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10-22 22:10
사탄이 가시로 찌를 때 물리치기
 글쓴이 : 무명검
조회 : 1,380  

Screenshot_20181021-224342.png

Screenshot_20181021-224356.png

Screenshot_20181021-224432.png

Screenshot_20181021-224447.png

Screenshot_20181021-224455.png

Screenshot_20181021-224507.png

Screenshot_20181021-224524.png

Screenshot_20181021-224532.png

Screenshot_20181021-224545.png

Screenshot_20181021-224554.png

Screenshot_20181021-224602.png

Screenshot_20181021-224621.png

출처 : http://cafe.daum.net/aspire7/9zAB/28442  // 목동천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피곤해 18-10-22 22:29
 
주문은
반반무마니
     
지청수 18-10-23 10:15
 
중국산 무 파동 이후로 치킨무는 빼달라고 합니다. 대신 양념 소스 하나를 더 넣어달라고 요청하지요.ㅋㅋㅋ

그런고로 주문은 무조건 크리스피치킨으로 합니다. 양념치킨이 땡기면 양념소스 뿌려먹습니다.
발상인 18-10-22 22:35
 
일단 물리적 실재와 사회적 실재를 구별못하는 경우
이런 이야기를 '실재'로 인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물리적 실재는 과학에서 재현적 입증을 토대로 대상을 살피는 것을 말하고
사회적 실재는 세계관을 공유하는 사람들끼리 전제를 공유하는 것을 말합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재현적 입증을 토대로 하는 과학의 혜택(물리적 실재의 성과)을 누리면서
사회적 실재(세계관을 공유하는 사람들끼리만의 동의)를 동일시하는 데 있습니다
다시 말해 아플 때 병원가지 말고 기도하는 사람이면 이해하겠는데,
병원 가면서 타인에겐 기도하라 말하지 말라는 것이죠

의욕을 이루는 감정들은 자신이 속한 무리애 때문에
사회적 실재를 물리적 실재로 동치하는 실수를 저지릅니다

어렸을 때 산타클로스가 실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 전까지
감정적으로 산타클로스는 희망의 존재였지만
이후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것처럼

성인동화로서의 개신교 논거가 물리적 실재와 사회적 실재를
동치시키려는 시도를 2000년 넘게 시도해 왔다는 것을 잊지 맙시다
사회적 정상인은 개신교가 산타클로스와 유사 존재고
사회적 미성숙인은 개신교가 물리적 실재라고 본다는 점일 겁니다

개신교가 추구해야 할 것은
현실의 물리적 실재로서 어쩔 수 없는 벽이 있지만
이 벽에 위축되어 자신의 자율을 자신과 주위에게
건강하게 인도 한다는 목표를 포기하지 않고,

그것이 자신의 의지만으로는 여의치 않을 때
불가해의 대상(즉 신)에게 의지해서라도
이 목표를 포기하지 않을 때 개신교의 가치가
세워진다는 것을 기대하는 것일 겁니다

맹신도를 비롯한 반사회적 삶의 방식을 고수하는 분들은
이 댓글이 이해되지 않을 것이고
이신론으로 기독교를 이해하는 분들은
무슨 얘긴지 고려하실 것이라는 점에 기대를 갖고 댓글을 끝냅니다
리루 18-10-22 22:51
 
어디 광장이나 인파 많은 곳 가면
예수천국 불신지옥 헛소리 고래고래 질러대 타인의 의식 속에 사단을 일으키는 자들 많은데
보이면 가시로 찌르면 된다는 소린가, 잡아다 물리치료를 해야된다는 소린가
아날로그 18-10-22 22:57
 
'아담'이 '하와'를 따먹은게 아니구요?
아니면....'하와'가 '아담'을 따먹었던가...
     
태지1 18-10-24 17:58
 
본문 안 읽었는데요...
하와? 뜻은 뭐에요?

지배하면서 편안함을 줌.... 하자에서 그런 의미가 있는 것인가요?
지나가다쩜 18-10-23 03:58
 
눈에는 눈 수준의 저열한 종교수준...
저주에는 저주로 대응한다?
그렇지...
예쑤는 저주에 불러 쓰는게 딱 맞는 수준인 모양...
예쑤 이름으로 저주한다니...
심지어 예쑤의 피를 뽑아서 뿌리며 저주...
심지어 떠나가라고 하면서 까지 저주...

