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5-17 20:22
양치기의 삶
 글쓴이 : 아비요
조회 : 817  

양의 털을 깎아서 팔고.. 젖을 짜서 치즈를 만들고.. 때때로 양에게 성욕을 풀고.. 마지막엔 도축해서 그 고기를 먹는게 양치기의 삶... 우리야 잘 모르지만 유럽이나 중동에선 아주 일상적인 일..

그걸 비유해서 목사들을 양치기로 비유한다는데..그럼 신도는 양이 되버리네.. 가축이 되고싶어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게 새삼스레 또 놀랍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7-05-17 20:56
 
그들은 또 그 고통에서 벗어나려고 겨우 도망간 아기양을 하루종일 온 동네 뒤져 다시 잡아온 예를 들며 고마워하죠. ㅋㅋㅋ

(눅 15:4) 너희 중에 어떤 사람이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중의 하나를 잃으면 아흔아홉 마리를 들에 두고 그 잃은 것을 찾아내기까지 찾아다니지 아니하겠느냐

당연하지 ㅅㅂ!
99마리는 가만히 잘 따르니까 FREEDOM!!!! 외치며 탈출한 놈을 잡으러 가는 거지. ㅋㅋㅋ
     
moim 17-05-22 13:53
 
내돈이 도망간다!!! 잡아라!! 이런거 아닐까요?ㅎㅎ
아날로그 17-05-18 02:25
 
지금 대한민국 개신교에선 이렇게 외치는거 처럼 들리더군요...(양치기 소년처럼)

" 늑대가 나타났따~~!!!!! ".....
" 늑대가 나타났따~~!!!!! ".....
Habat69 17-05-19 21:19
 
실제 예수가 양치기 예를 들며 말했을 땐  인간이 등급이 있던 세상이고 신의 축복의 결과로 부자와 귀족은 당연한 삶을 누리고 평민은 그래서 상류층에 봉사하며 죄씻음을 하라고 당당히 말하던 시대에 혁신적으로 그시대 상식을 뛰어넘은 설교를 한겁니다

하지만 지금은 도리어 어떤 야훼구절이든 목사들이 평신도 위에 군림하기위한 수단으로 써먹고 있죠
moim 17-05-22 13:52
 
교회자체가 권위적이라 요즘하고 좀 안맞죠
자신이 믿는신에게 주여주여 그러는건 그렇다 쳐도...(개인적으로 맘에는 안들지만...)
아이고 우리목사님,목사님은 그럴분이 아니야...뭐이건 그냥 개,돼지 수준인거죠
제가 다니는 교회만 봐도
예배시간도 아니고 예배 끝나고 아무도 없는데 애들이 뛰어놀다가 단상에좀 올라갔다고
큰일날듯이 거기 함부로 올라가면 안된다라는 헛소리를 짖꺼릴까요?
목사가 얼마나 높은자리길래 목사가 서는 단상위에 함부로 올라가면 안된다는 말은...
그러면서 말로는 자신을 낮추고 어쩌고 거지의 발을 씻기고 어쩌고
어린아이와 같지않으면 천국을 가고 못가고

말만 백날 해봐야 자신이 무슨죄를 지은지도 모르고 회개는 생각도 안하고
그저 믿기만하면 간다는 헛소리나 찍찍하고
잘생각해보세요
양처럼 털주고 젖주고 있는거 다주다가 결국 마지막은 고기가되서 먹히는거임
그양은 천국갈까요?
 
 
Total 2,5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7316
2579 솔로몬의 인생론, 전도서 (2) 화검상s 12:20 59
2578 흔적을 남긴다는건... (6) 유수8 01:31 88
2577 불교적 접근: 관습적인 언어에 의한 근원적인 착각에 대해서 (21) 팔달문 04-18 103
2576 말을 몬알아묵으니 솔직히 이길 자신이 엄따 (5) 리루 04-17 226
2575 선교사들이 대한민국에 처음와서 느낀 점 (4) 스리랑 04-15 618
2574 피라미드 그리드,차원이동,포탈,cern..."노아의 때" 란 무엇인가? (3) 솔로몬느 04-15 289
2573 거짓말이 과연 나쁘기만 한걸까요? (25) 아날로그 04-15 251
2572 하늘의 대피라미드인 새예루살렘(홍수전 네피림 과학의 에너지… 솔로몬느 04-14 168
2571 생명나무, 선악의 지식 나무, 여자의 씨,뱀의 씨에 대한 성경적 … (2) 솔로몬느 04-14 132
2570 창세기로 본 렙틸리언 외계인 음모론과 순결한 처녀교회(어린양… 솔로몬느 04-14 138
2569 저는 매운 음식을 아주~ 싫어합니다 (6) 피곤해 04-13 199
2568 지금껏 공부한 불교, 다 풉니다. (14) 사마타 04-13 345
2567 불곰과 드라큘라와 네피림의 땅 루마니아 (5) 솔로몬느 04-13 229
2566 종교별 진화론을 믿는 정도 (9) 이리저리 04-12 342
2565 진화론을 믿지 않는 종교는 왜 현대 의학은 믿나요? (4) 스피너루니 04-12 262
2564 [질문] 불신도들이 절에 복을 기원하러 가는 행위..어떤건가요? (16) 아날로그 04-12 250
2563 3) 수행이란 무엇인가? (5) 스리랑 04-11 205
2562 깨달음의 조건 (4) 공무도하 04-11 188
2561 그냥 잡설 입니다. (10) 피곤해 04-10 193
2560 드디어 터졌다! 개신교 미투! (17) 지청수 04-10 455
2559 기감에서 연관성을 막으려 하다 (7) 태지 04-10 131
2558 외계인구세주 집단세뇌 음모론(외계인과 비행접시의 성경적 해… (3) 솔로몬느 04-10 206
2557 네피림 슈퍼 솔져 2 (처녀 인신공양 모티프의 기원 추적) (3) 솔로몬느 04-10 254
2556 네피림 슈퍼 솔져 1 (그들은 종말의 시간에 돌아올 것인가?) (1) 솔로몬느 04-10 270
2555 [ 불교, 살생, 수행, 깨달음 ] 이거 한 줄로 꿰어주실 분~ (24) 아날로그 04-10 2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