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12-29 19:00
칼 날이 아니고 칼 자루를 잡는 일... (신종현과 피곤해님에게 쓰는 글)
 글쓴이 : 태지1
조회 : 537  

설령 모른다 하더라도 칼날을 손에 쥐어야 하는 판매 프로구램을 이용하지 마시고.
정직으로 칼 자루를 잡으시려 하셔야 하며, 모를 때는 그 상태를 보셔야 하는 일인데, 거짓말을 하려한다 하였습니다.

이해에서 빅 데이터가 없고 잘 난 척도 하고 싶고한 것인데...... 단어 나열과 사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정직도에서 어떤 일을 사람들이 할까요?
더 쓰고 싶은데... 당사자에게 쓸 것도 없고, 귀찮고. 술 처 먹어서, 그만 쓸까 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리루 18-12-29 19:25
 
하려한다는 프로 구그램만 칼날로 썰어 거짓말인 설령 상태가 모른다 정직이야~~~
     
태지1 18-12-29 19:55
 
과정은 어떠해서 그러 할 것 같나요?
          
리루 18-12-29 20:01
 
과장은 언제 잘릴 것 같나요?
               
태지1 18-12-29 20:17
 
과정이 어떻게 잘릴 수 있나요?
있는 것에의 일, 유무 작용에서의 일이 있고 없고 한 것인데......

과정이, 과장이 잘린다?
어떤 과정과 과장?인 것인가요?

님과 저? 신종현이나 피곤해님? 과장이 질려야 하는 일이 지요.
저는 잘 모르겠네요 말을 해 보세요!

술 처 먹어서 해깔리는데 원래 그 수준이고,

뭘 모른다는 것? 사실이 무엇이고, 잘났다면 함 테이블에 설 것인데.. 안 올라오는 것이고, 사기꾼은 잘났다 하고 싶어서 순서가 없이 하는 것 같네요.

대갈팍 차이를 보이다!에서 차이가 나지 않았었나요?
                    
확증편향 19-01-06 08:43
 
신모씨 달모씨 태모씨
이렇게? 믿고있습니다? 삼위일체라고
나는 믿습니다 믿으실수있어요?
그것은 새로운 종교인데 없을 것같나요?
어떤? 할수있을까요
그것이 차이일까요?
                         
태지1 19-01-08 00:58
 
시나리오가 이상하지 않은가요?

제가 노가다 하는데요.
수직의 기준을 세울 때. 어느 기둥을 세우거나 깍아야 할 때... 다른 건물이나 내부의 그 건물 구조를 보며 수직인 것인가? 를 생각 할 수 있습니디.
방법은 90도 2각을 보는 것인데 한각과 한각의 각도가 90도 이지만. 보는 것에서 후방각도 포함되기 때문에 180도 180도에서 직각인 것인가를 알 수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믿을만한 것이 없다? 할 때, 직각이 궁금하다 할 때, 다른 장비 도움을 받거나... 개발을 해야 하는데....

제가 한 말이 석가모니 세상이라 했고, 그 말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했고. 기존의 것을 못 따라간다는 거에요.
새로운 종교랑 저랑 어떤 관계가 있었다는 것인가요?
님이 얻고 싶은 것이 있더라도 저한테 사람들한테 거짓말 하면 안되는 일....

신종현이는 기감 부처인 것처럼 하면서 기감 보냈었고. 그 후 그인간을 인정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이 별루다라는 의미의 맨트를 합니다. 그 맨트에도 뿅 갔었던? 의심도 있었지만 그런 면이? 기회가 뿅갔다고 말하고 싶은 것이 있었던 것이지요.

제에게도 신종현이가 기감을 보냈는데... 아 이 섹끼가 미쳤는지. 붕붕 띄워주고.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는 거였었요...

사기로 꼬시는 거에요. 이 문장을 님이 이해 할 수 있을까요?
                         
확증편향 19-01-08 01:12
 
이 시나리오는 이상하지 않니?

미치겠다.
수직 기준을 설정할 때 열을 쌓거나 잘라야 하는 경우... 그것은 다른 건물의 구조와 직각을 이루는가? 아니면 바로 안에 있는 거야? 을 생각할 수 있다
방법은 각 각도가 90도일지라도 90도와 2도를 보는 것이다. 지금 보시는 것은 백 앵글이라서 180도에 맞는지 볼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너는 아무것도 믿지 않니? 그렇게 할 때, 여러분의 직관이 궁금할 때, 다른 장비들을 도와라. 우린 개선해야 해...

나는 내가 말한 것은 석가모니 세계라고 말했고, 나는 그것이 옳다고 생각했다. 그들은 그 노인을 따라갈 수 없다.
나와 새로운 종교 사이의 관계는?
나한테 거짓말하면 안 돼.

신종현은 신부처럼 느껴졌다. 그리고 나서, 그는 그를 알아본 사람들로부터 사마귀가 났다. 그것은 그가 다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 매트랑 사랑에 빠졌니? 의심이 좀 있었지만, 그게 다야? 나는 기회가 날아갔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신종현도 나에게 말했다... 나는 이 남자가 미쳤는지 궁금하다. 그의 능력을 과시하자.

그건 사기야. 이 문장을 이해할 수 있니?
                         
