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3-20 00:43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덕의 실천원리
 글쓴이 : 발상인
조회 : 312  

자유와 자율의 차이는 이런게 있습니다
자유는 자신의 욕구를 투영하는 감정이 
어떤 규제에도 제한되지 않는 상태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자유엔 방종이 포함됩니다

이 방종을 스스로 규제하는 주관적 준칙이 자율입니다
그렇다면 스스로 무슨 개념에 의해서 이 주관적 준칙을 형성할 것인가?
라는 의문에 이르게 됩니다
이때 가장 보편적이고 최선이라고 추정되는 개념을 하나 떠올릴 수 있습니다

이 개념의 이름이 '덕' 입니다
이 길을 간다는 의미로 '도덕'이라 칭하는 것일 겁니다
따라서 자율은 도덕의 법칙들에 의해 주관적 준칙을 형성하는 부분이 많습니다

그런데 자율은 자신의 욕구가 투영된 감정을 저항하는 것이기에
이에 따른 '불쾌'의 감정이 발생하게 됩니다
따라서 덕을 실천하는 것은 불쾌의 감정에 대한 저항을 요구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것이 스트레스를 발생시키는 근원이 됩니다
기억의 감정영역에서 불쾌감만 존재해서 그것이 
전체를 형성해버리면 그건 그냥 불쾌한 일로 규정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잠깐 다른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우리는 이순신 장군이나 세종대왕 독립투사분들을 퉁쳐서 '존경한다'고 표현합니다
그러나 존경의 대상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리는 이순신 장군이 똥싸는 모습이나 세종대왕의 여성관계,
독립투사분들의 알려지지 않은 안좋을 수 있는 모습을 존경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분들이 자신의 욕구가 투영된 감정을 자신의 도덕법칙에 의한 
주관적 자율로서 저항해내고 이를 실천한 모습들을 존경하는 것이지,
결코 그분들이 가진 알려지지 않은 모습들을 존경하는 것이 아니겠습니다
결국 존경의 대상은 그분들이 실천한 덕이 되는 것일 겁니다

그런데 우리는 우리 자신이 자신의 욕구가 투영된 감정에 저항하고
덕을 실천할 때 스스로에 대한 '존경심'을 갖진 않습니다
예시한 선조들처럼 격렬한 감정의 저항은 아니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그렇더라도 '존경심'까지는 아닌 '대견함'은 가지는 것이 마땅한 일이 됩니다
스스로 덕을 실천했으면 그 실천에 최소한의 '대견함'이라도 부여하는게 
형평성의 원리에 의한 본인들의 마땅한 권리행사고 꽤나 괜찮은 근거인데도 말입니다

덕의 실천에 이 대견함을 스스로에게 부여한다면 이것은 흡족의 감정을
느끼게하는 것이고 이것은 '유쾌'의 감정에 속합니다
이 감정은 이성이 원천이 되는 감정이라해서 이성감정이라고 하죠

이제 위에서 설명했던 욕구감정에 저항해서 발생하는 불쾌의 감정에
스스로의 이성이 부여한 유쾌의 감정, 즉 대견함을 부여하면 두 감정이 상충해서 
불쾌의 감정을 희석시켜 버립니다. 따라서 스트레스를 축소시키는 결과를 내게 됩니다
쉽게 말해 별일 아닌 일이 되어버리게 됩니다

이게 능숙해지면 구태여 스트레스 풀겠다고 다른 일을 할 필요도 적어집니다
보편적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일들이 모두 '유쾌의 감정'을 느끼게 하는 
다른 일을 하는 것인데 이것이 간접적으로 '불쾌한 감정'을 
상충시키는 원리를 따른다고 보면 이해에 도움이 될겁니다

다만 본인의 욕구감정에 저항하는 것은 본인만이 알 수 있는 것이고,
타인이 봤을땐 무엇에 저항하는지 보이지 않으니 알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남이 알아봐주길 기대해서는 안되는 일이겠습니다
그저 같은 원리를 사용하는 사람들끼리만 알아 보기 쉬운 것이고,
그런 사람을 만나면 그저 고맙다고 표현해주는 정도가 적합할 것입니다
이 적당한 표현이 자연스럽게 인간을 근거있는 겸손으로 인도하는 것이겠습니다

그리고 무리하게 덕을 실천하려 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런건 언제나 가장 사소한 실천부터 차근차근 해보면서
본인에게 적합한 수준의 덕의 실천을 쌓아가며 그 성과를 확인하고
조금씩 확대해가면 되는 것이죠
자연스럽게 습관이 되도록 말입니다

