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01-11 14:43
철학 이야기 2
 글쓴이 : 강촌
조회 : 244  

국민 공상 허언증


종교를 믿거나, 지금의 텔레비전을 믿는 사람이면? 혹시 나도 이런 사람은 아닌지? 

한 번 생각하기 바란다.

기독교는 원래 이런 것이 아니다.
그리고 지금 세계를 보라, 종교를 맹신하는 나라 치고 인권이나 선진국이 있었냐?
종교를 맹신하면 맹신 할수록 국민들은 개돼지와 가축이 된다.
중세 기독교를 맹신 할 때, 지금 그들이 스스로 중세 암흑기라 말하는 이유다.
그때의 마녀 사냥은, 가만히 있는 신을 빙자한 종교인들의 권력과 재물의 착취다.
하지만 지금도 우리 사회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중세는 그 병이 너무 심각하여, 신에서 탈출하여 인간 화로 간 것이 바로 유럽 르네상스다.
이런 기본은 알고, 종교나 사상을 믿어야지? 무식하게 아무 것도 모르고 믿으니 맹 신 자나.
세뇌 된 가축들이 나올 수밖에 없다.
세계사도 모르고, 21세기 대낮에 이런 맹신 자들이 날 뛰는 것을 보면?
철학 하는 이로써, 그저 눈물이 난다. 이 일을 어찌 하나?
아는 자가 입만 닫아서도 안 된다.
세상에 정답이 없음을 알고, 늘 시대마다 진실이 무엇인지? 찾아가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공상허언증(空想虛言症, 영어: pathological lying, pseudologia fantastica, mythomania)은
자신이 만들어 놓은 거짓말을 그대로 믿는 습관을 말한다. 이 증상은 1891년 의료 문헌에서 안톤 델브뤼크(Anton Delbrueck)에 의해 처음으로 설명되었다.

개념:
어떤 목적을 가지고, 거짓을 말하는 것을 의미하며, 정상인이라도 의식적으로 거짓말을 반복하는 것을 가리키기도 한다. 단순히 허풍이나 과장이 심한 경우와 달리, 허언증은 자신이 왜곡한 사실을 스스로 진실이라고 믿는다.
따라서 거짓말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이는 단순히 거짓말을 반복하는 경우와 병적 환자로 나누는 근거가 된다.
병적 허언과 회상착오(실제로 체험하지 않은 것을 사실로 단정)가 병행되는 것을 공상허언증, 사기병과 결부된 것을 뮌흐하우젠 증후군 등으로 부르고 있다.
허언 증과 유사한 증상으로는 소설 속 인물에서 유래한 리플리 증후군이 있다.
리플리 증후군은 자신의 현실을 부정하면서 자신이 만든 허구를 진실이라고 믿고 거짓말과 행동을 반복하는 반사회적 인격 장애를 뜻한다.

특징
자신의 세계만 완벽하다.
이상이 높고 욕망이 강하다.
자신의 거짓말이 들키면 화를 낸다.
거짓말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
평소에도 붕 떠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자신의 말에 토를 달면 화를 낸다

이런 자는 빨리 그 단체나 사상을 잠시 그만 두고, 몇 년 간의 휴식과 요양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런 자를 교묘히 이용하여, 이익을 얻고자 하는 단체나 친한 친구들이 있다는 것을 특히 주의하라. 이들 단체와 친구로 부터 격리가 필수 다.
종교와 사상의 사회주의 단체가 바로 이들을 최대한 활용하여, 보편적인 사람은 나서기도 꺼리는 길거리에 부끄럼도 없이 팻말을 들고 서 있는 자들이다.
특히 요즘 한국 거리에 많다.

이들이 거짓을 진실로 선동하여, 거짓 민중 혁명으로 이끌어 나가는데 이용한다.
나치와 스탈린이나 사회주의 독재자들이 모두 이 방법으로, 거짓 여론으로 민중을 선동하여, 국민들을 바보로 만들어, 진실을 아는 지식인을 포함한 반발하는 국민들을 수천 만을 죽인 것이다.
무엇인가 생각나는 게 있을 것이다.

지금 우리 한국에 이런 자들이 많아, 슬픈 나라가 되었고, 곧 자유도 빼앗기는 달콤한 세금으로 퍼주기가 시작하여, 교묘히 자유가 빠진 사회주의 개헌으로 몰고 가, 진실을 아는 자들은 합법적으로 감방으로 보내고, 나의 피땀인 사유 재산을 기분 좋고 착각하게 하여 합법적으로 빼앗는 것이다. 국가와 사회를 위해서 라는 거짓말과 함께.

