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5-24 22:53
철학적 질문
 글쓴이 : 리드기타
조회 : 704  

니체는 신은 죽었다고 했는데 이게 무슨 뜻인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초원의늑대 16-05-24 22:56
 
니체는 매독으로 비참하게 최후를 맞이합니다.
     
리드기타 16-05-24 22:58
 
그래요/ ㅋ 새로운 사실을 알았네요
          
지나가다쩜 16-05-24 23:31
 
그리고 과학은 살바르산과 콘돔을 우리에게 주었습니다!
리드기타 16-05-24 23:52
 
수준높게  니체의 철학을 논하려 했는데  여태 나온 말이 매독, 살바르산, 콘돔이네요...--.--;;
     
지나가다쩜 16-05-24 23:57
 
살바르산, 콘돔은 죄송...

신은 죽었다라는 말의 의미 자체가 신이 있었다라는 의미이기에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신이 죽어서 없는 시대라는 의미가 아니라

지 잘못 신 핑계 대면서 벌레마냥 살지 말고,

헌금 많이 낼테니 울 애새끼 대학 붙게 해주세요 따위로 신 이용해 먹지도 말고

스스로를 돌아보며 스스로의 힘으로 살라는 의미 정도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리드기타 16-05-25 00:00
 
그러면 니체는 무신론자 이거나 불가지론자였나요?? 아니면 유신론자였나요??

죄송합니다...자꾸 질문해서요...
               
지나가다쩜 16-05-25 00:07
 
유신론자라고 확신은 힘들지만 적어도 글들에서 보면
무신론자나 불가지론자가 아닌 것은 확실하다고 생각합니다.

헌금 많이 하면 복준다는, 고해 성사만하면 죄 없어진다는
뻔뻔한 신팔이 장사치 같은 것들을 위한 신은 존재할 리가 없다는 의미로
개독이 예수 얼굴에 똥칠하는걸 보고
니년놈들 때문에 똥독 올라 예수가 죽었다 그러니 니들 지금 하고 있는 예수팔이 작작해라

뭐 그런 외침으로 기저에는 유신론이 깔려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리드기타 16-05-25 00:30
 
ㅋ 웃자고한 농담입니다...죄송하긴요
     
지나가다쩜 16-05-25 00:00
 
신보다 천국팔이/지옥협박질에 열심인 대한민국의 모 종교에 비추어 보면

"신은 죽었다."라는 외침보다는

"지옥 문 닫았단다!" 라는 외침이 더 와닿을 이야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리저리 16-05-25 00:19
 
논제에 걸맞는 수준높은 댓글은 아닙니다만..

모 커뮤니티에서의 종교논쟁 중에 그곳에서
활동하던 유저 한분이 니체가 던진 이 말을
꼬투리 잡은 기억이 나는군요.

제가 기억하기로..
"니체 그치는 철학자였을 뿐, 신학은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인사이다" 라는 논조였던 듯
     
리드기타 16-05-25 00:24
 
저는 철학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고 니체가 어떤 사상을 가졌는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니체사상에 대해 그다지 관심도 있는건 아네요

근데 니체의 이말은  자의던 타의던 살면서 많이 들어본 터라 이게 대체

무슨 뜻인지 궁금했을 뿐이에요.ㅋ
          
지나가다쩜 16-05-25 02:37
 
신은 죽었다는 표현 자체에 울컥해서
신학이라는 권위에 호소하는 잡 논리네요.
          
theWoooHooo 16-05-25 02:37
 
니체의 그 말은 신본주의의 종말을 선언한 말입니다.

교회와 신 중심의 신본주의 사상에서 인본주의로 가자 라는 뜻으로 쓴걸로 알고 있습니다.
               
지나가다쩜 16-05-25 02:40
 
신본주의도 없고
인본주의도 없고
목사본주의, 금본주의 종교에는
어떤 표현의 일침이 필요할까 생각해보게 하는 답글, 설명이시네요!
               
이리저리 16-05-27 22:55
 
그.. 그게 아니라 니체란 이의 집안부터가..
그리고 니체 스스로도 신학에 정통해던 이..
제로니모 16-05-25 03:44
 
사실 실존주의나 실존철학은 19세기말~ 20세초에 유럽사회와 문화에 영향을 미쳤고 또 19세기 까지 널리 퍼져 팽배된 플라톤식의 정통적 기독교신학관인 초자연적 유신론 혹은 이신론적 신학관에 영향(유신론적 실존주의)과 반대로 과학기술의 급진적 발전으로 인해 종교적 반이성적 신비주의적 본질에 대한 회의로 존재의 실제에 관심(무신론적 실존주의) 으로 크게 나뉠수 있음.

