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7-10 13:21
길어 봐야 읽지 않는 글들
 글쓴이 : 그건아니지
조회 : 519  

그냥 편 먹고 까기가 재미있어서 오는 넘들의 장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대도오 16-07-10 16:37
 
오직 자기 욕심을 위해서
그것도 다른 선택지가 있음이 명확한 상태에서

수백만명, 수억명을 죽인 놈한테
악마라고 부르지 못한다면,

악마라는 단어의 정의를 새로 내려야 할 듯 싶군요.

그리고 조롱이라니요?
아무도 그걸로 조롱하는 사람은 없던데요? 그냥 그렇게 정의 내리는 걸,

기독교인들이 조롱으로 여길 수는 있겠군요.
레종프렌치 16-07-10 18:16
 
뭐 결론은 개독비판은 용납하지만, 예수교 비판이나 특히 유일신이라는 야훼 비판은 기분나쁘다 이거임? 님의 종교가 예수교라서? 님의 主神이 야훼라서?

님처럼 그 유일신 사상에 쩌들면 역사도 무시하고 그저 다른 이민족, 이방인의 신은 모두 잡신 거리니 오늘날 예수쟁이들이 전부 개독이 되는 것임...지들 신만 위대하고 나머지는 다 잡신이라고 보니
 
1. 이스라엘은 '엘'신과 겨루어서 이겼다는 뜻으로 알고 있음..

왜냐면, 원래 유대족의 조상 아브라함과 그 일족은 메소포타미아 문명을 이룬 수메르의 도시국가 우르가 고향이고, BCE 2100년경 우르를 떠나서 가나안 땅으로 들어오는데, 가나안 땅의 최고신인 '엘' 신을 비롯한 여러 신을 섬겼음...(엘의 복수형이 엘로힘인데, 창세기의 엘로힘은 유대민족이 엘신을 섬겼음을 나타내는 단적인 예임)

본래부터 유일신 신앙이 아니었음..

2. 그리고 님이 발제글에서 말한 가나안의  다곤 신은 잡신도 아니고, 본래 다곤은 농사의 신, 물고기의 신이라고 하는데, 상체는 인간이고 하체는 물고기라고 함.... 고대시대에 물고기나 뱀이 나오는 것은 철기문명을 상징함..철기의 갑옷이 물고기 비늘, 뱀비늘 같으니..철기는 또 철로 만든 농기구가 생산되면서 농경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므로 이런 철기문명의 신은 대개 농사와도 관련이 있는 농경의 신으로 불리움..

(철기시대에 이르러 강력한 살상력을 가진 무기,그리고 농기구가 개발되면서 농업생산량이 비약적으로 늘어나고 이때부터 인간은 거두어 저장을 하게 되면서 사유재산개념이 강화되면서 전쟁과 살육, 사유재산제에 따른 공동체 의식의 타락이 시작되는 것임....에덴동산의 뱀도 철기의 상징이고, 뱀에 의해 선악과를 따먹은었다는 것도 실은 바로 철기문명으로 일어난 각종 제문제를 상징적으로 말하는 것임..)

= 다곤
‘곡물’, ‘큰 물고기’란 뜻. 머리와 손은 사람 모습을 하고 나머지 하반신은 물고기 형상을 한 블레셋 족속의 주신(主神). 농사를 주관하는 신이다.
-라이프성경사전 다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391240&cid=50762&categoryId=51387

=④ 사사 시대 - 이미 ★★철기 문화에 접어든★★ 블레셋은 철기로 무장하고 끊임없이 이스라엘을 위협하였다
-라이프성경사전 블레셋-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393057&ref=y&cid=50762&categoryId=51387

그러니 다곤신이 잡신이 아님. 다곤신의 상징은 로마 교황이 거 교황대가리에 쓴 물고기 대가리와 아가미 같은 모자도 바로 다곤신의 흔적임.
[http://i.imgur.com/uBzqDZC.jpg]

3. 바알 또한 가나안의 농업의 신이었고, 담무스와 그의 아내 아스다롯 등도 모두 수메르, 바빌론 등 메소포타미아 일대의 제민족들이 믿던 신이고,  유대족속도 믿었던 신들임..담무스는 물의 진정한 자식이라는 의미이며, 물에 의해 봄에 올라오는 식물의 신임...사막지방에서 물의 신을 유대새끼들은 안믿었을 것 같음? 유대족속들도 다 믿던 신들임...

4. 그러다가 모세가 유대족속을 이끌고 출애굽하여 시내산(시나이산)에 이르렀을 때 야훼가 율법을 주고, 유대인은 그 율법을 지킴으로써 야훼의 백성이 되고 야훼는 그들의 신들이 되기로 계약을 한 것임...

