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8-17 09:30
콥틱어 도마 복음서---(2)
 글쓴이 : Thomaso
조회 : 710  



출처에 가보시면 전문이 있으므로 연재를 중단할까 합니다.



출처 :   http://cyberspacei.com/jesusi/light/got/got_commentary.htm




II: Coptic Gospel of Thomas            II: 콥틱어 도마 복음서

(P)These are the secret sayings which the living Jesus spoke and which Didymos Judas Thomas wrote down.            [] 은밀한 말씀들은 살아 있는 예수께서 말씀하시고 쌍둥이 유다 도마가 기록하였다.

(1) And he said, Whoever finds the interpretation of these sayings will not experience death. [1] 1그리고 그분께서 말씀하셨다, “이 말씀들을 깨닫는 자는 누구라도 죽음을 맛보지 않을 것이다.

(2) Jesus said, Let him who seeks continue seeking until he finds. When he finds, he will become troubled. When he becomes troubled, he will be astonished, and he will rule over the All.            [2]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추구하는 자들은 찾을 때까지 계속 추구하라. 2찾고 나면 고난 받을 것이다. 3고난 받으면 놀라와 것이며, 4모든 것을 다스릴 것이다.

(3) Jesus said, “If those who lead you say to you, ‘See, the kingdom is in the sky,’ then the birds of the sky will precede you. If they say to you, ‘It is in the sea,’ then the fish will precede you. Rather, the kingdom is inside of you, and it is outside of you. When you come to know yourselves, then you will become known, and you will realize that it is you who are the sons of the living father. But if you will not know yourselves, you dwell in poverty and it is you who are that poverty.          [3]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너희를 인도하는 자들이 말하기를, ‘보라, 나라가 하늘에 있다’하면, 하늘의 새가 너희를 것이다. 2그들이 너희에게 말하기를 ‘나라가 바다에 있다’하면 물고기가 너희를 것이다. 3오히려 나라는 너희 안에 있고 너희 밖에 있다. 4너희가 자신을 너희를 알게 것이며, 너희가 바로 살아계신 아버지의 아들들임을 깨달을 것이다. 5그러나 너희가 자신을 모른다면 가난 중에 살게 되고 가난이 바로 너희이다.

(4) Jesus said, The man old in days will not hesitate to ask a small child seven days old about the place of life, and he will live. For many who are first will become last, and they will become one and the same.            [4]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나이 사람이 이레 작은 아이에게 삶의 자리에 대해 묻기를 망설이지 않으면 사람은 것이다. 2왜냐하면 첫째인 많은 사람이 꼴찌가 되고, 3그들이 하나된 자가 되기 때문이다.

(5) Jesus said, Recognize what is in your sight, and that which is hidden from you will become plain to you . For there is nothing hidden which will not become manifest.         [5]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눈에 보이는 것을 깨닫도록 하라. 그리하면 너에게 가리워진 것이 드러날 것이다. 2왜냐하면 숨기운 것이 나타나지 않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6) His disciples questioned him and said to him, “Do you want us to fast? How shall we pray? Shall we give alms? What diet shall we observe?” Jesus said, “Do not tell lies, and do not do what you hate, for all things are plain in the sight of heaven. For nothing hidden will not become manifest, and nothing covered will remain without being uncovered.”

[6] 1그분을 따르는 자들이 그분께 여쭈어 말씀드리기를, “저희가 금식하기를 바라십니까? 저희는 어떻게 기도해야 합니까? 구제를 해야 합니까? 어떤 음식금기를 지켜야 합니까?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거짓말 하지 말라, 3그리고 너희가 싫어하는 것을 하지 말라. 4하늘 앞에 모든 것이 드러나 있기 때문이다. 5왜냐하면 숨겨진 것이 나타나지 않는 것이 없고, 덮인 것이 벗겨지지 않음이 없기 때문이다.

(7) Jesus said, Blessed is the lion which becomes man when consumed by man; and cursed is the man whom the lion consumes, and the lion becomes man.            [7]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복되도다 사자여! 사람에게 먹혀 사람이 되도다. 2저주가 있으라 사람이여! 사자가 그대를 먹어 삼키고, 사자가 사람이 되도다.

