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5-06 22:49
지눌스님의 수심결(修心訣) 정리..
 글쓴이 : 뻥독이
조회 : 413  

내용이 길어 지루 할수 있습니다.

실제로 원문의 수심결의 내용이 워낙길어 중요한 부분만으로 편집했습니다.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떠도는 그 뜨거운 고통은

 

마치 불난 집과 같은데,

 

어찌하여 그 고통에 젖어 머물며 견디려하는가..

 

 

그 긴 고통을 견뎌내고 끊임없는 고통의 인연에서 벗어나는 길은

 

진리를 찾는 길이 최선이며.. 만약 진리를 찾으려거든

 

진리는 곧 네 마음이니 어찌 마음을 떠나 멀리서 찾으려는가..

 

 

슬프다. 지금 사람이여..

 

미래와 과거.. 모두 미망속에 빠져있구나..

 

자신의 마음이 곧 진짜 진리고.. 자신의 본성이 바로 진리임을 알지 못하는도다..

 


진리를 구한다고

 

멀리 여러 성인들만 찾고..

 

진리를 찾는다며 자신의 마음을 살피지 않는구나..

 

 

진리를 구하기 위해 아무리 오랜 세월 경전을 읽고

 

그 몸과 팔을 불태우고(소신공양)..

 

뼈를 부수어 골수를 내고.. 피를 내어 경전을 적고..

 

눕지않고 오래앉아 참선을 하고..

 

아침 한끼만 먹고 나아가 모든 경전을 읽어 가르침을 안다고 해도..

 

 

진리가 자신의 마음에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은

 

모래를 삶아 밥을 짓는것과 같으니

 

다만 자기의 수고로움만 더할 뿐이라..

 

 
그러나 단지 자신의 마음을 살핀다면

 

끝없이 계속되는 법문을 듣을 수 있고

 

무한대의 묘한 이치를.. 구하지 않아도 얻을 수 있게 된다.

 

 

옛 성인께서 널리 살펴보니

 

일체 중생이 모든 성인의 지혜와 덕성과 인상을 가지고 있구나..

 

진리나 일체 중생들의 허망된 여러 생각도 모두 마음에서 나오는 것이며..

 

그러하니 이 마음에서 떠나서는 어떤 진리도 이루지 못함을 알라..

 

 

과거의 모든 성인도 단지 네 깊숙한 곳에 있는 그 마음을 밝힌 것이고

 

현재의 모든 어진 성인들도 또한 그 깊숙한 곳에 있는 마음을 닦은 것이며..

 

미래에 공부할 사람들도 마땅히 이 법에 의지해야 하니

 

모든 수도하는 사람들이 네 마음밖에서 구하지 않기를 바라노라..

 

 

심성은 본래 오염되지 않고 본디 스스로 둥글게 모든 것을 이뤘기에

 

단지 망령된 생각과 인연을 떠난다면 곧 그대로 옛 성인과 같으니라..

 

 

요즘 도를 공부한다는 사람들이 말로는 진리를 말하지만

 

마음으로는 이미 포기함에 이르러

 

참과 거짓을 구분하지 못하는 수준으로 타락하였으며..

 

도를 공부한다고 하나 앞뒤를 가리지 못하는 수준에 이르렀도다.


 

이치를 말한다고하나

 

본말(本末)을 구별하지 못하는 자들을 일컬어 사도라 하니..

 

이들을 일컬어 도를 닦은 자라고 말할 순 없을 것이다.

 

 

이런 자들은 자신만 그르칠뿐 아니라

 

남들 또한 그르치게 하는 것이니 어찌 삼가야하지 않겠는가..

 

 

이미 스스로가 밝지못함으로

 

또한 다른 사람이 깨달음의 자리를 가진 것을 믿지 못하며

 

신통이 없는 자를 보면 이에 가벼이 여기고 오만을 떠니 

 

이는 어진 사람과 성인을 속이는 것이니 참으로 슬픈 일이로다..

 

 

단지 너 스스로의 마음인데 다시 무슨 방편을 쓴단 말인가..

 

만약 방편을 써서 다시 알려한다면 그것은 마치 사람이

 

자신의 눈을 보지 못하고 눈이 없다 말하면서 다시 보려고 하는 것과 같다.


 

이미 자신의 눈인데 어찌 다시 보려하며..

 

만약 자신에게 눈이 있음을 안다면 곧 눈을 보게 되리라.

 

 

어찌 다시 진리를 구하는가..

 

若欲求會 便會不得 但知不會 是卽見性

약욕구회 변회부득 단지불회 시즉견성

 

진리를 구하려 한다면 진리를 보기 힘들 것이며

 

단지 진리란 구하는 것이 아니라

 

네 마음속에 있는 것을 안다면 그 즉시 진리를 알게 되리라..


 

도란 것은 알고 모르는 것에 속하는 것이 아니다.

 

너는 이제 어리석게도 깨닫고자 하는 마음을 버리고 내가 하는 말을 잘 들어라..

 

 

모든 진리는 꿈과 같은 것이며 또한 환상과 같은 것이다.

