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0-09-15 11:58
종교인들과 대화라는건 불가능한 걸까?
 글쓴이 : 나비싸
조회 : 167  

어떠한 논리도 필요 없고 오직예수 

오직 책....기록되어있다로 끝나니 의구심과 의문 궁금중 등....

뭔가를 물어보고 싶어도 책에 기록되어 있다 이렇게 말하는 종교인과 대화가 안되니..

우리집 강아지와 대화를 해도 손 하면 손을 주던데...

종교인이 보는 책에는 우주나이가 기록되어 있나요? 태초에 이런거 말고

대략이라도 언제쯤 이렇게...(창세기전 이런식 사양)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앗수르인 20-09-15 13:58
 
신께 왜 성경으로 자세히 안 알려주시냐고 물으신다면
누구는 세상 일을 다 알아서 창조주를 믿고 섬기느냐고 하실 겁니다.
옛날 사람들은 우주 나이까지 알 필요까지 없었지만,
현대에는 창조신이 인간에게 주신 지능으로 별걸 다 알아내기 시작했는데,
성경으로 세상 지식을 다 안 알려줘도 인류가 스스로 알게 될 일까지는
성경에 기록될 필요가 없었던 것이고,
그럼에도 창조신과 성경 믿기를 바라며 구원을 받을 것인지, 
아니면 안 믿기를 바래서 공짜 구원도 안 받을 것인지 시험하시게 되었는데. 
창조신이 있다면 왜 현대인들만 세상 지식이라는 믿음의 걸림돌을 추가로 넘어서야 할까?
산업혁명 이후로 세계가 글로벌하게 바벨탑을 쌓듯이 나아가서
시대가 악해지고 하늘의 진노를 사서 그럴겁니다. 
그러다가 세상 마지막의 심판이 옵니다.
앗수르인 20-09-15 14:15
 
시편 102장
25  주께서 옛적에 땅의 기초를 놓으셨사오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 바니이다

            ( 땅 = 요즘 말로 행성들,  하늘 = 요즘 말로 지구 대기권과 우주 )

26  천지는 없어지려니와 주는 영존하시겠고 그것들은 다 옷 같이 낡으리니 의복 같이 바꾸시면 바뀌려니와

      (천지가 없어진다는 것은, 별이 폭발하듯 천체가 수명이 있다는 뜻인데,
        창조신이 천체를 옷 갈아 입히시듯이 바꾸시면  지구의 7일 재창조처럼 바뀐다는 의미)

27  주는 한결같으시고 주의 연대는 무궁하리이다

--------------------------------------------------

그리고 성경상 하느님이 홀로 창조하셨다는 우주 만물과,
하느님이 6천년 전에 빛으로 창조하신 아들과 같이 창조하신 7일 재창조의 우주 만물로 구분됩니다.
그러면 아들과 아담 창조 이전인 6천년 전보다 더 이전의 우주 시대가 있었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래서 우주 나이가 138억 살이던,  천억 살이던 성경은 오랜 우주 시대를 포괄합니다.
성경에 138억년이라고 딱 기록되어야 성경이 진리라고 믿겠다 하는 것은
의심 많은 사람이 가족도 신용하지 못하겠다 하여 가족 간에 우선권 없어 보이는 것과 같습니다.
     
나비싸 20-09-15 18:06
 
천지가 별의 폭발이라고 하다니...천지 한자 뜻이라도 알고 말씀하시는지..

6천년전 보다 이전의 우주시대를 그렇게 해석하나요?

결과적으로 답변이 안되네요!!!
          
헬로가생 20-09-15 20:31
 
님의 본문을 위 댓글이 증명해버리네요.
껀쑤맨 20-09-16 04:51
 
역사적 사건으로서의 우주 창조에 대해서 언급한 유일의 책은 성경책이 유일합니다.
다만 성경책에는 우주나이가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러니 누구도 모르는게 당연하고, 결국 추정으로 나이를 산정하는 기술이 있다면 그게 유일한 방법일테지요.
하지만 인간이 모든 것을 입증하거나 증명할 수 없죠.
우주의 나이같은 영역은 사람이 정답을 입증하거나 확인할 수 있는 영역의 밖에 있으니까요.
     
나비싸 20-09-16 18:51
 
그럼 우리나라 역사관도 부정하시는 지요?
 
 
Total 3,9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7059
3956 왠지 정파 같은 느낌이 안들고 이단같은 느낌이 강하네요 나비싸 11:50 4
3955 예수의 성전 청소는 언제였을까? (1) 갓라이크 09-22 90
3954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요, 가까이에서 보면 비극이다. (5) 지청수 09-22 114
3953 예전 글에 대한 답변 (7) 앗수르인 09-22 97
3952 성경과 불경의 지적 수준차이.. (13) 탈출가능 09-22 162
3951 유니콘서에 암시된21g의 영혼 (2) 나비싸 09-22 71
3950 성경에 암시된 21g 의 영혼 (17) 앗수르인 09-22 89
3949 논리적 종교 성찰.. (20) 탈출가능 09-21 176
3948 성경의 유니콘에 대해서 (7) 앗수르인 09-21 143
3947 여기 상주하는 종교인 패턴 (6) 나비싸 09-21 120
3946 제가 보기에는.. (13) 탈출가능 09-21 86
3945 구약이 케케묵은 설화로 한국인에게 보이는 이유 (3) 방랑노Zㅐ 09-21 129
3944 전지전능? (39) 백전백패 09-20 196
3943 마태복음 1장의 족보와, 누가복음 3장의 의인 후계자 계보 (5) 앗수르인 09-20 108
3942 새로운 사람인지 다중이 인지는 모르겠지만 (9) 나비싸 09-20 115
3941 두 번에 나누어 십자가 제물 되신, 어린 양이자 예수 그리스도 (1) 앗수르인 09-20 69
3940 땅에서 이루어지는 유월절과, 하늘에서 이루어지게 될 유월절 (17) 앗수르인 09-19 137
3939 한글성경에서 발생한 예수 족보의 오류 (9) 갓라이크 09-19 203
3938 우주의 C발점 빅뱅님 감사합니다. (1) 풍댕댕이 09-19 148
3937 결론이 났군요 (6) 나비싸 09-19 224
3936 20세기 전파망원경으로 증명된 옛 성경의 별자리 (12) 앗수르인 09-18 315
3935 거짓 천동설과 진짜 천동설 (4) 앗수르인 09-18 146
3934 앗수르인.. (14) 탈출가능 09-18 182
3933 예수의 십자가에 대한 복음서의 모순 (10) 갓라이크 09-18 167
3932 신앙인이 2단계로 거듭나는 과정 (9) 앗수르인 09-17 18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