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9-14 07:12
9. 사랑
 글쓴이 : 공무도하
조회 : 404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그리워하고 갈망하며 살아간다.


사랑은 우리에게 더 할 수 없는 행복을 주기도 하지만 견디기 힘든 고통을 주기도 한다.


사랑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공자는 사랑을 가리켜 "상대방이 살기를 바라는 마음"이라 하였다.


사랑한다면 잘살기를 바랄것이요 미워한다면 못 살기를 바랄 것이다.


오랜시간 나는 공자의 사랑을 나의 사랑으로 받아들여 살아왔다.

그렇게 오랜 세월이 흘렀고 이제금 나는 공자의 사랑이 아닌 나의 사랑을 찾아 보기로 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랑이란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다.


부모님을 사랑한다면 부모님과 함께하고 싶을 것이요,

자식들을 사랑한다면 자식들과 함께하고 싶을 것이다.


사랑하는 연인이 있다면

사랑하는 여인과 길을 걷는 것을 함께하고 싶을 것이요

식사를 하는 것을 함께하고 싶을 것이요

잠자리에 드는 것을 함께하고 싶을 것이요

아침을 맞이하는 것을 함께하고 싶을 것이다.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사랑하는 이와 함께하고 싶기에 아낌없이 나눌 수 있을 것이다.


나의 몸도 사랑하는 이와 함께 하고 싶은 것이고 더불어 사랑하는 이의 몸도 나와 함께하고 싶은 것이 사랑아니겠는가?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우리는 참으로 많은 것들과 사랑을 하고 있다.


거리를 걷고 있는 수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이 거리를 걷고 있다는 것은 우리가 서로 인지하고 있든 인지하지 못하고 있든

우리는 함께하고 있음으로 사랑하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


어느 날 갑자기 당신이 사막 한 가운데 홀로 내버려져 진다면

당신은 당신과 함께 길을 걸었던 그 수 많은 사람들이 그립고도 그리울 것이다.


이 거리의 나무와 꽃과 공기까지도..


그토록 그리웁다면 혹시 우리는 서로 사랑하고 있던 것은 아닐까?



그런데 우리는 왜 이토록 사랑에 집착하는 것일까?


혹시 우리가 몸을 가지고 이 세상에 나오기 전에는 우리는 하나였던것 아닐까?


우리는 하나로써 함께 하였고 하나여서 행복하였는데 몸이라는 것을 가지고 이 세상에 태어남으로써

몸이라는 경계를 지니게 되었고 그럼으로서 우리는 하나 아닌 서로 다른 것이 되어 버린 것은 아닐까?


하나여서 우리는 행복하였는데 그 느낌만 어렴풋이 남아있고 기억은 사라져버린것 아닐까?



함께함으로서 하나되어 가는 과정.


그것이

삶이요 사랑인듯 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대도오 16-09-14 07:23
 
게시판 내에서 님이 올리는
내용에 지적하는
상대방은 피하시면서,

본인이 하고 싶은 말씀만 올리시는 것도
게시판에서 노는 방법중에 하나이긴 한데..

이렇게 하시면,
본인 스스로는 내용에 대해 하나도 모르시면서
어디서 퍼 나르시는 걸 증명하는 것 밖에 안되겠네요.

차라리 퍼오시는 곳 링크를 주세요. 다들 호기심이 있으면 들어가서 읽어 보시겠죠.

아무도 안 들어 갈 것 같다고 생각하신다면
그거야 말로, 의미없는 일을 하고 계신 거구요.
moim 16-09-14 08:20
 
사랑은 아무나 하나~
화검상s 16-09-14 14:01
 
상쾌한 향기가 나는 좋은 글이네요~❤
     
공무도하 16-09-14 15:17
 
감사합니다.
우왕 16-09-15 02:37
 
글에서 의도가 느껴지는데
 
 
Total 4,1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9504
1038 사이비와 참종교의 구분법 (6) 헬로가생 11-02 940
1037 윤회와 업보가 있다면.. (4) 유수8 11-02 590
1036 현재 대한민국에서의 개신교의 위상 지청수 11-02 792
1035 신천지예수교회 ‘이단’ 비방에 전문가 경종 (5) 지청수 11-02 1199
1034 목사의 말에 직장을 그만둔다는 건... (6) 선괴 11-01 696
1033 이단은 기독교 이름을 악용해 돈을 법니다. (12) 지니엘 11-01 1012
1032 하늘에 보고 있는 별... 나비싸 11-01 389
1031 새로운 방식의 교회를 만들려고합니다, (10) 맑은샘물 10-31 759
1030 성경이 기록되기 전에 인류를 관찰하고 양몰이한 사탄의 새치기… (1) 앗수르인 10-31 771
1029 하늘의 언어 = 엘리@엘리@레마@사박타니@ = 천사와 사탄도 아는 … (8) 앗수르인 10-31 808
1028 유베된 종계의 허름한집에 남아있는 토끼들..♥ (4) 아기토끼 10-31 411
1027 개신교의 흔한 혼전순결 (2) 지청수 10-31 1497
1026 심정적으로 이단, 사이비를 법으로 규제하는 것에 찬성합니다. (12) 지청수 10-30 688
1025 질문-전기영목사님 이라는분말씀 믿을수있나요? (1) 하이남 10-30 970
1024 불교의 동물윤회론 보다 1000년 앞선 성경의 동물윤회론 (2/2) (2) 앗수르인 10-29 956
1023 불교의 동물윤회론 보다 1000년 앞선 성경의 동물윤회론 (1/2) (12) 앗수르인 10-29 953
1022 이단, 사이비를 법으로 규제하지 않으면 이번 일은 반복될 것입… (52) 지니엘 10-29 812
1021 이 참에 무당도 한류화 하죠! (8) 비비큐황올 10-27 1088
1020 신앙인은 공무원이 되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7) 주예수 10-27 741
1019 사람이란 피조물에 대한 이해 (3) 앗수르인 10-27 524
1018 진짜 여기 종게판은 가생이의 변방이네요 (9) 헬로가생 10-27 655
1017 밑에 제글을 이제 읽어봤네요.... 하이1004 10-26 367
1016 천주교도 그닥 제정신은 아닌 거 같네요 (4) 람다제트 10-26 1129
1015 메시아가 언론 탓는데... (5) 쉐오 10-25 532
1014 앞글 이은 글 (1) 앗수르인 10-25 404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