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4-30 21:03
내가 야훼를 믿는 이유
 글쓴이 : 까꽁
조회 : 1,083  

낮에 친구들과 막걸리 거하게 한잔 먹고...
 
지성과윤리라는 교양과목 셤에서 칼팽어쩌구 하면서 기독교를 심하게 까고...
A+을 받고 했었는데...
 
물론 깔 수 있었던 배경은 부모님의 강압에 교회에 끌려나갔고 강제적으로 전도사가 가르치는
성경공부를 했어야 했고... 어찌하다보니 날라리 신도정도로 생활하다...
 
그 안에서 교회 여친이 생겼고... 하다보니 나도 모르게... 고1때까지 ... 잿밥에 이끌려
다녔음을 부인하지 못합니다.
 
날라리 신도이기는 하나... 내 머리속에는 아직도 주기도문과 사도신경이 남아 있네요...
 
유부녀와의 썸싱과 선을 넘을뻔한 적도 있고 온갖 나쁜 유혹에서 윤리적으로 나를 지켜준것이...
소싯쩍에 강요에 의해 심어진... 종교의 힘이지 않을까 하네요...
 
패러다임의 밑 바닥에 하나의 종교가 자리 잡음으로 타락하지 않는 삶을 살아가지 않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몇년 전부터 하느님의 증거가 발견이 됩니다.
비록 꿈속이기는 하나... 생전 듣도보도 못한 말이... 찾아보니... "가정에 평화가 있기를" 이라는 뜻이었고
 
내가 그동안 살아온것들이 마치 필름을 빨리 넘기는것처럼 하나하나가 꿈속에서 빠른 속도로 지나갔습니다.
이게 보이면 죽는다던데... ㅋ 전 아직 살아있네요... ㅎㅎㅎ
 
그리고 3명의 천사가 보이기도 했고... 에덴의 동산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으나... 잔디밭에... 여러 나무가
보였고 탐스러운 과실도 보였습니다...
 
때로는 지옥의 고통도 느껴 보았고...
 
어느 영화의 神과의 대화였나... 이 영화를 보기 이전에... 음성을 들었고... 대화까지 하게된 경험이 있습니다. 5일동안 꿈 속에서 대화를 한것 같은데...
 
나도 모르게 토토 승무패 단통 1등 좀 시켜주세요... 라는 탐욕적인 발언으로 인해...
이런 낯선 경험들이 멈춰버렸습니다....
 
神이 있다는 증거들을 겪음으로써... 비록 주일을 지키지 않는 날라리 신도이기는 하나...
(다른 나라는 교회는 가고 싶을때만 가도 되고.. 꼭 교회에서 예배를 안들려도 된다고 함...
한국이 좀 사이비 같음...)
 
이 어린양을 타락적인것에서 멀리 해주시고... 올바른 길을 인도해주시니... 어찌 안 믿을 수 있겠습니까?
 
뭐 그렇다는...ㅎㅎㅎ
 
종교는 자유니... 믿는 사람은 믿음되고... 무신론자들은 안믿어도 되고...
진화론자들은 미생물, 단세포가 우리 조상이다...라고 생각하고 살면 될것같네요...
 
전 이만... 슈퍼내추럴  7편을 보러... 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우 16-04-30 21:05
 
그렇군요.
이제야 이전의 모든 것들이 납득이 되는군요. 역시......
라멘!~
wndtlk 16-05-01 04:04
 
알라를 믿으셨다면 72명의 아내와 8만 명의 종과 매일 아침,점심,저녁 300개 이상의 금쟁반에 나오는 맛있는 음식 먹는 꿈을 꿨을텐데....

"천국에 있는 사람중 아무리 비천한 자라도 80,000 명의 종과 72명의 아내를 가지리라
천국에 있는 자들은 아무리 비천한 계급에 있는 자라도 7단계(seven levels)를  가질 것이다. 그리고 7번째 아래인 6번째 단계에 있게 될 때 그는 3백명의 종들을 가지게 될 것이다. 매일 아침, 저녁으로 300 개의 금 쟁반이 그의 앞에  나올 것이고 뭔가를 담은  모든 접시는 다른 것을 담지 않는다. 그는 마지막 요리의 맛을 느낄 때 처음 쟁반에서 맛보는 것 처럼 신선하게 맛볼 것이다. "

기독교의 천국은 하얀옷 입고 잔디밭에 과일나무 있고 음악소리가 들리는 무료한, 그리고 장기적으로 우울증을 유발하는 환경이랍니다. NDE를 경험한 기독교 신자의 증언입니다.
 
 
Total 3,3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2921
258 역시 이때다 싶어 편드는 것을 보니 (16) fklgodk 05-20 747
257 타이탄의 미생물이 있다면 (43) 나비싸 05-20 924
256 여러분들이 어이없어 하는게 느껴지는군요 ㅎㅎ (27) fklgodk 05-20 675
255 과학과 철학 종교는 공존불가능이군요. 하수전용글입니다 ^^ (14) 동현군 05-20 672
254 요즘 다니는 교회가 이상해요 (3) 장아 05-20 710
253 진짜 야한거 많이보면 큰일나요.. (경험담) (33) 예수님사랑 05-20 3505
252 귀신을 쫒는 방법은 기도외엔 없느니라 (14) 화검상s 05-20 1444
251 순수철학을 과학에 접목하려는 어이없는자들 (34) fklgodk 05-20 872
250 신천지 피해예방과 대처세미나 (16) 화검상s 05-20 954
249 요즘 이단들 정말 무섭더군요. (10) 예수님사랑 05-20 832
248 천지창조!!! (12) 나비싸 05-19 700
247 창가학회 이거 종교인가요? (4) 북극고옴 05-19 733
246 과연 흙이 빵으로 변할수 있는가 (14) 오징징이 05-19 657
245 가톨릭과 기독교(대한예수 장로회)차이점 아시는분? (18) 까꽁 05-19 1221
244 성모마리아도 중간자로 보나요? (3) 까꽁 05-19 678
243 종교와 철학 과연 과학과 공존이 불가능한것일까요? (20) 동현군 05-19 1129
242 왜 미혹의 영이 무서운가? (2) 화검상s 05-19 1257
241 왜 사람이 죽는가? 생명과학 종사자로써의 입장 (7) 동현군 05-18 943
240 말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해서는 침묵해야 한다. (5) 남궁동자 05-18 807
239 미스테리 게시판에 우주의 대한 얘기 나오니 재미있네요 (29) 나비싸 05-18 1294
238 질문드립니다 (6) 오징징이 05-18 534
237 생명의 순환원리에 벗어나면 죽는다는 의미를 못알아처먹으니 (22) 레종프렌치 05-18 639
236 제가 이신론자가 되었던 충격적인 경험 (6) 대도오 05-18 790
235 신을 믿어서 봉사활동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2) 나비싸 05-18 479
234 예전 그것이 알고싶다에 나왔던 한국 목사들의 문제점 (4) 라케시스 05-18 808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