(8) And he said, “The man is like a wise fisherman who cast his net into the sea and drew it up from the sea full of small fish. Among them the wise fisherman found a fine large fish. He threw all the small fish back into the sea and chose the large fish without difficulty. Whoever has ears to hear, let him hear.            [8] 1그리고 그분께서 말씀하시기를, “그 사람은 지혜로운 어부와 같다. 사람은 바다에 그물을 던져 작은 물고기들을 가득 건져 올렸다. 2 중에서 지혜로운 어부는 멋지고 고기 마리를 찾았다. 3 사람은 작은 고기들을 모두 다시 바다에 던져놓고 어렵지 않게 고기를 골랐다. 4누구라도 들을 귀가 있으면 듣게 하라.

(9) Jesus said, “Now the sower went out, took a handful (of seeds), and scattered them. Some fell on the road; the birds came and gathered them up. Others fell on the rock, did not take root in the soil, and did not produce ears. And others fell on thorns; they choked the seed(s) and worms ate them. And others fell on the good soil and it produced good fruit: it bore sixty per measure and a hundred and twenty per measure.         [9]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보라! 파종하는 자가 씨앗을 듬뿍 쥐고 나가 그것들을 뿌렸다. 2더러는 위에 떨어져 새가 와서 먹어 버렸다. 3더러는 바위 위에 떨어져 흙에 뿌리를 내리지 못해 이삭을 내지 못했다. 4그리고 더러는 가시덤불에 떨어져 가시가 씨앗을 질식시켰고 벌레가 먹어버렸다. 5그리고 나머지는 좋은 토양 위에 떨어져 훌륭한 열매를 내었다. 씨앗은 육십 백이십 소출을 내었다.

(10) Jesus said, I have cast fire upon the world, and see, I am guarding it until it blazes.            [10]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세상에 불을 던졌다. 그리고 보라! 나는 불이 활활 타오를 때까지 지키고 있다.

(11) Jesus said, “This heaven will pass away, and the one above it will pass away. The dead are not alive, and the living will not die. In the days when you consumed what is dead, you made it what is alive. When you come to dwell in the light, what will you do? On the day when you were one you became two. But when you become two, what will you do?    [11]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이 하늘은 사라질 것이다, 그리고 하늘 위의 하늘도 사라질 것이다. 2죽은 자들은 살아 있지 않다, 그리고 살아 있는 자들은 죽지 않을 것이다. 3너희가 죽은 것들을 먹었던 날들에 너희가 그것을 살아 있는 것으로 만들었다. 너희가 가운데 너희는 무엇을 것인가? 4너희가 하나였던 너희는 둘이 되었다. 그러나 너희가 둘이 너희는 무엇을 것인가?

(12) The disciples said to Jesus, We know that you will depart from us. Who is to be our leader? Jesus said to them, Wherever you are, you are to go to James the righteous, for whose sake heaven and earth came into being.            [12] 1따르는 자들이 예수께 말씀드리기를, “당신이 우리를 떠나가실 것을 압니다. 누가 우리의 지도자가 되어야겠습니까? 2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너희가 어디에 있던지, 너희는 의로운 야고보에게 가야 한다. 그를 위하여 하늘과 땅이 생겨났다.

(13) Jesus said to his disciples, “Compare me to someone and tell me whom I am like.” Simon Peter said to him, “You are like a righteous angel.” Matthew said to him, “You are like a wise philosopher.” Thomas said to him, “Master, my mouth is wholly incapable of saying whom you are like.” Jesus said, “I am not your master. Because you have drunk, you have become intoxicated from the bubbling spring which I have measured out.” And he took him and withdrew and told him three things. When Thomas returned to his companions, they asked him, “What did Jesus say to you?” Thomas said to them, “If I tell you one of the things which he told me, you will pick up stones and throw them at me; a fire will come out of the stones and burn you up.”

[13] 1예수께서 따르는 자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나를 누군가와 비교해보고 내가 누구와 같은지 말해 보라. 2시몬 베드로가 예수께 말씀드렸다: “당신은 의로운 천사와 같습니다. 3마태가 예수께 말씀드렸다: “당신은 지혜로운 철학자 같습니다. 4도마가 예수께 말씀드렸다: “스승님, 당신이 누구와 같은지 저의 입으로 전혀 말할 없습니다. 5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나는 너의 스승이 아니다. 너는 내가 마련해 놓은 광천샘을 마셨기에 취하였구나.6그리고 도마를 데리고 물러나 그에게 가지를 말씀하셨다. 7도마가 친구들에게 돌아 오니 그들이 물었다. “예수께서 너에게 무엇을 말하시든가? 8도마가 그들에게 대답했다: “내가 예수께서 내게 말씀하신 가지라도 너희에게 말한다면, 너희가 돌을 들어 나에게 던질 것이며, 돌들에서 불이 나와 너희를 태워버릴 것이다.

