??
일본 축제에서 가마를 나를 때 하는 말을 요이쇼... 
힘주느라 센발음으로 나와서 요잇쇼라고 하고 그렇게 들리죠.
주장한 작자는 귀에도 문제가 있나 봅니다.

넷째, 이스라엘의 축제와 일본의 축제가 행사기간도 같고 날짜도 같은 점을 찾아 볼 수 있다. 일본 3대 축제(마츠리)의 하나인 기원 마츠리(祇園祭)와 이스라엘은 시온 마츠리를 비교해 보면 아래 도표와 같다. 7월 1일에 시작하여 거의 한 달간의 축제기간이며 이 기간 중에 7월 17일은 구원의 방주가 아라랏 산에 머무른 것을 경축하는 날이다. 성경 창세기 8장에 이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기온마츠리와 시온 축제의 기간을 가지고 비교한 것도...

시온축제가 뭔진 모르겠지만, 주장한 작자에 따르면

7월 1일에 시작하여 거의 한 달간의 축제기간이며 이 기간 중에 7월 17일은 구원의 방주가 아라랏 산에 머무른 것을 경축하는 날이다
라고 했는데...
시온 마츠리란 건 9~10세기경 역병으로 죽은 사람들의 영혼을 달래기 위해서 시작한 게
기원이니...
저걸 가지고 시기만 비슷하다고 해서 엮는다면
일본의 마츠리란 게 기간이 통일된 것도 아니라 전세계 어느 축제에든 엮는 게 가능해집니다.

다섯째, 이 이외에도 건축물의 기둥으로 쓰이는 큰 나무를 운반하는 경축행사로 일본과 이스라엘이 똑같이 지켜지고 있는데 이스라엘에서는 나무는 신으로 여기고 있으며 일본어는 기둥을 ‘하시라’ 히브리어는 ‘아시라’라고 발음한다??
히브리어는 잘 모르겠지만...
http://www.goethe-verlag.com/book2/_VOCAB/KO/KOHE/40.HTM
아무리 들어봐도 아시라라고는 안 들립니다.

여섯째, 고대 헤브라이의 신전과 일본 신자의 구조는 놀라울 정도로 유사하다. 고대 이스라엘의 신전을 ‘마꾸야(幕屋)’라고 불렸는데 신에게 제사를 지내고 기도를 드리는 장소인데 마꾸야와 신자의 건물의 크기(5.4-18m)와 방향, 사용 용도가 똑같다??
신사의 크기는 제각각이죠.
큰 건 99간 짜리도 있는데 10간짜리 하날 가지고 비슷하다니...
http://www.daat.ac.il/encyclopedia/images/mikdash.jpg
이건 히브리 신전 구조돕니다.
http://static.sbnxt.com/5yd/lub/fon/new-image.jpg
이건 조감도죠.
저걸 가지고 놀라울 정도로 유사하다고 한다면...
우리집은 엘리제궁과 놀라울 정도로 유사합니다.
고로 전 프랑스 왕족의 후손???
주장한 작자는 눈에도 문제가 있나 봅니다.

일곱째, 이스라엘의 문양과 일본의 문양이 같다는 점이다. 이스라엘의 건국의 왕인 ‘다윗왕’의 문양, 별(六芒星)이 이스라엘인의 상징으로 되어 국기에도 표시되어 있는데, 일본의 궁(伊勢神宮)에도 별(六芒星)의 문양이 석탑에 조각되어 있다. 그리고 16개의 잎을 가진 국화문양이 일본의 천황가와 예루살렘의 신전에 조각되어 있다는 점이다??
이건 밑에 괴생명체도 떠들어댔는데...
그 석등은 1955년 이후에 석재회사 사장이 기부한 물건일뿐 
일왕가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건데 무슨 헛소리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관련 내용은 伊勢神宮 六芒星으로 검색만 해봐도 차고 넘치게 나옵니다.
그리고 일본의 국화문양은...
http://blogimg.ohmynews.com/attach/6909/1386150717.png
이거고 이스라엘 신전의 국화문양이란 건
http://cfile219.uf.daum.net/R400x0/156805574E3F2CE030556E
이걸 말하나본데... 하... 별 거지 같은...

여덟째, 현재 일본에서 행하여지는 씨름(스모)과는 모습은 다르나 이스라엘도 씨름 애호가가 많이 존재하고 있다고 한다. 구약성경에 야곱이 천사와 씨름을 하는 모습이 기록되어 있는데 야곱이 천사와 씨름을 하여 승리함으로 이스라엘이란 이름을 받았다고 한다. 실크로드 주변국에서는 씨름의 경기가 있는 것으로 보아 실크로드가 이스라엘인의 이주경로였음이 더욱 확실해졌다??
현재 일본에서 행하여지는 씨름(스모)과는 모습은 다르나...
하... 이건 말할 가치조차도 없어보입니다.
전세계에 널리고 널린 게 맨손 격투긴데 형태가 다르고 규칙이 다른 걸 엮어버리다니 이 무슨...