 

고로 망념은 본디 고요하고

 

진경(보이고 들리고 느껴지고 만져지는 대상)은 본디 비어있으며

 

모든 법은 다 비어있는 곳에 위치하며 신령스런 지식은 어둡지 않다..

 

 

다시말해 이 비어있음의 고요함과

 

신령스런 지식의 마음이 너의 본래 모습이며,

 

또한 모든 성인들이 은밀하게 서로 전한 근본 진리이다.

 

 

만약 이런 마음을 깨닫는다면 참으로 사람들이 말하는바,

 

층층 단계를 거치지 않고 바로 성인의 경지에 올라

 

과거, 현재, 미래를 초월하여 바로 본향(本鄕)으로 돌아가 단박에 의심을 끊게 될 것이다.


 

또한 사람과 하늘의 스승이 될 것이며

 

세상을 측은하게 여기는 마음과 지혜가 서로를 상승시켜

 

자신과 남을 이롭게 하므로 사람을 넘어 하늘의 공양까지 받게 될 것이라..

 

 

또한 네가 만일 이와같이 된다면 진정한 대장부라 할 것이며,

 

사람으로 태어나 할 모든 일을 충분히 끝냈다고 자부할 수 있을 것이다..


 

원컨데, 모든 도를 닦는 사람들은 이 말을 깊이 음미하여

 

다시는 의심으로 인해 스스로 물러나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


 

만약 대장부의 굳은 의지를 구하고 최상의 지혜를 구하는 자라면

 

결코 문장에 집착하지말고

 

바로 참뜻으로 다가가 자신의 마음으로 돌아가 근본의 뜻에 맞춘다면..

 

 

곧 스승이 없어도 지혜가 생겨 자연히 눈 앞에 나타날 것이고

 

하늘의 진정한 이치가 확연히 드러나 지혜의 몸을 성취하게 될 것이니..

 

이것 모두는 남으로 인한 깨달음이 아니리라..


 

이러한 묘한 가르침은 비록 모든사람에게 주어져 있으나,

 

일찌기 반야의 깊은 지혜 씨앗을 심은 대승의 근기가 아니라면

 

능히 한 생각에 바른 믿음을 내지 못할 것이다.

 

 

오히려 믿지못하고 이를 비방하여 무간지옥에 떨어지는 자가 수없이 많은데..

 

누구라도 비록 믿어 받아들이진 못하더라도

 

귀에 한번 듣고 잠시 스쳐 인연을 맺더라도 그 공덕은 헤아릴 수 없을 것이며..


 

그러하기에 옛 성인이 말씀하시길,

 

듣고서 믿지않더라도 성인이 될 인연을 맺은 자가 있고..

 

비록 배움을 이루지 못했더라도 오히려 인간과 천상의 복을 덮는 자가 있으며

 

성인이 될 바른 인연을 잃지 않는데..


하물며 들어서 믿고 공부하여 이루고,

 

그 말씀을 굳건히 지켜 잊지않는 자의 공덕을 어찌 헤아릴 수 있으리오.. 

 

 

과거에 윤회하던 일을 생각해보건데,

 

몇 천겁을 흑암지옥에 떨어지고

 

무간지옥에 떨어져 온갖 종류의 고통을 받았던가..


 

또한 진리를 구하려했으나 착한 벗을 만나지 못하여

 

그 오랜 겁의 시간을 깊은 어둠속에 빠져있으면서도 깨닫지 못한 채

 

얼마나 많은 악업을 지었던가..

 

 

때때로 한번씩 생각하면 나도 모르게 긴 한숨이 나오는데

 

어찌 또 게으름을 피워 과거의 재앙을 반복하겠는가..


 

또한 그 누가 나를 다시 사람으로 태어나게하여

 

만물의 영장이 되어 진리의 길을 걷게 하였는가..

 

 

실로 눈먼 거북이 나무를 만나고

 

작은 겨자씨가 바늘에 꽂힘과 같으니

 

그 다행스런 마음을 어찌 다 말할 수 있겠는가..

 

 

네가 지금 만약 스스로 포기하는 마음을 내어 물러나거나

 

혹은 게으름을 부려 뒤로 미루다가

 

잠깐 사이에 목숨을 잃어 지옥에 떨어져 온갖 고통을 받을 때에

 

지금 이 말씀을 들어 믿고 이해하고 깊이 새겨 그 뜨거운 고통을 면하고자 할지라도

 

어찌 그 때 다시 이 말씀을 얻을 수 있으리오..


 

위태로운 순간에 임해 후회해도 소용없으니

 

바라건대 모든 도를 닦는 사람들은 시간을 헛되이 낭비하지말고

 

탐욕과 음욕에 집착하지 말 것이며

 

머리에 붙은 불을 끄듯 살피고 돌아보는 것을 잊지 말라..

 

 

덧없는 세월은 너무도 빨리 지나

 

몸이란 마치 아침 이슬과 같고, 목숨이란 석양의 지는 해와 같으며

 

금일 살아있다해도 내일을 보장할 수 없으니

 

간절히 그 뜻을 새기고 간절히 그의미를 새기거라..

