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04-11 09:02
깨달음의 조건
 글쓴이 : 공무도하
조회 : 206  



앞 전 글에도 썻듯이 수행에는 넘을수 없는 벽이 있다고 하였고

이 넘을수 없는 벽을 넘기 위해서는 궁극적인 존재가 응해줘야 한다고 하였다.


하이데거가 말하길

진리란 "존재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라 하였다.

그리고 글쓴이는 이것이 견성과도 같다고 하였다.


그런데

존재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서는 조건이 있다.


그 조건에 대해 하이데거는

"존재자가 먼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하였다.


이말들을 풀어서 설명하면

내가 먼저 스스로 진실해져야 궁극적인 존재가 응한다는 것이다.



진실해 진다는 것.


글쓴이는 이것을 스스로가 스스로를 명예살인하는 것과도 같다고 여긴다.



타인이 자신을 명예살인할 때에는 그래도 항변, 회피등등의 자기방어수단이 있다.


하지만

스스로가 스스로를 명예살인 할 때에는 완전 무방비 상태로 그 고통을 고스란히 온 마음으로 받게 된다.


마치 송곳으로 심장을 찔러대는 듯한 고통, 이 고통이 그 어떤 육체적 고통보다 덜하다 말할 수 없다.


이러한 고통을 겪으면서 수많은 가식들과 가면들이 깨어져 나간다.



니체에 따르면

보통 사람들은 짐을 진 낙타와도 같다.


삶의 무게라는 무거운 짐을 진 낙타는 불의를 눈감고 외면하고 작은 이익에 현혹되기 쉽다.


여기서 대오각성하면 용맹한 사자가 된다.

용맹한 사자는 불의에 대항하고 정의를 위하여 목숨을 버릴 마음의 준비까지 되어있다.


죽더라도 해서는 안되는 일이 있는 것이고,

죽더라도 해야할 일이 있게 되는 것이다.



이 단계를 넘어서면 어린아이가 된다.



자신이 옳았다고 생각했던 옳음이 정말 옳았던 것일까?


만약 그것이 자신이 잘못 판단한 것으로 사실은 옳지 않은 것이었다면


자신이 삶을 살가가면서 잘못된 고정관념들을 쌓음으로서 잘못된 올음을 진정한 올음이라 생각하고 행동한 것이라면

나의 그러한 행동으로인하여 피해를 받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속죄할 수 있을 것인가?


이러한 과정들을 통하여 고정관념들이 깨어지면서 어린아이가 등장하게 되는 것이다.


니체가 말한 이 어린아이와 하이데거가 말한 스스로가 스스로에게 진실해 지는 것은 같은 의미이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야만 궁극적인 존재가 응하게 되는 것이므로 이것이 깨달음의 조건이 된다.




현대의 종교들은 우리가 더 쉽게 구원이나 깨달음을 줄 수 있다고 서로 경쟁하는 것같다.


믿습니다만 외치면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주문을 외우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몰라몰라만 외치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천태만상이다.


또한

수 많은 수행자들은 이러한 과정을 무시하고 수행법에만 몰두한다.


절대 불가하다.


그 누가 타인에게 깨달음을 줄 수 있단 말인가?


깨달음은 기술이 아니다.



자신이 자신을 자신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자신이 삶을 살아오면서 직접 간접 경험들을 통해 축척해온 고정관념들이다.


이 고정관념들을 깨는 것은 자기 자신을 깨뜨리는 것과도 같다.


이 과정을 가벼운 말과 글로 쓰니 쉬이 생각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으나 직접 경험해 본다면 참으로 고통스러운 과정들이다.


끊임없이 삶과 죽음을 가늠하는 과정이라고 언젠가 글로 쓴듯하다.



여러분들은 니체가 말한 저 3단계중에 어디에 속한다고 생각하는가?


