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6-19 10:59
어리석은 "지니엘" 에게
 글쓴이 : 곡부당
조회 : 731  

1. 성경에서 대필했다른 인간들의 말이 있지만 저는 그 놈들이 접신한 것이 아니라 직접 쓰었다고 생각하고 놈들이란 표현을 하였는데 욕이라고 님이 하시는 것 같습니다.
놈들 한번 검색해 보세요. 욕이 아닙니다.

2. 접신 경험도 없으신 분이 신 얘기할 때 어떻게 생각한다 이런 말 해야 하는 것 아닌가여?
신에 대하여 어떻게 아시게 되었나여? 마태복음 옮기시던데 마태 놈을 또라이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님 생각을 물었었고요....
정신병자 아니시면 좀 대답 좀 해 보세요. 방언? 어쩌구도 과거 진실해야 그나마 사실과 연관될 때 헛소리이지만 그나마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는 일은 아닐까여?

3. 욕해서 접신도 못한 님이 성령을 말 못하고를 함 생각해 보세요. 상대를 안 하겠다라는 것은 가능한데 헛소리 하겠다라와는 통하지 아니 하는 일이라 생각됩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님이란 인간이 양심 쪼가리라는 것이 있는지.... 그리고 천당은 가고싶고 그러하겠지요?

4. 코메디 수준
그럼 기도하면 이루어지나요? 
하나님이 도와주고 뭐 그러나요 ㅋㅋㅋ 
심판하는 신이 도와주고 하는 것이겠네요 ㅎㅎㅎㅎㅎ 

그럼 그 신이 화끈하게 도와주는 것은 아니고 심판도 하고 사랑도 하고 뭐 그러 하겠네요. 

화끈한 것에서 
깊이와 넓이에서는 어떻게 작용 할까요? 

좀 더 고급지게 장사를 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지니엘 16-06-19 02:08
답변  
님 속에 비아냥이 없어지고 진지함이 임할 때 
님이 찾고자 하는 대답을 얻으실 수 있을겁니다.
                    
곡부당 16-06-19 06:05
답변 수정 삭제  
신이 기도하면 도와주고 
천당도 보내고 하겠네요? 그러 합니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고르 16-06-19 11:16
 
가르침을 주신다는 그분과의 대화 재미있게 보고 있었는데 결론은 성경읽을때 주님을 영접하고 교만하지 않으며 비아냥거리지 않으며 순수한 마음으로 경건하게 읽어야 성경의 비밀이 풀린다는 그 이야기...ㅋㅋ
본인이 스스로 주님을 영접했고 교만하지도 않고 순수하고 비아냥도 없다는 경건하다는 역설...게시판 최고의 정상인 코스프레하는 또라이라고 생각함

마태복음 18장 4절: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는 사람이 천국에서 큰 자니라

겸손의 ㄱ도 모르는 사람이 누구의 가르침을 알린다고 꼴깝떠는 모습
     
지청수 16-06-19 12:47
 
수준이 딱 리더모임 성경공부반 수준입니다.
만약 신학대학에서 공부했는데, 저 정도 수준이라면, 한숨밖에 안나옵니다.
          
사고르 16-06-19 14:39
 
그 인간의 예수의 가르침<---이 글에 답은 딱 정해져있습니다.
불신지옥!!!!!!!!!(그래서 심판의 날이 사이다라고 표현하죠)

본인이 인용한
15. 너희는 거짓 예언자들을 조심하여라.
    그들은 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오지만 속은 굶주린 이리떼와 같다.
16. 열매를 보고 나무를 아는 것처럼 그들의 행동을 보고 진짜 예언자인지 가짜 예언자인지 알 수 있다.
    가시나무에서 포도송이를 따거나 엉겅퀴에서 무화과를 딸 수 있겠느냐? .......

이런 구절들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따윈 필요가 없죠.
이미 나는 하나님을 영접한 사람이다..
니들이 떠들어봐야 거짓선지자 뿐이 더 되겠냐?
이게 아니라면
어때? 예수님이 하신말 멋있지??
너도 믿어~~안믿으면 지옥간다! 이말이 하고 싶은것뿐
열매를 보면 나무를 안다고 했는데 이새끼를 보면 지가 믿는 예수의 수준 딱 나오죠
(주예수님 ㅈㅅㅈㅅ)
전 글에 영화에 비유한 글이 있지만 영화를 보면서 재미있다고 느끼는거지
재미있다고 먼저 믿으면서 영화를 보는게 말이 됩니까 ㅎㅎ
     
지나가다쩜 16-06-19 14:07
 
공감...
그 분께
돌려돌려서
"너 님이 그 가르침이라는걸 -온전히- 전할 능력이 있는 주제라고  여기세요?" 라고 물어보면
그렇다는 듯 "예수 가르침 정도야..."라는 태도를 보이시더군요.
          
