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8-14 19:14
요세푸스의 증언.. 이 역사적 가치를 도올 김용옥의 주장..
 글쓴이 : 돌통
조회 : 104  

요세푸스의 증언... 이 역사적 가치를 도올 김용옥의 주장..
 

 

도올.김용옥 하면 더 말할필요 없이 다 알것이다.
 

이분은 신적인 존재,즉 하나님의 아들로서 ,메시아로서 예수에 대한 생각은 좀 부정적인 분이다. 

 

그냥, 선지자,위대한 사람, 랍비 이렇게 생각하는듯 한데 도올 님이 요세푸스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힌바 있다

 

  그럼 그 내용속으로 들어가 보자..

 

예수는 賢者였다 

 

마사다 요새의 북쪽에 있는 헤롯궁전의 가파른 중정(the Middle Terrace)에 내가 서 있다. 이곳은 일반인들의 출입이 금지되어 있는데 특별허가를 얻어 찍었다. 앞쪽으로 광활한 유대광야가 펼쳐져 있고 오른쪽에는 사해가 옥색빛을 내뿜는다.      


사해 수면으로 450m 솟아있는 마사다 요새는 난공불락의 자연지형의 철옹성으로서 원래 BC 103~76년 사이에 개발된 것인데 헤롯왕이 클레오파트라와 안토니우스의 침략에 대비해 수영장까지 있는 호화로운 피신궁전을 이곳에 지었다.       

 그러나 헤롯은 이곳을 쓰지도 못하고 AD 4년에 신병으로 죽었다.  

 

예수의 생애에 관해 우리가 알 수 있는 자료는 4복음서가 거의 유일한 것이라고 말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런데 예수보다 약간 후대의 사람이지만, 예수와 동시대의 역사가인 요세푸스(Flavius Josephus, AD 37~c.100)의 『유대인 고대사』(The Antiquities of the Jews)에 예수에 관한 언급이 있다.

 

이 언급이 참으로 역사적 예수의 진면목에 관한 것이라면, 우리는 신약성서 밖에서 예수를 만나게 되는 행운을 얻게 된다. 요세푸스는 예수가 처형당한 직후에 예루살렘에서 태어났다. 10대의 청년 시기에는 엣세네파에 속하여 사막에서 고행생활을 하기도 했다.

 

또 바리새파의 일원으로 자신을 분류할 만큼 율법주의에 철저한 훈련을 받은 고등한 태생의 지식인이기도 했다. 그리고 66년부터 시작된 로마군대와의 전쟁에서 유대인 장군으로서 갈릴리 지역의 수비를 맡았다.  

 

결국 로마의 장군 베스파시아누스(Vespasianus)에게 갈릴리가 격파되자, 유대인 장군들 사이에서는 자결의 심지를 뽑는 게임이 벌어졌다. 요세푸스는 이 게임에서 야비하게 최후까지 살아남는다.  

 

그리고 오히려 로마군대와 협조하여 74년 마사다가 무너질 때까지 유대를 평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는 전쟁포로로서 로마로 호송되었다. 그러나 그는 네로에 이어 베스파시아누스와 그의 아들 티투스가 황제로 등극할 것이라는 예언을 하였고, 그 예언이 적중하자 베스파시아누스 황제로부터 사면과 특권을 얻는다. 플라비우스라는 베스파시아누스 황족의 성씨도 하사받는다.

 

그는 황족의 연금특혜를 얻으면서, 저술에 전념할 수 있는 쾌적한 삶을 로마에서 보내게 된다. 로마의 지식인들은 유대의 역사와 종교에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그의 저작활동을 지원하였던 것이다.

요세푸스는 물론 기독교인이 아니다. 그는 유대인으로서 유대의 역사를 썼다. 그러나 그는 떳떳지 못한 변절자의 입장에서 로마인들을 위해 유대의 역사를 집필한 것이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삶의 과정에서 겪은 생생한 역사를 어느 정도 객관적으로 기술할 수 있었다.

