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0-02-04 07:26
큰스님들 '세븐포커'판..새벽 3시에 멈춘 이유는
 글쓴이 : 우주신비
조회 : 794  

[뉴스데스크] ◀ 기자 ▶

<바로간다>, 인권사회팀 신수아 기자입니다.

충북 보은의 법주사에서 큰 스님들이 상습적으로 도박판을 벌였단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1천만 원이 넘는 거액을 걸고 도박을 하다, 새벽 3시만 되면 그만둔다고 하는데요.

무슨 일인지, 현장으로 바로 가보겠습니다.

충청북도 속리산 자락에 있는 법주사.

세계문화유산 유네스코에 등재된 대형 사찰입니다.

법주사의 고위 간부를 지낸 한 스님을 만났습니다.

[A 스님] "보통 이제 처음에 시작할 때 한 3백만 원 정도 가지고 시작을 해요."

법주사의 큰 스님들이 모여 상습적으로 도박판을 벌였단 겁니다.

이들이 한 도박은 이른바 '세븐포커'.

한 번에 수백만 원씩 베팅하는 경우도 흔했다고 합니다.

[A 스님] "4백 받고 4백 더 하면 8백이 되지 않습니까. 그 순간에 베팅한 것만 8백이지…거기 판돈 쌓인 건 처음부터 쌓인 돈까지 하게 되면 그 것의 몇 배가 되는 거죠."

이 스님의 예금거래내역서입니다.

지난 2018년 3월 23일, 절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은행 지점에서 오후 3시 15분과 17분 두 차례에 걸쳐 170만 원을 인출했습니다.

그리고 7시간 후인 밤 10시 21분, 네 차례에 걸쳐 4백만 원을 또 뽑았습니다.

170만 원으로 도박판에 뛰어 들었다가 중간에 돈을 다 잃자 추가로 400만 원을 더 뽑았던 겁니다.

[A 스님] "(인출하러) 중간에도 갑니다. 돈 떨어지면."

스님들의 도박은 새벽 3시만 되면 어김없이 끝났습니다.

왜 새벽 3신지 물었습니다.

[A 스님] "시작을 하면 풀(끝)까지…새벽 3시가 예불 시간이거든…그 때 선방 스님들은 고요히 앉아서 참선을 시작합니다."

도박에 푹 빠져 있던 큰 스님들이 새벽 3시만 되면 자리에서 일어나 언제 그랬냐는 듯 예불을 드리러 법당으로 향했단 건데요.

[A 스님] "밤새 포커 하다가 어떻게 기도가 되겠어요. 수행이 되겠으며, 예불이 되겠습니까?"

스님들은 외부인들 모르게 자신들이 차를 마시는 다각실과 숙소인 견불당에 도박판을 차렸습니다.

이런 일을 막으라고 스님들의 비위 행위를 감시하고 처벌하는 호법부가 있는데요.

이 통화 녹취 한번 들어보시죠.

[B 스님/전 법주사 호법국장] "마음대로 해 봐. 이 XX가 뭐. 이 X의 XX가 감히…(돈을) 안 갚겠단 얘기네 그럼? 아이구 XX. X팔려 가지고 참. 그럼 고발하든지 인마."

도박을 감시해야 하는 스님이 도박판에서 빌려준 돈을 갚으라며 욕을 하고 있는 겁니다.

게다가 이 스님, 지난 2008년 법주사 근처 호텔에서 현 주지와 함께 도박하다 현장에서 체포된 적이 있습니다.

스님들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C 스님] "지금 공양 시간이거든요. 다음에 전화할게요…"

[D 스님] "나는 그 때 당시에 병원에 있었고, 지금 그 고발인을 무고죄로 고소를 할 건데…"

하지만 본인들끼리 대화할 땐 달랐습니다.

[E 스님] "전과자(주지스님)가 맨날 나가서 노름 안 한 적 있어?" ("한 달에 한 번씩 (외국에) 나간다 하더라고…") "그게 만든 얘기가 아니잖아. 사실이 조사하면 나오는 얘기지."

해외 원정도박까지 갔었단 얘깁니다.

[A 스님] "감춘다고 해서 이게 감춰지는 게 현재 입장에서 아닌 것 같아가지고…오히려 드러내야 더 이상 이런 일이 없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그런 차원에서 제가 말씀드립니다."

법주사 스님들의 도박 사건은 한 불자의 신고로 현재 충북 보은 경찰서에서 수사 중입니다.

