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4-18 11:04
ㅎㅎ 비로자나불(감로)과 가브리엘이 대낮에 유전의 방으로 찾아온 체험담
 글쓴이 : 유전
조회 : 496  

크릭   (동영상 12분 부터 본격적인 체험담이 시작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19-04-18 11:05
 
유전 19-04-18 11:12
 
오탁악세에 열심히 죄 짓는 인간들은 열심히 죄를 짓는 중이군요. 하던 짓 계속 열심히 하세요. 자신의 행동에 응보는 확실하 가게 됩니다. 다 자기가 선택한 자유이고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질 수 있으면 되는 겁니다. ㅎ
유전 19-04-18 11:19
 
제법실상 연기법에 따라 헤아릴 수 없는 전생에 최고의 악질들만 내게 비방을 하게 됩니다. 원인 없는 결과는 있을 수 없는 것이 우주의 법칙이죠.
     
지나가다쩜 19-04-18 12:36
 
토론방에서 "내 말에 토달면 악질!" 이라는 류의 악질 글은 참으로 오랜만에 보내요.!
(요즘은 유치원생 말싸움에도 이런 "져도 정신승리 하겠다는 밑밥" 까는 일 보기 힘들던데)
원인 없는 결과 없다니 묻습니다.
님 글에는 조롱 댓글만 달리는 결과가 나온 원인이 뭘까요?
     
풀어헤치기 19-04-19 04:07
 
인.과.응.보 라는 말이
어디서 나온지는 알고....지껄인 글이지요?
유전 19-04-18 11:20
 
내가 어느 순간 이곳에 나타나지 않더라도 그 법칙은 계속 유효합니다.
유전 19-04-18 11:32
 
(화엄경: 금강장보살은 이렇게 말하고 침묵하자 대중들은 십지를 이름만 듣고 내용을 말하지 않는 것에 답답함을 느꼈다. 그 때에 해탈월보살이 일어나 간절하게 노래로 법을 청한다. “서로서로 쳐다보고 공경하오며 모두들 한결같이 우러르기를, 벌들이 좋은 꿀을 생각하듯이, 목마른 이 감로수를 그리워하듯, 목마를 때 냉수를 생각하듯이, 굶주린 이 좋은 음식 생각하듯이, 병난 이가 좋은 약 생각하듯이, 벌의 떼가 단 꿀을 좋아하듯이, 우리들도 오늘날 그들과 같이 감로법문 듣기를 원하나이다.” )

모든 부처들의 근원인 비로자나불의 세계를 묘사한 화엄경에서도 보듯이 비로자나불은 감로수로 표현되고 비로자나불의 보신불인 보현보살이 가브리엘로, 예수의 때와 마호메트의 때에 나타난 존재임.
지나가다쩜 19-04-18 12:29
 
님 PC가 수리(?) 된 모양입니다?
어떤 에러라 웹에서 하이퍼링크걸기도 안되었었는지가 궁금하네요.
계속 "크릭" 이라고 적는 것도 님 PC의 에러???
     
헬로가생 19-04-18 16:11
 
Crick. ㅋㅋㅋ
          
지나가다쩜 19-04-18 16:41
 
키보드 "ㄹ" 자판만 에러라 연속 두 번 치면 안되는 에러일지도...
          
풀어헤치기 19-04-19 04:12
 
어딘가에 경련이 왔나봐요....ㅋㅋㅋ
     
풀어헤치기 19-04-19 04:10
 
우리같은 무지랭이들이야....
그냥 열심히 살다 몸 망가져 죽어
보험금이나 남기고 가면..그만이라지만.....

도를 추구하는 삶을 택한 사람이 저런거 보니....
득도하려면 현생엔 힘들 거 같군요.
pontte 19-04-18 14:35
 
미스테리 게시판 나두고 계속 여기 올리네
저 둘이 왜 니방에 찾아와? 약빨았냐
심외무물 19-04-18 20:12
 
여행을 다녀왔는데 그동안 많은 글을 올리셨네요
제가  요즘 단순해 져서  긴글이나 상념에 빠진 글은
못 봅니다
좀 단순 명료하게 주장하시고픈 말만 정리해서 올려주시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불교는 전도몽상의 세계에서  윤회하는 중생을 깨달음에 이르게 하는 종교죠
전도란 뒤바겼다는 것이고
몽상이란 꿈과 같고 환영과 같다는 것
     
유전 19-04-18 20:21
 
          
지나가다쩜 19-04-18 20:40
 
심외무물님과 유전님의 사제 관계는?

딱히 서로에게 가르침을 청하지는 않는 것 같은데

어떨 때는
심외무물님이 가르치는 유전님 처럼 보이다가

지지않고
유전님도 심외무물님을 가르치려고
하시는 듯!

딱히 뭘 가르치려는 것인지는 관심 밖이지만...
     
유전 19-04-18 20:53
 
유전 19-04-18 20:51
   
님은 님의 방편대로 님 글을 새로 파서 하세요. 님이 나를 가르친다고 내 경계가 분명한데 내가 님의 말을 듣겠습니까? 님 말 보다 난 불경을 더 좋아합니다. 내가 불경을 좋아하는 건 그저 내 뜻과 하나도 다름이 없기 때문이고 그 좋은 것을 다른 이들과 공유하는 즐거움을 갖고자 하는 것이지 님을 가르치고 싶지도 않습니다. 내가 가르친다고 님이 알아들을 수 있는 것도 아니죠.
 
 
Total 3,1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1584
3170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 (3) 새로미3 09:08 124
3169 일상의 평범함 (3) akrja 03:22 93
3168 세상의 빛 .................. (5) 새로미3 05-26 196
3167 서로 종노릇하라 ............. (2) 새로미3 05-25 181
3166 ?하나님? (2) 나비싸 05-25 160
3165 내 아버지의 뜻 ............. (4) 새로미3 05-25 197
3164 일본국의 신도교는 종교의 올바른 방향이다. (13) 이구순 05-22 599
3163 경구와 종교 (8) 무좀발 05-22 185
3162 불교경구 (1) 뻥독이 05-22 137
3161 불교경구 뻥독이 05-22 88
3160 불교경구 (1) 뻥독이 05-22 113
3159 심명(心銘) (8) akrja 05-21 276
3158 기도 (1) 유일구화 05-18 291
3157 유레카~~ (31) 피곤해 05-17 620
3156 힘을 주는 불교 명언 (5) 뻥독이 05-16 741
3155 신종현이 기감... (2) 태지1 05-16 243
3154 피곤해님이 종교 만든 것과 그 후의 일... (2) 태지1 05-16 192
3153 도롱 (5) 유일구화 05-16 210
3152 정치와 종교 (6) 유일구화 05-15 270
3151 사람사는 곳이라 그런지 정치와 종교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 (3) 나비싸 05-15 236
3150 양깨볶음 2장 (4) 천사와악질 05-14 377
3149 아이디 (7) 유일구화 05-13 291
3148 화를 내지 말아라!!! 아름다운 말씀.. (16) 뻥독이 05-12 591
3147 < 늙고 병들지라도 마음만큼은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위대한 부… 뻥독이 05-12 235
3146 건강을 위해서는 '마음관리'가 제일 중요하다.. 건강… 뻥독이 05-12 19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