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04-11 09:02
깨달음의 조건
 글쓴이 : 공무도하
조회 : 289  



앞 전 글에도 썻듯이 수행에는 넘을수 없는 벽이 있다고 하였고

이 넘을수 없는 벽을 넘기 위해서는 궁극적인 존재가 응해줘야 한다고 하였다.


하이데거가 말하길

진리란 "존재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라 하였다.

그리고 글쓴이는 이것이 견성과도 같다고 하였다.


그런데

존재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서는 조건이 있다.


그 조건에 대해 하이데거는

"존재자가 먼저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하였다.


이말들을 풀어서 설명하면

내가 먼저 스스로 진실해져야 궁극적인 존재가 응한다는 것이다.



진실해 진다는 것.


글쓴이는 이것을 스스로가 스스로를 명예살인하는 것과도 같다고 여긴다.



타인이 자신을 명예살인할 때에는 그래도 항변, 회피등등의 자기방어수단이 있다.


하지만

스스로가 스스로를 명예살인 할 때에는 완전 무방비 상태로 그 고통을 고스란히 온 마음으로 받게 된다.


마치 송곳으로 심장을 찔러대는 듯한 고통, 이 고통이 그 어떤 육체적 고통보다 덜하다 말할 수 없다.


이러한 고통을 겪으면서 수많은 가식들과 가면들이 깨어져 나간다.



니체에 따르면

보통 사람들은 짐을 진 낙타와도 같다.


삶의 무게라는 무거운 짐을 진 낙타는 불의를 눈감고 외면하고 작은 이익에 현혹되기 쉽다.


여기서 대오각성하면 용맹한 사자가 된다.

용맹한 사자는 불의에 대항하고 정의를 위하여 목숨을 버릴 마음의 준비까지 되어있다.


죽더라도 해서는 안되는 일이 있는 것이고,

죽더라도 해야할 일이 있게 되는 것이다.



이 단계를 넘어서면 어린아이가 된다.



자신이 옳았다고 생각했던 옳음이 정말 옳았던 것일까?


만약 그것이 자신이 잘못 판단한 것으로 사실은 옳지 않은 것이었다면


자신이 삶을 살가가면서 잘못된 고정관념들을 쌓음으로서 잘못된 올음을 진정한 올음이라 생각하고 행동한 것이라면

나의 그러한 행동으로인하여 피해를 받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속죄할 수 있을 것인가?


이러한 과정들을 통하여 고정관념들이 깨어지면서 어린아이가 등장하게 되는 것이다.


니체가 말한 이 어린아이와 하이데거가 말한 스스로가 스스로에게 진실해 지는 것은 같은 의미이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야만 궁극적인 존재가 응하게 되는 것이므로 이것이 깨달음의 조건이 된다.




현대의 종교들은 우리가 더 쉽게 구원이나 깨달음을 줄 수 있다고 서로 경쟁하는 것같다.


믿습니다만 외치면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주문을 외우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몰라몰라만 외치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하질 않나 천태만상이다.


또한

수 많은 수행자들은 이러한 과정을 무시하고 수행법에만 몰두한다.


절대 불가하다.


그 누가 타인에게 깨달음을 줄 수 있단 말인가?


깨달음은 기술이 아니다.



자신이 자신을 자신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자신이 삶을 살아오면서 직접 간접 경험들을 통해 축척해온 고정관념들이다.


이 고정관념들을 깨는 것은 자기 자신을 깨뜨리는 것과도 같다.


이 과정을 가벼운 말과 글로 쓰니 쉬이 생각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으나 직접 경험해 본다면 참으로 고통스러운 과정들이다.


끊임없이 삶과 죽음을 가늠하는 과정이라고 언젠가 글로 쓴듯하다.



여러분들은 니체가 말한 저 3단계중에 어디에 속한다고 생각하는가?


생각해 본 적은 있는가?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8-04-11 09:33
 
알았다.
심외무물 18-04-11 10:13
 
자기 생각에 자기가 놀아난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 경계에 빠지면 쉽게 빠져 나오기 쉽지 않습니다

수능엄경에서 수행의 각 단계별로 그 경계를 설명하고 그에 빠지지 쉬운 마장을 잘 설명을 해 놓았습니다
마땅히 자신을 지도해 줄 훌륭한 스승이 없는 수행자는
 수능엄경에서 경계와 마장에 대한 공부를 꼭 하기를 권합니다
피곤해 18-04-11 11:04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빨가면 사과
사과는 맛있어
맛있으면 바나나
바나나는 길어
길면 기차
기차는 빨라
빠르면 비행기
비행기는 높아
높으면 백두산

고로 원숭이 엉덩이는 백두산임.

라는게 작성자 수준임

한줄 한줄은 틀린말이 아니긴 함 ㅋㅋㅋ


오늘도 피곤함...
리루 18-04-11 12:35
 
사는기 수행이지
천날만날 그놈의 수행은, 무슨 드래곤볼도 아니고...
 
 
Total 2,9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9387
2960 지구평면설을 주장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9) 지나가다쩜 10-21 289
2959 죽다 살아나서 가장 흔한 간증?이... (6) 피곤해 10-19 355
2958 예수님을 만난 전 김대중 대통령.. (27) 방가라빠빠 10-19 402
2957 지금 가짜뉴스 나오네요 토나오네요 (26) 나비싸 10-14 1751
2956 스님 약+절도+장애인성폭행 ㅋ (11) 소다사탕 10-14 872
2955 제가 야근중에 선각자 센세의 가르침에 새로운 눈을 뜨게 되었… (23) 식쿤 10-14 575
2954 먼저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18) kleinen 10-13 366
2953 신종현, 달덩이, 그 기감 무리들에게.... (8) 태지1 10-13 197
2952 종교가 생긴 이유. (15) 토막 10-13 375
2951 그래서 예수님은 천국에 사시나요? (7) 나스디 10-13 325
2950 911 테러 자작극에 대해 (9) 베이컨칩 10-13 381
2949 어제 피디수첩 잠시 보니... (40) 나비싸 10-10 1294
2948 왜 예수 믿고 천국가자고 합니까? (9) pontte 10-10 668
2947 예수쟁이들 뼈 부러지는 소리.jpg (17) 식쿤 10-09 1121
2946 스페이스X 사기극 (42) 베이컨칩 10-07 1656
2945 오늘의 설교말씀입니다 (11) 베이컨칩 10-07 432
2944 밑에글 보면 기적을 1차원 2차원 이런식으로 표현하였는데 (11) 나비싸 10-06 280
2943 지난 글들 정리하다가 눈에 들어온 글... (9) 지청수 10-06 341
2942 전지적 작가시점의 바이블 (6) 지청수 10-06 363
2941 황교익급 거짓말쟁이 바울 (3) 지청수 10-06 438
2940 기독교의 황당무계한 주장을 증명할만한 가장 손쉬운 방법 (4) 우주신비 10-06 384
2939 성경에 나오는 기적에 대해서 (29) 동백12 10-05 423
2938 지금 쓰고 있는 성경에 대해서 한마디 (21) 토막 10-05 339
2937 예수를 누가 신으로 만들었나? (11) 우주신비 10-04 631
2936 예수의 이중성(펌) (12) 우주신비 10-04 60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