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5-12 12:25
석가모니 부처님의 마지막 법문
 글쓴이 : 뻥독이
조회 : 528  

【석가모니 부처님의 마지막 법문】


부처님은 80세로 열반에 드시기까지

만 45년 동안 갠지스 강의 중허리 부분을 중심으로 광막한 인도 대륙을 누비면서

위대한 가르침을 전파하였다.

부처님은 열반에 드시기까지 설법 교훈적 행동 또는 무언의 가르침으로써 광막한 인도대륙 곳곳의 많은 중생들을 교화하였다.


어느때 부처님은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비구들이여, 앞으로 석달 후 여래는 열반에 들리라."


제자들은 슬퍼하였다.

슬피 우는 제자들을 뒤로 하고 부처님은 바이 샬리에서 최후의 여름 안거를 지냈다.

그곳에서 모진 여름 더위를 지내고 발걸음을 쿠시나가라로 옯겼다.

쿠시나가라는 인도 중북북에 있는작은 도시로 부처님께서 그곳으로 가시는 도중에 바카리와 춘다를 교화한 일은 유명하다.

바카리라는 제자가 임종을 앞두고 부처님을 꼭 뵙고자 청했다.

그래서 부처님은 바카리의 집으로 갔다.바카리는 감격하였다.


"부처님, 저는 이제 이 세상을 하직할 모양입니다. 이렇게 누추한 곳에 왕림해 주시니 정말 저로서는 더없는 영광입니다."


이렇게 말하고 기븜의 눈물을 흘리자, 부처님은 말씀하셨다.


"바카리여, 나의 늙은 몸을 본다 한들 무슨 소용이 있으랴!

너는 이렇게 알아야 한다.

'나를 보는 자는 진리를 보고 진리를 보는 자는 나를 본다'고.. "

부처님이라는 인격은 진리와 동일하다.

그래서 깨달음이 있는 곳이 부처님이 있는 곳이다.


다시 말하면, 부처라는 인격이 따로 있지 않다는 선언이라 할 수 있으며

또한 부처라는 인격을 신격화하지 않는 인격적 표현이기도 하다.


대장장이 춘다가 올린 공양은 독버섯이었다고 불전이 전한다.

물론 의도적인 것은 아니었고, 부처님께 맛있는 공양을 대접한다는 것이 잘못되어 부처님이 심한 고통을 겪은 흔적들이 <대반열반경>이나 <열반경>등에 나타난다.

그때 아난이 부처님 곁에 있었는데 부처님이 혼절하여 당황했었던 흔적들이 불전에 보인다.

그러나 부처님은 그 고통을 극복하고 묵묵히 쿠시나가라로 발걸음을 옮기셨다.


부처님은 그림자처럼 부처님 주변을 맴돌던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아난이여, 저 사라쌍수 밑에 침상을 만들어 다오. 등이 몹시 아프구나. "

아난 존자는 슬피 울면서 부처님을 위해 침상을 마련하였다.

나무 밑에 낙엽을 깔고 그 위에 담요를 덮은 초라한 침상을 만들었다.

<열반경>에서는 그때의 광경을 이렇게 묘사하고 있다.


부처님은 마치 늙은 사자처럼 오른쪽으로 옆구리를 땅에 대고 누우셨다.

쿠시나가라 주변의 마을 사람들은 이 위대한 성인의 최후가 멀지 않았다는 소식을 듣는다.

많은 제자들이 슬피울면서 부처님의 주변에 모여들었다.


그때 부처님은 말씀하셨다.


"나는 알고 있는 모든 것,

내가 가르칠 수 있는 모든 것을 그대들에게 보여주고 가르쳤노라.

그래도 아직 미심쩍은 것이 있으면 내게 서슴치 말고 물으라."

그러나 제자들은 차마 물을 수가 없었다.

모두들 슬픔을 삼키면서 부처님 주위에 옹립하고 있었다.


아난이 말씀드렸다.

부처님이시여,

이 자리에 있는 저희들은 모두 한 점 티끌도 없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들고 있습니다. 그러자 부처님께서는 최후의 유언을 하였다.


"비구들아,


너희들은 물과 기름처럼 서로 겉돌지 말고 물과 젖처럼 화합하라.

만약에 내가 간 후에 교단의 지도자가 없어졌다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너희들은 저마다 자기 자신을 등불로 삼고

내가 가르친 진리를 등불로 삼아 이 세상을 살아가야 하리라.

모든 것은 덧없다 부지런히 열심히 정진하라."


위의 마지막 구절은 자등명 법등명(自燈明 法燈明) 이라고 한역 되는데

이것이 부처님 최후의 유훈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19-05-12 13:56
 
어느때 부처님은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비구들이여, 앞으로 석달 후 여래는 열반에 들리라."

유전: 석달 후 열반에 들 것을 미리 아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님들은 5분 후에 죽을 지 살 지 알 수 있습니까? 중생은 절대 모릅니다.

대장장이 춘다가 올린 공양은 독버섯이었다고 불전이 전한다.
물론 의도적인 것은 아니었고, 부처님께 맛있는 공양을 대접한다는 것이 잘못되어 부처님이 심한 고통을 겪은 흔적들이 <대반열반경>이나 <열반경>등에 나타난다.

