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0-07-08 10:55
성경문자근본주의의 자기모순
 글쓴이 : 우주신비
조회 : 708  

http://www.hani.co.kr/arti/well/mind/952654.html?_ns=r1


#2016년 한 개신교인이 경북 김천 개운사 불상과 집기를 부수고 달아났다. 이 사건 소식을 들은 서울기독대학교 손원영 교수는 그 범죄자를 대신해 사과하고 복구비용을 모금했다. 건전한 상식이 살아 있는 크리스천의 모범적 행동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 대학은 손 교수를 예수그리스도의 신성과 삼위일체를 따르지 않은 이단으로 정죄해 파면했다. 하지만 손 교수의 징계무효 소송에 대해 법원은 최종적으로 손 교수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대학 쪽은 법원과 이사회의 결정마저 거부하며 출근을 저지했다. 한마디로 무법천지다.

차별금지법은 유엔인권이사회의 권고이자 국민의 88.5%가 찬성한다는 여론조사가 있음에도 이를 동성애 옹호법이라며 발의한 국회의원들에게 협박 전화를 해대는 것도 한국 보수 개신교 지도자들의 추동에 의해서다. 그들 행동의 근거는 성경이라고 한다.

타종교에 대한 폭력에 대해 사과하고 돕는 등 양심적 행동을 했다가 신학교로부터 마녀사냥을 당한 서울기독대학 손원영 교수
타종교에 대한 폭력에 대해 사과하고 돕는 등 양심적 행동을 했다가 신학교로부터 마녀사냥을 당한 서울기독대학 손원영 교수

#그러나 성경을 문자 그대로 믿어야 한다는 문자근본주의는 세계적으로는 유물이 된 지 오래다. 최근 발간된 <교회가 가르쳐주지 않은 성경의 역사>(아카넷 펴냄)는 초기 성경의 기록 언어인 그리스어로 쓰인 성경 필사본만도 5800종이며, 필사자들이 알게 모르게 변개를 감행했음을 밝힌다. 서울대 역사교육과와 서양사학과 대학원에서 역사를 배우며 코흘리개 때부터 열성 신자로 성경을 읽었다는 저자 정기문 교수(군산대 사학과)는 “성경 사본들의 오류는 이미 3세기의 위대한 교부 오리게네스 때부터 지적돼왔으나 19세기 이후 발전한 필사본 연구 결과로 더욱 명확해졌다”며 “인쇄술이 없는 초기엔 다 손으로 베끼는 필사를 했는데, 실수로 틀린 것 말고도 의도적으로 자신의 입맛에 맞게 ‘예수’를 ‘하나님’으로 고치거나 새로운 내용을 끼워 넣은 사실이 적지 않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가령 주기도문의 마지막 문장인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습니다’의 경우 17세기 제임스 판본에 있으나, 오늘날 개신교 신자들이 사용하는 개역개정본이나 새번역본은 이 구절을 괄호 안에 넣고, 가톨릭 공동번역본도 괄호를 치고 ‘후대의 사본 등에만 이 말이 들어 있다’고 표기해 놓았다”며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전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 중 피땀을 흘렸다는 대목이나 십자가 위에서 ‘아버지, 저 사람들을 용서해주십시오’라고 한 말 등도 성경 원문에는 없었던 게 인정이 돼 새번역본 성경에서는 삭제하거나 괄호에 넣었다”고 밝혔다. 이렇듯 성경 편집자들이나 기독교 지도자들이 성경 본문이 안고 있는 문제점을 잘 알고 있으며 새로 성경을 편찬할 때 이런 연구 결과를 반영하고 있으면서도, 신자들에게는 성경의 모든 구절이 글자 그대로 진실이기 때문에 일점일획도 고치면 안 된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고대의 다양한 필사본들이 발견되고, 필사본 연구가 진척되면서 성경의 수많은 윤색이 사실로 밝혀졌다.
고대의 다양한 필사본들이 발견되고, 필사본 연구가 진척되면서 성경의 수많은 윤색이 사실로 밝혀졌다.

# 성경의 일점일획도 의심 없이 진실로 믿어야 한다는 성경문자근본주의는 보수 개신교 지도자들을 자기모순에 빠뜨리고 있다. 정작 그들이 가장 이단으로 정죄하는 신흥 교단들이 기성 교단이 성경을 따르지 않는다며 더욱더 근본주의적 교리로 신자들을 유혹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한국의 보수 교단이 성경의 일부 구절을 들어 동성애를 죄로 규정하면서도, 정작 성경의 ‘피를 먹지 말라’는 구절을 들어 수혈을 금지하거나 집총을 거부하는 여호와의 증인이나, 성경에 나온 대로라면 안식일이 일요일이 아닌 토요일이라고 하는 교단들을 오히려 이단시하고 있다.

500여년 전엔 ‘지구는 태양 주위를 도는 여러 별 중 하나에 불과하다’는 상식조차 교회에 의해 이단시돼 발언자는 죽음을 면하기 어려웠다. 150여년 전까지만 해도 ‘노예제’가 법이고 노예해방운동은 불법이었다. 미국에선 동성 간의 결혼도 불법이었지만 2013년부터는 합법이 됐다. 성경도 점차 진실이 밝혀지고, 세상은 진화하고 있다.