생각해 본 적은 있는가?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8-04-11 09:33
 
알았다.
심외무물 18-04-11 10:13
 
자기 생각에 자기가 놀아난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 경계에 빠지면 쉽게 빠져 나오기 쉽지 않습니다

수능엄경에서 수행의 각 단계별로 그 경계를 설명하고 그에 빠지지 쉬운 마장을 잘 설명을 해 놓았습니다
마땅히 자신을 지도해 줄 훌륭한 스승이 없는 수행자는
 수능엄경에서 경계와 마장에 대한 공부를 꼭 하기를 권합니다
피곤해 18-04-11 11:04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빨가면 사과
사과는 맛있어
맛있으면 바나나
바나나는 길어
길면 기차
기차는 빨라
빠르면 비행기
비행기는 높아
높으면 백두산

고로 원숭이 엉덩이는 백두산임.

라는게 작성자 수준임

한줄 한줄은 틀린말이 아니긴 함 ㅋㅋㅋ


오늘도 피곤함...
리루 18-04-11 12:35
 
사는기 수행이지
천날만날 그놈의 수행은, 무슨 드래곤볼도 아니고...
 
 
Total 2,5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7351
2593 어릴적 놀이도구에서 종교의 형태를 발견했습니다. (2) 아날로그 01:43 26
2592 공을 논하지만 그건 하늘과 같으니 (6) 유수8 04-24 48
2591 불교(33천) 부처(부츠=구두=9x2) 구리족, 바둑판 포석점(석가탑+다… (3) 비가오랴나 04-24 34
2590 공하다는 생각 자체가 잘못. (17) ncser 04-24 128
2589 마음이 가지 못하는곳이 그 어디에 있던가? (6) akrja 04-24 146
2588 개인적으로 생각해보는 종교와 과학의 차이점. (17) 아날로그 04-23 167
2587 불교는 연역적 교리가 아닙니다. 2 (23) 사마타 04-22 194
2586 요(7)한, 복...여보+세요(요새) . 14만4천(하루 1440분) (4) 비가오랴나 04-22 108
2585 한반도에는 네피림 유적과 유골이 없을까? (3) 솔로몬느 04-21 362
2584 고레스, 마고스,마고성, 이사(예수),이사금(신라왕), 페+러시아 (5) 비가오랴나 04-21 128
2583 음모론 총정리의 개요와 성경난제 총정리 (3) 솔로몬느 04-21 128
2582 연역법? 불교에대한 착각들 (8) 사마타 04-21 179
2581 미간 사이 기감 니들끼리 좋다면? 할 일이 아니다! 그만 해라 (3) 태지 04-21 88
2580 CERN(입자물리가속기연구소): 무저갱의 열쇠: 네피림의 부활 (6) 솔로몬느 04-20 301
2579 솔로몬의 인생론, 전도서 (4) 화검상s 04-19 225
2578 흔적을 남긴다는건... (10) 유수8 04-19 221
2577 불교적 접근: 관습적인 언어에 의한 근원적인 착각에 대해서 (22) 팔달문 04-18 205
2576 말을 몬알아묵으니 솔직히 이길 자신이 엄따 (6) 리루 04-17 275
2575 선교사들이 대한민국에 처음와서 느낀 점 (5) 스리랑 04-15 732
2574 피라미드 그리드,차원이동,포탈,cern..."노아의 때" 란 무엇인가? (3) 솔로몬느 04-15 342
2573 거짓말이 과연 나쁘기만 한걸까요? (25) 아날로그 04-15 292
2572 하늘의 대피라미드인 새예루살렘(홍수전 네피림 과학의 에너지… 솔로몬느 04-14 191
2571 생명나무, 선악의 지식 나무, 여자의 씨,뱀의 씨에 대한 성경적 … (2) 솔로몬느 04-14 157
2570 창세기로 본 렙틸리언 외계인 음모론과 순결한 처녀교회(어린양… 솔로몬느 04-14 167
2569 저는 매운 음식을 아주~ 싫어합니다 (6) 피곤해 04-13 2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