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05-12 01:39
Fear 'nd Anger
 글쓴이 : 팔달문
조회 : 196  

왜 또 영어 단어 갖고 날뛰냐고 하는 반응을 예상하면서 글을 써 봅니다.
왜냐면 ... 왜냠연.. 몸소 느껴볼 대상이기 때문이죠...
사성제... 무상고무아...팔정도...
어느 것 하나 체험해서 뼈속까지 느껴보지 않으면 그 다음 단계로의 옮겨감이 불가하니까요...
그것이 연기법이지요...
안반법 가지고 아직도 어둠 속에서 헤매이고 있습니다.
뷔빠사나를 인식 못하는 건 아니지만 사람마다 각자 갈 길이 다르다는 말은 아직 유효하더군요.
삼매와 위빠사나는 같이 가야 하는 게 정석?이지만, 제겐 삼매만이라도 이생에서 얻으면 만족한다고 전에도
글을 올렸구요.
탐진치에 하나 더해서 공포가 있었네요... 다시 배우고 있습니다.
귀신이 무섭죠... 그런데 귀신 보다 더 무서운게 있으니...
이건 아닐 수도 있지만... 인생 백년이 길지 않다는 것을 사람마다 다 달리 받아 들이는 건 사실이지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리루 18-05-12 01:47
 
왜 또 영어 단어 갖고 날뛰냐고 반응해 드립니다, 서운해 하실까봐...

귀신이 무섭다라...
이 아래 숱한 잡것에 미혹한 자들이 귀신보다 만배는 더 무서운데 전.
     
팔달문 18-05-12 01:49
 
감사합니다.ㅎ
예상된 반응에 확실한 도장 ㅎ
팔달문 18-05-12 01:49
 
내 글에 내가 댓글 다는 짓은 안하려 했는데 스스로 어기네요...
잉위 뚱뗑이 곡 중에 Anguish & Fear란 곡이 있어요. 파란만장한 곡이지요...
어찌 분노와 공포를 연결해서 곡까지 만들었는지..안 궁금함,,,
근데 겪어보니 장난 아님...
Miel 18-05-12 03:35
 
부처 열심히 찾고, 위빠사나 입에 달고 다니는 애들 ..걔들이 입으로 외는 것은 젓도 아님 그거 아무 필요없음.

수행해서 최소한 불방울이라도 봤다면 모를까 그 정도도 못했으면 그냥 돌덩어리임...
     
팔달문 18-05-12 03:39
 
연배 따지는 거 좀 웃긴 상황이지만...님..
정말 똑똑하신 거 잘 알고 있는데 수행하시는 분 같지는 않고..
그 이해력의 스펙트럼은 타고 나신 건가요?
          
Miel 18-05-12 03:41
 
불방울이 뭔지 알면 내 댓글 보고

바로 무릎꿇고 큰 스승님 이 제자 받아주옵소서..하고 절했을텐데

봤어야 무슨 말을 하는지 알지...
               
팔달문 18-05-12 03:43
 
그리 살아라...

나도 내 인생 갈 길 바쁘단다.
갖잖은 경력 가지고 무덤 까지 가시길...
                    
Miel 18-05-12 03:49
 
이 양반도 불쌍한 중생이여....

아무 열매도 없고, 뭐 경지도 없이

오직 주뎅이만 뚤려서 불교가 어쩌고 위빠사나 찾고 하는거지

그냥 수행이나 해.....불교가 뭐 주뎅이로 보여주고, 이빨 털어 가르치는 종교인가?
                         
팔달문 18-05-12 03:54
 
불쌍한 중생 맞음...부정 안함.
그냥 수행 중임..
아시면서 좀 수준에 안맞게 깝치심...ㅋㅋ
님의 모습임.
난 나의 길이 있어서 다음에...ㅎㅎ ㅂ
                         
Miel 18-05-12 04:01
 
불방울이 무슨 소리인지 모르니

너는 먹물도 못봤겠다..

한 1년 열심히 했는데 불방울도 못봤으면 그냥 포기해...바위에 물주기다....
팔달문 18-05-12 04:04
 
그럴까...
그러지 모
 
 
Total 2,6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7890
2664 인식할 수 있는건 대상일 뿐이다. (5) 시골가생 12:22 32
2663 태지님 (35) akrja 05-24 237
2662 유대인의 기원 3-2 (1) 카피바라 05-23 201
2661 하늘의 별은 과거로부터 온 빛이 아니다.avi (15) 화산1 05-23 340
2660 인연과 운명에 대하여... (22) 제로니모 05-22 225
2659 유대인의 기원3-1 (1) 카피바라 05-18 584
2658 인종차별 때문에 g마크 받았다던데 (7) 지청수 05-18 476
2657 북한 지하교회 성도 간증 (6) 프리홈 05-18 438
2656 바이블에 나오는 접신 장면 (6) 지청수 05-17 390
2655 사탄숭배자와의 인터뷰 (6) 화검상s 05-17 317
2654 나는 직업을 잘못 택했어.. ㅠ.ㅜ (2) 유수8 05-17 169
2653 무당과 점쟁이의 영은 어디에 속했나? (9) 화검상s 05-17 201
2652 일본인들은 사실 .. 한국인들보다 더 성숙되엇을지도 모릅니다 (3) 황윤우 05-17 363
2651 석가모니 보다는 괴테의 인생관에 더 공감한다 (6) 예나지금 05-17 242
2650 잉...누가 G 먹었네요 (6) 피곤해 05-17 247
2649 달덩이, 나, 그리고 신종현..... (글 수정 하였습니다) (4) 태지 05-17 97
2648 누가 이단이고 누가 이단이라고 판단하나 (9) 나비싸 05-17 207
2647 유대인의 기원2-2 (3) 카피바라 05-16 267
2646 글과 똥 (3) 황윤우 05-15 199
2645 유대인의 기원 2-1편 카피바라 05-15 257
2644 유대인의 기원 1편 카피바라 05-15 348
2643 인종차별 경고없이 강제조치 (9) 솔로몬느 05-15 186
2642 임박한 곡과 마곡의 전쟁(3분의 2가 죽는 이스라엘) (1) 솔로몬느 05-15 275
2641 초거대 거인족 타이탄에 대한 학문적, 성경적 연구 (큰바위 얼굴… (7) 솔로몬느 05-12 791
2640 최고의 박봉직업 2위 '수녀' 3위 '신부'...1위는 ??? (14) 청백리정신 05-12 6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