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6-16 22:32
사랑은 죽을때 가지고 갈 수 있읍니다
 글쓴이 : 즐겁다
조회 : 422  



5-1-1.jpg


사랑에 대해About LOVE - Michael of Nebadon 11/9/2015

 

사랑에 대해:사랑은 죽을때 가지고 갈 수 있읍니다

나의 가슴의 어린이들이여, 나는 오늘 사랑에 대해 당신들과 말하기 위해 왔습니다.

사랑은 끝나지 않으며, 당신들 삶의 끝에서 당신이 가지고 가는 무엇이든,

사랑은 가져갈 가치가 있습니다.

당신들이 죽을 때 당신이 가져갈 수 없는 많은 것들이 있는데 —

그러나 당신은 사랑을 가지고 갈 수 있습니다.

당신의 영혼이 신God을 위한 불꽃에 있을 때

당신은 결혼에서 남편을 찾는 여성적 영혼의 분출이 됩니다.

그리고 당신은 당신의 창조자Creator와 하나가 되고 싶어 하는

당신 노력의 모든 것에 대해 축복 받습니다.

그러나 당신이 나, 크라이스트 마이클Christ Michael

, 혹은 당신들이 잘 아는 지저스Jesus와 지금 당신의 희열의 하나됨Oneness을

 즐길 수 있다면 당신의 죽음의 시간까지 기다리지 마세요.

마음을 고요하게 하세요. 몸을 고요하게 하세요. 특히 당신의 감정들을 고요하게 하세요.

당신의 숨을 조절하세요.

5-4.jpg

 당신을 나로부터 떼어놓는 그러한 모든 것들로부터 나가서,

당신의 관심을 나에게 놓으세요, 내가 당신의 아버지이고,

당신의 창조자 아들Creator Son이며 형제Brother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나는 내가 언제 이 세계의 악과 파괴를 눈여겨볼지를 알고 있고,

나는 꽃이 언제 모든 부정과 어둠으로부터 따기에 무르익는지를 알고 있습니다.

하나의 오염된 가혹한 세계의 중압감과 밀도, 거래로부터 남자는 여전히 남자에 대항해,

여자는 여자에 대항해 싸웁니다. 나는 언제 영혼이 수확을 위해 준비되는지,

즐기기 위해 나의 가슴으로 그 색깔, 향기를, 고유함을 –

그것이 뒤에 남긴 세상의 모든 어둠과는 아주 대조적인 것들을 -

가져오는지를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나는 당신들이 길거리나 보도의 틈들 사이로 꽃피는 그 꽃이, 혹은 절벽의 벽면에서 –

불가능한 장소들처럼 보이는 곳에서 -

곧게 자라는 나무들이 되도록 나에게 오기를 요청하는데,

거기서 당신들이 빛을 발견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3-55.jpg

포기하지 마세요. 항복하지 마세요. 그러나 당신의 빛, 당신의 안전,

당신의 안정감 속에서 강해지세요. 그때에 내가 당신들에게 갈 것이고,

당신들 속에서 기뻐하며, 말할 것입니다.

“나와 함께 오세요. 나의 왕국으로 오세요.

나의 천국의 영역으로 오세요, 모든 투쟁들, 모든 실망들과 어둠을 뿌리치세요

.Come with me. Come to my kingdom. Come to my heavenly realm and desist from

all struggle, from all despair and darkness.”

내가 당신들이 불멸이 되고 모든 영원 동안 꽃필

나의 꽃들의 정원에 심어지게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것이 사랑의 견디는 성질입니다.

그 아버지fFather와 어머니Mother를 -- 그의 창조자들Creators을

위한 한 영혼의 사랑입니다. 그 아이는 항상 집으로 오기를 추구합니다.

따라서 당신이 누군가가 당신을 다치게 했다고,

당신이 그들을 반격하고 싶다고 느끼는 다음번에 그렇게 하지 마세요.

 당신 자신의 안에 당신이 이 모든 어리석고, 불필요한 드라마들을 –

단지 우리들을 그 만큼 더 분리하는 드라마들을 – 물리치는데 필요한

그 모든 축복받은 침착함이 있기 때문입니다.

나의 손을 잡으세요. 그것으로 매달리세요. 그것을 놓치지 마세요.

그리고 나는 모든 시간 당신들과 함께 있을 것입니다.

나는 크라이스트 마이클Chri8st Michael입니다.

(네바다 지역우주 창조자)

안녕히 계세요. -----  


5-2.jpg

http://www.abundanthopekorea.net/board1_1/8930

 http://hospace.tistory.com/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7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4863
651 교회 이 xx들은 왜 십일조 안냄? (7) 레종프렌치 07-05 622
650 화장지 나눠주기 - 카톨릭이 아닌 기독교 분들께 여쭤 봅니다. (57) 지나가다쩜 07-05 630
649 예수교의 배타성 (2) 레종프렌치 07-05 396
648 설화와 신화를 진실로 보는것은 무리수입니다 (22) 동현군 07-05 536
647 신을 믿으라 하면서 저주를 퍼붓는게 선택권이라? (81) 나비싸 07-05 622
646 항상 2개 이상의 관점으로 문제에 대해서 해석하는 태도가 필요… (40) 코카인콜라 07-05 503
645 성경은 읽을수록 잼있네요^^ (54) moim 07-05 843
644 진제 스님과 폴 니터 교수의 두 번째 만남 (7) 처용 07-04 580
643 단 하루 만에 게시판이 난장판이 되었군요. (46) 지청수 07-04 791
642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3) 레종프렌치 07-04 393
641 재미있는 글이 있어 퍼왔습니다. (7) 모시라 07-04 528
640 시간 공간 컨트롤~~!! (34) 나비싸 07-04 639
639 욕먹이는 방법도 가지가지구나 (44) 백전백패 07-04 690
638 다니엘서를 통한 하나님의 존재 증명 -- 아무도 부인 못합니다. (69) 하늘메신저 07-04 822
637 곡성 관람후기 (강력한 스포 포함 안보신분들은 피해가세요) (3) 사고르 07-03 1430
636 기독교가 유난히 까이는 이유? (7) 동현군 07-03 698
635 타당한 이성적 견해의 조건 (13) 발상인 07-03 660
634 그러하다 (2) 아키로드 07-03 342
633 뜬구름 잡는 소리는 예언이 아니지. (2) 그건아니지 07-03 434
632 교회가서 꼭 한번 해보고 싶은말 (69) 아키로드 07-03 803
631 에스더 서의 진위 문제 (92) 지청수 07-03 1286
630 가만보면 기독교에 관심이 참 많아요... (9) 가생이다냥 07-03 563
629 예수님 - 예언된 메시야인가 ? (6) 하늘메신저 07-03 638
628 아르미니안의 자유의지론 vs 칼뱅의 예정론 (49) 지청수 07-03 921
627 칼빈의 예정론과 알미니안의 자유의지론은 무엇인가? (29) 하늘메신저 07-02 1502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