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8-12 02:03
너무도 다른
 글쓴이 : 푯말
조회 : 534  

사람이 어떤 말이나 행동을 하는 데에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으니, 먼저 그 이유를 생각해라.”


이런 어머니의 말씀에 따라서 겨우 6, 7살 무렵부터 사람공부, 세상공부를 시작한 까닭에 나는 지금까지도 이해 안 되는 남의 말을 섣불리 무시하지 못한다.



더구나 내가 이해 못했던 말들 중에는 나중에 저절로 이해가 됐던 말도 엄청나게 많았고, 사람공부, 세상공부를 하는 과정에서 섣불리 어설픈 내 생각을 말했다가 몇 차례인가 개망신을 당하기도 했으며, 몇 차례인가 죽지 않을 만큼 잔뜩 줘터진 적도 있다 보니 더욱.


섣불리 판단하면 내 스스로 내 목에 칼을 꽂을 수도 있다.’


성경에 대해서도 함부로 이러쿵저러쿵 말하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


그러다 40대 중반 무렵부터 철학, 정치학 등을 배운다는 대학생들을 비롯한 많은 젊은이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그들은 나나 내 또래들과는 정말 많은 차이가 있음을 알게 됐다.


나나 내 또래들은 때로는 집이나 학교에서 엄청난 폭력에 시달렸으면서도, 최소한 부모님 등 어른들의, 선배들의 경험을 무시할 수 없어서 섣불리 속생각을 말하지 못했건만, 어쩌면 그렇게도 자신의 생각을 잘 말하든지.

특히, 온라인에서는 말도 못했다.


대부분의 젊은이들이 자신의 마음에 안 드는 말을 한마디라도 듣게 되면, 그렇게 말한 이유도 묻지 않고, 자기의 부모 뻘이 되는 나에게도 대뜸 쉬벌’, ‘씹 새끼등의 쌍욕을 퍼부었으니.


예를 들어서, 신의 존재를 묻는 질문에 신이 있다는, 신이 없다는 객관적 근거가 없으니 뭐라고 말을 못하겠다.” 대답하면 이 쉬벌놈, 관념론자네등으로.


늙는 것도 서러운데, 고작 그 마음에 안 드는 말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자식뻘인 연놈들에게 험악한 욕까지 듣다니.


내 젊은 날의 또래들 중에도 오직 누구인가의 생김새가 자신의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만으로 마구 주먹질을 해대던 정신신들이 있기는 했다.


하지만 그런 정신븅신들도 섣불리 어른들의, 선배들의 말을 자기의 마음대로 편집해서 떠들지는 않았는데, 도대체 어쩌다가 이렇게 되었는지.


아마 그때부터였던 것 같다.


내가 젊은이들에게 조금씩 포기하기 시작한 것이.


그렇다고 아주 가끔씩 운 좋게 만난 몇몇 싸가지 있는젊은이들 때문에 완전히 포기도 못한 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6-08-12 02:22
 
ㅋㅋㅋㅋ
우왕 16-08-12 02:52
 
여기서 남의 말을 제일 무시하는게 당신인데;
같이 늙어가는 처지에 나이 어필 좀 그만 합시다
     
미우 16-08-12 03:33
 
대체 몇이나 먹었대요? 혹 아시는지...
뭔데 아무나대고 다 가르치고 선생이래는지?
자신을 알믄(아는 게 있는 것 같지도 않지만) 다 그러나... 그런 거면 영영 모르고 살았음 싶은데.
          
헬로가생 16-08-12 05:24
 
동영상 보면 좀 측은하긴 함... ㅠㅠ

근데
자신을 진정 아는 사람이라면 나이따윈 입에 담지도 않을터인디 말입니다.
이리저리 16-08-12 05:28
 
"~섣불리 어설픈 내 생각을 말했다가 ~(중략)~ 몇 차례인가 죽지 않을 만큼 잔뜩 줘터진 적도 있다 보니~"

아직 덜 맞으신듯.
     
헬로가생 16-08-12 05:50
 
빵 터졌음. ㅋㅋㅋㅋ
사고르 16-08-12 10:03
 
나이부심 쩔구요...
그렇지.. 자신을 공부했다는거..이렇게 인터넷에서 마음속 이야기 해야
신상에 이롭다는거 깨달았구나..그랬구나.
어렸을때 외모때문에 좀 많이 맞았구나...그랬구나..
그래서 마음의 병이 있구나..
사고르 16-08-12 10:22
 
아재 아재 봐라 아재 푯말아재 뭐지 씨바아
제일 첫줄 당신이  쓴 글 의미 몰라요? 푯말아재
     
우왕 16-08-12 11:49
 
ㅋㅋㅋㅋㅋㅋㅋ
대도오 16-08-12 13:12
 
아직도 님이 '고수'이거나 '(무언가에 대한) 선생'일 확률이 존재한다고 믿으며
글을 두번 정독 했으나,

흔하디 흔한 개인의 경험담과 (약간 찌질하고 우울하며 불행한 듯한 경험담?)
요즘 똑똑한 중딩들도 말할 수 있는 듯한 결론들 밖에 없어 보입니다.

다음 글을 기대해보겠습니다.
 
 
Total 4,03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7610
859 이거 어떻게들 보시나요? (23) ellexk 08-24 901
858 참 솔직해지기 어렵죠 (21) 우왕 08-24 395
857 어? 며칠 바빠서 뜸한 사이에... (10) 유수8 08-24 323
856 엥엥만 대지말고..소외된 자들의 교주가 되어 세상을 구하라. (4) 도다리 08-24 359
855 진리는 말이죠. (12) 미우 08-24 336
854 물, 기억과 정보 , 생의 업보의 전달자 (34) Thomaso 08-24 910
853 여러분은 행복하십니까? (잔잔한 설교 말씀) (5) 화검상s 08-23 464
852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46) 푯말 08-23 620
851 귀신 무서운 줄 모르는 푯말 씨 (33) Thomaso 08-23 649
850 큰 의미 부여는 하지 마시길 당부 드립니다. ^^; 有 (30) 대도오 08-23 543
849 귀신 들린 사람들 (37) 푯말 08-23 618
848 긍정의 힘,믿음의 힘( 불교,기독교의힘) (11) Thomaso 08-23 428
847 성담스님 좋은 말씀 (5) Thomaso 08-23 1364
846 무서운 아재 (28) 백전백패 08-23 494
845 일베나 워마드, 메갈리아에는 (17) 푯말 08-23 487
844 한국 여성 일부가 평가한 예수.... (7) 지나가다쩜 08-22 765
843 종교는 영원한 유망산업이자, 위험세력. (1) 도다리 08-22 354
842 그러고 보니 여기는 종교 게시판이군요. (17) 대도오 08-22 419
841 토마스,푯말,대도오,화검상,미우,패리닥,사고로,하늘메... (24) 도다리 08-22 737
840 도를 논하는자가 발끈하다니... ㄷㄷㄷ (16) 유수8 08-22 578
839 공이란 (43) 푯말 08-22 598
838 '어떤 공고' 有 (5) 대도오 08-22 363
837 Thomaso 님 덕분에 사고의 지평이 좀 더 넓어진 느낌 (10) 도다리 08-22 523
836 어떤분을 사랑해드리면 될까여ㅇㅅㅇ?? (16) 그럴리갸 08-22 378
835 유비쿼터스 라는 말을 풀어봅시다. 가생이에 영어잘하시는 분 … (8) 화검상s 08-21 410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