니체의 경우 무신론적 실존주의의 출발점이며 샤르트르 하이데그의 사상적 선구자 역할을 함

유신론적 실존주의는 쇠렌 키에르케고르가 대표적이며 야스퍼스 가브리엘 마르셀 등 이 있음.

그밖에 '자기의식'이 실존에 있어 가장 중요 요소라는 헤겔, 스스로 실존주의 마지막에서 출발했으며 부조리주의라는 알베르트 까뮈도 실존철학자임.

하지만 같은 분류라 하여 대부분 많은 공통성을 가졌다고 생각해선 안됨.
같은 무신론적 실존주의자인 니체와 샤르트르나 하이데그  그들 끼리의 생각과 사조조차 많이 다르고 실존주의 철학자 저마다 실존적 존재에 대한 접근 방식을 달리한다는 점에서 많은 이론이 존재함.

키에르케고르의 경우 신에 대한 무조건 맹신 보다는 의심하는 것이 신을 믿는 데 더 큰 도움이라는 얘길했는데

사실 19세기 후반에 이미 기독교신학적 조류가 상당히 딱딱하고 회의적 개념의 신론으로 과거 초대교회와 중세신학의 주류였던 성경적 성령의 인간세상에서의 공유와 역사성과 내재성을 포함한 초월적 신론(통상 범재신론 panentheism이라하며 범신론 pantheism과 다름)에서 탈피하려합니다.

이는 오랜기간 신의 영향과 인격적 관계를 인식할 수 없는 회의감으로 인해 세상에 더이상 간섭과 개입하지않고, 세상과 분리된 신존재로 이분법적이며 신의 내재성을 거부하고 오로지 초(포)월성만 강조된 초자연적인 신론이 대세가 되며 후일 자유주의나 진보신학의 기초가됩니다. 

어째든 그럼에도 불구하고 키에르케고르는 인간 실존적 존재 회복을 위해서 신으로 회귀를 주장합니다.

반면 니체의 경우 인간의 인지 밖의 증명될수 없는 허구적 존재인 신에 기대할게 없으며 인간적 능력을 초월하는 초인적 존재를 기다려 인간 세상을 구원하고 해결하려 했고.
그런 의미로 신존재를 부정하고 인간이 나기전과 죽은 후는 존재와 본질 자체를 무로 규정했음. 

신은 죽었다라는 그의 대표적 명제는 대표적 저서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대사임.
지청수 16-05-25 06:22
 
니체 이전의 '종교가 세상에 영향을 끼치는 세계'에서 벗어나서 인간계는 인간이 주도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이해하기 쉬운 피상적인 예를 들면, 예전에는 병이 걸리면 교회에 가서 기도하고, 성수 뿌리고 했지만, 이제는 병의 원인을 규명하여 생활습관을 바꾸고, 약을 먹어서 병을 이겨내게 되었다는 겁니다.

유럽은 중세를 거쳐 르네상스, 계몽주의 시기까지도 종교의 힘이 어마어마했습니다.
니체와 동시대를 산 찰스 다윈도 기독교가 무서워서 종의 기원을 쓰고, 출판을 하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종교의 권력(신의 힘)이 니체가 살던 19세기를 거치면서 점점 사그러들고, 인간 지성에 의한 세상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종교의 힘이 약화되기 시작한 건 르네상스 시기부터라고 볼 수 있지만, 신의 굴레를 벗고 인간의 의지의 세계를 선포한 사건이 니체의 '신은 죽었다.'로 보면 됩니다.

니체의 사상을 보면 슈퍼맨과 같은 초인, 자기 인생을 주도하는 자아를 매우 강조하는데, 이전의 유럽에서는 신만이 그 위치에 있었고, 인간은 그의 뜻대로 살아가는 존재라고 생각했지만, 니체는 자신의 철학에서 신의 존재를 끌어내리고, 그 자리에 인간의 자아를 대신 집어넣고, 주체적으로 살 것을 강조했습니다.
천사와악질 16-05-25 06:38
 
잘은 모르지만  대충 착한사람은 가난하거나 노예처럼 사는데 악인은 잘되는 현실을보고 만일 신이있다면 이렇게 놔두지 않았을 것이란 생각에 젊은시절 너무 괴로운 나머지 기독교집안에 태어나 자란환경으로 인해 신이 없다고는 할 수없으니 죽었다고 표현한 것일듯... 무신론자 대부분 그렇지않나요?
그리고 웬지 없다고 하는 것보다 죽었단 표현이 더 멋있어 보이지 않슴?  철학자답고...
     
