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9-14 07:12
9. 사랑
 글쓴이 : 공무도하
조회 : 409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그리워하고 갈망하며 살아간다.


사랑은 우리에게 더 할 수 없는 행복을 주기도 하지만 견디기 힘든 고통을 주기도 한다.


사랑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공자는 사랑을 가리켜 "상대방이 살기를 바라는 마음"이라 하였다.


사랑한다면 잘살기를 바랄것이요 미워한다면 못 살기를 바랄 것이다.


오랜시간 나는 공자의 사랑을 나의 사랑으로 받아들여 살아왔다.

그렇게 오랜 세월이 흘렀고 이제금 나는 공자의 사랑이 아닌 나의 사랑을 찾아 보기로 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랑이란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다.


부모님을 사랑한다면 부모님과 함께하고 싶을 것이요,

자식들을 사랑한다면 자식들과 함께하고 싶을 것이다.


사랑하는 연인이 있다면

사랑하는 여인과 길을 걷는 것을 함께하고 싶을 것이요

식사를 하는 것을 함께하고 싶을 것이요

잠자리에 드는 것을 함께하고 싶을 것이요

아침을 맞이하는 것을 함께하고 싶을 것이다.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사랑하는 이와 함께하고 싶기에 아낌없이 나눌 수 있을 것이다.


나의 몸도 사랑하는 이와 함께 하고 싶은 것이고 더불어 사랑하는 이의 몸도 나와 함께하고 싶은 것이 사랑아니겠는가?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우리는 참으로 많은 것들과 사랑을 하고 있다.


거리를 걷고 있는 수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이 거리를 걷고 있다는 것은 우리가 서로 인지하고 있든 인지하지 못하고 있든

우리는 함께하고 있음으로 사랑하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


어느 날 갑자기 당신이 사막 한 가운데 홀로 내버려져 진다면

당신은 당신과 함께 길을 걸었던 그 수 많은 사람들이 그립고도 그리울 것이다.


이 거리의 나무와 꽃과 공기까지도..


그토록 그리웁다면 혹시 우리는 서로 사랑하고 있던 것은 아닐까?



그런데 우리는 왜 이토록 사랑에 집착하는 것일까?


혹시 우리가 몸을 가지고 이 세상에 나오기 전에는 우리는 하나였던것 아닐까?


우리는 하나로써 함께 하였고 하나여서 행복하였는데 몸이라는 것을 가지고 이 세상에 태어남으로써

몸이라는 경계를 지니게 되었고 그럼으로서 우리는 하나 아닌 서로 다른 것이 되어 버린 것은 아닐까?


하나여서 우리는 행복하였는데 그 느낌만 어렴풋이 남아있고 기억은 사라져버린것 아닐까?



함께함으로서 하나되어 가는 과정.


그것이

삶이요 사랑인듯 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대도오 16-09-14 07:23
 
게시판 내에서 님이 올리는
내용에 지적하는
상대방은 피하시면서,

본인이 하고 싶은 말씀만 올리시는 것도
게시판에서 노는 방법중에 하나이긴 한데..

이렇게 하시면,
본인 스스로는 내용에 대해 하나도 모르시면서
어디서 퍼 나르시는 걸 증명하는 것 밖에 안되겠네요.

차라리 퍼오시는 곳 링크를 주세요. 다들 호기심이 있으면 들어가서 읽어 보시겠죠.

아무도 안 들어 갈 것 같다고 생각하신다면
그거야 말로, 의미없는 일을 하고 계신 거구요.
moim 16-09-14 08:20
 
사랑은 아무나 하나~
화검상s 16-09-14 14:01
 
상쾌한 향기가 나는 좋은 글이네요~❤
     
공무도하 16-09-14 15:17
 
감사합니다.
우왕 16-09-15 02:37
 
글에서 의도가 느껴지는데
 
 
Total 4,2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21589
978 성경 속의 천지창조는 창세기 1장과 2장 이 두가지 뿐일까? (6) 헬로가생 09-24 418
977 육조단경- 스승을 찾아가다 (4) 보리스진 10-18 418
976 점심 맛나게 드세요 (14) 탈출가능 11-27 418
975 예전에 이 게시판에서 (11) 공짜쿠폰 08-23 417
974 한번 부처 반열이면 영원한 부처냐? (35) 블루님 07-23 417
973 망상을 버리는 길은 있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다. (4) 태지1 11-05 417
972 어떤분께 여쭙고 싶습니다. (1) 백전백패 08-18 416
971 수능이 몇일 안남았네요 (4) 나비싸 11-10 416
970 크리스마스를 앞둔 시점에서 다시 보는 크리스마스의 미스테리 … (7) 지청수 12-23 416
969 천지불인 (3) akrja 10-07 416
968 나도 상담소나 운영해야것다.. (1) 유수8 08-26 415
967 시골가생님의 글을 읽고, 떠오른 심연의 단상들~ (일기주의) (4) 화검상s 10-25 415
966 부처, 예수의 가르침은 왜 불완전할까? (16) Miel 07-24 415
965 < 늙고 병들지라도 마음만큼은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위대한 부… 뻥독이 05-12 415
964 행복 해지기 위해 선결 되어야 할것 (5) 피곤해 08-17 415
963 거울 (6) akrja 09-20 415
962 하늘에는 해가 하나, 나라에는 왕이 하나. (2) 유전 10-07 415
961 댓글이 달렸는데 누구 글은 지워지고 어떤 글은 안 지워지고... (6) 태지1 01-03 415
960 피곤해님이 계속 돈을 받아 먹으려 하다... (8) 태지1 03-07 415
959 오랫동안... (9) 천사와악질 04-09 415
958 선문답 해석방법 (5) 레종프렌치 03-21 414
957 그냥 잡설 입니다. (10) 피곤해 04-10 414
956 Fear 'nd Anger (11) 팔달문 05-12 414
955 유베된 종계의 허름한집에 남아있는 토끼들..♥ (4) 아기토끼 10-31 413
954 "한국 교회는 예수를 섬기나, 아니면 돈을 섬기나" (13) 스쿠아스큐 06-18 413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