즉, BCE 1500년경에 모세가 출애굽의 시대 즈음하여 유일신 신앙으로 선포하고, 유일신으로 받들어져 오늘에 이른 것이지..★★★유대잡넘들이 처음부터 야훼를 믿었던 것도 아님..★★★

출애굽기 3:13에 의하면 모세가 떨기나무에 불로 나타난 야훼를 몰라보고,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가서 이르기를 너희의 조상의 하나님이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면 ★★그들이 내게 묻기를 그의 이름이 무엇이냐 하리니 내가 무엇이라고 그들에게 말하리이까★★.(출애굽기 3:13)

->이 구절로서 알 수 있는 것은 유대민족들은 이때까지도 야훼를 몰랐다는 것임......몰랐으니 야훼의 이름이 뭔지를 묻지.....그게 지들이 믿던 신이면 신의 이름을 묻겠음?

하나님이 모세게에 이르시되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 또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기를 스스로 있는 자가 나를 너희에게 보냈다 하라.(3:14)

하나님이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기를 ★★너희 조상의 하나님, 여호와 곧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라...출애굽 3:15)

->즉, 모세 이전에는 야훼는 쓰바 유대민족도 모르던 신이었고, 모세에 이르러서 비로소 유대민족 과 계약에 의해서 조상인 아브라함의 신, 야곱의 신이라 정의된 것이고, 아브라함의 신, 야곱의 신은 그냥 유대민족의 신이지 이게 무슨 우주제일의 유일신도 아님.....그러니 십계명 1장이 나 이외에 다른 신들을 섬기지 말라...인 것임....


5. 다른 신들이 왜 잡신이겠음? 다른 신들이 잡신이면, 야훼 또한 잡신임...

나는 네 조상의 하나님이니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니라 (출애굽기 3장 6)

야훼가 무슨 절대신도 아니고, 그냥 유대민족의 민족신임..

유대인들이 가나안에서 가나안의 각종 신 즉 가나안 땅의 '엘'신도 섬기고 이 때는 야훼가 뭐하는 개뼉다구인지도 모르다가

나중에 모세의 출애굽의 시기에 야훼가 등장하고 유대새끼들이 이 둘을 짬뽕시키면서 신의 이름이 야훼와 엘로힘이 섞인 것이고...

그러니 창세기에 신의 이름이 야훼도 나오고 야훼엘로힘도 나오고, 엘로힘도 나오고 그런 것임 신의 이름이 슬슬 변한 것도 본래 민족신이던 야훼가 가나안의 신이요, 최고의 신 '엘'로 둔갑하면서 저리 된 것임...
(이 부분은 예전에 헬로가생님이 쓰신 글 혹은 댓글이 있음)

잡신타령 하지 마시길...님도 잡신 처믿으면서....


추신 : 이거 댓글은 편집이 안되니 가독성이 현저히 떨어져서 뭐 별 넣어야 하고 아주 지랄같아서 발제글로 새로 올리겠음..요새 게시판 글리젠도 형편없는데
나비싸 16-07-10 18:18
 
아주  간단한  문제죠 종교인들이 모범을 보이면 되는거 아닌가요?

누굴 탓하기 전에 본인을 되돌아 보면 왜 일반인들이 그럴까?

하는 이유를 알 수 있는것이죠

또하나 유니콘이 있다 하면서 글쓴이 가족한테

저주를 퍼부어도 욕 안하실 자신있으세요?
 
 
Total 3,8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6199
729 이해가 안되는게 있는데요. (2) 오뎅나무 07-24 602
728 교회는 영리업체로 분류 되지 않는데... (11) 제로니모 07-24 726
727 여기 안티 기독교인들은 좀 안쓰러운 부분이... (19) 가생이다냥 07-23 910
726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14) 푯말 07-23 778
725 행복은 착각입니다, 대신 영생의 기쁨을 누리세요! (8) 하늘메신저 07-23 602
724 초기 기독교는 윤회와 환생을 가르쳤다 (4) 즐겁다 07-23 1154
723 우주는 Simulated된 코딩 일뿐? Thomaso 07-23 531
722 예수는 무당 이었을까? (2) Thomaso 07-23 609
721 이브는 후처 인가? (3) Thomaso 07-23 523
720 나를 알려면 (12) 푯말 07-22 866
719 원조 할매 보쌈 (5) 미우 07-21 1435
718 원조 논란... 미우 07-21 624
717 이런 기독이 드디어 한건함 (12) 하이1004 07-20 1687
716 이 게시판 컨셉 죽이네요~~ ㅎㅎ (6) ollo 07-19 994
715 다섯번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동로마제국이 멸망했다 (63) 하늘메신저 07-19 1346
714 기독교인들에게 질문 (15) moim 07-19 934
713 전지전능 = 가장 인간다운 허구 (12) 미우 07-18 1087
712 6. 창조의 이유 (7) 공무도하 07-18 971
711 신들간의 서열 (3) 남궁동자 07-18 856
710 어제 설교 듣고 기분 더럽습니다 (7) moim 07-18 928
709 천국의 24장로들.. (18) 화검상s 07-17 1243
708 존중 받아야 할 인간 - 하나님의 사랑의 대상 (12) 하늘메신저 07-17 605
707 5. 존재의 이유 (8) 공무도하 07-17 811
706 기독교에 빠지면 이렇습니다 여러분 (2) moim 07-16 1089
705 대한민국 독립운동가 민족사학자 (3) 아키로드 07-16 693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