(14) Jesus said to them, “If you fast, you will give rise to sin for yourselves; and if you pray, you will be condemned; and if you give alms, you will do harm to your spirits. When you go into any land and walk about in the districts, if they receive you, eat what they will set before you, and heal the sick among them. For what goes into your mouth will not defile you, but that which issues from your mouth - it is that which will defile you.            [14]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너희가 금식 한다면 스스로 죄를 짓게 것이며, 2그리고 너희가 기도한다면, 너희는 정죄 받을 것이다. 3그리고 너희가 구제한다면, 너희는 너희 영에 해를 끼칠 것이다. 4너희가 어느 지방에 가든지 그곳 동네를 둘러보라. 사람들이 너희를 영접하면, 그들이 대접하는 것을 먹으라, 그리고 그들 중에 있는 병자(病者) 고쳐주라. 5너희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 너희를 더럽게 하지 않고, 너희 입으로부터 나오는 , 바로 그것이 너희를 더럽게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15) Jesus said, When you see one who was not born of woman, prostrate yourselves on your faces and worship him. That one is your father.     [15]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여자의 몸을 통하지 않고 세상에 나온 자를 보거든 얼굴을 땅에 대고 경배하라. 그가 너의 아버지이다.

(16) Jesus said, “Men think, perhaps, that it is peace which I have come to cast upon the world. They do not know that it is dissension which I have come to cast upon the earth: fire, sword, and war. For there will be five in a house: three will be against two, and two against three, the father against the son, and the son against the father. And they will stand solitary.            [16] 1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아마도 사람들은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것이다. 2그들은 내가 땅에 불화를 주러 모른다: , , 전쟁을 주노라. 3 집에 다섯 식구가 있을 , 셋이 둘을 둘이 셋을, 아비가 자식을, 자식이 아비를 대적하기 때문이다. 4그리고 그들은 각기 홀로 것이다.

(17) Jesus said, I shall give you what no eye has seen and what no ear has heard and what no hand has touched and what has never occurred to the human mi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곡부당 16-08-17 10:46
 
예수 환생은
죽은 인간이 살아나서 예수로 살지 아니하고.... 예수는 어떻게 살다 가나여?

하나님의 아들인데 접신 했었나여?
제우스의 아들도 아니고 신교도는 하나님의 아들인 것이잖아요?
어느 놈이 만든 것도 아니고 본래 있었다는 것인데...
제우스와 포세이돈... 다른 신 들은 돔 더 오래 전 일인데, 한 대 맞은 거에요?

님은 신과 접촉하세요?
해석이 있는데 너무 어처구니 없는 말을 많이 들었기에 아니 읽어 보았습니다.
단 한번만이라도 접신 하신 적이 있으신 거에요?

님은 왜? 이런 글을 올리시나여?
님보다 잘 난 인간에 대하여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여?

윗 글 내용이 있는데 그 것 때문에 님이... 님이 해석한 신 때문에 우위에 있다라고 생각하십니까?
접신하신 적이 단 한번이라도 있으세요?

우위에 있음이 있다란 것 같습니다. 어떻게 남보고 믿으라 말라? 하십니까?
님에게는 다른 사람이 안 보였다는 말입니까?

사실을 말 함에서 님은 인간이고요...
세상에 사람이 있었고 하는 행태였었습니다.
님은 신과 대화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없기 때문이 아니라 정작하지 못해서 알 수 없었고
무식한 상태인도 불구하고
말 할 입장도 아닌데 잘났다를 하고 싶어 해서 사람들에게 이런 말을 하는 것 같습니다.

님은 전혀 신과 같은 능력이 없습니다.
아울러 신을 믿는다고도 할 수 없을 것 같은데 님이 하는 행테에서의 정직도에서
웃기는 일 같으며

접신도 못하는 인간이 신을 말하며
자신이 우수하다라고 말 할 수 없는데 글을 옮기고 하는 것입니다.
접신했던 글이던가여? 신에 대한 님 정리의 글?
님이란 인간은 타인 사람들을 대함에서 해서는 안 될 짓을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Thomaso 16-08-17 11:19
 
접신하지 못하는 인간으로 그세계를 이야기도 하지 않았고,
당신이 말하는 신을 말하지도 않았습니다.

