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7-17 20:10
숫자 111과 신성(divinity)에 대하여
 글쓴이 : 솔로몬느
조회 : 130  

777(완전한 신성)


888(거듭난 신성)


성경적으로 그리고 수학적으로 설명하는 놀라운 강의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르소 17-07-17 20:32
 
엄앵란 남편이 신성일(신성(divinity)1)  믿슙니꽉?
위와 관련된 비기독교인의 평가는 없습니까?
미우 17-07-17 22:52
 
숫자에 대한 믿음이라면 이 정도는 되야죠. 믿숩미다 강짱!~
지나가다쩜 17-07-18 01:11
 
777777 이면 "조낸 완전한 신성"
888888 이면 "진짜로 완벽한 신성"
888888888쯤이면 "믿어줘 저엉말 완전한 신성"
쯤 되는 건가요?
미우 17-07-18 06:12
 
우리 나라 국토 면적을 평수으로 따지면
60000000000(6에 0이 10개) + 6969696969(69가 다섯번 반복) 됩니다.
이 얼마나 신성하고 완벽한 나라입니까. 그러니 잡스런 중동 신화 믿지 말고 우리 신화 믿으세요.
독생자 단군 만세, 전지전능한 유일신 환웅 만세!~~~
Habat69 17-07-18 07:42
 
저한테는 69이란 숫자가 신성합니다 ㅋ
     
지나가다쩜 17-07-18 10:48
 
96은 이단? 사단?
          
마르소 17-07-18 17:51
 
애인과는 69가 신성하고 부부는 96이 신성함
          
아날로그 17-07-18 20:21
 
세월의 흐름에 따른....."지혜" 라고 봐야겠죠....ㅋㅋㅋㅋ

이런건 성경에선 안가르쳐 줌.
아날로그 17-07-18 20:20
 
숫자에 집착하는 거 자체가 미신/우상숭배 라 생각합니다.
제로니모 17-07-19 05:39
 
ㄲㄲ끌. 8은 생소한데... 성경적으로도 큰 의미가 없구.ㅎ

뭐 기독신학적으로 히브리족속들 특히 유대인들의 수 개념을 정의하면, 3은 땅의 수로 일반적 불완전한 인간세상수,
4는 하늘의 수로 자체로는 온전하지만 인간세상과 동떨어져 분리된 수이기 때문에 하늘과 땅이 조화된 전체수 즉 3+4=7을 완전한 수라고합니다. 이 원리가 정해진 가장 큰 이유가 창세기 1장에 6일간 천지창조로 일하시고 마지막 7일째 안식한 것에서 시작되었다구 쉽게 추정할 수 있죠.

그래서 로마시대 그레고리우스력이 제정되어 한 주가 7일 주기인 것이나 또는 쥬빌리(Jubilee)(~안식년 혹은 喜년의 주기가 매 7년 마다 7의 배수로 되돌아 오는 거룩한 해)라든지 등 유대인들은 이 숫자 7을 신성시(divining)여기긴합니다.

그리구 7의 배수인 14 역시 그런 맥락이구요.
그런데, 1에서 6은 불완전수이고 특히, 6(=땅3+땅3)은 하늘의 수가 결합되지 않은 것 외에도 완전한 수의 바로 직전의 수로 여겨 가장 어둠이 깊은 때인 이 세대의 가장 암흑기를 뜻하기두 합니다. 반면, 역설적으론 어둠(밤)이 가장 깊을 수록(~6) 날밝음(빛, 태양)이 가장 가까이 왔음(~7)을 뜻하는 거로 쓰이기두 합니다.

그래서 6이나 그 배수인 12 역시 양면성을 가진다고 볼 수 있다고합니다.

참고로 계시록에 가장 빈번히 나오는 수, 특히 교회의 사자나 천사가패키지로 7로 나온다든지, 계시록 13장에 나오는 유명한 짐승 이름을 지칭하는 수 666(인간세상수 6이 땅의 수인 3자리에 걸쳐 있다는건 최악의 수로 상징)이나 21장에 새예루살렘성의 내부구조에서 12지파나 12사도의 수는 6의배수, 白보좌 주위에 앉은 24장로와 4생물의 합이 28로 역시 7의 배수 등 사실 이스라엘 족속들이 이 수에 민감한 건 사실인듯 합니다.

우리두 3과 4에 민감하듯이요. 뭐 우린 반대로 3을 재수, 4를 죽을 수로 보고 7은 세계 만국이 유대교나 기독교 영향인진 몰라두 공통으로 럭키 7이지만... 좀 다르긴 하지만, 쨌든 유대인들은 더 특이하게 집착한 것두 사실인듯.

근데 8은 하늘4+하늘4 인건가, 땅3+5두 큰 의미없궁. 대체 뭐임? ㅋㅋ
 
 
Total 1,7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4151
1710 성경말씀으로 이해하는 우주팽창이론과 창조과학 제 분과들 간… (5) 솔로몬느 22:22 31
1709 기적의 개종 (8) 마르소 21:16 45
1708 한 때는 컴퓨터나 인터넷을 666이나 알록달록그리스도에 끼워맞… (13) 미우 16:52 100
1707 사도신경,주기도문,새벽기도 안하는 교회 (3) 솔로몬느 16:36 68
1706 가생이에도 이슬람 알바들이 많네요 (46) beyondd 15:35 87
1705 "가인이 받은 표"와 대환란때 "짐승의 표"와의 관계 (4) 솔로몬느 08:52 128
1704 행성X , 창세기창조와 계시록심판의 지구물리학적 격변메카니즘 (4) 솔로몬느 07-21 170
1703 종교집단의 납세의무에 대한 정리된 글 없나요? (8) 예그리나 07-21 158
1702 종교단체들이 종종 비판을 당할때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발… 피곤해 07-21 103
1701 태양신(바알)을 섬길 것인가? 예수님(말씀)을 섬길 것인가? (18) 솔로몬느 07-21 211
1700 영계의 다중구조(양자물리학적 평행우주론)에 대한 성경적 과학… (7) 솔로몬느 07-20 235
1699 ooparts와 ancient astronaut의 성경적 의미 (2) 솔로몬느 07-20 74
1698 교회의 우민화는 끝을 보여줌. (4) 솔루나 07-20 182
1697 순교(?) 10주기???? (9) 지나가다쩜 07-20 197
1696 창조 설계 맞죠, 맞고 말고요... (4) 미우 07-19 241
1695 계시록의 현재주의적 해석의 개괄(Synopsis of the book of the Revelation) 솔로몬느 07-19 78
1694 휴거의 마지막 나팔과 계시록의 7번째 나팔은 같은 것인가? (5) 솔로몬느 07-19 141
1693 박테리아 편모의 초정밀구조로 본 창조설계 (9) 솔로몬느 07-19 223
1692 교육학에는 인간을 세뇌하는 방법에 대해 잔뜩 기술되어 있습니… (2) 피곤해 07-19 132
1691 창세기 연강 시리즈 5-8 (3) 솔로몬느 07-19 89
1690 창세기 연강 시리즈 1-4 솔로몬느 07-19 76
1689 예수님이 돌아가신 날과 부활하신 날에 대한 연구분석 (5) 솔로몬느 07-19 126
1688 전쟁앞에 놓인 한반도 (41) 일곱별 07-18 351
1687 물과 같은 성령(the Spirit), 불과 같은 성령(the Holy Ghost) (6) 솔로몬느 07-18 98
1686 요 아래 몇몇 분이 좋아할만한 것 발견 (7) 미우 07-18 1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