무서운 일이다. 하지만 경험이 없는 젊은이들은 몰라서 즐겁게 열심히 그냥 그대로 논다.
경험은 곧 과학이라는 사실을 나중에 知天命 50 정도가 되면 알게 된다. 

그래서 부모와 어른들을 존경하는 것이다.

속은 거짓을 진실로 알게 되면? 또 엄청난 폭동이 일어난다.
그것이 90년대 초반의 동구 사회주의의 몰락이다.
레린과 스탈린 등 동상들을 모두 철거당하고 현직은 총살당했다.

나중에 자유가 얼마나 소중한 줄 알면, 그때 세상을 조금 알게 된다.
그때 젊은이들은, “자유가 아니면 나에게 죽음을 달라”는 구호가 넘칠 것이다.


산강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발상인 18-01-11 16:01
 
"무언가 생각나는 게 있을 것이다"라는 귀절 전까지만 살펴볼 글이네요

현재 북유럽에서 인권이 강조되고 선진국이라 묘사되는 국가들은
사민주의와 자본주의의 융합으로 전개되고 있고
2세대 자본주의(*대략 윤리자본주의라고 부르는게 적당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경험은 과학이 아닙니다
누구나 기대를 갖고 삽니다만 그 기대를 채우기 위한 과정으로서
틀린 짓을 반복하며 좀 더 덜 틀리는 길을 찾을 뿐입니다
경험은 현실에서 좀 더 덜 틀린 길로 인도하는게 다죠
과학과 경험을 퉁 치지 맙시다 주로 사기꾼들이 즐기는
명료성의 왜곡일 뿐이니..

대다수 50대 이상의 사고관과 가치관은
수직적 사고관과 물질적/육체적 가치만을 중시하는 기대를 갖고 삽니다
말로만 아닌 척 할 뿐이지 실질적인 행위를 보면 이것을 중시하고
정신적 가치 따윈 관심도 없고 이해도 못하며 조예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그저 물질적/육체적 기대를 채우기 위한 덜 틀리는 길을 가는것에 지나지 않죠

반면 우리의 선조들은 이렇지 않았습니다
우리의 부모나 동네 어른들은
우리의 선조와 정신가치에 대한 인식 자체가 다릅니다

중세시대 유럽에선 중국으로 카톨릭 선교사를 보낸 적이 있습니다
그들을 통해서 중국의 공자,맹자,논자 등의 동양철학을 접할 수 있었고
되리어 동양철학의 선교사를 유럽에 파견해줄 것을 요청하게 되죠

카톨릭을 던져버릴 새로운 철학을 갈구하던 서양철학자들은 이에 열광했고
그들은 이를 수용하는 것과 수학,과학,천문학.. 등의 다른 학문이
눈부신 성과를 내는 것에 고취되기 시작하고 이 역시도 수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즉 다른 학문과 "공생"을 선택하고 근대-현대철학의 계보를 형성시켰으나,
동양철학은 다른 학문과 공생하는 것이 아닌 독립적인 입장으로 정체되어 왔습니다

정신가치를 중시하던 동양철학을 수용했던 우리의 선조가
아마 현재의 노년층의 인식을 알게되면
무덤에서도 크게 노하여 벌떡 일어나 꾸짖을 듯 하네요
"천박한 놈들" 이라면서요

그래서 부모나 어른에게 정신가치에 대해서는
존경을 갖는게 합당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분들이 계셨기에 우리가 존재하는 것이라
그저 감사의 마음으로 존중과 감사의 감정을 가질 뿐이지요

글이 현재 시점을 가르키고 있고 현 정권을 향해 일갈하는 논조인데,
정치나 경제를 다루려면 좀 더 신중한 내용이었으면 합니다

벌어질 미래는 무조건적으로 과거를 답습하지 않으며,
정치,경제,문화,사회,심리 등을 통찰하고
관통하는 귀결이 아니면 틀리는게 일상다반사니까요
     
지청수 18-01-11 16:13
 
이 사람이 하늘메신저의 글에 댓글을 달았는데, 촛불집회를 직접 언급하며 거짓에 선동된 세력이라고 했습니다.
그때에는 시간이 없어서 댓글은 못달고, 점심시간에 댓글을 다시 달려고 보니 촛불은 지워지고, 아래와 같은 문장으로 대체되어 있더군요.


-------
특히 요즘 한국 거리에 많음. 
이들이 거짓을 진실로 선동하여,거짓  민중 혁명으로 이끌어 나가는데 유익하게 사용함. 
무엇인가 생각나는 게 있을 것임.
------


촛불집회를 폄훼하는 걸 보면 일베나 박사모 태극기 집회 쪽 같네요. 전 둘 다 인간으로 생각하지 않아서.ㅋ

그리고, 문체는 다른데, 왠지 모르게 이 사람에게서 푯말선생이 떠오릅니다.
          
