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빌리지
HOME > 팬빌리지 > 소녀시대 게시판
 
작성일 : 15-02-11 18:01
[보도자료]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배우들이 뽑은 명대사
 글쓴이 : stabber
조회 : 9,073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배우들이 뽑은 명대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하면 작품을 알든 모르든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 하나가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떠오를 테니까!’라는 대사일 것이다. 뮤지컬에서는 원작 속 명대사뿐만 아니라, 뮤지컬에서만 만날 수 있는 아름다운 노랫말을 통해 작품의 이야기와 복잡한 인물의 심리를 전달하고 있다. 그렇다면 배우들은 작품 속 어떤 대사를 가장 기억에 남는 명대사로 꼽았을까.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배우들이 직접 명대사를 뽑고 그 이유를 전해왔다.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떠오를 테니까!
역시 ‘스칼렛’으로서 이 대사를 꼽을 수밖에 없다. 생각지도 못한 세상의 변화, 갑자기 맞닥뜨리는 삶의 혼란, 불행 속에서도 희망과 불굴의 의지를 다지는 긍정적인 마음을 잘 표현한 대사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무한한 에너지를 가진 태양을 희망의 예시로 표현한 스칼렛에게서 성숙미가 느껴진다. (스칼렛 오하라 바다)





철없는 소녀 모두 부러워해. 다들 배 아파해. 
겉만 보고 쉽게 날 생각하지만 난 외로워.
부유한 타라 농장의 장녀이고 많은 남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지만, 그 내면에 많은 고민을 안고 있는 스칼렛을 대변하는 가사다. 빛이 밝을수록 그림자는 짙어지듯, 스칼렛의 화려한 겉모습과 대조되는 내면의 외로움을 잘 표현했다. 그래서 매번 이 넘버를 부를 때마다 감정이 복받쳐서 눈물이 날 것 같다. 이 후에 ‘내 집으로’나, ‘맹세’같이 전쟁 속에서 여인으로 성장해가는 스칼렛과 비교하면 성장한 스칼렛이 느껴진다. (스칼렛 오하라 서현)





그 누구도 나보다는 사랑할 수 없을 만큼 사랑했어.
사랑하는 딸이 죽고, 스칼렛과의 사랑마저 엇갈리면서 떠날 결심을 하는 노래, ‘사랑했어’ 중 레트 버틀러의 가사다. 레트 버틀러는 오직 한 여인, 스칼렛 오하라에게만 순정을 바친 캐릭터다. 스칼렛을 묵묵히 지켜보면서 자신의 사랑을 받아주길 기다렸지만, 끝내 어긋나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자신의 감정을 토로한다. 특히 과거형이 되어버린 레트 버틀러의 ‘사랑했어’ 와 뒤늦게 자신의 사랑을 깨달은 스칼렛의 ‘사랑해요’의 미묘한 대조를 주의 깊게 봐달라. (레트 버틀러 주진모)





솔직히 내 알 바 아니오.
버틀러라는 인물을 제일 잘 표현한 대사라고 생각해서 뽑았다. 운명을 걸 정도로 사랑한 여인에게서 돌아설 때 이런 말을 남길 수 있는 남자 주인공은 세상 어디에도 없다고 생각한다. 툭 던지 듯는 그 말에서 담긴 버틀러의 감정을 관객들이 느끼면 좋겠다. 미국에서 이 대사는 영화 속 최고 명대사 1위에 꼽힐 정도로 사랑 받는 대사이기도 하다. (레트 버틀러 김법래)





그녀는 하늘로. 난 갈 수 없는 곳. 죽지 못해 살아.
자신의 옆을 늘 지켜주던 멜라니가 떠났다는 현실을 마주하고, 애슐리의 슬픔이 폭발하는 넘버 ‘죽었어’의 가사다. 애슐리의 성격이 잘 드러나는 넘버인데, 특히 “죽지 못해 살아”라는 말이 너무 가슴 아프다. 멜라니 없이 혼자만 살아있다는 것에 많이 괴로워하고, 비참해하는 걸 보여주기 때문이다. (애슐리 윌크스 정상윤)





우린 같은 길 가지만 왜 길이 없다 느낄까. 
우린 모두 다른 존재. 나는 그저 나.
애슐리와 스칼렛의 스캔들을 세간의 눈으로 보면 멜라니가 가장 상처 입은 사람으로 보인다. 하지만 멜라니는 자신의 사랑에 대한 확신과 믿음 때문에 스칼렛을 진심으로 이해하고 포용한다. 멜라니와 스칼렛이 함께 부르는 ‘당신들이 뭘 알아’를 부를 때면 멜라니의 그 넓고 깊은 마음이 떠올라 마음이 저절로 먹먹해진다. (멜라니 해밀턴 유리아)





