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3-18 12:25
14. 아리랑 해석
 글쓴이 : 공무도하
조회 : 357  




아리랑은

이치를 이해한 여성이

여성으로서의 삶의 기쁨과 여성으로서의 삶의 슬픔에 대하여 부르는 노래이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은 이 전제에 대하여 꼭 기억해 두 길 바란다.



아리랑은 누가 부르는 것인가?

이치를 이해한 여성들이 부르는 것이다.


아리랑은 무엇에 대하여 부르는 것인가?

여성으로서의 삶의 기쁨과 여성으로서의 삶의 슬픔에 대하여 부르는 것이다.



이 글을 쓰기전에 글쓴이는 이러한 이치를 밝혀야 하는 것인지 덮어 두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 심각한 고민이 있었다.

글쓴이가 이에 대하여 고민끝에 내린 결론은 이해한 대로 밝히라는 것이다.

나는 이치에 대하여 더하거나 뺄 권한이 없다.

이제 이에 대한 나의 고민을 여러분들에게 넘기고자 한다.





여러분들 중에 나이 좀 드신 분들은 "알라리 꼴라리"라는 말을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알라리 꼴라리"라는 말은

"알 낳으리 꼴 낳으리"의 줄임말로서

어린시절 남자아이와 여자아이가 서로 좋아하면 그 친구들이 그 아이들을 놀려댈 때 쓰는 말인 것이데

이 말의 뜻은 "남자아이가 여자아이에게 알을 낳으면 여자아이가 그 알을 키워서 꼴을 만들어 낳는다."라는 뜻이다.


이 말의 뜻을 기억해 두자.



아리랑은 "알+이랑"이다.

즉, "알과 함께"라는 뜻이다.

따라서 슬이랑은 "슬과 함께"가 된다.


여기서

"알"은 넓은 의미로는 양(陽)을 의미하고 좁은 의미로는 남성성을 의미한다.

"슬"은 넓은 의미로는 음(陰)을 의미하고 좁은 의미로는 여성성을 의미한다.


"아프다"는 외면적 아픔을 말하는 것이고 "슬프다"는 내면적 아픔을 말한 다는 것 또한 알과 슬의 음양관계를 말해주고 있다.



전에 글에서는 생명의 근원인 삼태극을 외부의 시선에서 봤을 때 "알"이라고 한다 라고 하였다.

그런데 어찌하여 여기서는 생명의 근원인 삼태극을 양(陽)의 측면으로 한정 하는 것인가?

이는 삼태극인 "알"을 남성이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자 이제 아리랑을 해석해 보자.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는

"알이랑 알이랑 알낳으리요."로서 

나의 알 즉 내가 사랑하는 남성, 연인이랑 사랑을 나누어서 생명의 씨앗을 얻었다는 뜻이다.



"아리아리 동동 스리스리 동동 아리랑 콧노래를 불러나보세."라는 가사에서

"콧노래"는 여성의 신음소리를 의미하는 것이므로 윗 가사말의 뜻은

"알"이 동하고 "슬"이 동하였으니 사랑하는 님과 맘 껏 신음소리를 내면서 사랑을 나누어 보자 라는 것이다.




다음 구절을 살펴보자.



"아리랑 고개를 넘어간다."


사람들이 말하길 아리랑에서 아리랑고개는 매우 심오한 의미를 같는다라고 한다.

어떤이들은 이 고개를 깨달음을 얻기 위하여 넘어가는 마지막 고개라고도 한다.



그런데

글쓴이의 생각은 조금 다르다.



글쓴이는 이 고개를 오르가즘고개라고 생각한다.


여성이 남성과 사랑을 나누다 보면 오르가즘을 겪게 되는데 이를 고개라고 표현한 것이다.


아리랑의 다음 구절을 살펴보면 이 고개가 오르가즘고개를 말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은 십리도 못가서 발병난다."



남성과 여성의 오르가즘 곡선은 서로 다르다.

남성은 급격히 올라갔다가 급격히 내려오고 여성은 완만히 오르다가 완만히 내려온다.


이런 차이로 인하여

여성은 한참 오르가즘고개를 오르고 있는데 남성은 이미 오르가즘을 느끼고 내려가 버리는 경향이 있다.


그런연유로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은 십리도 못가서 발병이나 나라라고 투정을 하는 것이다.




이렇게 민족의 노래 아리랑을 해석해 놓고 보니 민망하기 그지 없다.


하지만 이는 아리랑을 표면적으로 해석한 것이요, 좀 더 깊이 들어가게 되면 매우 충격적인 이치가 담겨져 있다.



앞에서도 전제해 두었듯이

아리랑은 이치를 이해한 여인들이 여인으로서의 삶의 기쁨과 여인으로서의 삶의 슬픔에 대하여 부르는 노래라 하였다.