확증편향 19-01-08 01:29
 
태지님의 언문에는 짐승표666 베리칩에 의해 언문이 이중번역되는 것같습니다.
ㅌㅐㅈㅣ1
TAIJI1
20 1 9 10 9 one
20 1 9 10 9 15 14 5
2019 1091 5145
12 11 15
3 2 6
6 6 6

이런 유사과학적인 근거로 볼때 합리적인 의심인 것같습니다.
어서 빨리 스스로 베리칩에 의해 짐승표를 받으신걸 인지하시고
부디 정상적인 삶을 영위할 수있기를 바랍니다.
태지1 19-01-08 08:30
 
이 시나리오는 이상하지 않니?

미치겠다.
수직 기준을 설정할 때 열을 쌓거나 잘라야 하는 경우... 그것은 다른 건물의 구조와 직각을 이루는가? 아니면 바로 안에 있는 거야? 을 생각할 수 있다
방법은 각 각도가 90도일지라도 90도와 2도를 보는 것이다. 지금 보시는 것은 백 앵글이라서 180도에 맞는지 볼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너는 아무것도 믿지 않니? 그렇게 할 때, 여러분의 직관이 궁금할 때, 다른 장비들을 도와라. 우린 개선해야 해...

나는 내가 말한 것은 석가모니 세계라고 말했고, 나는 그것이 옳다고 생각했다. 그들은 그 노인을 따라갈 수 없다.
나와 새로운 종교 사이의 관계는?
나한테 거짓말하면 안 돼.

신종현은 신부처럼 느껴졌다. 그리고 나서, 그는 그를 알아본 사람들로부터 사마귀가 났다. 그것은 그가 다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 매트랑 사랑에 빠졌니? 의심이 좀 있었지만, 그게 다야? 나는 기회가 날아갔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신종현도 나에게 말했다... 나는 이 남자가 미쳤는지 궁금하다. 그의 능력을 과시하자.

그건 사기야. 이 문장을 이해할 수 있니?
=> 순서의 정확성에서 아주 높은 것 같습니다.
님이 님 수준도 있고 하지만 제 생각은 테이블에 서야 할 것 같습니다.
신종현이와 사기.... 신종현이와 피곤해님이 뒷담화 안 깔 것 같은가요? 그 수준은 어떻다 생각 되세요?

저한테 기감 지랄하는 짓을 하지 말라 했었습니다.
20년 가까이나 넘게 했었던 것 같네요
     
확증편향 19-01-10 00:33
 
태지님 말 이중번역하고 올려놓은거에 본인이 답변하신거니
태지님이 스스로 자문자답한 것이라고 봐도되나요?
          
태지1 19-01-12 08:40
 
정직의 정도를 생각 해 보시면 답을 얻으실 것 같습니다.
               
확증편향 19-01-13 18:50
 
yes or no를 물었습니다만..
 
 
Total 3,0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0121
3012 아주 간단한 질문인데 답변할 예수쟁이 있을까? (2) 우주신비 10:34 91
3011 30가지 지옥간증 동영상 (8) 무명검 01-19 196
3010 예전 글을 찾다가 재미있는 글을 발견했습니다. (15) 지청수 01-13 767
3009 사이비 (16) pontte 01-12 715
3008 2019년 이코노미스트지 표지 해석, 기독교 관점에서.. (20) 무명검 01-10 1307
3007 수단은 목적의 종속변수다? (62) 제로니모 01-08 904
3006 성범죄 처벌 목사 79명..친딸 상대로도 범행 (11) 행복찾기 01-08 1213
3005 "사람(예수쟁이)을 보지 말고 하나님(예수 또는 여호와)만 바라 … (12) 우주신비 01-06 782
3004 불교 관련질문입니다 (22) 적폐척결 12-30 1246
3003 또 한해가 가는군요! (11) 제로니모 12-29 576
3002 ㅇㅇ blacksheepwall 12-29 284
3001 칼 날이 아니고 칼 자루를 잡는 일... (신종현과 피곤해님에게 쓰… (12) 태지1 12-29 538
3000 교회장로하고 싶으면 헌금 많이 내고 보증서야 한다 (6) 우주신비 12-28 773
2999 종교라는 것(펌글) (17) 우주신비 12-25 957
2998 메리 크리스마스~ (16) 피곤해 12-24 526
2997 순복음교회와 조용기 아들 3형제 (5) 우주신비 12-24 959
2996 구약 창세기 편 질문드립니다. (105) raptor22 12-23 1423
2995 사기를 지속하려 하다. 차이를 보이다. (11) 태지1 12-22 541
2994 “안식교신자 율법주의로 인생 허비” 엔돌핀 박사의 회심 (38) 무명검 12-19 1151
2993 종교 게시판에 처음 글을 올립니다 (30) 리틀보이양 12-18 855
2992 투표하세요? (6) 피곤해 12-17 445
2991 기독교에서 Suicide가 죄악이라는 교리는? (6) 우주신비 12-17 733
2990 '17년 총장' 김성혜, 대학 돈으로 차명부동산 매입 의혹 (16) 우주신비 12-14 985
2989 아인슈타인 '신을 부정하는 편지' 32억에 낙찰 (60) 우주신비 12-05 2257
2988 죽은 사람이 산 사람을 움직이지 못하게 하다. (13) 태지1 12-05 99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