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0-08-02 17:56
성경의 결정 이야기 1편 - 사해사본 연구에 대한 토브 논문 요약 (네이버 부흥까페 퍼옴)
 글쓴이 : joonie
조회 : 430  

** 표준어법 / 표준 외국어 표기법에 따라 천주교 측의 용어를 주로 사용합니다. 필요에 따라 개신교 측 고유 용어를 사용하거나 병기합니다.


1. 들어가며

 

1947년 이후 출토된 사해사본은 구약 성경 연구에 있어 매우 중대한 의미를 가지는 자료이다. 특히 정경 문제와 관련하여 쿰란 사본의 증거들은 그 전에는 알지 못했던 매우 흥미로운 사실들을 제공한다.

사해사본을 통해 사람들은 성경에 대한 기존의 몇가지 의문을 어느정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 과연 2차 성전시대의 유다이즘에 표준이 되는 성경 목록이 존재하였는가?라는 것이 대표적이다. 쿰란 공동체가 가지고 있던 정경은 현재의 유대교와 개신교, 천주교, 정교회가 각각 가지는 구약 목록과 어떤 것이 같고 어떤 것이 다른가...? 라는 부분은 예수와 사도시대의 성경을 보다 직접적으로 알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흥미로운 부분이다.

종교개혁자 깔뱅은 기존의 천주교의 성경 목록을 반대하고 유대교의 타나크를 지지하면서 예수와 사도들, 1세기 초대교회는 타나크 - 마소라 본문 전통의 팔레스타인 정경 전통에 속했고, 2세기 이후에 디아스포라 유대인들을 통해서 이질적인 70인 역의 알렉산드리아 정경 전통이 비로소 초대교회에 유입되었다고 이해하였다. 과연 사해사본은 이에 대해서 어떤 답변을 내놓고 있을까..?  

 

 

2. 쿰란 사본 발견 이전의 상황

 

사해사본 발견 이전의 구약학계는 마소라 본문을 중심으로 하여 사마리아 오경과 70인 역의 전승이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이론들이 등장하였다. 원형 본문의 존재 하에 다양한 계열의 본문 분화가 이루어졌다는 주장도 있고, 각각의 공동체는 다른 전통의 본문을 가지고 있었다는 주장도 있었다. 또한 디아스포라 유대인들을 중심으로 한 '알렉산드리아 정경' 전통이 있었고, 여기에서 유대교의 타나크와는 다른 초대교회의 성경이 나왔다는 가설도 있었다.

 

 

3. 사해 사본

 

쿰란에서 나온 구약 사본은 약 220종으로서, 마소라 본문 계열의 알레포 사본이나 레닌그라드 사본보다 시기적으로 약 1000여 년 정도 기록 연대가 앞선다. 그리고 성경학자들은 현재의 타나크 정경 목록이 확정되기 이전의 본문 발전 단계를 사해사본이 반영하고 있다고 대다수가 동의하고 있다.

쿰란 사본에서는 에스테르(에스더)서를 제외한 나머지 모든 구약성경의 사본들이 발견된다. 이에 대해 의견의 대립이 있지만, 통설적 관점에서 에스테르서는 쿰란의 에쎄네파에서는 정경으로서 인정하지 않았다고 이해된다.

각설하고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쿰란에서 발견된 사해사본들은 특히 유대교의 마소라 본문과 많은 일치를 보이는데, 전체의 40%는 원 마소라 본문에 해당한다. 그리고 사마리아 오경과 일치를 보이는 원 사마리아 본문, 70인역의 대본으로 추정되는 이종 본문도 소수가 있다. 그리고 에쎄네파의 서기관들에 의해 만들어진 고유 전승이 있으며, 이 모든 전승과도 구별되는 중립 본문도 있다.