엄청 사랑이 넘치는 종교일세...
베이컨칩 18-10-23 09:35
 
훑어보니 좋은 글인 듯 느껴집니다.
정독하겠습니다.
헬로가생 18-10-23 21:09
 
손으로 상단 막기 하고 앞차기를 한다.
     
태지1 18-10-24 18:03
 
앞차기로 대갈팍을 마출 수 있을까요?
님을 보면 방어력보다 공격력을 키우려 하는 것 같아요.

빅 데이타 하던데, 함 데이타 돌려 보세요.. 공격력과 방어력에서...
kleinen 18-10-23 21:12
 
아무리 봐도 야훼가 사단을 시켜 가시로 찌른다는 이야기 같은데 야훼가 주는거면 달게 받을 일이지 그걸 막아보겠다고 저 삽질을 하다니 진정 구원받을 생각이 없나보네요.
     
아날로그 18-10-23 22:0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요즘 황교인 사태를 보면서 느끼는건데.....
성경 논리는 황교익 논리하고...너무 닮은 느낌입니다.....
본인이 내뱉은 말들이 본인을 저격하는 거울과의 싸움.....ㅋㅋㅋㅋ
          
발상인 18-10-23 23:01
 
논리라기보단 하나의 수순과도 비슷해 보입니다

"사회인 > 반사회인 > 고립 > 자폐 " 의 수순이죠

한편 내 경우는 분명 반대이긴한데,
소통을 하자니 "이걸 어떻게 설명해야 좋을까?"란
걱정과 무능이 글쓰기를 주저하게 되네요
태지1 18-10-24 18:11
 
이야~~! 뭔 본문인데.. 이렇게 글 들이 많을까?
답글 사람들 중에 모르는 아뒤 분이 3명이네....

뭔 글을 쓰었을까?
왜 저런 분들이 돈 문제가 있고, 계속 글을 쓸까? 하는데... 돈 별려고 했었던 것이 종교인가? 하는 생각이 드네...

종교로 다른 일 안 하고, 돈 벌어먹고 살 수 있는가?
이 문제가 쟁점인 꺼리가 안 되었어야 할 것 같은데 10%만 먹고 있다는 인간도 있는 것 같네...
     
발상인 18-10-24 22:43
 
태지야..
넌 자폐증으로 분류되는 증세를 지속하고 있고
점차적으로 심화되고 있단다

이미 넌 이 게시판에서 또라이로서 "정점"이고
널 치료할 수 있는 의학도 없다

난 아마도 네가 겪게될 숙명으로서의
현실이 너의 아집과 무관하고 측은하게 전망된다

단서는 부족하다만 너를 그 구렁텅이에서 빠져나오게 할
평온한 "경험"을 해본 너의 경험이나 기억이 없을 것이다

그게 안타깝고 측은하구나
          
태지1 18-10-25 21:49
 
반말하지 말고 말을 했어야 했습니다.
자폐증? 님이 나에게 공에서 거짓말 했던 일은? 생각이 안 나고 안 나타 났었나요?

의학을 님이 판단하고, 내가 환자이고, 현 의학에서는 답이 없다?
뭔 과거에서부터 씨알머리 안 먹히던 짓인데... 그런 것만 보고 자라서 그런 생강이 드는 것 아닌지... 다른 사람들하고 살았었을 것인데.... 실로 그 문화를 못 보았더라도, 어찌 정직에서 경박하고, 그러한 일에 허용을 함으로써 그런한 것에 다가 갈 수 있었을까요?

측은?
님이 살다 가는 인생을 더 걱정했어야 했었던 것 아닌가요?
자아실현.... 님은 닭대가리인 저에게도 막히고 하는 것인데... 왜? 거짓말을 했었고, 또 할 것이라 생각 되는데 왜 그 짓을 한다 생각을 했었을 것인데... 하시나요?
엿 먹이려는 것입니까?  님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 했었습니까?
바꿔 보세요..