사고르 16-06-19 14:40
 
진짜 교만덩어리이죠 ㅎㅎ 교만하게 성경보지 말랍니다 ㅎㅎㅎ
               
지나가다쩜 16-06-19 15:52
 
그 분하고 얘기 나눠 보면 
자뻑질 용도로나마 그 책이 소용 된다는게
그나마 그 책의 가치(?)가 입증되니
의미 있는게 아닐까 싶기도...
지청수 16-06-19 12:46
 
제목에 특정인 닉네임이나 초성 등을 쓰면 g마크 대상입니다.
제목 변경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곡부당 16-06-19 13:40
 
상대를 대하고 있고 제 아뒤도 있는 것입니다.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그를 지목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의 행동을 방해하는 자들이 있다면 그 들이 할 행태에 대하여 생각해 본 적이 있습니다
그 무리들도 행태을 취할 것이라 생각하는데
앞으로 그러한 일이 벌어질 것에 대하여 다시는 그러한 일이 없게 하고자 합니다.
우왕 16-06-19 23:59
 
뭐 그런걸 진지하게 상대하는지
moim 16-06-20 01:34
 
누구든지 스스로 경건하다 생각하며 자기 혀를 재갈 물리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을 속이면 이 사람의 경건은 헛것이라

자신이 얼마나 교만한지 모르고 남을 비하 하는
지니엘님에게 꼭들려주고 싶네요

아....손가락 놀리는거라 혀랑 다른건가요...?
 
 
Total 3,7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4871
653 참 어이가 없는게 (11) 아키로드 07-05 474
652 그러고 보니... 우리는 아무것도 부정하지 못하는 군요. (24) 대도오 07-05 583
651 교회 이 xx들은 왜 십일조 안냄? (7) 레종프렌치 07-05 623
650 화장지 나눠주기 - 카톨릭이 아닌 기독교 분들께 여쭤 봅니다. (57) 지나가다쩜 07-05 630
649 예수교의 배타성 (2) 레종프렌치 07-05 396
648 설화와 신화를 진실로 보는것은 무리수입니다 (22) 동현군 07-05 536
647 신을 믿으라 하면서 저주를 퍼붓는게 선택권이라? (81) 나비싸 07-05 622
646 항상 2개 이상의 관점으로 문제에 대해서 해석하는 태도가 필요… (40) 코카인콜라 07-05 503
645 성경은 읽을수록 잼있네요^^ (54) moim 07-05 843
644 진제 스님과 폴 니터 교수의 두 번째 만남 (7) 처용 07-04 580
643 단 하루 만에 게시판이 난장판이 되었군요. (46) 지청수 07-04 791
642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3) 레종프렌치 07-04 394
641 재미있는 글이 있어 퍼왔습니다. (7) 모시라 07-04 528
640 시간 공간 컨트롤~~!! (34) 나비싸 07-04 639
639 욕먹이는 방법도 가지가지구나 (44) 백전백패 07-04 691
638 다니엘서를 통한 하나님의 존재 증명 -- 아무도 부인 못합니다. (69) 하늘메신저 07-04 822
637 곡성 관람후기 (강력한 스포 포함 안보신분들은 피해가세요) (3) 사고르 07-03 1430
636 기독교가 유난히 까이는 이유? (7) 동현군 07-03 698
635 타당한 이성적 견해의 조건 (13) 발상인 07-03 661
634 그러하다 (2) 아키로드 07-03 342
633 뜬구름 잡는 소리는 예언이 아니지. (2) 그건아니지 07-03 434
632 교회가서 꼭 한번 해보고 싶은말 (69) 아키로드 07-03 803
631 에스더 서의 진위 문제 (92) 지청수 07-03 1286
630 가만보면 기독교에 관심이 참 많아요... (9) 가생이다냥 07-03 565
629 예수님 - 예언된 메시야인가 ? (6) 하늘메신저 07-03 638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