사해사본 안에서의 이러한 다양한 본문 전통의 혼재는, 쿰란 공동체 성경 전통의 다원성을 지지한다. 하지만 이 중에서 주류가 나중에 유대교의 표준 성경 목록이 되는 원 마소라 계열 본문이라는 점을 부정할 수는 없다. 즉, 유대교의 내부적인 성경 확정 작업이 이 시기에 어느정도 마무리되어 가고 있음을 추정할 수 있는 것이다.

 

 

4. 에쎄네파 성경의 구분

 

쿰란 사본 중에 4QMMT는 특히 에쎄네파의 성경 구분과 관련되어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이 사본에는 에쎄네 쿰란 공동체의 핵심 사상이 잘 드러나 있으며, 특히 에쎄네 정경 범위와 관련된 핵심적인 힌트를 제공한다.

 

[그리고] 우리는 [또한] 당신에게 [썼는데] 당신이 모세의 책[과] [예]언자[의 책들], 그리고 다[윗과] 과거 시대[의 사건들]에 대한 이해를 가지게 하기 위해서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에쎄네 쿰란 공동체의 성경 분류 방식을 알 수가 있다. 모세의 책들, 예언자의 책들, 그리고 시편과 역사서의 구분이다.

 

 

5. 에쎄네 쿰란 공동체 정경의 기준

 

쿰란에서 발견된 사해사본은 구약 성경이 당시에 완전히 닫히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자료로서 기능한다. 우리가 아는 정형화된 39권의 유대교-개신교 구약성경 목록을 사해사본은 지지하지 않는다.. 오히려 다양한 종교적 그룹들이 각자의 권위 있는 책의 목록을 가졌다는 점을 사해사본은 지지한다. 에쎄네 쿰란 공동체도 마찬가지이다. 이들도 자신들 나름대로 권위를 인정한 책의 목록을 가졌는데, 이 책들 중에서는 현재의 유대교 타나크 목록에 포함되는 것도 있고, 그렇지 못한 것들도 있다.

그렇다면 에쎄네 쿰란 공동체는 어떤 책들을 자신들 안에서 특별한 권위를 가진 것으로 인정하였는가..? 그 기준은 무엇일까..? 현대의 위대한 성경학자들은 몇가지 원칙을 세워 이를 판단하였다. 첫째, 출토된 사본의 '수'이다. 둘째, '주해서'의 존재 여부이다. 셋째로는 '번역'본의 존재 기준이다. 넷째, 다른 비성서적 사본들에서 해당 문헌의 내용이 정경적 권위를 가지고서 인용이 되어야 한다. 이러한 구체적인 판단 기준을 가지고서 우리는 에쎄네 쿰란 공동체의 정경 목록을 추정해 볼 수 있다.

 

5.1 사본의 수 

쿰란에서 발견된 성경 문헌의 사본들은 다음과 같다.

창세기(19), 출애굽기/탈출기(17), 레위기(13), 민수기(7), 신명기(30),

여호수아(2), 판관기/사사기(3), 사무엘(4), 열왕기(3), 역대기(1)

이사야(21), 예레미야(6), 에제키엘/에스겔(6)

열두 소선지서(9)

시편(36), 욥기(4), 잠언(2), 룻기(4), 아가서(4), 전도서(2), 다니엘(8), 에즈라 브레켐야(1)  

 

5.2 성서 주해들

5.2.1 성경 각권 주해서

=> 이사야 주해, 미가 주해, 나훔 주해, 하바쿡 주해, 스바니야 주해, 시편 주해, 말라키 외경, 주간 묵시록 주해

5.2.2. 주제적 성서 주해

=> 멜기세덱 미드라쉬 (창세, 레위, 신명, 시편, 이사야, 다니엘), 종말 미드라쉬(사무엘, 시편)

 

5.3 번역들 (히브리어 -> 그리스어 / 히브리어 -> 아람어)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 열두 소선지서, 예레미야의 편지에녹 1서 / 레위기, 욥기

 

