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5-28 20:36
도둑
 글쓴이 : 유일구화
조회 : 571  

어느날 집안에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나갔습니다.
가져간것은 뭔지 모릅니다.

가져갈것도 가져다 넣을것도 없는데 말입니다.
여러분은 잘때 왼쪽 가슴에 책을 넣어 두세요.
거기에 도둑이 들어 못나가게요.
나처럼 쉬히 나가게 하지마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9-05-28 22:39
 
어느날 그놈이 내 안에 들어왔다.
가져간 건 없으나
잃은 건 있구나.
팔상인 19-05-28 23:13
 
조금만 더 명료한 묘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도둑이 "자신의 인식"인지,
명백한 "제3자의 도둑"인지 구별할 기준이 없는 글입니다

한국어는 이를 너무 개인의 자유에 맡기는게 문제 같습니다
그게 개인의 자유인지 방종인지 구별할 기준을
가늠할 수 없게끔 지나치게 수용적인게 갈등을 낳는 것 같습니다
태지1 19-05-28 23:56
 
존라 멋있게 말 하는 것 같네요..
전에 신종현이이게 돈 바치던 인간들이 생각 납니다.
저와 과련 없으면 별루인데 기감을 능력이라고 보내더군요... 제 엄마가 만 10개월 28일 까지 미동이 없었는데 말입니다....

뭐 하려고 그런 짓을 했었을까요?
졸라 사랑해서? 이력서에 그런 한 짓 거리가 도움이 안 될 것인데.... 더 재미난 것은 사랑했다고 하는 것입니다...
지배이고... 그 인간 수준이 있었던 것이지요...
심지어 제 엄마가 죽고 살고 할 때도 그러한 짓을 하더군요.
애 낳고 했다면 애 낳은 인간입니다. 두 여자 중에 선택 할 수 있었는데.... 처녀인 줄 알았는데..
     
목수 19-05-29 14:26
 
에혀
          
태지1 19-05-30 04:24
 
신종현이가 지금 돈 안 받고 있다고 생각 되시나요? 제 3의 눈 미간 사이의 눈... 저도 보았었습니다. 넘 드럽고 더럽고 한 극치가 느껴지더군요?
재차 3차 5차 얘기 하는데... 과거에 농약 먹고 죽어가던 아줌마가 있었습니다. 그 냄새 때문에 아이들이 그 근처엔 없었지요... 저는 엄마 찾으러 그 곳에 갔었습니다. 동네 어른들이 오고 가더군요... 접근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 아줌마는 계속 울기만 하셨는데...

신종현이 기감 보러 갈 때도 더러움 어쩌구 하는 인간이었는데... 처음에는 알게 되서 본 것이었고. 두번째는 그 인간을 밝히기 위해서 본 것이었습니다... 드럽고 더럽고... 살면서.. 그 아줌마 다음이었습니다.

신종현이에게 돈 받치시는 님들 제가 더 더러워야 알 수 있는 일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제가 왜 더 그 쓰래기가 되어야 하는 것인가요? 님들과 비스무리 해져야 하는 것인가요? 쪼매 바르게 사셨으면 합니다.
풀어헤치기 19-05-28 23:58
 
어느날 집안에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나갔습니다.
가져간것은 뭔지 모릅니다.
            ↓
  두 글자로 " 바 보 "
  세 글자로 "멍청이"

  ※ 괜히 신비주의 형식 취하지 말고....
    제대로 된 글을 올려요.

    솔직히, 약장수 기법 재미 없습니다.
유일구화 19-05-29 01:36
 
갈피...
책갈피...
아름다웠던 첫사랑이자 마지막 31살의 사랑...
고거 잊어짐...
꼭 껴서 못나가게 ...앙...
사랑을 잡으라 믿음이 올려니... 헝...
 
 
Total 3,8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6355
3852 불교에서 가장 효율적인 수행법은 무엇일까? (1) 보리스진 16:41 34
3851 북송담 남진제라. (5) 보리스진 05:56 81
3850 휴가중인 군인 안수기도 해준다며 폭행치사 목사 징역 12년 구형 (5) 우주신비 08-12 135
3849 이스라엘 (펌 기사)...? 방랑노Zㅐ 08-12 111
3848 때끌 (3) 유일구화 08-11 92
3847 육체의 고난 (2) 베이컨칩 08-11 181
3846 술래 (3) 유일구화 08-10 93
3845 요나의 이야기 사실일까 (7) 성기사 08-10 176
3844 왜 하나님은 민족을 선택하셨나.. (11) 성기사 08-10 183
3843 영화 십계를 보고 전율이.. (6) 성기사 08-10 148
3842 아니 기독경이 소설이고 거짓말이고 사기면 (18) 피곤해 08-10 127
3841 (5) 유일구화 08-10 98
3840 사막 유목민의 신화라고 하는 사람들.. (17) 성기사 08-09 267
3839 날개 낱개 유일구화 08-09 89
3838 초등학생 아들이 본 천국 지옥 간증 (3) 유성검 08-08 219
3837 해장 (2) 유일구화 08-08 86
3836 휴거는 언제 일어날까 (16) 성기사 08-08 194
3835 천사가 인간으로 변하면.. (1) 성기사 08-08 95
3834 성경에 나온 거인 이야기 거인의 실재(추가) (2) 성기사 08-08 155
3833 다웅 (1) 유일구화 08-08 70
3832 영화 (1) 유일구화 08-08 52
3831 관찰 (1) 유일구화 08-08 50
3830 (1) 유일구화 08-08 51
3829 외계 (1) 유일구화 08-08 55
3828 외계생명체가 있다면 그들도 신을 믿을까?? (6) 나비싸 08-03 51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