폭풍 같은 우리 삶. 실패와 좌절은 필수.
관객들이 많이 사랑하는 노예장 넘버도 좋지만, 개인적으로는 스칼렛과 멜라니가 함께 부르는 ‘당신들이 뭘 알아’에 나오는 가사를 명대사로 선정하고 싶다. 가사처럼 나의 삶도, 우리의 삶도 언제나 넘어지고, 깨지고, 다시 일어서는 과정이 필수인 것 같아 많이 공감된다. (노예장 박송권)





절대 절대 그 누구도 내 좌절을 볼 순 없어.
전쟁도 내 일은 아냐. 난 그저 내 길 갈 테니.
이 세상 어떤 남자도 여자의 눈물은 몰라.
애틀랜타에서 타라로 떠날 결심을 한 스칼렛이 부르는 ‘내 집으로’의 넘버 가사다. 원작이 발표되었던 옛날이나 지금이나 불변의 법칙, 여자의 심리를 헤아릴 수 있다면 세상 모든 남자들은 평화롭게 될 텐데... 남자들의 전쟁 속에서 여자의 마음을 담아낸 넘버라고 생각한다. (마마 정영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46,6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팬빌리지 게시판 이용수칙 및 필독공지입니다(+13… (1) 가생이 03-09 99517
46540 [포토] 131231 MBC 가요대제전 태연 티파니 직찍 추가 stabber 01-04 9102
46539 [포토] 140320 Baby-G 20주년 걸스파티 직찍 추가 stabber 03-24 9096
46538 [포토] 티파니 짤 ver. 다시 만난 세계 (3) 짤방달방 04-17 9078
46537 [보도자료]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배우들이 뽑은 명대사 stabber 02-11 9074
46536 [포토] SONE NOTE 스캔본 외 (3) stabber 12-06 9048
46535 [포토] 130216 사이타마 슈퍼아레나 투어 소녀시대의 위엄 (4) stabber 02-17 9046
46534 [포토] 141121 소녀시대 중국 난징 팬미팅 리허설 태연 직… stabber 11-26 9045
46533 [포토] CéCi 3월호 윤아 화보 iPad stabber 03-01 9040
46532 [포토] 130628 한중우정콘서트 직찍 stabber 06-29 9018
46531 [포토] 140712-13 JAPAN 3rd TOUR 2014 요요기콘 포토카드 스캔 stabber 07-15 9011
46530 [포토] 150122 서울가요대상 태티서 직찍 stabber 01-23 8994
46529 [포토] 130628 한중우정콘서트 직찍 추가 (2) stabber 06-30 8993
46528 [포토] 130717 김포공항 입국 직찍 stabber 07-17 8981
46527 [포토] 140923 유희열의 스케치북 태티서 직캠 & 직찍 stabber 10-04 8981
46526 [포토] 하이컷 Vol.103 태연 스캔 stabber 06-07 8957
46525 [포토] 윤아 짤 모음 (보관용 ㅜ.ㅡ) (2) 9월생 03-22 8952
46524 [포토] 141028 Mnet 2014 SIA 레드카펫 태티서 직캠 & 직찍 (1) stabber 10-29 8939
46523 [포토] 유리 짤 ver. 다시 만난 세계 (3) 짤방달방 04-17 8938
46522 [포토] SURE 8월호 윤아 공식사진 stabber 07-18 8938
46521 [포토] 140815 SMTOWN IV 서울콘 직찍 추가 stabber 08-24 8924
46520 [포토] 140302 U-EXPRESS LIVE 2014 직찍 (1) stabber 03-05 8908
46519 [포토] 140927 이니스프리 플레이그린 페스티벌 윤아 직찍… (1) stabber 09-28 8908
46518 [포토] 141124 경인여대 도쿄돔 VCR 촬영현장 직찍 (1) stabber 11-25 8864
46517 [포토] 130603~16 태연 인스타그램 업데이트 (8) stabber 06-16 8862
46516 [포토] 소녀시대 그룹 짤 모음~! (4) 짤방달방 04-13 8852
46515 [포토] 140116 골든디스크 직찍 추가 (2) stabber 01-18 8812
46514 [포토] 140215~140323 태연 직찍 stabber 11-04 8812
46513 [포토] 소녀시대 PARTY 앨범 이미지 티저 보정 (2) stabber 06-30 8803
46512 [포토] 서현 헤어커투어 사진 업데이트 (2) stabber 07-13 8802
46511 [포토] 140620 JAPAN 3rd TOUR 2014 오사카콘 포토카드 스캔 태… stabber 07-04 8797
 1  2  3  4  5  6  7  8  9  10  >