5.4 인용들

인용 여부를 살펴보는 비성서적 문헌 : 공동체 규칙서, 다마스커스 문헌, 찬양 시편, 전쟁 두루마리, 11QMelch

1) 하느님의 말씀으로서 인용 => 신명기, 민수기, 이사야, 에제키엘, 말라키, 아모스, 호세아, 레위기, 사무엘

2) 구절 인용 도입시 특정 표현 사용

=> 이사야, 민수기, 예레미야, 출애굽, 아모스, 다니엘, 시편, 즈카르야, 에제키엘, 레위기, 희년서, 잠언, 나훔

 

 

6. 쿰란 에쎄네 공동체 정경 목록 정리

 

 앞서 살펴본 쿰란 사해사본을 통해, 우리는 에쎄네파의 정경이 대부분 현재 유대교 타나크 목록과 일치함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일부 문헌의 경우 2경전, 혹은 외경이나 더 나아가 위경에도 속하는 문헌들이 에쎄네파 안에서 정경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음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구약 정경화의 논의에 대한 매우 흥미로운 증거를 제공한다.

현재까지의 통설적 사해사본 정경 견해에 따라서 특히 흥미로운 부분인 천주교/정교회의 2경전에 대해 정리를 해보자. 집회서의 경우에는 사해사본에서 출토되었지만, 위의 기준에 따르는 경우 일반적으로 에쎄네 쿰란 공동체 안에서는 권위있는 책으로 인정되지 못했다는 것이 통설이다. 이는 또다른 2경전 문헌인 토비트서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에즈라 2서, 지혜서, 마카베오 1~4서, 다니엘서 그리스어 부분, 유딧서는 아예 사본이 발견되지 않았는데, 이는 쿰란 에쎄네파 공동체 안에서 정경으로서 받아들여지지 않았음을 의미한다고 일반적으로 본다. 특히 마카베오서와 유딧서는 친 하스모니아 특성을 가져 에쎄네 쿰란 공동체 안에서 의도적으로 배척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다만 예레미야의 편지의 경우에는 에세네파 안에서 정경성이 인정되었음을 성경 학자들이 일반적으로 동의한다.

우리가 주목해야 할 부분은 에녹 1서와 희년서인데, 특히 에녹 1서는 출토된 사본도 많고 주해 대상이 되었으며, 비성서적 문헌들에 인기있게 인용되기까지 한 점에서 정경성이 인정된다. 희년서 사본들도 히브리어로 많이 출토되었고, 하느님의 계시로서 소개되며, 권위있는 책으로서 인용된다는 점에서 정경성을 인정할 수 있다. 하지만 에녹 1서와 희년서는 후대 바리사이파 타나크의 목록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이러한 사실은 사해 사본이 통용되던 시기인 기원전 2세기~ 기원 후 1세기 중엽에 아직 유대교 안에서 최종적인 성경의 목록이 마감되지 않았고 정리하는 과정 중에 있었음을 증명한다.

 

 

7. 성경 형성의 역사?

 

사해사본 발견 이후 일부의 성서 학자에 의해 이른 바 '지역 본문' 이론이 등장하여 제법 널리 지지되었다. 팔레스타인, 사마리아, 디아스포라 등 각 지역 유다이즘의 중심지에서 각각의 전통을 반영한 본문들이 형성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현재까지 진행된 쿰란 사해사본의 연구는 오히려 이에 대해 비판적인 사실들을 제공한다. 현재까지 이루어진 사해사본의 연구는, 당시 구약 본문 전승의 다원성과 다양성의 혼재를 일반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8. 나오면서.

 

사해 사본을 통해 우리는 쿰란의 에쎄네 공동체가 유대교의 주류인 바리사이파와 약간 다른 시각을 가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마소라 계열 본문 전통이 주류이기는 하였지만, 그 외에도 다양한 전통의 전승들이 혼재되어 통용되었고, 사해 사본의 기록 연대인 기원전 2세기 ~ 기원 후 1세기 중반까지 아직 유대교 내적으로 보편적인 타나크 정경의 최종 마감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라고 추정할 수 있다.