제로니모 16-05-25 09:23
 
네 맞아요. 성경에는 성령이 우리와함께하며 우릴 돕고 기도를 통해 신과 교통하여 세상엔 악한 일이나 나쁜 일 보다 선한 일이나 좋은 일이 더 많아야하는데 그렇지않고 심지어는 아무리 기도해도 기도가 이뤄지기 보단 반대로 일어나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마치 애초부터 아예 신은 없었거나(무신론, 무신론적 불가지론 등) 신은 존재하지만 세상만 만들었을 뿐 더이상은 세상에 개입하고 간섭하는 내재성이 있는 존재가 아닌 오직 초월성만 있는 존재 즉 초자연적 신론이나 이신론적  회의론이 당시 기독교에선 팽배하고 있었죠.

니체 나아가 급기야 신을 거부한겁니다.
후일 니체의 무신론적 실존 사상에 영향을 받은 샤르트르의 말을 빌리면 실존은 본질에 선행한다. 라고 하는데.

인간의 존재의 실제성이 그 본질적 존재를 설명하는 거울이긴 하지만 그 존재의 본질을 정확히 파악하고 정의하기란 힘든것이거든요.

마치 식물인간으로 의식이 없는 사람에겐 더이상 그 사람의 이름이 그 정체성 본질을 설명할수 있는 것이 아닌거 처럼요.

그리구 본질인 정신이 존재를 지배한다라는 말처럼 의식이 없어도 존재하지만 반대로 존재하지 않으면 정신, 의식도 없는 것인데, 한 개인 자아 존재의 본질인 정신을 객관적 보편적으로 정확히 규정하고 정의할수 없다는 얘기죠.

그리하여 이렇게 파악하고 확인하기 힘든 난제인 인간 본질의 의문을 역시 불확실 신존재로 부터 찾기보단 단순히 본질의 외양인 실존적 존재 자아로 부터 찾으려는 다짐이나 외침같은 정도로 이해하심이 좋을듯 하네요.
 
 
Total 3,5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4154
404 ☆☆ 칼뱅이 지옥에 있다!! 둥둥~☆☆ (14) 화검상s 05-29 830
403 그리스 神들이 神이전의 神 (3) 까꽁 05-29 570
402 신은 증명 가능한가? (8) 레종프렌치 05-29 1375
401 번영신학에 대하여 (3) 화검상s 05-29 575
400 사이비 교주 되는 방법 (12) 레종프렌치 05-29 795
399 박옥수목사에게 재판을 받게 뒤에서 조종한 전해동의 법정 신문… (22) 환9191 05-29 1412
398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동네로 간 목사' (9) 그노스 05-29 839
397 회개가 뭘까? 회개의 본래의미 (10) 레종프렌치 05-29 697
396 기쁜소식선교회 의 실체 (62) 환9191 05-29 957
395 애초에 기독교인들의 성에 대한 윤리가 취약 (14) 샤르르 05-29 656
394 신체의 70%가 암이 전이되었다던 최수현양의 교단 (1) 지청수 05-29 680
393 두 점쟁이 이야기 .. (2) 대도오 05-29 875
392 교회가 참.............. 음란하네요.;; (1) 그린박스티 05-29 790
391 신체 93%가 암에 걸렸다는 블로그 링크에 대해서... (4) 지나가다쩜 05-29 663
390 그것이 알고싶다 목사 개쩜 (13) 샤르르 05-28 1475
389 종교의 경전은 무오하다? (8) 동현군 05-28 653
388 신체 70~93% 암에 걸렸는데 치유 됐다는걸 믿으라는 분들, 믿으시… (88) 지나가다쩜 05-28 765
387 이 곳 게시판에도 (56) 레종프렌치 05-28 632
386 예전 천막처놓고 약을 팔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4) 나비싸 05-28 507
385 왠만 하면 안들어오려다가 나에대한 궁금증을 가지신분이 있어 … (105) 환9191 05-28 870
384 어떻게 살아야 하나? 심사숙고! (14) 하늘메신저 05-28 799
383 어찌 인간이 인간을 심판하는가 (9) 오비슨 05-28 635
382 구원? 대속? 같잖은 소리 (4) 식쿤 05-28 602
381 기독교인들이 말하는 자유의지란... (9) 헬로가생 05-28 758
380 철학적 인간, 종교적 인간, 과학적 인간....그리고 무지랭이 (11) 레종프렌치 05-28 1168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