더불어 내가 신종현이 기감을 보았다고 했는데,  신종현 그 인간보다. 본 이후인 것인데... 그 신종현이보다 잘 난 내지는 평행한 인간들도 있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대중에게 생각해 보세요. 말을 합니다.

리스트에서 궁금 증이 발생 할 것인데 데이터 베이스를 파악하면,
신종현이와, 발상인, 그리고 제가 있었을 것입니다.
               
아날로그 18-10-26 02:19
 
얼라리여?

 처음 봤을 땐..."......있었을까요?"로 끝났었는데.....
추가로
"측은?....부터 뒷 문장이 ....쏼라~쏼라~~~"가 추가되었군요....

태지님의 새로운 능력을 보았습니다.
                    
태지1 18-10-26 02:51
 
님은 저보다도 더 많이 닭대가라서 글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군요.

중간자나... 가운데 끼여서, 이익을 보겠다는 악행의 심보가 있는 것 같은데...
혹여 용기가 있다면, 사실이 궁금 하다면, 궁금한 점이 혹여 있다면 물어보세요.

태어날 때부터 저는 닭대가리였는데.... 그 후로도 별로 똑똑해 진 것이 없는데...
님 수준이 있고 제가 있는데 비교가 될까요?

제가 닭대가라서 지금도 잘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데....
분별되는 작용함의 상태와 안이비설신도 했었을 것인데 관련성을 말 해 보셨으면 해요.
                         
아날로그 18-10-27 07:40
 
꼬~꼬~꼬~~~ ( 우주에서 온 메세지입니다. )
나기 18-10-28 21:28
 
무지개 반사~
 
 
Total 3,0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0115
3010 예전 글을 찾다가 재미있는 글을 발견했습니다. (15) 지청수 01-13 656
3009 사이비 (16) pontte 01-12 646
3008 2019년 이코노미스트지 표지 해석, 기독교 관점에서.. (20) 무명검 01-10 1193
3007 수단은 목적의 종속변수다? (62) 제로니모 01-08 847
3006 성범죄 처벌 목사 79명..친딸 상대로도 범행 (11) 행복찾기 01-08 1142
3005 "사람(예수쟁이)을 보지 말고 하나님(예수 또는 여호와)만 바라 … (12) 우주신비 01-06 753
3004 불교 관련질문입니다 (22) 적폐척결 12-30 1221
3003 또 한해가 가는군요! (11) 제로니모 12-29 567
3002 ㅇㅇ blacksheepwall 12-29 278
3001 칼 날이 아니고 칼 자루를 잡는 일... (신종현과 피곤해님에게 쓰… (12) 태지1 12-29 535
3000 교회장로하고 싶으면 헌금 많이 내고 보증서야 한다 (6) 우주신비 12-28 752
2999 종교라는 것(펌글) (17) 우주신비 12-25 932
2998 메리 크리스마스~ (16) 피곤해 12-24 517
2997 순복음교회와 조용기 아들 3형제 (5) 우주신비 12-24 944
2996 구약 창세기 편 질문드립니다. (105) raptor22 12-23 1396
2995 사기를 지속하려 하다. 차이를 보이다. (11) 태지1 12-22 537
2994 “안식교신자 율법주의로 인생 허비” 엔돌핀 박사의 회심 (38) 무명검 12-19 1133
2993 종교 게시판에 처음 글을 올립니다 (30) 리틀보이양 12-18 847
2992 투표하세요? (6) 피곤해 12-17 442
2991 기독교에서 Suicide가 죄악이라는 교리는? (6) 우주신비 12-17 723
2990 '17년 총장' 김성혜, 대학 돈으로 차명부동산 매입 의혹 (16) 우주신비 12-14 975
2989 아인슈타인 '신을 부정하는 편지' 32억에 낙찰 (60) 우주신비 12-05 2245
2988 죽은 사람이 산 사람을 움직이지 못하게 하다. (13) 태지1 12-05 984
2987 우리도 우주로 간다 라는방송보는대 (10) 나비싸 12-04 986
2986 명상, 불교관련 명언 좋은글.jpg (2) 화산1 12-04 78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