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5-15 19:56
정치와 종교
 글쓴이 : 유일구화
조회 : 355  

정치는 서로 죽이고 죽는 싸움에서 벋어나고자 만들어진 거임.
종교는 서로 살고 서로 도우는 것에 생존을 말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무좀발 19-05-15 21:35
 
미래 사회에서  정치와 종교는 사라진다...
다툼을 막고  생명 존중과 차원상승/하강을 자유롭게 할 수있는 제도가 아니기 때문이다.
지금 이 지구의 현실에서 만  필요 한 것.
인간이 전쟁과 상호 수탈로 멸망하지 않고 1-2천년 후
이루어 질려나....

과거로부터 현재까지
정치란... 권력에 도전하는것을 막고/ 권력을 공유하는 것처럼 선동하는것.
종교란... 공포와 두려움을 포장해 구원과 천국을 판매하는 것...

미래의정치
정치란... 권력없이  살수 있음을 구조적으로 실현하는 행위.
종교란... 자기 자신의 신성이 드러나 믿어야될 어떤 존재도 없으므로 없어짐
풀어헤치기 19-05-15 22:17
 
세상에서 사람을 가장 많이 죽였던 행태가....종교전쟁.

서로가 서로를 악이라 지칭하고 출병.
심지어는 용병들의 죄의식을 없애기 위해...
상대방을 사람이 아니라고 지칭하고..."살인"이 아니라고....
교황청에서 힘을 실어주기도 했음.

정치보다 사람을 더 많이 죽인 시스템이 "유일신" 종교.

바이블을 베이스로 일어선 국가들을 함 공부해보길 바람.
     
유일구화 19-05-15 22:20
 
그건 왕과 교황의 정치 싸움임.
          
풀어헤치기 19-05-15 22:22
 
십자군 전쟁.

대한민국의 전두환처럼
교황이 "사살"에 대한 면책특권을 줬음.

한가지 물어봅시다.
" 교황이 신인가요.?"
          
유일구화 19-05-15 22:23
 
어렵습니다.
권력을 차지하려는 정치 싸음임.
왕과 교황...
               
풀어헤치기 19-05-15 22:26
 
시스템 자체가 각각 달랐는데....
뭔? 권력 싸움입니까...????

십자군 전쟁에 동원된 기독교 계열은.....
거의 다....용병들이었음.

쉽게 이야기해서 돈을 위해 싸운거지....
정의/종교 따위를 위해 싸운게 아닙니다.

돈 더 주겠다는 곳이 생겼을 땐...
공격대상을 바꾸기도 했을 정도였음.

그리고, 글도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는데....
교황의 발언이 왜? 필요했을지도 함 생각해보셈.
.
 
 
Total 3,21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2294
3218 신종현이 인가? 어떻게 그런 인간들이 인가 받을 수 있었을까요? 태지1 15:00 17
3217 심리치료사로 직업을 바꾼 먹사 우주신비 07-20 180
3216 본디오 빌라도의 보고서(로마 법정에서 씌여진 공문서), 황제에… (12) 무명검 07-18 548
3215 원죄 (4) 유일구화 07-16 265
3214 삼국유사 - 차원을 열고 사라진 사람들 (2) 유전 07-16 520
3213 원죄 (5) akrja 07-15 285
3212 페미논리가 기독교에서 온건가요?? (7) 아비요 07-15 372
3211 무한 (9) 유일구화 07-15 237
3210 영(靈)과 신(神)을 만드는 방법 - 원영신 (35) 유전 07-15 358
3209 운전석이 미국에서 왼쪽으로 바뀐이유 (2) 유일구화 07-14 483
3208 여기는 (7) 위즈망 07-13 324
3207 동서화합 + 도인과 불교의 조화 (3) 유전 07-13 272
3206 종철게 식자분들의 지혜를 빌리고 싶습니다. (20) 이리저리 07-11 545
3205 불 속에서 뛰다가 타서 죽다.... (5) 태지1 07-11 423
3204 하나님이라는 야훼의 실수중의 하나 (2) 우주신비 07-10 428
3203 말세의 두 증인 중 한분이 밝혀졌습니다.(성경예언대로..) (25) 무명검 07-08 843
3202 깨달은 자의 사랑과 두려움 (9) 유전 07-07 470
3201 영어 유일구화 07-07 226
3200 "나는 목사의 일곱 번째 신부"… 우주신비 07-06 561
3199 주님의 평안이 충만한 복음성가 올려봅니다.(클래식 소품집 느… (7) 무명검 07-02 771
3198 빌립보서 2: 5~8 (3) 케케케정민 06-30 530
3197 마론볼님의 주장에 대한 반박 (28) 동백12 06-29 602
3196 터양 (1) 유일구화 06-29 311
3195 역사적인 (본디오 빌라도의 보고서) 제 1편.. 유튜브 (4) 뻥독이 06-29 527
3194 그렇게 예수의 말을 철썩 같이 믿는 사람들이 (42) 마론볼 06-28 7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