그렇다면

여인으로서의 삶의 슬픔은 무엇일까?


깨달음에는 지(知)와 각(覺)이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다음에 설명하기로 하자.)


여성은 지(知)에 해당하는 깨달음은 얻을 수 있지만 각(覺)에 해당하는 깨달음은 얻을 수 없다.


석가모니가 진정한 남자는 출가하는 남자이다라고 말했듯이 남성만이 각(覺)을 이룰 수 있다.


수행의 이치를 살펴보면 신체 구조상 여성은 진단(眞丹)을 얻을 수 없다.


이는

창조의 목적을 달성 할 궁극적 존재는 남성이라는 것이다.

(이것이 충격적인 것이고 이것이 근심스러운 것이다.)


성경의 창세기를 살펴보면

아담과 이브가 무화과를 따 먹은 것에 대하여 여호아가 아담보다 이브에게 혹독하게 벌을 내리는 내용이 있는데

이는 이러한 이치를 신화적으로 표현한 것일 것이다.




그렇다면

여성으로서의 삶의 기쁨은 무엇일까?



오르가즘 고개


신(神)과 통하는 느낌을 환(桓)이라 하는데

여성이 느끼는 오르가즘의 느낌은 신과 통하는 느낌이다.

(현대에 들어 환(桓)이라는 단어에는 밝다라는 의미만 남아 있으나

이 밝다라는 의미는 통하여 밝아졌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이고 이는 궁극적으로 신과 통하여 밝아짐을 내포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환인(桓人)이란 신(神)과 통하여 밝아진 사람을 뜻한다.)


여성으로서의 가장 중요한 존재의 이유는 남성으로 부터 생명의 씨앗을 받아서 생명을 키워내는 것에 있는데 이 때 신(神)과 통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아리랑고개가 깨달음의 고개라고 회자되어 지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본다.



궁극적 존재가 아닌 전제적 존재로서의 슬픔과 이러한 전제적 존재로서의 고단한 삶 속에서 신(神)과 통할 수 있는 기쁨에 대하여 노래 부른 것이 아리랑이다.






청산별곡에서의 후렴구 "얄리 얄리 얄라셩"은

"알이 알이 알을 낳았어요."라고 해석되어 진다.


"사랑하는 님이 나에게 생명의 씨앗을 주었어요."라고 의역 할 수 있을 것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메신저 17-03-18 15:38
 
그럼 쓰리랑은 뭔뜻이에요?
미우 17-03-18 20:17
 
"알라리 꼴라리"라는 말은
"알 낳으리 꼴 낳으리"의 줄임말로서

그 근거는 뭔가요.
그리고 그 전에 알라리 꼴라리라는 말은 처음 든는데요.
얼라리 꼴라리, 혹은 얼레리 꼴레리는 들어봤어도.
혹시
얼...라리  -> 얼 : 정신/내면
꼴...라리  -> 꼴 : 겉모양/외면
은 아니고요?

뭐 다른 것도 그 무엇도 말이 안되고 일체의 근거 없이 연결시켜버리지만.
어디보면 이런 비슷한 논리로 사랑하는 예수랑 고개를 함께 넘어가자... 따위의 해석도 있긴 하더라고요.
     
공무도하 17-03-18 20:32
 
그 말들이 어떠한 상황에서 쓰였는가를 유추해본다면 본문에서 쓴 내용이 맞을 것입니다.
전체 글 내용에 비추어서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아"와 "알"과 "얼"에 대해서는 다음에 발제글로 쓰도록하지요.
          
미우 17-03-18 20:36
 
알나리깔나리가 표준어로 되여 있다..
알나리는 나이가 어리고 키가 작은 사람이 벼슬을 했을 때 농담 삼아 "아이 나리"라는 뜻으로 이르던 말이다.

네이버 국어사전 예문)  알나리깔나리, 철수는 오줌싸개래요.

애 낳는 것과 오줌싸개의 상관관계는요?
               
공무도하 17-03-18 20:53
 
기존의 지식들이 모두 옳은 것들 이라면 진리라는 것도 이미 밝혀져 있겠지요.
기존의 지식들을 잠시 미루어 두고 새로운 관점에서 살펴보는 것도 괜찮치 않을까요.
예를 들어 누군가 격물치지에 대하여 새로운 견해를 내놓았는데
주자의 격물치지는 이런것이다 왕양명의 격물치지는 이런것이다 라고 하며 배척해 버린다면 성인들의 말씀인 격물치지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 나올 여지가 아예 없어지겠지요.
기존의 지식들이 모두 옳은 것이다 여기서 좀 벗어날 필요가 있을듯합니다.
네이버 국어 사전을 쓴 사람도 학자이지 절대자가 아니므로 절대적이지는 않다는 것입니다
                    
미우 17-03-18 22:53
 
네, 기존의 지식이 틀릴 수 있죠.
그러나 그것이 틀렸다, 다른 무엇일 수 있다 말할 수 있는 것은
새로운 근거로 거짓으로 밝힐 수 있을 때,
기존의 지식에 근거 없음을 말할 수 있을 때 가능한 것이지

님이 쓴 글처럼 어떤 근거나 이유도 없이 A=B다 라고 아무거나 막 여러 줄을 단정해 이어 나간다고 되는 게 아니죠.
역사적으로 많은 우리 문화가 소실 되었고 그 중 사라진 언어도 많지만
얼라리꼴라리가 근대사 지면들에서 전혀 안나오는 것도 아니고.