특히 공동체 안에서 하느님의 말씀으로서 받아들여져 명시적으로 인용되었던 정경 문헌에 개신교에서 위경으로 분류되는 에녹 1서와 희년서가 포함되었으며, 예레미야의 편지(와 경전성을 스스로 주장하는 시편 151~155편)를 제외한다면 천주교와 정교회의 2경전 문헌들이 에쎄네 쿰란 공동체 안에서 일반적으로 정경적 권위를 인정받지 못했다는 점도 상당히 흥미로운 부분이 될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피곤해 20-08-02 18:13
 
원래 연구라는 것은 목적성을 동반하는데...

저 연구의 목적은 인류발전에 있어 그리 영양가 있는 목적인것 같지는 않네...

연구의 결론이 어떻게 나오든 그래서 머? 어쩌라고?~~어쩌자고?

역사연구는 인물이나 사건에 대한 재평가의 기회 또는 인문학 발전을 위한 받침돌 이라도 되지...
저 연구의 목적이 무엇이든... 당췌 쌀이 아깝다는 생각을 금치 못하겠네

얼마나 비싼 밥 먹고 할짓이 없으면 저런걸 연구씩이나 해서 논문까지 적는지...타임머신이 개발되지 않는 이상 어차피 결론은 추정이며 ...그 추정에 어떤 인류학적인 가치가 생성되거나 부여되지도 않음.

어떤 것을 추정하든지 그 추정으로 인해
성경의 가치를 보는 개개인의 주관적 견해가 바뀌지는 않음.
객관적인 견해 또한 추정이니 역시 바뀔일도 없고...
당췌..저딴 연구 왜함? 그냥 궁금해서? 어차피 정답도 구하지 못할껀데

머...저 쌀이 아까운 짓의 이유는 저것이 현재 종교경전이라는 데 있지...
그러니 종교경전이 아닌 '일리야스'(그리스,로마신화책)가지고는 저런 쌀 아까운 짓거리는 안하지...
현재 우리가 읽고 접하는 그리스,로마 신화의 형성 과정 같은것을 저 수준으로 연구 하지는 않는다는 말이지.

다수의 작가미상의 이야기를 대표적인 몇명이 짜집은 것을 다시 정리해서 짜집은거라고 넘어가버렸지, 현대에 와서 기원전 전의 작가미상을 일일히 따로 추적하지는 않는다는 거지...왜냐면 쓸데도 없고 답도 없으니까..

그런데 이 쓸데도 없고 답도 없는것을
이제와서 저작권 분쟁해서 저작권료 챙겨줄것도 아니면서
종교경전이라는 이유로 비싼 밥먹고 하는 할짓 없는 인간들이 있네?
쌀이 아까울 따름임.
     
태지2 20-08-02 19:34
 
연구의 목적에서 목적이 무엇인 것인가가 중요한 것이지...
뭘 어쩔지는 결과가 없었기 때문에 몰라..
--->
역사에서 뭔 목적이 없다는 것임? 니가 해깔리는 것이라고 했었는데 잘났다 하고 돈 받아 먹고 한것은 아니고?
-------------------
모르는 얘기 계속 하는데 불교 얘기를 내가 좀 아는데 님도 알고 있다 했었지?
왜 거짓말을 했었을까? 그렇게 판단 할 수 있다고?
그렇게 판다 할 수가 없었을 것인데...

