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8-12 10:42
사회와 종교가 충돌하는 지점
 글쓴이 : 일광
조회 : 398  

한 사람이 발가락이 닮았다고 주장하며 자신이 불구임을 부정하려 한다면 그건 어쩔 수가 있나요. 주변 사람들이 아이 유전자 검사 받아보자고 그를 끌고 가려해도 "아니야 발가락이 닮았으니 내 아이가 맞아 니네들은 내가 불구였음 좋겠냐?" 라고 말할 거임.

이 경우는 그냥 내버려 두는 편이 좋을 겁니다. 

물론 이후 아내가 아이의 진짜 아버지랑 도망가는 귀결이 나타나 버릴 수도 있습니다. 그때서야 발가락이 닮았다는 자기 주장을 굽힐까요? 

아마 그렇지 않을겁니다. "그래도 발가락이 닮았으니 내 아이가 맞다"고 주장할 거임. 자기애가 강한 사람이라면 말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민폐가 발생하면 피해를 본 당사자는 가만히 있을 수 없게 됩니다. 사회와 종교 또는 종교와 종교가 충돌하는 지점임.

가령, 발가락이 닮은 아이의 유전자 검사를 해봤더니 아내가 다니는 교회의 목사랑 동일하다고 나왔다고 합시다. 이때 아내는 목사와의 불륜을 부정하며 '하나님이 주신 아이라는 것은 때려죽여도 변함없는 사실'이라고 주장합니다.  

옛날 같으면 통했을지도 모릅니다. 가령 처녀가 잉태를 하면 돌로 때려죽이는 율법이 있는 상황에서 여자의 선택지는 성령이 임했다는 주장 이외는 살아날 방법이 없음. 예수가 '너희 중 죄없는 자 이여인에게 돌을 던져라'라고 주장한 것은 어머니에 대한 소문과 자신의 출생에 대해 뜨끔했었기 때문.(몬트리올 예수라는 영화 내용입니다.) 로마 군인들이 유대교 지역에서 주둔을 하고 난 후엔 메시아를 임신했다는 여자들이 수 없이 나타나는 상황이었고 예수는 그중 한명이었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안통하죠....
이 경우에 발가락이 닮았다고 주장하던 사람은 피해자로서, 똑같은 억지를 부리는 하나님이 주신 아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과 싸우게 될 겁니다. 여기서 종교적인 해법은 답이 없습니다. 

의외로, 초기 교회(가톨릭)는 이 경우에 사회적 해법을 답으로 내놓습니다. 그런 상황에 인용되는게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에게' 라는 말이라고 함.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2,7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8402
2750 나는 ᆢ (1) akrja 01:53 27
2749 인터넷을 하는 것도 탐욕이라 (8) 타이치맨 07-17 153
2748 나치가 신도에게 이르길 (5) akrja 07-17 121
2747 (Quiz)목사들이 가장 선호하는 신도는? (10) 우주신비 07-16 384
2746 제사=총 (2) 나비싸 07-16 124
2745 왜? 예수교인이란 자들은 하느님을 참칭하는겨 (2) 화금수 07-15 185
2744 제사와 세상의 신 (61) 노산 07-14 441
2743 이것저것 분별하지 말지니 akrja 07-14 102
2742 [질문-기독 개신교] 지옥에서 신분상승 가능한가요? (26) 아날로그 07-12 465
2741 자아, 에고, 영혼, 본성, 참나 ? (17) 시골가생 07-11 253
2740 쪽지에 대한 질문 (8) 노산 07-11 181
2739 와!!! 이제 워마드가 (26) 본명김준하 07-10 1102
2738 하나님께서 세상을 사랑하사 - 찬양 (41) 노산 07-10 367
2737 요즘 종게에 잘안오고 이슈게 열심히 봐왔었습니다 (1) moim 07-09 153
2736 우리나라 성범죄 1위 기독교 (13) 술먹지말자 07-09 688
2735 사탄숭배자들을 전도하면서 알게된 사실들 (26) 화검상s 07-08 555
2734 숫자로 보는 우주 변화의 원리 (2) 라그나돈 07-08 193
2733 석가가 보는 영의 세계 (7) 블루님 07-08 362
2732 석가가 정말 자아가 없다고 했다면... (5) 블루님 07-08 208
2731 제가 사람 취급 안하고 해충 취급하는 인간이 (9) 피곤해 07-07 223
2730 하등 도움이 안되는 쓰레기글이라 수정합니다 괜히 나타나서죄… (9) 우장창 07-07 141
2729 제법무아諸法無我가 진리의 진면목일까? (16) Miel 07-07 221
2728 불가에서는 자아 없다는데... (2) 블루님 07-07 148
2727 주 품에 - 찬양 (5) 노산 07-07 130
2726 소승불교를 신앙하는 어떤 이의 천박함 (2) (4) Miel 07-06 1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