 

로마인들은 사가에게 과도한 이념성을 강요하지 않았다. 그는 유대인을 비방하는 세력에 맞서 유대인의 영웅적 행동을 충분히 옹호할 수 있었다.  

 

하여튼 그의 역사기록은 우리가 성서를 이해하는 데 필요불가결한 보충자료로서 소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예수에 관한 기록은 본디오 빌라도가 총독으로 재임하고 있던 시절에 벌어진 사건들을 기술하는 도중에서 매우 퉁명스럽게 한 독립된 단락으로 등장하고 있다.
  

 

영화 ‘마사다’의 한 장면. 앞에 마사다 요새가 보인다. 제10군단은 여기에 막대한 흙으로 성의 높이만큼 비스듬한 램프를 만들어 공성에 성공했다. 1년 이상 걸렸다. 플라비우스 실바 사령관은 말했다: “나는 마사다를 정복했지만 유대인을 정복하지 못했다.” 공성에 성공했다. 1년 이상 걸렸다. 플라비우스 실바 사령관은 말했다: “나는 마사다를 정복했지만 유대인을 정복하지 못했다.”

 

이때에, 우리가 그를 한 인간이라고 불러야만 한다면 현자(a wise man)라고 말해야 할 예수가 있었다. 그는 믿기 어려운 공적을 행한 일꾼이었고, 진리를 기꺼이 받아들일 줄 아는 사람들의 스승이었고, 수많은 헬라인들뿐만 아니라 수많은 유대인들의 관심을 끌었기 때문이었다.

 

이 사람은 ‘그리스도’(기름부음을 받은 자)였다. 빌라도가 우리 가운데서 지도자 역할을 하는 고귀한 사람들의 고소 때문에 이 사람을 십자가형에 처했을 때, 처음부터 그를 사랑했던 사람들은 결코 그에 대한 사랑을 저버리지 않았다. 그는 죽은 지 사흘 만에 생명으로 복귀된 모습으로 그들에게 나타났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예언자들이 그에 관하여 이러한 일과 또 셀 수 없는 많은 놀라운 사건들을 예언하여 왔기 때문이었다. 게다가 그의 이름을 따라 ‘그리스도인들’이라고 불리게 된 족속들이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아직 사라지지 않고 있다.(『유대인 고대사』, Bk.16, Ch.3, 63~64)

우리가 성경 밖에서 역사적 예수에 관한 이러한 당대의 증언을 확보한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그러나 이 문헌의 신빙성에는 많은 의문의 여지가 있다.
 

 

우선 편집적으로 볼 때, 예수에 관한 단락을 빼놓고 보면 『유대인 고대사』의 문장은 더 부드럽게 연결된다. 사건들의 시간상 흐름이 전혀 방해를 받지 않는다. 그리고 요세푸스의 저술들은 유대인들에 의하여 편집된 것이 아니라, 기독교인들에 의하여 보존되고 필사되었다.

요세푸스의 이 증언을 처음으로 언급한 사람은 4세기 초에 그 유명한 『교회사』(Ecclesiastical History)를 쓴 유세비우스(Eusebius of Caesarea, c.260~c.339)였다.
 

 

유세비우스는 예수시대의 정치적 사건들을 언급한 복음서에 대한 독립적 증거로서 요세푸스를 광범위하게 인용하는데, 인용할 때마다 다르게 인용한다. 다시 말해서 요세푸스의 텍스트가 고정적이질 않았다는 증거이다.  

 

많은 학자들이 이 요세푸스의 『유대인 고대사』의 예수 단락 자체가 유세비우스 자신의 날조일 것이라고 주장한다.