타이머신 얘기도 여전히 쓰네.. 참 어이가 없고, 그 대갈팍에서 할 짓이 있는데 과거와 비슷한 것 같네...
---------------------
"어떤 것을 추정하든지 그 추정으로 인해
성경의 가치를 보는 개개인의 주관적 견해가 바뀌지는 않음.
객관적인 견해 또한 추정이니 역시 바뀔일도 없고...
당췌..저딴 연구 왜함? 그냥 궁금해서? 어차피 정답도 구하지 못할껀데
--->
왜 돈 받아 먹었지? 왜 남에게 기감질을 했었지? 하지 말라 했었는데...
끊임 없이 니 돈벌이와 연관되고, 사람들을 속이는데... 그게 님이라는 것임?
---------------
님이 남에게 기감을 왜? 보냄?
잘났다에서 보낸 것 아님?
보내지 말라 했었는데 계속 보내.... 왜? 하지 말라는 짓을 계속 했었을까?
---------------
전에도 했었는데 불교 어쩌구를 니가 말 했었지....
심지어 니가 부처라고도 했었지... 그리고 돈 먹기에서... 참 최대한 먹으려 했었고...
-----------------
"다수의 작가미상의 이야기를 대표적인 몇명이 짜집은 것을 다시 정리해서 짜집은거라고 넘어가버렸지, 현대에 와서 기원전 전의 작가미상을 일일히 따로 추적하지는 않는다는 거지...왜냐면 쓸데도 없고 답도 없으니까.."
=> 자유? 신비한 문?  그 머리통이 잘났다고 할 수 있었나? 할 수 없었을 것인데... 사기이고 돈 벌이인 것이지.... 현대에서 기원 전 것을 추적하지 않아? 너 사기꾼 맞지?
-----------------------
"그런데 이 쓸데도 없고 답도 없는것을
이제와서 저작권 분쟁해서 저작권료 챙겨줄것도 아니면서
종교경전이라는 이유로 비싼 밥먹고 하는 할짓 없는 인간들이 있네?"
=> 돈 바라네... 거기다 자작권료까지...
니가 기감 보낸 것에 변상은 어떻게 생각하니? 남이 너의 은혜를 입은 것이니? 하지 말라 했었는데...
니가 이런 짓 안하기 보다, 내가 어느 인간은 별로 안 변한다 했었는데.. 지속되고,  돈 벌이 계속 하려하고 너는 죄 값보다 계속 생존과 거짓말 돈 벌이, 밥 멀이까지 생각하는 것 같다..
--------------------
니가 뭔 일로 돈을 받아 먹었는지 속이면서 기감 질을 했었는데...벌을 받거나 반성도 없지...
대상자 상대방이 감당? 너하고 같이하는 무리에서...
돈은 그 일에서 니가 먹고?
---------------
신비한 문.... 아 어떻게 너같은 인간이 사기 칠 수 있었을까?
미간 사이 기감.... 그 것 아니고는 대갈팍에서 불가능 했었을 것인데...
미간 사이 기감 그 보는 것이 있는 것을 이해 하거나 본다고 생각 하지 못했을 것인데...
니 행동은 그 것이 아닌 것 같다.
          
세넓돌많 20-08-02 21:00
 
닥쳐라 태쥐
          
헬로가생 20-08-02 22:23
 
ㅋㅋㅋ 미친
태지2 20-08-02 21:03
 
부처님 설명하다가 자신이 부처라고도 했었음...
그 쓰래기와 연관되면 됨?

대갈팍도 안되는데 기감질로 돈 벌이 한 것임..... 기감질 대회 해 볼 수도 없음... 사기가 전제이기 때문에..

그런데 링 위에 서면 분명해 지는 것임.....

대회 명칭을 정하고, 하면 되는 것이고 여러 항목 정하면 되는 것임...
앞으로 절대 신종현이가 돈 못 먹게 히고 싶음..
     
팔상인 20-08-02 22:18
 
관심없다 핫산
풀어헤치기 20-08-03 03:40
 
본인의 생각을 적는 글이 아닌..

복 + 붙 글 ....개짜증입니다.

성경에서 "야훼" 를 뜻하는 단어가....
몇 가지나 되는지 정도는 알고 있나요.?

이무튼.....
안 사요.
.
     
태지2 20-08-03 07:59
 
신종현이 돈벌이에서는 돈 준 것 같은데...
고객 아님? 신종현이게 돈 주던 인간 같은데...