바로간다, 신수아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203203407303  출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무좀발 20-02-04 08:45
 
학생은 공부하기 싫고...
수행자는 수행하기 싫고...
독신자는 이성이 그립고...
무소유를 주장하는 자가 호주머니를 챙긴다.

이 돈은 누구의 돈도 아니요,
누구에게 물려줄,
또 무슨 집기를 구매할 돈도 아니기에...
놀이 도구로 사용 한다는 데...
일곱 구멍을 즐겁게 하는데...
경찰까지 나서다니....

고적한 산속에서, 번화한 도시에서의  놀이는
어린아이, 깨닫지못해 까달음을 찾는 과정 중간에 유희...

아~
욕 하지 마라
너와 같은,  나와 같은,
인간에 불과 할 지니...
     
우주신비 20-02-04 12:38
 
먹고 살기 위해  중이란 직업을 선택했을뿐
          
태지1 20-02-04 22:44
 
처음에 다 그랬었던 것? 일? 그 전에 용역 스님들도 있었는데 다 그런 것은 아니고 하였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까발리고 해서 그 인간들을 추적 하고자 함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하고자 함인데....
계획던 일이 그 머리가 자신의 일이라 하는 것이고, 남에게 하는 것인데... 잘 안 되고? 그 상황이 있고 한 것이었습니다.
풀어헤치기 20-02-04 11:27
 
해탈이란  것을 이루려면
더럽고 어두운 맛도 봐야

진정한 연꽃이 되고 싶었던 분들

ㅎ ㅎ ㅎ
     
태지1 20-02-04 22:53
 
석가모니가 해탈 했다고 하는 것은 석가모니가 해탈해서 해탈한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닌 것이라 생각 합니다. 감동에서 사실을 있게 하고 싶은 것인데 지랄질도 하고... 지금도 입증하는 것입니다. 입증 안해도 부처가 될 수 있을까요? 다른 일 할 수 있다라면... 계속 죽이고 싶습니다.
헬로가생 20-02-05 21:40
 
쪼잔하게 절에서 포커가 뭐냐 ㅋㅋㅋ
남자면 룸빵에도 가고 그래야지.
 
 
Total 3,6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4839
3699 개 쓰뢰기들이 만들려하는 종교와 있는 것... (2) 태지1 03-31 207
3698 한국 개신교 하면 떠오르는 (1) 트렌드 03-31 164
3697 재앙의 때, 하나님의 인(표, seal)을 받는 방법!! (5) 무명검 03-30 197
3696 여호와의 증인 (19) 트렌드 03-29 453
3695 왜 요즘 개독들 안보임? (23) moim 03-27 483
3694 고딩때부터 궁금했던것 (12) 베이비메탈 03-26 418
3693 성추행 먹사 기막힌 변명 (1) 우주신비 03-25 814
3692 벚꽃 (8) 유일구화 03-24 293
3691 신천지 처벌과 관련하여... (3) 쉿뜨 03-23 356
3690 한때 교회를 떠났던 적이 있었던 이유 (4) 달의영혼 03-22 460
3689 요즘 세상에 아직도 이런 일이 있네요 (2) tomi 03-22 305
3688 요즘 주일이 너무 편하네 (4) 달의영혼 03-22 304
3687 내가 한국 개신교를 싫어하는 가장 큰 이유 (5) 트렌드 03-22 415
3686 욕을하고싶어 미치겠습니다. (23) 백전백패 03-20 631
3685 제가 교회를 잠깐 다니면서 느낀점 (10) 확증편향 03-20 484
3684 예수는 큰 키에 (4) 트렌드 03-20 322
3683 진정한 기독교인은 기독교를 증오함 (17) 헬로가생 03-19 591
3682 질문) 예수가 직접 자기(하느님) 믿으면 천국 (32) 트렌드 03-19 368
3681 솔잎 유일구화 03-18 110
3680 종교가 가야할 마지막 목적지 (4) 홀로섬 03-18 272
3679 출애굽기가 통째로 거짓 이라는 건 아나? (3) 마론볼 03-18 299
3678 예수 족보가 2개인건 알고 떠듬? (6) 마론볼 03-18 374
3677 잃어버린 하루 (7) 동백12 03-18 202
3676 “코로나19 확산은 하나님의 심판”… 일부 개신교 목사들 설교 … (2) 우주신비 03-18 244
3675 이시국에 예배를하고싶니? (6) 백전백패 03-17 2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