우선 “그를 한 인간이라고 불러야만 한다면”이라는 표현은 매우 인위적이다. 한 인간으로서 치부해 버리기에는 너무 대단하다는 긴장감을 삽입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또 “이 사람은 그리스도였다”라는 표현도 해괴하다. 요세푸스는 유대사를 유대인이 아닌 로마인들을 위하여 쓴 것이다. 그런데 그리스도, 즉 기름부음을 받은 자라는 표현은 매우 어색하다.  

 

유대인을 빼놓고는 아무도 알아들을 자가 없기 때문이다. 보통의 로마인들에게는 그냥 “그는 기름을 뒤집어쓴 자였다”라는 이상한 말로 들릴 것이다.

그리고 “그리스도인들이라고 불리게 된 족속”이라는 표현도 특이하다. ‘족속(phyl)’이라는 표현은 객관화될 수 있는 한 국적의 인종을 말한다. 후대에는 그리스도인들을 ‘제3의 인종’으로 규정하여 말하는 용례가 있기는 하지만 요세푸스 시대에는 그토록 그리스도인들이 별개의 인종적 그룹으로서 특화되어 있지는 않았다.
 

 

하여튼 이 요세푸스의 기록은 유대인의 기술이라고 말하기에는 너무 기독교적이고, 공평한 사가의 기술이라고 말하기에는 너무도 신앙고백적이며, 진실이라고 말하기에는 너무도 복음서의 기술과 일치한다.

그러나 이 기록을 반드시 후대 기독교인들의 날조라고 볼 수만은 없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첫째, 필사자들이 약간의 변경을 했을 수 있다 할지라도 그 전체를 날조했다고 주장할 만한 확실한 근거도 없다는 것이다.  

 

둘째, 날조하기로 마음먹었다면 그토록 시시하게 조금만 서술했을 리가 없다. 세례 요한에 관한 기록에 비해 너무 초라하게 기록되었다는 것이다.  

 

셋째, 문체나 어휘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본다.

나는 이 요세푸스의 증언기록이 완벽하게 날조되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세 부분은 후대에 첨가된 것이라고 단정한다.
 

 

“우리가 그를 한 인간이라고 불러야만 한다면,” “이 사람은 그리스도였다.” “그는 죽은 지 사흘 만에 생명으로 복귀된 모습으로 그들에게 나타났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예언자들이 그에 관하여 이러한 일과 또 셀 수 없는 많은 놀라운 사건들을 예언하여 왔기 때문이었다.”라는 구절을 삭제해 버리면 우리는 역사적 예수에 관한 매우 재미있는 정보들을 얻게 된다.  

 

예수는 현인(賢人)이었으며, 믿기 어려운 공적을 행한 일꾼이었으며, 이방인과 유대인들에게 매우 매력적인 진리의 스승이었다. 여기에는 이적이나 부활에 대한 직접적 언급이 없는 것이다.  

 

그리고 유대인들의 지체 높은 지도자들에 의해 고소되었고, 빌라도 자신의 판단에 의해 십자가형에 처형된 인물이었다. 그리고 요세푸스 시대에까지 그를 따르는 그리스도인들이 활약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요세푸스의 사가로서의 기술은 우리에게 별다른 새로운 정보를 전하지는 않는다. 이제 우리는 풍요로운 복음서의 기술 속에서 역사적 예수를 발굴하는 작업으로 진입해야 한다.  

 

그 작업을 통해 우리는 예수가 처형된 AD 30년과 마가복음이 집필된 AD 70년 사이 40년간의 역사에 관한 매우 새로운 통찰을 얻을 수 있게 된다. 그리고 그러한 통찰의 결정적 계기를 제공한 사건이 바로 도마복음서의 발견이었던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피곤해 19-08-14 19:31
 
홍길동전도 역사학적 가치가 있지...
그래봤자 소설은 소설
헬로가생 19-08-14 20:16
 
딱 거기까지임.
현자.