니들 왜? 남에게 그 딴 짓을 하냐? 하지 말라는 짓인데... 왜? 하고 싶냐?
하지 마!
          
세넓돌많 20-08-03 21:01
 
신종현한테 돈 준건 너잖아. 어디 생사람 잡고 있냐. 신종현을 만든건 너야
               
태지2 20-08-05 02:55
 
신종현 무리에 가입하고 나하고 대항할 때 신종현이가 돈 먹었지...
그 신종현이와 니들이 정상이가? 서로 배운다면서! 돈은 신종현이 먹고 있었는데...
니들 돈 벌이 때문에 한 짓, 잘났다 한 짓 아니니? 그 사기로 악착같은 신종현이에게 돈을 준 것이고, 하지 말라는 짓이었는데....

과거 이런 문제를 안 밝히고 하였겠니? 모른다 하면서 한 것이지.....
출처 밝히고 어떤 능력인지 남 허락 받고 했었어야지... 이 내용이 님의 말인 것임?

남 보지마! 미간 사이 기감질 하지마! 해악이야...
그 능력을 과시하시하고 싶었다고? 하지말라 했었는데 했었지요. 더 님들과 자아창달과 사람들을 보거나 사기를 생각 하여 보세요! 님 생각이 그대로... 조금 변화 하나요?
 
 
Total 3,9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7045
3949 논리적 종교 성찰.. (20) 탈출가능 09-21 123
3948 성경의 유니콘에 대해서 (7) 앗수르인 09-21 109
3947 여기 상주하는 종교인 패턴 (5) 나비싸 09-21 98
3946 제가 보기에는.. (13) 탈출가능 09-21 70
3945 구약이 케케묵은 설화로 한국인에게 보이는 이유 (3) 방랑노Zㅐ 09-21 108
3944 전지전능? (38) 백전백패 09-20 165
3943 마태복음 1장의 족보와, 누가복음 3장의 의인 후계자 계보 (5) 앗수르인 09-20 98
3942 새로운 사람인지 다중이 인지는 모르겠지만 (9) 나비싸 09-20 109
3941 두 번에 나누어 십자가 제물 되신, 어린 양이자 예수 그리스도 (1) 앗수르인 09-20 65
3940 땅에서 이루어지는 유월절과, 하늘에서 이루어지게 될 유월절 (17) 앗수르인 09-19 133
3939 한글성경에서 발생한 예수 족보의 오류 (8) 갓라이크 09-19 198
3938 우주의 C발점 빅뱅님 감사합니다. (1) 풍댕댕이 09-19 147
3937 결론이 났군요 (6) 나비싸 09-19 216
3936 20세기 전파망원경으로 증명된 옛 성경의 별자리 (12) 앗수르인 09-18 301
3935 거짓 천동설과 진짜 천동설 (4) 앗수르인 09-18 137
3934 앗수르인.. (14) 탈출가능 09-18 168
3933 예수의 십자가에 대한 복음서의 모순 (10) 갓라이크 09-18 158
3932 신앙인이 2단계로 거듭나는 과정 (9) 앗수르인 09-17 178
3931 신실한 신도는 어느 버젼의 성경을 믿어야할까요? (4) 헬로가생 09-17 145
3930 하나님의 백성은 속지 않습니다. (3) 인터라이 09-17 119
3929 천사 네 명이 서 있는, 땅의 네 모퉁이 = 둥근 지구의 외길 절벽 (5) 앗수르인 09-17 180
3928 단도직입적 으로 물어볼께요 (12) 나비싸 09-17 161
3927 신은 우주 창조 이전에 어디에 사셨을까? (15) 앗수르인 09-17 233
3926 만약, 신이 인류에게 믿음 아닌 증거로 자신을 나타내실 경우 (10) 앗수르인 09-16 145
3925 창조와 간극 (5) 성기사 09-16 1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