 술/약드신 것 같은 발언에 촛점을 모르겠으며, 

묻으시니 제가 보아온 신에 대한 저의 정의를 말쓰드리죠.


당신이 좋아 하는 가상 현실 게임 캐릭터 들을 개발 하는 코더들이 있죠.
 이들은 상상을 동원해서 환경과 캐릭터들을 ㅁ만듭니다.

그런데 완벽하지 못한 프로그램 또는 과부하로 환경이 무너지면 ,
그소중한 캐릭터들이 다되집니다. (물론 캐릭터 맘에 안든다고  완전 물로 청소 하려고 한
코더도 있었지요.)

그러면 코더들은 이를 디스패치 해야 되지요,

아니면 캐릭터들이 후져서 게임중 잘되지면 , 파워업 요건 교육해야 해  할때 디스패치 하게 되지요.

어떻게 했을까요?코더가 신일까요? 디스패치 하는넘이 신일까요?(외계인 포함).

현재 까지는 인간이 미개 해서 ,자바 같은 프로그램 Object oriented Program에서는 객체를 재활용 합니다.요걸 힌디에서 말하는 윤회 라고 하지요, 요인간들은 신도 윤회 한다고 합니다.
디스패쳐가 (또는 외계인)신으로 생각 한게 기독교 이슬람교, 등이지요.

 불교는요? 자신이 가상 현실에 케릭터 일뿐이라걸 깨달은 거죠.
캐릭터 마감되면 뭘 가지는데? 오온이 다 공이야 공(empty 가 아니라 Possibility의 객체로 되돌아갈뿐) 반야 심경의 요체 입니다.장자의 나비 이기도 하고요.

저는 코더들이?디스패춰 들이  신들이라고 생각 하지 않습니다.
그럼 코더를 프로그램한 Collective consciousness 가 신일까요?

모릅니다. 공부중인데 아직은 불교 숭배중..

the simulated reality 는 철학자  Hans Moravec이 발표 햇지요.
물론 Elon Musk의 방송중 고백으로 더욱더 유명 해졌지만..

분명히 장자 붓다,예수는 수조개의 캐릭터중에 코더들이 아끼는
소중한/성공한 캐릭터(the answer) 일겁니다.

물론 초자아(collective consciousness) 와 the simulated reality  에 대해 설명하자면 실력이 딸려서 포기 하겠습니다.
 
 
Total 4,1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9474
885 예수를 개무시한 바울-3부 (26) Thomaso 08-27 1057
884 예수를(베드로) 개무시한 바울- 2부 (3) Thomaso 08-27 645
883 예수를 개무시한 바울-1부 (1) Thomaso 08-27 630
882 아이패드 프로 그림 그리기.. (2) 대도오 08-27 660
881 진화..... 有 (2편) (19) 대도오 08-27 446
880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거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 (4) 화검상s 08-27 620
879 나도 상담소나 운영해야것다.. (1) 유수8 08-26 407
878 ㅋㅋㅋㅋㅋㅋㅋ (6) 미우 08-26 510
877 푯말의 정체 드디어 드러나다!! (23) mask12 08-26 790
876 한 여름날의 여행을 마치면서 (7) 푯말 08-26 470
875 삭제 (16) 백전백패 08-26 613
874 추가분 올려 봅니다. ^^ 有 (51) 대도오 08-26 462
873 youtube 영상 embed 간략설명 (68) 미우 08-26 1135
872 성경이 하라고 하는데로 살기.avi (수정완료) (8) 헬로가생 08-26 524
871 두 가지 질문 (19) 푯말 08-25 467
870 대충 그려 봤어요...有 (40) 대도오 08-25 498
869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인간 니콜라 테슬라 (10) Thomaso 08-25 825
868 웃자고 올려 봅니다. ^^; 有 (17) 대도오 08-25 460
867 JOHN HUTCHISON 효과 는? (27) Thomaso 08-25 620
866 좀 처럼 보기 힘든 양심 설교. (5) 제로니모 08-25 532
865 ‘나는 있다’ VS ‘나는 없다’ (17) 푯말 08-25 783
864 물은 답을 알고 있다 - 과학계의 황홀한 사기극 (20) 지청수 08-24 990
863 무리?? (6) 백전백패 08-24 333
862 헬로가생님 보세요. (14) 도다리 08-24 584
861 동양의 심리학 유식학 - 무의식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7) 시골가생 08-24 1282
 <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