그리고 밑에서 괴생명체가 떠들어댄 말 중에...
2013년 일본 국가 만찬 기도회에 강사로 초청을 받아 오신 특별한 분이 계셨다. 그는 이스라엘 교육문화성에서 이스라엘 전 대학의 감독관을 지낸 아빅도르 샤한(Avigdor Shahana) 박사이다.
이거에 대해 알아봤지만...
400명가량 참석했다는 것 말고는 별다른 사실 확인이 되는 게 없었고...
아빅도르 샤한(Avigdor Shahana)이란 사람에 대해서도 찾아봤지만 나오는 게 없더군요.
왠만한 지위에 있었던 사람이라면 영문으로 이름 검색을 했을 때 걸리는 게 있어야 정상인데 
나오는 거라곤 저 정신나간 주장보다 더 정신나간 소릴 하는
일유(日猶) 동조론(同祖論)에 대한 신비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5i2z&articleno=15971822&_bloghome_menu=recenttext
란 블로그 뻘글뿐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글 마지막 부분에 보면...

왜 예루살렘의 성벽에 있는 국화의 모형과 똑같은 문장을 일본 황실에서 사용하고 있는지 그 이유와 원인을 알 수 없지만 일유(日猶)의 깊은 관련성을 추측해 볼 뿐이다. 이 문장의 꽃잎은 12개로 구성되어 있는데 12개는 이스라엘의 12지파를 상징하여 하나님의 선민인 유대인을 표현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일본의 명치신궁(明治神宮)에서도 12개의 꽃잎으로 구성된 국화의 문장을 사용하고 있어 유대와 더 깊은 관계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어 진다. 일본 황실이 언제부터 사용하였는지 확실히 알 수는 없지만 고대 황실의 유물 등에 국화의 문장이 새겨져 있는 것을 보면 역사가 깊은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어떤 학자가 유대인과 일본인들의 공통점에 대하여 비교한 것을 보면 매우 흥미있는 관찰이기도 한다. 

1) 머리의 색깔이 검은 색이다. 
2) 대개의 사람들의 키가 작다. 
3) 앙개발 걸음걸이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 
4) 히브리어는 영어, 프랑스어, 러시아어와는 달리 반대로 쓴다. 
5)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6)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민족이라는 사실이다.

이런 글이 나오는데...
일왕가의 국화문양은 16개죠.
그리고 유대인과 일본인의 비교는...
자~ 웃으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초원의늑대 16-05-04 00:24
 
한국인들의 질투심이 폭발했군
     
나이트위시 16-05-04 00:55
 
나오는대로 지껄이지 말고 객관적인 증거를 가져와서 논리적으로 반박해보시지 그럽니까??
불가능하죠?
그럼 가서 통가가 터키랑 맞먹게 되거든 그때 다시 오세요.
     
헬로가생 16-05-04 00:55
 
늑대님, 궁금해서 그러는데, 님 반기련 회원 닉네임은 뭐예요?
     
hydration 16-05-04 01:27
 
자 이제 너님 나라로 돌아가세요..
아무리봐도 너님은 한국인이라기엔 너무 한국어에 빈약하고
논리적인 한국어 구사능력이 떨어지십니다
독해능력도 부족하구요
     
강남봉이구 16-05-04 02:14
 
다음 중 본인과 일치하는 번호를 고르시오
1) 사리분간을 잘 못하니 하나님(목사님?) 말씀만 믿자
2) 모태 안티 기독
3) 2+ 반기련의 비밀요원
4) 내가 나를 모르는데 넌들 나를 알겠느냐~ 나는야 묻지마 어그로~
     
조용 16-05-04 08:50
 
추하네요. 그냥 컨셉 어그로네요. 옛다 관심 껄껄
hydration 16-05-04 01:31
 
아무래도 늑대님은 한국분은 아닌거 같아요..
정게에 적으신 글이나 종교게에 적으신글이나
한국인  혹은 한국을 지칭할때 우리나라 혹은 우리나라 사람이라는
보통은 한국인이 구사하는 단어가 아닌..
한국인은 한국은  이라는 단어를 더 많이 사용하시네요..
참 신기하네요.. 국적이 어디세요?
     
헬로가생 16-05-04 01:47
 
고니시의 자손 데스.
헬로가생 16-05-04 01:44
 
수고 하셨습니다.

진짜 웃긴건 그 "학자"양반이 예로 든 히브리문자 필기체가 13세기쯤 완성된 건 둘째 치더래도
그 필기체의 모태가 되는 사각형식의 현대 히브리문자 자체도 기원전 4세기쯤에야 완성이 되었단 거죠.