"알라리 꼴라리"라는 말은 "알 낳으리 꼴 낳으리"의 줄임말
=> 왜요? 누가 그래요?

아리랑은 "알+이랑"이다
=> 왜요? 어떤 이유로요?

"알"은 넓은 의미로는 양(陽)을 의미하고 좁은 의미로는 남성성을 의미한다.
"슬"은 넓은 의미로는 음(陰)을 의미하고 좁은 의미로는 여성성을 의미한다.
=> 무슨 근거로요?

납득할 수 있는 근거를 드셔서 설명하셔야죠.
하늘메신저 17-03-18 21:06
 
아리랑 쓰리랑은 그 뜻이 아니고요
마음이 아리다 쓰리다 어런 뜻입니다.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때문에 아음이 아린거 쓰린거를 말하는 순 우리 말이죠
마음이 아픈 한민족의 한을 표현하는 어휘죠
아리 아리 쓰리 쓰리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을 너머간다
인생의 고달픔을 말해주는 것이랍니다
     
공무도하 17-03-18 21:10
 
그런 해석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날로그 17-03-18 22:51
 
해석은 분분하고,..어느게 맞다 말할수도 없고...정확하게 몇 년도 인지는 불확실하지만...
( 2006년도 경 같네요 지나친 음주로 인한 기억 헤깔림 이해해주시길....)

전 세계 명망있는 클래식 작곡가 들이 모여서...
전 세계 전통민요 중에 제일 아름다운 곡을 뽑는 자리를 가졌는데...

작곡가들의 80%가 '아리랑' 을 선택했었습니다.

오래되서 찾기 힘들겠지만....한 번 찾아 볼게요.....
참고로...KBS 클래식 방송(라디오)에서 직접 방영된 내용입니다...
(제 기억으로는 그렇습니다....윽...알콜성 치매...쿨럭~)
 
 
Total 2,1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5811
2181 온라인 교회 가능할까? (7) 열무 12-17 292
2180 기독교인에게 예루살렘을 물어보고 싶다. (11) 즈라엘 12-16 353
2179 요 며칠전에 도를 아십니까를 만났습니다. (13) 이리저리 12-16 360
2178 요즘 광화문 1인 시위 ~ (4) 블루하와이 12-16 469
2177 신의 유무와 레벨... (26) 유수8 12-13 694
2176 대한민국 개dog과...삼종지도 (三從之道) (2) 아날로그 12-11 642
2175 이스라엘과 천년왕국의 거주민이 되는 요건에 대한 상관성... (10) 솔로몬느 12-11 583
2174 트럼프의 예루살렘 수도 인정의 의미 (5) 솔로몬느 12-11 501
2173 인도 종교 간단 정리 (5) 옐로우황 12-11 615
2172 어이가 없네요 (1) 피곤해 12-11 232
2171 아 알딸딸 하네요 ㅋㅋ (2) 피곤해 12-10 301
2170 미션스쿨을 다니면서 든 의문점 (41) Multiple 12-10 489
2169 종교에는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을건데 (7) 피곤해 12-10 221
2168 지금 트럼프 덕분에 (8) Habat69 12-09 595
2167 원숭이가 사람된다? (3) 나비싸 12-08 465
2166 개독교회의 가증스러운 교회마케팅 (3) 시유미 12-08 475
2165 민족 자결 주의 그리고 무슬림 (2) 라거 12-08 206
2164 개독의 잘못된 기도법... (3) 시유미 12-08 279
2163 하나님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16) 시유미 12-08 282
2162 진화론에 대해서 설명하려면.. (12) 쥐똥 12-08 227
2161 하나님이란 신에 대해서 잘 모르시는 분이 많으신데 (12) 쥐똥 12-08 482
2160 바퀴벌레가 바퀴벌레 약에 내성이 생기면 (13) 나비싸 12-07 681
2159 창조론의 진실 (17) TeoJoo 12-06 941
2158 기독교의 아이러니... (7) 시유미 12-06 547
2157 예수님 이후 신약시대에 세상복에 대한 언약은 딱히 없지만... (15) 솔로몬느 12-06 4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