난 예수의 존재를 믿는 사람임.
현자로서.
예수의 사상은 저급한 그당시 사막나라 사람들에겐 엄청나게 진보한 사상이였음.
하나의 커다란 혁명이였음.
하지만 딱 거기까지였어야 했음.
그 사상을 퍼뜨리고 사랑과 용서를 전하고
제도적인 종교를 반대하는 그 사상을 발전시키고 가르쳐야했음.
하지만 바울과 그 제자들은 예수를 신의 아들로 만듬으로서
예수가 그렇게 싫어하고 바꾸려하던 그 회칠한 무덤을
이 전세계에 퍼뜨려버렸음.

님은 자신이 기독교인이 아니라 말했음.
하지만 예수가 성격적인 예수여서 이 세상의 빛이 되길 바라는 것 같음.
하지만 그건 바로 초보 기독교인이 하는 실수임.
한마디로 성경이 어떤책인지 어떤 내용을 갖고 있는지 모르고
막무가네로 예수가 선하고 하나님이 정의롭다 생각하고 접근 하는 것임.

사실은 님이 생각하는 것의 반대임.
정의로운 세상이 오려면
예수는 기독교란 종교에서 분리되어야함.
어짜피 예수가 없어도 기독교는 존재할 수 있음.
왜냐 하면 기독교 교리는 예수의 뜻과 다르고
기독교인은 예수의 뜻을 따르지도 않기 때문임.
 
 
Total 3,2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2567
3290 종교와 과학에 관한 미래 한국의 예언 및 한중일 비교 (3) 유전 08-19 245
3289 마음 이라는 것은, 정말 중요하고, 따뜻했으면.. (4) 돌통 08-19 118
3288 문재인, 전광훈, 황교안아 들으라(예수께서 가라사대) (21) 무명검 08-19 220
3287 과학 광신도들이 맹신하는 주기율표는 꿈에서 채널링(영감) 받… (45) 유전 08-18 230
3286 '하나님의 뜻이다' 20대 여교사 때려 숨지게 한 40대 징역 … (29) 우주신비 08-18 478
3285 영(靈)적인 몸(身)이 필요한 이유 (5) 유전 08-17 184
3284 행복 해지기 위해 선결 되어야 할것 (4) 피곤해 08-17 130
3283 이어서~~ 행복하게 하는 방법.. 여러가지들.(2) 돌통 08-17 75
3282 행복하게 하는 방법.. 여러가지들.. (8) 돌통 08-17 110
3281 어제 UFO 실제 촬영 체험 기록 (2) 유전 08-17 575
3280 알기쉬운 생각해 볼만한 명언... 돌통 08-17 84
3279 마태복음 5장 (7) 돌통 08-16 172
3278 윈스턴 처칠의 15가지 명언.. 문득 처칠의 인생관, 뜬금없이 철학… (1) 돌통 08-16 130
3277 기독교 관련하여 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에 대해서..... 돌통 08-16 74
3276 기독교와 관련이 많았던 김일성의 어렸을때 삶은.!! (3) 돌통 08-16 120
3275 깨달은 고승들이 뜬구름 잡는 소리만 하는 이유 (7) 유전 08-16 268
3274 자유아시아방송 [김씨일가의 숨겨진 진실] 북한의 종교-김일성… (2) 돌통 08-16 129
3273 우울증,자존감 바닥 이신 분들에게 좋은 (붓다 명언.. 조금의 도… (2) 돌통 08-16 154
3272 니체의 명언.. 돌통 08-16 142
3271 외계인 리포트 마제스틱 보고서 (7) 유전 08-15 266
3270 드람과 드랍 그리고 드랖 (2) 유일구화 08-15 93
3269 본시오 빌라도, 그는 누구인가 (2) (14) 돌통 08-15 238
3268 본시오 빌라도 그는 누구인가? (제 1편) 돌통 08-15 100
3267 역사적 기독교 허구를 믿는자들이여...!! (4) 돌통 08-15 165
3266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한 질문과 답변.. (16) 돌통 08-15 1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