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5-28 20:36
도둑
 글쓴이 : 유일구화
조회 : 384  

어느날 집안에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나갔습니다.
가져간것은 뭔지 모릅니다.

가져갈것도 가져다 넣을것도 없는데 말입니다.
여러분은 잘때 왼쪽 가슴에 책을 넣어 두세요.
거기에 도둑이 들어 못나가게요.
나처럼 쉬히 나가게 하지마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9-05-28 22:39
 
어느날 그놈이 내 안에 들어왔다.
가져간 건 없으나
잃은 건 있구나.
팔상인 19-05-28 23:13
 
조금만 더 명료한 묘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도둑이 "자신의 인식"인지,
명백한 "제3자의 도둑"인지 구별할 기준이 없는 글입니다

한국어는 이를 너무 개인의 자유에 맡기는게 문제 같습니다
그게 개인의 자유인지 방종인지 구별할 기준을
가늠할 수 없게끔 지나치게 수용적인게 갈등을 낳는 것 같습니다
태지1 19-05-28 23:56
 
존라 멋있게 말 하는 것 같네요..
전에 신종현이이게 돈 바치던 인간들이 생각 납니다.
저와 과련 없으면 별루인데 기감을 능력이라고 보내더군요... 제 엄마가 만 10개월 28일 까지 미동이 없었는데 말입니다....

뭐 하려고 그런 짓을 했었을까요?
졸라 사랑해서? 이력서에 그런 한 짓 거리가 도움이 안 될 것인데.... 더 재미난 것은 사랑했다고 하는 것입니다...
지배이고... 그 인간 수준이 있었던 것이지요...
심지어 제 엄마가 죽고 살고 할 때도 그러한 짓을 하더군요.
애 낳고 했다면 애 낳은 인간입니다. 두 여자 중에 선택 할 수 있었는데.... 처녀인 줄 알았는데..
     
목수 19-05-29 14:26
 
에혀
          
태지1 19-05-30 04:24
 
신종현이가 지금 돈 안 받고 있다고 생각 되시나요? 제 3의 눈 미간 사이의 눈... 저도 보았었습니다. 넘 드럽고 더럽고 한 극치가 느껴지더군요?
재차 3차 5차 얘기 하는데... 과거에 농약 먹고 죽어가던 아줌마가 있었습니다. 그 냄새 때문에 아이들이 그 근처엔 없었지요... 저는 엄마 찾으러 그 곳에 갔었습니다. 동네 어른들이 오고 가더군요... 접근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 아줌마는 계속 울기만 하셨는데...

신종현이 기감 보러 갈 때도 더러움 어쩌구 하는 인간이었는데... 처음에는 알게 되서 본 것이었고. 두번째는 그 인간을 밝히기 위해서 본 것이었습니다... 드럽고 더럽고... 살면서.. 그 아줌마 다음이었습니다.

신종현이에게 돈 받치시는 님들 제가 더 더러워야 알 수 있는 일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제가 왜 더 그 쓰래기가 되어야 하는 것인가요? 님들과 비스무리 해져야 하는 것인가요? 쪼매 바르게 사셨으면 합니다.
풀어헤치기 19-05-28 23:58
 
어느날 집안에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나갔습니다.
가져간것은 뭔지 모릅니다.
            ↓
  두 글자로 " 바 보 "
  세 글자로 "멍청이"

  ※ 괜히 신비주의 형식 취하지 말고....
    제대로 된 글을 올려요.

    솔직히, 약장수 기법 재미 없습니다.
유일구화 19-05-29 01:36
 
갈피...
책갈피...
아름다웠던 첫사랑이자 마지막 31살의 사랑...
고거 잊어짐...
꼭 껴서 못나가게 ...앙...
사랑을 잡으라 믿음이 올려니... 헝...
 
 
Total 3,1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2071
3193 전도, 포교 행위는 협박.강요죄 (3) 별명11 06-24 506
3192 그룸 (3) 유일구화 06-16 504
3191 기독교인중 이거 가능하신분? (31) 꼬리꾸리 06-14 1766
3190 한국인들에게 보내는 메세지... (8) 유란시아 06-14 984
3189 흥미로운 이사야 이야기 무좀발 06-13 400
3188 예수의 애비는 누구에요? (43) 순둥이 06-11 1688
3187 목사 월 5400만원 받는데…직원들은 임금체불과 싸운다 (2) 우주신비 06-11 897
3186 교회를 웃음거리로 만드는 것들 (5) 우주신비 06-10 945
3185 목사 딸 ‘가사도우미’까지…‘헌신페이’라는 노동착취 (2) 우주신비 06-10 769
3184 주모 (4) 유일구화 06-09 345
3183 우주가 매트릭스 라는 불경의 팩트들 (12) 유전 06-09 1051
3182 대종교 경전 천부경의 고고학적 해석 (10) 풍림화산투 06-07 620
3181 하나님녀석은 돈을 좋아한다? (6) 우주신비 06-06 642
3180 정치와 종교는 분리되어야 국민이 행복합니다 (10) 행복찾기 06-03 675
3179 지도자(대통령)는 그 시대에 맞게 하나님의 뜻으로 (23) 뻥독이 06-02 1059
3178 마태복음 5장 (5) 뻥독이 06-02 598
3177 고픔 (1) 유일구화 06-01 275
3176 종교 여러분 정리가 안 되세요? (10) 태지1 05-31 822
3175 아프다는건.. (5) akrja 05-30 377
3174 종철게 논의의 위치 (10) 팔상인 05-28 633
3173 도둑 (7) 유일구화 05-28 385
3172 자신의 것을 발산하기 위해서.. 자신을 속여 줄 수도 있다고 생… (1) 태지1 05-28 277
3171 엘로힘 이란... (8) 무좀발 05-28 602
3170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 (6) 새로미3 05-27 543
3169 일상의 평범함 (3) akrja 05-27 3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