발상인 18-01-11 17:01
 
한국에서 학력을 앞세워 자신이 똑똑하다 자신하는 노인들은 꽤 많습니다
저 역시 OFF-Line에서 그런 노인들을 알고 있지요

이 노인들은
꽤나 권위의존적인 행위와 사고들을 보여주는데 이를 통해 가늠할 수 있는건
그들의 앎이란 것이 수직적 사고관으로 형성된 것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아마 그 푯말선생인지 뭔지 하는 사람이거나 동류의 사람이거나..
혹은 저나 지청수님께서 그의 정체성 해석에 놓친게 있을수도 있겠지요

일단은 어찌나오는지 보는게 좋겠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완전히 헛소리로 일관하는 타입은 아니니까요

ps. 서양철학에선 플라톤식 교육이 엘리트주의인데요
노예관리자와 노예를 양산하는 역할을 갖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우리 노인들은 한국에서 플라톤식 교육을 받았죠
고학력자는 사기치지 않는다는 신앙 같은게 생기거든요

즉 "고학력자=목사님" 같은 구도가 생긴다는걸 자각하지 못합니다
아이러니7 18-01-11 17:07
 
가장 무서운게 바로 경험에 의한 무지 입니다
경험을 했기때문에 자신의 경험이 진실이라고 믿죠...
어느 종교이건 자신의 신에게 열심히 기도하면 먼가 경험합니다.
그게 진실이라고 믿는 그 무지가 바로 종교의 믿음에 출빌점...
어릴때 당구 한참 배울때..누우면 천장이 당구다이로 보이고 꼭 당구공이 이렇게 치면 된다고 알려주는것같고..등등..
현상을 이해하면 경험속에서 지혜가 밝현되지만 경험만 가지고 논한다면 그 경험은 점점 본인의 사고를 경험이란 감옥 철장속에서 빠져 나오지 못합니다
 
 
Total 2,9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9927
2990 '17년 총장' 김성혜, 대학 돈으로 차명부동산 매입 의혹 (5) 우주신비 12-14 322
2989 아인슈타인 '신을 부정하는 편지' 32억에 낙찰 (60) 우주신비 12-05 1653
2988 죽은 사람이 산 사람을 움직이지 못하게 하다. (13) 태지1 12-05 725
2987 우리도 우주로 간다 라는방송보는대 (10) 나비싸 12-04 696
2986 명상, 불교관련 명언 좋은글.jpg (1) 화산1 12-04 492
2985 인간을 조종하는 칩. 베리칩 (29) 무명검 11-30 1113
2984 지금쓰고 있는 네비게이션 작동원리 (21) 나비싸 11-30 819
2983 주인공이 되다? (40) 태지1 11-27 630
2982 화성탐사선 무사히 착륙했네요 (13) 나비싸 11-27 1096
2981 종교인들과 대화는 시간낭비 아닌가요? (25) 스피너루니 11-22 1121
2980 피곤해교 교리대로 연애하면.. (34) 피곤해 11-21 829
2979 양자역학적 홀로그램과 종교~철학에서의 시공간 (시간+공간) (12) 러키가이 11-21 794
2978 한국과 한국 교계에 임하는 심판에 대한 꿈 (9) 무명검 11-20 694
2977 사이비에 빠지면 헤어나오기 어려워요. (6) pontte 11-17 952
2976 개독들의 만행 (34) 우주신비 11-14 1795
2975 '나'는 신입니다. (10) 김호문 11-13 844
2974 박애와 종교비판 (24) 발상인 11-12 682
2973 한국 ‘여호와의 증인’들의 ‘양심적 병역거부’는 왜 비양심… (6) 관심병자 11-11 1106
2972 부적절 게시물 잠금 경고(저격) (3) 태지1 11-11 95
2971 "마귀가 들어있어 기도해야" 여성 신도 상대 성범죄 목사 구속 (6) 우주신비 11-08 1022
2970 성관계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신다 - 그루밍 먹사 왈 (9) 우주신비 11-08 1322
2969 신학과신앙의 괴리(펌글) (8) 우주신비 11-07 748
2968 취침 전 설교 (13) 베이컨칩 11-03 1056
2967 [폄] 양심적 병역 거부? 웃기시네. (18) 시골가생 11-03 1191
2966 앞으로 되어질 일들2 (100) 일곱별 11-03 12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