유전: 석존이 춘다가 올린 공양이 잘못된 것임을 몰랐을까요? 석존만 조금 먹고 그 공양물은 다른 누구도 먹지 못하게 춘다에게 땅에 묻으라고 하여 아무도 먹지 않았습니다.  위 글에서와 같이 열반경은 "유행편"과 "설법편" 두 가지가 다 존재하는데 유행편은 열반 시기에 이곳 저곳을 다닌 기록임에도 마왕이 나타나서 석존과 대화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설법편은 일반인들은 도저히 무슨 소리인지 모를 대단히 심오한 법문들이 엄청나게 길게 설명되고 있는데 일반인들은 그저 유행편이 다인 줄 알죠.

"바카리여, 나의 늙은 몸을 본다 한들 무슨 소용이 있으랴!
너는 이렇게 알아야 한다.
'나를 보는 자는 진리를 보고 진리를 보는 자는 나를 본다'고.. "

유전: 유행편이든 설법편이든 석존의 몸 상태만 보고 그것이 다인 줄 아는 자들은 아무리 불경을 읽어도 자기 업으로만 이해를 할 뿐이죠.  오로지 진리를 보는 자만 여래를 볼 수 있습니다.
[유전] [오후 12:50] (중아함경,p. 241)
연기를 보는 사람은 법을 보며 법을 보는 사람은 연기를  보느니라.
(緣起를 見하는 者는 法見하며 法見者는 緣起를  見하느니라.)
바둑이 19-05-12 18:26
 
싯달타씨가 늙으막에 노인병으로 고생하면서 정신이 산만했던것으로 여겨집니다.
부디 하나님의 따듯한 품에서 새장가도 가고 행복하게 지내셔야 될텐데.
나무타불.
근데 그양반이 부처는 맞나?
사실이면 여호와 하나님과 막상막한데 어느쪽에 줄을 서야 내세가 보장되나?
     
무좀발 19-05-13 01:01
 
사람이 타고난 바가 있어 죽는 것도 때가 있는 것.
굳이 죽지 않아도 되는 것을, 제자들과 중생들에게
죽는 시범까지 보여 주려 던 싯탈타 부처님...
인생이 고통이고 육체를 보존하는 것이 허망함을 보여주며 가신것... 
십자가 사건에 비해 극적이거나 감동이 덜 한 것은  사실...
새벽바다 19-05-12 19:41
 
바둑이님//
세존께서 정신이 산만 하셨다면 미리 열반을 말씀하시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열반에 드실 때도 청정한 마음으로 제 4선정에 드셔서 열반 하셨습니다.

그리고 타 종교의 교리에 대해 비판하거나 논쟁을 하실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타 종교의 성인에 대해 존경을 담지 않는 모습은 과히  좋은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Total 3,2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2332
3219 이외수 채널링 + 도인의 채널링 유전 07-23 42
3218 신종현이 인가? 어떻게 그런 인간들이 인가 받을 수 있었을까요? (4) 태지1 07-21 299
3217 심리치료사로 직업을 바꾼 먹사 (1) 우주신비 07-20 311
3216 본디오 빌라도의 보고서(로마 법정에서 씌여진 공문서), 황제에… (18) 무명검 07-18 736
3215 원죄 (4) 유일구화 07-16 330
3214 삼국유사 - 차원을 열고 사라진 사람들 (2) 유전 07-16 655
3213 원죄 (5) akrja 07-15 302
3212 페미논리가 기독교에서 온건가요?? (7) 아비요 07-15 406
3211 무한 (9) 유일구화 07-15 255
3210 영(靈)과 신(神)을 만드는 방법 - 원영신 (35) 유전 07-15 390
3209 운전석이 미국에서 왼쪽으로 바뀐이유 (2) 유일구화 07-14 522
3208 여기는 (7) 위즈망 07-13 335
3207 동서화합 + 도인과 불교의 조화 (3) 유전 07-13 294
3206 종철게 식자분들의 지혜를 빌리고 싶습니다. (20) 이리저리 07-11 563
3205 불 속에서 뛰다가 타서 죽다.... (5) 태지1 07-11 435
3204 하나님이라는 야훼의 실수중의 하나 (2) 우주신비 07-10 447
3203 말세의 두 증인 중 한분이 밝혀졌습니다.(성경예언대로..) (25) 무명검 07-08 869
3202 깨달은 자의 사랑과 두려움 (9) 유전 07-07 482
3201 영어 유일구화 07-07 231
3200 "나는 목사의 일곱 번째 신부"… 우주신비 07-06 576
3199 주님의 평안이 충만한 복음성가 올려봅니다.(클래식 소품집 느… (7) 무명검 07-02 778
3198 빌립보서 2: 5~8 (3) 케케케정민 06-30 536
3197 마론볼님의 주장에 대한 반박 (28) 동백12 06-29 611
3196 터양 (1) 유일구화 06-29 317
3195 역사적인 (본디오 빌라도의 보고서) 제 1편.. 유튜브 (4) 뻥독이 06-29 5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