 

 

이 몸을 금생에 제도하지 못한다면

 

어느 생을 기다려 이 몸을 제도할 것인가..

 

 

만약 지금 수행하지 않으면 만겁에 어긋나고,

 

지금 만약 억지로라도 수행하면

 

닦기 어려운 수행도 점점 어렵지않게 되어 저절로 나아갈 수 있으리라..

 

 

슬프도다.. 지금 사람이여..

 

굶주리면서도 왕의 음식을 보고도 먹을 줄 모르고..

 

병에 걸려 화타를 만나도 약을 받아 먹을 줄을 모르는구나..

 

 

어찌해야 하나..

 

어찌해야 하나..

 

구하지 않는 자는 나도 어찌해야할지 모르겠구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19-05-07 00:43
 
[유전] [오전 12:42] 어렸을 때 어른들이 공부해라 공부해라.....하는 의미를 그 어렸을 때는 잘 모르죠. 진리에 대한 공부도 공부해라 공부해라 해도 그 의미를 알기가 어렵습니다. 죽은 후에는 알죠.
     
풀어헤치기 19-05-07 01:04
 
죽었는데...어떻게 알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태지1 19-05-07 23:11
 
수심결은 원효랑 그 누군가가 유명하고 그 누군가에서 원효가 들어가지 않게 되는데... 지눌과 기억에 나타나지 않는 사람이며, 둘이 한 사람인지.. 다른 사람인지 모르지만 글의 내용이 다른 것 같습니다. 출처를 알고 싶습니다.

중간 정도까지만 읽어 보았는데...
마음이 바르지 않다면... 사기꾼이다? 하지 않고, 그 중간 부분을 해석을 해서 남에게 말 해야 하는 일이라 그런 말을 하는 것 같습니다. 돈 받는, 내지는 받으려고 하면서 얘기와는 다른 것이지요(의문이 있겠지만 나중에 더 설명). 프로페셔널 하고도 다른 것입니다. 석가모니가 거지였거든요...
나 잘났다에서... 다겁생이 유지 되며, 미륵이 오기 까지는 석가모니가 잘났다 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신종현이도 사이비도 그런 일을 하데요... 석가모니는 고사하고 글을 남긴 님들의 생각은

어떠하신가요? 여정에서 돈을 바치고 하는 짓은 무엇인가요? 돈? 명예? 왜? 신종현이에게 돈을 받치는 인간들이 있었을까요?

무식해도 똑똑하게 보이고 싶고, 못 생겨도? 왕자병 공부병?, 정직하지 않아도 정직하게 보이고 싶고... 신종현이 접목된 기감을 느겼었는데... 잘났다 하고.. 부처님이라 하는 미친 인간들도 있었고... 쓴 글 보면 개 쁘락지보다 못한 인간이고.... 계속 기감도 보내고  하더군요...
 
 
Total 3,1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1521
3158 기도 (1) 유일구화 05-18 158
3157 유레카~~ (31) 피곤해 05-17 420
3156 힘을 주는 불교 명언 (4) 뻥독이 05-16 485
3155 신종현이 기감... (2) 태지1 05-16 165
3154 피곤해님이 종교 만든 것과 그 후의 일... (2) 태지1 05-16 133
3153 도롱 (5) 유일구화 05-16 155
3152 정치와 종교 (6) 유일구화 05-15 197
3151 사람사는 곳이라 그런지 정치와 종교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 (3) 나비싸 05-15 177
3150 양깨볶음 2장 (4) 천사와악질 05-14 308
3149 아이디 (7) 유일구화 05-13 239
3148 화를 내지 말아라!!! 아름다운 말씀.. (16) 뻥독이 05-12 504
3147 < 늙고 병들지라도 마음만큼은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위대한 부… 뻥독이 05-12 189
3146 건강을 위해서는 '마음관리'가 제일 중요하다.. 건강… 뻥독이 05-12 146
3145 (불교) 화내지 마세요... 건강에 관하여.. (1) 뻥독이 05-12 185
3144 석가모니 부처님의 마지막 법문 (4) 뻥독이 05-12 315
3143 도량 (7) 유일구화 05-12 231
3142 종교가 담고있어야 할 것들과 바라봐야 할 것들 (7) 이구순 05-11 233
3141 송담스님의 기독교에 대한 법문 (12) 유전 05-10 569
3140 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사람. (1) 유일구화 05-09 402
3139 제가 지금 같이 일하는 동생의 부탁으로 어느 교회 관련 (14) 선괴 05-07 842
3138 알아두어야 할 단어 (2) 유일구화 05-07 353
3137 댕기 (4) 유일구화 05-07 259
3136 지눌스님의 수심결(修心訣) 정리.. (3) 뻥독이 05-06 414
3135 부처님의 말씀의 알파와 오메가 .. (2) 뻥독이 05-06 296
3134 니체의 명언 .. 뻥독이 05-06 2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