결국 이 글은 스트레스 받기 싫으니 사용하는 
일종의 마인드컨트롤이
덕의 실천으로 이어지는 원리가 됩니다
이 원리를 확장시키면 현실적인 의미의 행복에 다가서는 길과 연결되고 
이것이 보편화되었을때 만인이 덕의 실천과 행복에 다가서는 논리적 추론이 가능해지는데
이쯤되면 만약 신이 있다면 이야말로 신의 뜻이 아닐까 싶은 내용이 되어버리고
이에 비하면 기독교리들은 상대적으로 존재가치가 떨어지게 됩니다

생활세계에서 만인이 스트래스를 해소하고 덕의 실천과 행복을 찾아가는 원리를 인식하며
이야말로 최고선의 능력을 가진 존재의 뜻이 아닐까 싶은 합당한 의심이 되는 
이야기를 알고 있는데 기독교리가 인간의 생활에 무슨 필요가 있겠습니까?

이야기가 길어졌습니다
대략 원리의 이해만으로도 유익함을 느낄 분들이 계시길 기대하며 글을 매듭짓습니다
요새 공적/사적 일이 다시 바빠져서 댓글을 못챙기기 쉬우니 이점은 양해를 바랍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종프렌치 17-03-20 01:07
 
진짜 좋은 글이네요
     
발상인 17-03-20 01:22
 
1시간을 공들인 보람이 있군요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헬로가생 17-03-20 01:42
 
오늘부터 님을 믿겠습니다!

종교란 이렇게 만들어지는군요. ㅎㅎㅎ
     
발상인 17-03-20 10:49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다만 제가 글로나마 덕을 실천하는게
엿보인다면 그것만을 좋게 봐주시길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3-20 02:13
 
잘 읽었습니다...시간 날 때 마다...다독해야 겠네요...
     
발상인 17-03-20 10:54
 
득이 되는 부분이 있기를 바랍니다
제로니모 17-03-20 12:33
 
글쓴이의 철학과 사고의 깊이를 엿볼 수 있는 글입니다.

통찰력이 깊은, 글 솜씨가 훌륭한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덕있는 삶이 신을 믿는 자에겐 곧 신의 의도로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흐르듯 마음의 양심이 가는 대로 행하는 것이 법 곧 마음의 법일겁니다.
 
 
Total 2,3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6284
2308 예수님 십자가와 부활의 의미를 그대는 아는가? (5) 하늘메신저 09:18 78
2307 네 가지 끝없는 마음은 스스로를 보호한다 타이치맨 08:35 47
2306 서로 사랑해야하는 확실한 이유. (11) 제로니모 03:01 93
2305 기독교인의 회개 (9) 지청수 01-15 122
2304 기독교인들 회개는 왜하나요? (9) moim 01-15 136
2303 신 중심적 사고와 인간중심적 사고 (2) moim 01-15 67
2302 만인구원론 (5) 천사와악질 01-15 95
2301 신은 어떻게 만들어졌는가? (범망경 중에서....) (7) 타이치맨 01-15 168
2300 하나님은 선하신가? 묻는 자 너는 누구냐? (31) 하늘메신저 01-14 417
2299 새벽에 갑자기 든 생각 (7) 지청수 01-14 198
2298 헤헤우 !요에자.병.신.정 는지태 (8) 제로니모 01-14 149
2297 쉬어 갑시다 (8) akrja 01-14 137
2296 자살하지 않고 사는 것만 해도 여러분은 대단한 사람입니다 (40) 하늘메신저 01-13 511
2295 (사진 자료)한국 기독교에 파고든 "프리메이슨(free mason)" (3) 솔로몬느 01-12 414
2294 일루미나티(illuminati) 아젠다,사탄숭배조직 (2) 솔로몬느 01-12 342
2293 대화의 조건 (19) 피곤해 01-12 238
2292 칸트! 너 이놈! 왜 그랬어? (12) 하늘메신저 01-12 269
2291 (매우 중요)기독교 혼란의 모든문제는 "성경 문제"입니다. (2) 솔로몬느 01-12 152
2290 에스프리님께서 기장 소속 교회에 몸담은 적이 있다시니... (2) 지청수 01-12 90
2289 하나님이 악을 창조했다고요? 악이 뭐냐하면... (9) 하늘메신저 01-12 204
2288 인식론이라고 있습니다 (1) 피곤해 01-12 121
2287 진정한 기독교인들의 믿음에 대해 듣고싶습니다. (26) 헬로가생 01-11 224
2286 철학 이야기 3(경험은 곧 과학이다.) (6) 강촌 01-11 123
2285 시대의 표적 이슬람(이슬람의 유럽 및 미국 정복) (3) 솔로몬느 01-11 142
2284 셈과 야벳, 누가 형인가? (2) 솔로몬느 01-11 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