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5-28 21:16
예전 천막처놓고 약을 팔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글쓴이 : 나비싸
조회 : 542  

어렸을적 아주 어렸을적
 
부모님들 세대에 먹고 살기 바빠 배운것도 없고 오로지 맨몸뚱이로 악착같이 먹고 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때 유행했던것중 애들은 가라~~
 
오랫만에 들어보네요
 
동네에 천막쳐놓고 남자가 화장하고 한복입고 쇼하면서 나중에는 약을 팔던 시절입니다
 
어디서 어떤 성분이 들었는지도 모르는 약이라고 하기에도 이상한 병에들은 액 가루나 알약 환 같은걸
 
만병통치로 팔더랬죠
 
그러면서 이걸먹고 앉은뱅이가 걷고 암에걸려 죽으려던 사람이 낫고 장님은 눈을뜨고 문둥병도 고치고
 
안나던 머리카락이 난다면서 팔고 그랬습니다
 
거적대기에 앉아있는 사람을 가리키며 이사람이 앉은뱅이다 지금 이걸 먹으면 잠시나마 낫는다며
 
수십년간 앉아 있던 사람이라고 하는데 갑자기 벌떡 일어나더군요 장님도 마찬가지고 ..
 
기적의 치료를 보여주곤 했습니다 대부분 일주일에서 한달정도 있다 가는데 앉은뱅이가 천막나르고
 
장님이 짐을실어서 떠나더군요(1~3일정도는 장님은 눈을 못뜨게 앉은뱅이는 계속 앉아있게 군중속에서
 
숨어서 있으면서 사람들에게 각인시키고떠나기 몇일전부터 기적을 시행)
 
지금에서 저런걸 믿는 사람은 정말 순박하신 시골분들이나 세상물정 모르시는분들 외엔
 
없을꺼라 생각했는데
 
종교인들 사이에 저런게 횡횡하나 보네요
 
하긴 어떤 동영상 보니 콘스탄틴이 따로 없더라구요
 
악귀야 물러가라 넌 어디서 왔냐
 
아유 무셔 아유 무셔....딱히 대답할게 생각 나질 않는지 뭔가를 물어봐도 아유무셔만 외치던 할머니
 
흠....그런 기적의 치료가 있으면 처음부터 왜 병원을 찾을까??  신을찾고 믿어야지
 
종교인분들중 백신 맞으러 안가신분 예방접종 안하신분 있나요?
 
왜 예방 접종을 맞는지 이유를 모르겠네요 암도 온몸에 전이되도 고치는데
 
신을 못믿는건가요? 왜 병원에가는지 이유나 들어봅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6-05-28 21:58
 
7,80년대만 해도 교회에서도 별의별 기적들이 많이 일어났죠.
조용기는 죽은 사람까지 살리고.
근데 희안하게도 요즘은 교회에서도 그런 기적들이 많이 안 일어나요.  ㅋㅋㅋ
또 기독교인들은 그게 요즘 신앙이 약해져서 어쩌고 하겠죠?
     
나비싸 16-05-28 22:03
 
계속 말을 바꾸는 믿음을 어찌 믿음이라 할까요????

제임스 랜디한테 보여주면 돈주는데...기적 초능력 이런것들 ~~
          
헬로가생 16-05-28 22:54
 
개독기적이 사실이라면 랜디할아버진 거지 됐죠.
     
지나가다쩜 16-05-29 00:13
 
TV의 보급, 컬러TV의 보급 등으로

어지간한 연기자는 돈으로 섭외하기 힘들어져서가 아닐까 싶네요.

더구나 요즘 같으면
"OO 성회 에서 앉은뱅이 알바로 알바비 개이득!
#예수님만세#놀라운알바비#앉은뱅이쑈#연기#목사님감사합니다#다음에도#소경연기연기폭확대"
같은 글과 인증샷 SNS에
올라오는지 관리도 해야 할테니 관리비 증가도 만만치 않을테구요.
 
 
Total 4,0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7755
866 좀 처럼 보기 힘든 양심 설교. (5) 제로니모 08-25 528
865 ‘나는 있다’ VS ‘나는 없다’ (17) 푯말 08-25 771
864 물은 답을 알고 있다 - 과학계의 황홀한 사기극 (20) 지청수 08-24 980
863 무리?? (6) 백전백패 08-24 331
862 헬로가생님 보세요. (14) 도다리 08-24 580
861 동양의 심리학 유식학 - 무의식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7) 시골가생 08-24 1271
860 한 편 올려 봅니다. 有 (5) 대도오 08-24 325
859 이거 어떻게들 보시나요? (23) ellexk 08-24 901
858 참 솔직해지기 어렵죠 (21) 우왕 08-24 396
857 어? 며칠 바빠서 뜸한 사이에... (10) 유수8 08-24 325
856 엥엥만 대지말고..소외된 자들의 교주가 되어 세상을 구하라. (4) 도다리 08-24 359
855 진리는 말이죠. (12) 미우 08-24 336
854 물, 기억과 정보 , 생의 업보의 전달자 (34) Thomaso 08-24 911
853 여러분은 행복하십니까? (잔잔한 설교 말씀) (5) 화검상s 08-23 464
852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46) 푯말 08-23 620
851 귀신 무서운 줄 모르는 푯말 씨 (33) Thomaso 08-23 649
850 큰 의미 부여는 하지 마시길 당부 드립니다. ^^; 有 (30) 대도오 08-23 543
849 귀신 들린 사람들 (37) 푯말 08-23 620
848 긍정의 힘,믿음의 힘( 불교,기독교의힘) (11) Thomaso 08-23 429
847 성담스님 좋은 말씀 (5) Thomaso 08-23 1369
846 무서운 아재 (28) 백전백패 08-23 494
845 일베나 워마드, 메갈리아에는 (17) 푯말 08-23 487
844 한국 여성 일부가 평가한 예수.... (7) 지나가다쩜 08-22 765
843 종교는 영원한 유망산업이자, 위험세력. (1) 도다리 08-22 354
842 그러고 보니 여기는 종교 게시판이군요. (17) 대도오 08-22 419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