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04-11 09:02
깨달음의 조건
 글쓴이 : 공무도하
조회 : 267  



앞 전 글에도 썻듯이 수행에는 넘을수 없는 벽이 있다고 하였고

이 넘을수 없는 벽을 넘기 위해서는 궁극적인 존재가 응해줘야 한다고 하였다.


하이데거가 말하길

진리란 "존재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라 하였다.

그리고 글쓴이는 이것이 견성과도 같다고 하였다.


그런데

존재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서는 조건이 있다.


그 조건에 대해 하이데거는

"존재자가 먼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하였다.


이말들을 풀어서 설명하면

내가 먼저 스스로 진실해져야 궁극적인 존재가 응한다는 것이다.



진실해 진다는 것.


글쓴이는 이것을 스스로가 스스로를 명예살인하는 것과도 같다고 여긴다.



타인이 자신을 명예살인할 때에는 그래도 항변, 회피등등의 자기방어수단이 있다.


하지만

스스로가 스스로를 명예살인 할 때에는 완전 무방비 상태로 그 고통을 고스란히 온 마음으로 받게 된다.


마치 송곳으로 심장을 찔러대는 듯한 고통, 이 고통이 그 어떤 육체적 고통보다 덜하다 말할 수 없다.


이러한 고통을 겪으면서 수많은 가식들과 가면들이 깨어져 나간다.



니체에 따르면

보통 사람들은 짐을 진 낙타와도 같다.


삶의 무게라는 무거운 짐을 진 낙타는 불의를 눈감고 외면하고 작은 이익에 현혹되기 쉽다.


여기서 대오각성하면 용맹한 사자가 된다.

용맹한 사자는 불의에 대항하고 정의를 위하여 목숨을 버릴 마음의 준비까지 되어있다.


죽더라도 해서는 안되는 일이 있는 것이고,

죽더라도 해야할 일이 있게 되는 것이다.



이 단계를 넘어서면 어린아이가 된다.



자신이 옳았다고 생각했던 옳음이 정말 옳았던 것일까?


만약 그것이 자신이 잘못 판단한 것으로 사실은 옳지 않은 것이었다면


자신이 삶을 살가가면서 잘못된 고정관념들을 쌓음으로서 잘못된 올음을 진정한 올음이라 생각하고 행동한 것이라면

나의 그러한 행동으로인하여 피해를 받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속죄할 수 있을 것인가?


이러한 과정들을 통하여 고정관념들이 깨어지면서 어린아이가 등장하게 되는 것이다.


니체가 말한 이 어린아이와 하이데거가 말한 스스로가 스스로에게 진실해 지는 것은 같은 의미이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야만 궁극적인 존재가 응하게 되는 것이므로 이것이 깨달음의 조건이 된다.




현대의 종교들은 우리가 더 쉽게 구원이나 깨달음을 줄 수 있다고 서로 경쟁하는 것같다.


믿습니다만 외치면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주문을 외우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몰라몰라만 외치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천태만상이다.


또한

수 많은 수행자들은 이러한 과정을 무시하고 수행법에만 몰두한다.


절대 불가하다.


그 누가 타인에게 깨달음을 줄 수 있단 말인가?


깨달음은 기술이 아니다.



자신이 자신을 자신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자신이 삶을 살아오면서 직접 간접 경험들을 통해 축척해온 고정관념들이다.


이 고정관념들을 깨는 것은 자기 자신을 깨뜨리는 것과도 같다.


이 과정을 가벼운 말과 글로 쓰니 쉬이 생각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으나 직접 경험해 본다면 참으로 고통스러운 과정들이다.


끊임없이 삶과 죽음을 가늠하는 과정이라고 언젠가 글로 쓴듯하다.



여러분들은 니체가 말한 저 3단계중에 어디에 속한다고 생각하는가?


생각해 본 적은 있는가?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8-04-11 09:33
 
알았다.
심외무물 18-04-11 10:13
 
자기 생각에 자기가 놀아난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 경계에 빠지면 쉽게 빠져 나오기 쉽지 않습니다

수능엄경에서 수행의 각 단계별로 그 경계를 설명하고 그에 빠지지 쉬운 마장을 잘 설명을 해 놓았습니다
마땅히 자신을 지도해 줄 훌륭한 스승이 없는 수행자는
 수능엄경에서 경계와 마장에 대한 공부를 꼭 하기를 권합니다
피곤해 18-04-11 11:04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빨가면 사과
사과는 맛있어
맛있으면 바나나
바나나는 길어
길면 기차
기차는 빨라
빠르면 비행기
비행기는 높아
높으면 백두산

고로 원숭이 엉덩이는 백두산임.

라는게 작성자 수준임

한줄 한줄은 틀린말이 아니긴 함 ㅋㅋㅋ


오늘도 피곤함...
리루 18-04-11 12:35
 
사는기 수행이지
천날만날 그놈의 수행은, 무슨 드래곤볼도 아니고...
 
 
Total 2,7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8434
2756 앞으로 되어질 일들 일곱별 22:05 7
2755 이슬람,유대교,기독교 한뿌리 라는것을 처음 알았습니다. (5) 김상 12:34 129
2754 그것은 바로 나이지만ᆢ (8) akrja 00:40 82
2753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찬양) (11) 블루님 07-20 229
2752 무아 (1) 블루님 07-20 93
2751 본래무물인데 어느 곳에 먼지가 있으리오 (5) 심외무물 07-19 126
2750 나는 ᆢ (6) akrja 07-18 193
2749 인터넷을 하는 것도 탐욕이라 (7) 타이치맨 07-17 296
2748 나치가 신도에게 이르길 (6) akrja 07-17 242
2747 (Quiz)목사들이 가장 선호하는 신도는? (11) 우주신비 07-16 512
2746 제사=총 (3) 나비싸 07-16 171
2745 왜? 예수교인이란 자들은 하느님을 참칭하는겨 (2) 화금수 07-15 225
2744 제사와 세상의 신 (63) 노산 07-14 513
2743 이것저것 분별하지 말지니 akrja 07-14 113
2742 [질문-기독 개신교] 지옥에서 신분상승 가능한가요? (26) 아날로그 07-12 501
2741 자아, 에고, 영혼, 본성, 참나 ? (17) 시골가생 07-11 279
2740 쪽지에 대한 질문 (8) 노산 07-11 197
2739 와!!! 이제 워마드가 (26) 본명김준하 07-10 1126
2738 하나님께서 세상을 사랑하사 - 찬양 (41) 노산 07-10 392
2737 요즘 종게에 잘안오고 이슈게 열심히 봐왔었습니다 (1) moim 07-09 159
2736 우리나라 성범죄 1위 기독교 (13) 술먹지말자 07-09 725
2735 사탄숭배자들을 전도하면서 알게된 사실들 (26) 화검상s 07-08 588
2734 숫자로 보는 우주 변화의 원리 (2) 라그나돈 07-08 207
2733 석가가 보는 영의 세계 (7) 블루님 07-08 392
2732 석가가 정말 자아가 없다고 했다면... (5) 블루님 07-08 2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