그 이스라엘 지파가 바빌론 유수로 기원전 586년에 사라져서 일본을 향해 왔다면
기원전 400년에서 300년 사이에 완성된 사각히브리 문자를 어떻게 일본으로 가져왔을까요?
586년엔 그런 문자가 있지도 않았던 때인데.
그 일본으로 왔을 유대인들이 썼을 고대 히브리 문자는 현대 문자완 아주 다른 모습인데 말입니다.

카톡 보냈나?
     
나이트위시 16-05-04 01:49
 
제가 보기에 제일 웃겼던 건 육망성 석등 드립이었네요.
저건 1~2분만 구글링 해봐도 언제 누가 기부한 물건인지 알 수 있는 거라서 말이죠.
          
헬로가생 16-05-04 01:57
 
신대문자급의 코메디죠. ㅋㅋㅋ
헬로가생 16-05-04 02:41
 
"여섯째, 고대 헤브라이의 신전과 일본 신자의 구조는 놀라울 정도로 유사하다. 고대 이스라엘의 신전을 ‘마꾸야(幕屋)’라고 불렸는데 신에게 제사를 지내고 기도를 드리는 장소인데 마꾸야와 신자의 건물의 크기(5.4-18m)와 방향, 사용 용도가 똑같다??"

여기서 또 개웃긴건 위의 "마꾸야"(장옥)란 단어는 일본어라는 것.
그리고 그 단어가 가리키는 히브리어는 "미시칸"으로 따로 있음.
그럼 이 미시칸이 무엇인가?
신전이 아니라 장막임.
일본어 마꾸야에도 보면 처음 글자가 장막(텐트)를 가르키는 걸 알 수 있음.
이 장막은 간이용 신전으로 이스라엘민족이 이집트에서 도망나와
40년동안 사막을 돌아다니며 간이용 신전으로 쓴 텐트를 말하는 것임.
그니까 일본에 와 신전을 만들 땐 그 규격을 따를 필요가 없음.

둘째,
위에서 규격을 (5.4m X 18m)라고 하는데 틀렸음.
그게 신사 규격인지는 모르겠지만 장막의 규격은
9 cubit X 30 cubit.
1 cubit 이 0.4572 m 이므로 규격은
4.1148m X 13.716m 가 됨.
냉혹한현실 16-05-04 06:20
 
사막 깡패 = 섬원숭이 ?!!
그래서???
아쒸 16-05-04 09:56
 
ㅎㅎㅎ
진짜 이런걸 믿는 사람도 있구나,,,
만화에서나 나오는 이야기를,,,
뭐,,,사람도 다 정상일수는 없겠져,,,
초원의 늑대님 때메,,, 웃을수 있네요,,,감사합니다^^
 
 
Total 3,4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3525
380 철학적 인간, 종교적 인간, 과학적 인간....그리고 무지랭이 (11) 레종프렌치 05-28 1155
379 예수 십자가 속죄란 무엇입니까? (8) 블루로드 05-28 579
378 인간의 자유의지 (3) 동현군 05-28 615
377 오랜만에 술 먹고 글 하나 써 봅니다. 술먹어도 천국 가나요? (18) 대도오 05-28 680
376 술에 관한 하나님의 말씀 + 만취 폭력은 괜찮은가?..정신병만큼 … (11) 화검상s 05-27 844
375 다음 기회에 다시 (7) 그건아니지 05-27 597
374 누구의 말씀을 따라야 하나요? (펌글) (10) 주예수 05-27 761
373 가톨릭과 대한예수교의 차이점이 뭔가요? (14) 까꽁 05-27 888
372 예수그리스도의 구속과 대속은 ? (18) 하늘메신저 05-27 699
371 개신교에서 말하는 사랑은 도대체 무었일까요? (22) 푸른고등어 05-27 842
370 유명인의 명언... (41) ost하나 05-27 854
369 영적인 사람의 일곱가지 습관 (7) 화검상s 05-27 830
368 예수님의 가르침 (25) 지니엘 05-27 760
367 기독교의 문제점과 "해결책" (9) 헬로가생 05-27 679
366 종교와 철학의 공통점과 제안 (36) 발상인 05-26 802
365 종교 게시판인가, 안티기독교 게시판인가? (34) 천사와악질 05-26 722
364 철학게시판이니만큼 이에 걸맞을법한 가벼운 생각거리 하나 올… (10) 식쿤 05-26 612
363 카인을 협박하는 자들은 과연 누구인가. (5) 에치고의용 05-26 570
362 끝낼수 없는 의문과 평행선 (17) 제로니모 05-26 604
361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은 곧 나에게 '행복' 을 의미 한다 (4) 화검상s 05-26 666
360 이번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으로 개신교가 더 혐오스러워질지도 (7) 동현군 05-26 674
359 몇일전에 티비서 본 내용인데. (3) 조으다 05-26 561
358 빅뱅이란 이론 자체가 좀 그렇죠... (3) fklgodk 05-26 670
357 강남역 묻지마 살인 피의자가 신학원 출신? (7) 동현군 05-26 911
356 신의 좌표 (8) 레종프렌치 05-26 633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