     
신천지교회가 성경에 관한 시험을 보는 등 신흥교단들이 더욱 더 성경에 대해 문자근본주의를 취해 보수 기성교단을 공격하고 신자들을 흡수하면서 보수 기성교단이 자기 모순에 빠지고 있다.

최근엔 종교지도자들이 상식을 왜곡하는 것을 신자들이 무분별하게 받아들여 순응하는 것을 ‘종교중독’현상의 심각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최근 교회개혁실천연대가 주최한 ‘신앙인가, 중독인가’ 포럼에서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 박성철 교수는 “극단적인 배타성을 표출하는 종교 집단에 매력을 느끼는 이들은 집단의 기대에 순응함으로써 얻어지는 승인에 의존하게 되고 집단 압력에 거의 저항을 하지 못하고 뚜렷한 규칙과 요청, 명령 등에 의해 순종적인 행동을 하게 된다”며 “흑백논리는 종교 중독의 중요한 요인 중 하나로 종교 중독자들은 사고, 가치, 선호 등을 명료한 범주 안에 넣어 세상의 모든 현상을 선과 악으로 구분하려는 편협한 사고방식 속에 중간 지대는 존재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베이컨칩 20-07-08 15:20
 
※ DNA 자체가 우주의 섭리이기 때문에 육신의 생각으로는 자기모순이 될 수 밖에 없어요

마태복음 16:24 (NRKV)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pontte 20-07-08 20:58
 
세기말 음모론에 기본 교육과정 이수를 의심케하는 지구 편평론 지지
우주인에 다신론적 기독교를 믿는 이 흉악한 혼종을 보시라
     
헬로가생 20-07-08 23:35
 
니가 하는 건 육신의 생각이 아니냐? ㅋㅋㅋ
     
이리저리 20-07-09 00:59
 
본인이 무슨 말을 한지 알기는 할까? ㅋㅋㅋ
     
미우 20-07-09 04:36
 
허구헌날 멍멍거리는 애들한테 속아 같이 멍멍거리다 보니 귀가 멍하고 머리도 멍하고
현상태 나는 이해는 한다 ㅋㅋㅋ
     
풀어헤치기 20-07-09 07:08
 
교황청에 채택되지 못한....
사해성경이 몇 종류나 되는지 알고는 있나.??
          
베이컨칩 20-07-09 10:17
 
               
풀어헤치기 20-07-09 10:45
 
기껏 가져온 글이...
개인 블로그 글이더냐 ?...

당신 생각을 적으라고,,,,쫌...!!!

스스로 생각하지 못하는 존재들이....
왜? 이렇게 많은 건지.....ㅋㅋㅋㅋ
     
갓라이크 20-07-11 23:46
 
ㅋㅋㅋ
성경 자체를 사람이 쓴 건데
그게 우주의 섭리냐?
ㅋㅋㅋ
 
 
Total 3,9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7087
3968 인간이 인간에게 한 소리를 했었지, 인간이 신에게 한 소리는 아… 태지2 08:12 40
3967 종교인에게 니들 종교가 옳다는 증거를 가져와라는 말만큼 무식… (5) 나비싸 09-24 129
3966 예수님과 나의 대화 (2) 탈출가능 09-24 97
3965 성경보다 앞선 성경 비슷한 것들의 정체 (14) 앗수르인 09-24 156
3964 기독교의 지독한 자기중식적 사상 (15) 탈출가능 09-24 157
3963 성경 속의 천지창조는 창세기 1장과 2장 이 두가지 뿐일까? (6) 헬로가생 09-24 123
3962 그 종교 종특 2 (48) 마론볼 09-23 107
3961 우주만물의 법칙을 임의대로 현재 상태로 설정해 두신 창조주의… (18) 앗수르인 09-23 94
3960 기독경은 안 믿는데 기독교는 믿는다 (6) 마론볼 09-23 61
3959 그 종교 종특 (1) 마론볼 09-23 48
3958 과학 맹신론자들의 아이러니 (107) 마초맨 09-23 98
3957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선교사 ~ 언더우드 (1) 유성검 09-23 47
3956 왠지 정파 같은 느낌이 안들고 이단같은 느낌이 강하네요 (9) 나비싸 09-23 111
3955 예수의 성전 청소는 언제였을까? (1) 갓라이크 09-22 134
3954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요, 가까이에서 보면 비극이다. (5) 지청수 09-22 168
3953 반려견에 대한 예전 글에 대한 답변 (7) 앗수르인 09-22 121
3952 성경과 불경의 지적 수준차이.. (14) 탈출가능 09-22 239
3951 유니콘서에 암시된21g의 영혼 (2) 나비싸 09-22 82
3950 성경에 암시된 21g 의 영혼 (22) 앗수르인 09-22 121
3949 논리적 종교 성찰.. (23) 탈출가능 09-21 205
3948 성경의 유니콘에 대해서 (7) 앗수르인 09-21 154
3947 여기 상주하는 종교인 패턴 (6) 나비싸 09-21 136
3946 제가 보기에는.. (13) 탈출가능 09-21 95
3945 구약이 케케묵은 설화로 한국인에게 보이는 이유 (3) 방랑노Zㅐ 09-21 147
3944 전지전능? (39) 백전백패 09-20 2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